newsway
25 days ago5,000+ Views

비빔밥만 알던 외국인들, 한국 다녀간 뒤엔…

다양한 우리의 음식. 외국에 한식을 홍보할 때 뭔가 외국에 어울리는 메뉴를 찾을 게 아니라 우리가 많이 먹는 것부터 알리는 게 좋지 않을까요?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믿음을 주는 경제신문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회사에서 먹은 놈들 // 6일차
1주일에 한 번씩 쓰는 일기. 개꿀. 회사 일이나 개인적인 일이나 할 게 태산인데도 그저 밍기적거리게만 됩니다. 평소엔 그런 적 없었는데 요즘은 유독 두 세시만 되면 미친듯이 졸려지네요. 남들은 식곤증 어쩌구 할때도 멀쩡했는데... 나이들어서 그런가... 춘곤증이 조기교육을 받았는지 2월 말부터 아주 몸이 늘어집니다 그려 졸음도 깰 겸 글을 쓰는 중입니다. 이번에 덕질하면 돼지 이벤트에 참여했던 카드가 반응이 너무 좋아서 큰일입니다. 벌써 하트가 70개가 넘어가다니...후후후...후후... 인싸가 된 기분인걸.... 이러다 재수없게 1등하면 안되는데... 목표는 어디까지나 이베리코 1키로인 만큼 적당히 잘 나가는게 좋은데... 어차피 좋아요나 댓글 수로 뽑는 게 아니다보니까 큰 걱정은 없지만 한편으론 그래서 또 걱정이 되기도 하고... 다른 분들도 좀 참여하셔서 밸런스를 맞춰주시지 말입니다...저의 이베리코를 위해...킼... 오늘 아침엔 차를 생략했습니다. 걍 탕비실 가기도 귀찮아서 물로 떼움... 대신 간만에 점심을 알차게 먹으려고 회사분들과 근처 닭갈비집을 갔습니다. 인고의 시간...뭔가 [기묘한 이야기]의 이상적인 스키야끼가 생각납니다. 닭갈비가 익어가는 7분동안의 "신의 시간"... 오타쿠같네요 사실 여긴 콩나물 맛집입니다. 아삭하니 짭조름하니 썩 괜찮은데 왠지 별로 안드시더라구요. 근데 이 '나물'이라는 말은 조리법인가요 식재료인가요? 일반적으로 풀때기를 가볍게 데친 뒤 무쳐내는 요리들을 다 나물이라고 부르잖아요 가지 나물, 시금치 나물, 고사리 나물, 이베리코 나물, 이베리코 나물,,, 근데 숙주나물이나 콩나물은 또 그냥 그렇게 부르잖아요? 위와 같은 논리라면 콩나물은 콩알을 데쳐서 무쳐낸 요린데 그건 촌동네 개들도 거를 것 같습니다. 가뜩이나 콩자반도 안먹는데 그럼 콩나물이 그냥 명사라면 사진 속 저건 뭐라 불러야 하죠? 콩나물 무침이란 표현이 있지만 무침은 약간 빨간 베이스의 양념에 버무려야 될 것 같은 느낌인데 저건 또 소금 간으로 맞췄잖아요? 그럼 콩나물 나물이 되어야 하는 건가요? 어렵습니다... 이제라도 콩나물이 아니라 "콩뿌리줄기"라고 불러보는 건 어떨까요? 입으로 소리내보면 생각보다 발음도 귀엽습니다. 그냥 개소리였습니다. 닭갈비가 맛있게 익어버렸습니다. 어딜 가나 닭갈비는 "와 진짜 개개개 맛있다"같은 반응은 안나와도 "와 맛있다~"정도는 나오는 음식이라 기분이 좋습니다. 달리 생각하면 굳이 닭갈비 먹으러 춘천을 갈 필요가 없다는 얘기지요. 한국인이면 제발 선 닭갈비 후 볶음밥 밟읍시다. 하나님의 볶음이 충만하게 퍼지는 느낌이 듭니다. 너무 배불러서 후식은 생략...하려 했지만 그래도 참쌀 설병은 먹어줘야 또 입이 싹 마무리가 되지요. 배부르고 등따수우니 일에 집중도 안되고...한 숨 잠이나 때리고 싶네요 휴 회사에서 능력 밖의 일을 맡겠다고 설쳐놨다가 그래도 시행착오 끝에 어찌어찌 잘 끝마치게 됐습니다. 참...근자감과 어줍잖은 지식으로 깝치는게 제일 무서운 거란걸 알면서도 맨날 반복하게 되네요. 그 심장 쫄리는 맛에서 오는 쾌감과 모든게 마무리됐을 때의 성취감...! 약간 극한의 마조히즘같은 느낌입니다. 폐나 안끼쳤으면 다행이지... 사실 학교 다닐때도 반복되는 중간/기말고사를 준비할 때마다 매번 "어 이거 1주일이면 충분한데?" -> 밤샘 -> 시간이 지난 후 미화 -> "1주일만에 해도 꽤 괜찮았지" -> 기말고사 준비 -> "이거 4일만에도 충분할 거 같은데?" -> 밤샘...의 반복 졸업을 앞뒀을 즈음에는 '이틀이면 충분하지 않을까' 하는 헛된 망상을 하며 학점을 무차별적으로 조져댔던 기억이 납니다... 진짜 학점 안 보는 곳 아니면 취직 절대 못함... 언젠가 또 일기로 돌아오겠습니다...굿바이
나는 먹는게 제일 좋아.
안녕하십니까 성님덜 인사 오지게 박겠습니다. 심심해서 앨범 뒤적거리던 도중 제가 정말 많이도 쳐먹고 다녔구나 느꼈습니다. 따로 뭐 SNS를 하는 것도 아닌데 사진을 왜 이렇게 많이 찍었지.. 그래서 저장 개념으로 카드를 작성해보려 합니다. 이 카드에 소개되는 음식점들은 제 개인적인 기준을 잡아서 선정해봤는데요. 1. 재방문 의사가 있는가 2. 남에게 소개할 수 있는 곳인가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고 맛있다고 생각한 집들입니다. 이름을 지어주자면.. '노빠꾸 로드'가 적절ㅇㅇ 쿤쏨차이 이 곳은 사비를 들여서 가지 않고 회식 찬스를 이용했습니다. 물론 공짜버프가 있긴 했지만 진짜 맛있습니다. 가게 문을 열자마자 코끝을 때리는 똠양꿍 냄새가 진짜 황홀하고 푸팟퐁커리가 입 안에서 녹습니다. 원래 푸팟퐁커리 자체를 별로 안좋아하는데 두 접시 시켜먹음.. 한입 한입이 아쉬운 수준이였습니다. 가격대가 좀 있지만 태국 음식을 좋아한다면 개강추 동원집 / 산수갑산 저에게 있어서 수저와 같은 코스랄까요 위치도 가까워서 동원집을 갔다가 2차로 산수갑산을 많이 갔습니다. 동원집은 감자국 중짜 시켜서 뼈 대충 발라 먹고 밑에 가라앉은 살코기 숟가락으로 푹푹 퍼먹어야함. 산수갑산은 쫄깃한 대창순대 한입에 소주 팍! 개 작살나는 듀오임 소주로드입니다. 을지로의 감성을 한껏 느껴보고 싶다면 개강추합니다. 풍년집 참숯불 소갈비살 200g에 15,000원 가격도 저렴하고 졸라 맛있음.. 이 집은 고기도 고기지만 된장찌개가 진심 어머니의 손맛을 떠올리게 함…. 승천 못한 이무기와 같은 크기의 멸치가 갑자기 떠오를 때 조금 섬짓하지만 공기밥 하나 시켜서 슥슥 비벼먹으면 레알 밥도둑임. 총각김치 한 점 올려서 한 3일은 굶은 사람처럼 퍼먹으면 꿀맛입니다. 친구랑 둘이 가서 8만원 나옴.. 동해 오징어 보쌈 난 보쌈이라길래 보쌈에 오징어가 나오는줄 알았는데 완전 새로운 비주얼이였음 조금 당황 매운걸 잘 못먹어서 많이 못먹을줄 알았는데 힝 훼이크! 진짜 개 뿌시고 나왔음 무가 잔뜩 들어있어서 그런지 시원~한 맛이 남.. 매워 죽겠으면 동치미 무 한번 와작 깨물어 먹으면 개꿀입니다. 살얼음 낀 동치미 국물 원샷! 꿀팁은 공기밥 하나 시키고 셀프파에서 콩나물이랑 상추, 참기름 가져와서 그릇에 오징어 보쌈이랑 채썰고 섞어찌개 좀 넣어 비벼 먹으면 ㄹㅇ 디짐. (이렇게 보니까 저는 비벼먹는걸 좋아하네요..) 호반 익선동 구경하다가 길잃었는데 간판 간지에 끌려 들어간 곳. 으르신들이 너무 많아서 당황; 병어찜이랑 대창순대 시켜 먹었는데 ㄹㅇ 대성공했음 무계획치고는 진짜 개꿀빤 곳. 병어찜 사이즈 보고 속으로 좀 욕했는데 먹어보니 생각보다 푸짐했음. 그리고 대창순대가 진짜 하이라이트임.. 속 꽉차있고 입에 가득 차는 식감이 너무 좋았음. 미쳐가지고 소주 꼴꼴꼴 빨다가 꽐라되서 나온건 함정 전주전집 내가 지금 사당인데 기름진게 땡기고 배부르게 먹고싶고 돈이 별로 없다면? 무조건 전주전집에 가야지. 웨이팅이 없는 날이 없는데 딱 먹어보면 각이 나옴. 푸짐해서 놀라고 맛있어서 두번 놀람. 막걸리도 다양한 종류가 있어서 골라먹는 재미도 있음. 아, 전주전집 다녀온 날은 대중교통 타면 안됨. 전방 100m정도 내 기름냄새가 다 때려잡기 때문 돼지연구소 이곳이 진짜 연구소라면 나는 연구소장정도? 진짜 죽어라고 갔던 고기집. 흰살, 뽈살, 꼬들살, 등심덧살 등 특수부위를 파는 곳인데 아 진짜 작살나게 맛있음. 내가 지금까지 여기를 한 20명 정도에게 소개했는데 1명 빼고 다 박수치고 나감. 돼지연구소를 맛있게 먹는 방법은 고기 위에 와사비와 갈치 속젓을 올리고 백김치에 싸서 먹는 것임 존.맛.탱. 진짜 자신있게 추천할 수 있음 아 그리고 한판을 시키면 기본으로 된장찌개가 따라나오는데, 흥분하지 말고 아껴 두었다가 고기를 다 먹은 뒤 된장찌개의 감자와 호박, 두부를 다 으깨고 공기밥 하나 통으로 말아 자작자작 졸여서 먹으면 진짜 작살납니다. (a.k.a. 된장 리조또) 백궁 대림에 위치한 양꼬치 집인데 이 곳에 가면 무조건 소꼬치를 먹어야 됨. 양꼬치의 4배 정도 되는 크기에 박수를 치고있는 나를 발견할 수 있음. 양꼬치 양념이 된 야들야들하고 부드러운 소고기를 한입 가득 쑤셔 넣으면 칭따오로 나발을 불 수 있음. 가게에 한국인을 거의 찾아볼 수 없지만 저녁시간이 되면 웨이팅이 생길정도로 중국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가게임. 아 맞다 그리고 맥주솥이라는 메뉴가 있는데 국물이 ㄹㅇ 맥주라고 함. 얼큰하고 시원해서 입가심하기 좋습니다. 이렇게 우선 기억나는 라인업은 끝이 났네요. 반응을 보고 앞으로 더 올릴지 말지 생각해보겠습니다. 물론 제 취향이 조금 아재스럽긴 하지만 빙글러 중 그래도 몇 사람은 저와 비슷한 입맛을 가지고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럼 전 카드를 올리다 배가 고파셔서 짜지도록 하겠습니다.
20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