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896pc
10,000+ Views

철학과 학생이 알려주는 인터넷 철학과 썰.jpg

네이트 판이나 트위터나 주작썰들이 엄청 많이 돌아다닌 건 사실이지만
몇몇개는 진짜 실제로 일어난 일이라고 믿게되는 한 편 대부분은 '대체 이걸 믿는 놈이 있냐...'싶은 것들이 많습니다.
예를 들면 우리 가족은 모두가 애니메이션에 빠져 산다느니... 명절날 잔소리하는 친척 앞에서 손 악력으로 컵을 부쉈다느니...
그냥 뭔가 사이다 스러운 느낌만 있으면 다 갖다 붙힙니다...
이런 말도 안되는 주작썰들이 철학과 관련해서도 많더라구요
진짜 대학생이라면 믿지 않을 개소리들...
유튜브에서 보다가 하도 속시원해서 가져옵니다.
(출처 : 선바 유튜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요약
1. 트위터에 나도는 철학과 썰은 대부분 주작
2. 그냥 멋있어보일라고 만든 유치한 내용들
3. 근데 진짜 그런 사람들이 있음


교수를 잘 만났네... 개꿀빨라고 머리 잘 굴렸구만 1학년 놈팽이가...
1 comment
Suggested
Recent
있긴있구나.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신입생 단톡방 참사 조각모음.jpg
바야흐로 OT와 새터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제 갓 대학교에 입학한 새내기들이 단톡방에서 어색한 듯 설렘을 간직한 채 하하호호 놀고 있겠죠... 하지만 아직 대학생이 됐다고 생각하면 안됩니다. 제발 개짓거리 하지 말고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해야 할 때가 바로 이때입니다... 너무 설렌 나머지 단톡방이나 술자리에서 개소리 남발하면 바로 4년 내내 화장실에서 단무지 없는 김밥이나 씹어야 하기 때문에... 혹 빙글에 있을 새내기 빙글러들은 주의를 해주십사,,, 부탁드립니다,,, 1. 일베충 의심자 본인이 일베를 하는 쓰레기든 아니든 관심 없으나 적어도 티는 내지 맙시다. 2. 애니 프사 선배에게 애니 추천 하지 맙시다. 3. 망가 업로더 이런 건 제발 혼자 봅시다. 4. 도촬러 신입생 단톡방을 떠나서 범죄행위입니다. 대학은 커녕 인생 조지기 싫으면 여자애들 캡쳐해서 친구들끼리 얼평하지 맙시다. 5. 그리고 그 노잼남의 정체는 15학번 X맨이라고 합디다 애들 분위기 풀어주려 했다는데 분명 아싸새끼일 것으로 예상 아재들도 안 칠 개드립은 지양합시다. 6. 메갈 안그래도 요즘 예민한 주제는 아예 꺼내지를 맙시다. 가족 친척 다 모여도 못 할 얘긴데 이런거 꺼냈다간 시작부터 새내기 톡방 터집니다. 7. 제논의 칼날 제발 X맨이었으면 좋겠다.... 제발.... 행복한 인싸라이프 즐기는 새 학기 되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펌]연하 소개시켜달라는 40대 직장 언니
직장에 40초반 미혼인 언니가 있어요 나이는 많지만 액면은 워낙 관리를 잘해서 30초반 정도로 밖에 안보이구요 스타일도 좋고 얼굴도 예쁜데 워낙 눈이 높아서 아직 결혼을 못한거 같아요 본인은 눈 낮다고 하는데 제가볼땐 아닌거 같고요 이 언니가 집안도 좋고 대기업 15년 넘게 다녀서 연봉이 엄청높아요 나이 많은거 빼고는 빠지는게 없는데 문제는 연하 아니면 연하같은 연상이거나 고소득자 직업은 필수이어야 되고요 하도 소개팅 해달라고 졸라서 사촌오빠를 해준적이 있어요 오빠가 4살 연하이고 40대는 나이가 너무 많다고 안한다는거 이쁘다고 엄청 띄워서 간신히 만나게 했는데 오빠는 언니가 의외로 어려보이고 여성스러워서 맘에 들었나봐요 그런데 언니는 오빠가 아저씨 같아보인다고 거절의사를 보이더라고요 그후 여직원 회식자리에서 우연히 제 친구를 마주친 적이 있는데 그 애가 좀 꽃미남이에요 직장도 괜찮구요언니가 자꾸 소개시켜 달라고 하는 상황이에요 내 친구라 9살 연하고 여친이랑 헤어진지 얼마안됐다고하니 다 극복할수 있다고 소개만 시켜달라고 하는거예요 혹시나 물어보니 안한대서 얘기하니 나이듣고 그런거니까 꼭 자기사진 보여주고 다시 물어보라는거예요 언니가 직장상사라 말하기가 조심스러워서 그런데 솔직히 30초반 남자한테 40초반 언니랑 소개팅 하라고 말하는것도 저는 진짜 실례라고 생각하거든요 그 친구 입장에서 기분 나쁠거라고 생각해요그리고 꽃미남에 직장까지 좋은데 그런 남자가 20대 예쁜여자 만나지 40대 예쁜여자 만날이유가 없잖아요 하도 졸라서 사진보여주고 물어봐도 싫다고 한다고 하니까 그 언니 뭐라는줄 아세요? " 사진 진짜 보여준거 맞아?? " 진짜 직장 상사만 아니면 한마디 해주고 싶네요ㅠ ---------------------------------------------------------------- 근데 사실 생각해보면 나이 상관 없이 능력있는 사람이 연하 만나고 싶다는게 글케 욕먹을 일인가 싶다. 아니다 욕먹을 일 같기도 하다 유퉁 생각 확 나네 결국 저 정도 나이면 당연히 결혼을 전제로 하는 경우가 많은데 결혼 생각하면 못만나지...애 생각있으면 더더욱 그렇고... 아마 저 분은 한해 두해 더 지나면서 극적으로 눈이 낮아지던가 아니면 독신으로 살게 되실 듯
판) 임신축하선물 했는데 친구가 버렸어요
저는 희귀병아이를 키우는 엄마입니다. 희귀병이라고는 하나 살아가는데 지장없고, 발달,인지나 언어면에 문제없이 잘크고 있어요. 어딜가도 누가봐도 말안하면 모를정도입니다. 그래서 아이한테 이렇게 낳아줘서 미안하나 저도 가끔 잊을정도로 아무렇지도 않은데.. 제 친구는 그게 아무렇지 않은일이 아니였나봅니다. 삼십대 중반이라 친구들 다 애기가 있는데 이 친구만 작년에 결혼해서 올해 임신을 했어요. 중학교때 친구들 중에선 마지막이니 기억에 남는 축하를 해주고 싶어서 임산부한테 필요한 물품이담긴 박스형 선물을 보내줬습니다. 친구가 받고 엄청 고맙다고 고맙다고.. 선물 처음받는거라며 감동이라고해서 아니다.. 나야말로 고마워해줘서 고맙다 몸조심하라며 훈훈하게 마무리한게 불과 이주전이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이번달 모임때문에 단톡하는데 몇명친구들이 따로 톡방을 만들더니 사정 물어보지말고 이번에는 우리끼리만 보자고 해서.. 왜그러냐 무슨일이냐 너네 싸웠냐 캐물어도 말도 안하고.. 속터져서 무슨일인지 말안하면 다 안만나겠다 하니 얘기해주는데.. 그 임신한친구가 다른 단톡방에(7명중 또 친한애들끼리판거) 니가 보낸선물 받자마자 버렸다고 한다. 너 애기 병있는거 그 기운 자기한테 올까봐 부정?탈까봐 어쩔수 없이 버린거라고.. 원래 아픈애가 있는집에서 오는건 물려받지도 선물받지도 않아야 되는거라고 어른들도 얘기하더라. 하면서 다른친구들한테 절절거리며 어쩔수 없었다는 듯이.. 자기도 피해자라는듯이 얘기했다는데 기가 막혔다 하더라구요. 그래서 그 임신한친구한테 너무하다고 한 친구들끼리만 따로 빠져나와서 저한테 가지말자고 한거였어요.. 더 기막힌건 나머지 친구들은 그래 그럴수도 있지 하면서 이해한단식으로 얘기했다는데.. 아니 자기들도 애키우는 사람들이면서 어떻게 그럴수 있는지.. 자기 아이들은 병이 있는 아이들이 아니여서? 임신한 친구도 그래요. 내 아이 기운이 뭘 어떻게 간다는건지.. 오늘 아이보는데 왠지 모를 미안함에 눈물이 나고 화나고 억울하고 분하고 하루종일 제정신이 아니였네요. 일단 제편인 친구들한테는 아무도 볼 자신이없으니 나중에 맘추스리거든 보자고 했는데.. 그냥 모임있는날 나가서 한번 시원하게 쏴붙여줄까..가서 뭐라 말할까.. 정리가 안되네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고견 좀 부탁드립니다..
21
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