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eeks
500+ Views

그루폰(Groupon, Inc.) 정보


아래 내용은 영문 위키백과에서 발췌하였습니다.
----------------------------------------------------------------------
Type of business: Public
Type of site: Online deal marketplace
Traded as: NASDAQ: GRPN, Russell 2000 Component
Headquarters: Chicago, Illinois, U.S.A
Area served: Global
Founder(s): Andrew Mason, Eric Lefkofsky, Brad Keywell
Chairman: Eric Lefkofsky
CEO: Rich Williams
Industry: Electronic commerce
Revenue: US$2.84 billion (2017)⁽¹⁾
Net income: US$14.04 million (2017)⁽¹⁾
Employees: 6,000+ (2018)⁽²⁾
Alexa rank: 519 (April 2017)⁽³⁾
Launched: November 2008; 10 years ago
Current status: Active
Native client(s) on: iOS, watchOS, Android, Windows Phone
----------------------------------------------------------------------
References
1. Onebox News
2. "Investor FAQs". Groupon. 14 August 2018. Retrieved 15 August2018.
3. "Groupon.com Site Info". Alexa Internet. Retrieved 2017-04-17.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Mdae in Korea로는 중국에 설 자리가 없다"
[취재파일] ‘메이드 인 코리아’ 중국 위기론 확산...중국 소비자 선택 요인, 품질과 디자인이 65%, 국가는 14%에 불과 ▶ 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2894 [CNC NEWS=권태흥 기자] K-뷰티 위기론이 제기됐다. 발신지는 중국 온라인 해외직구 시장이다. 중국 해외직구 시장규모는 2017년 7.5조위안(약 123조원)으로 추정된다. 전년 대비 19% 증가한 수치다. 해외직구 이용자 규모는 4100만명(2016년)→5800만명(2017년)→7400만명(2018년)으로 예상된다. 최근 기자가 만난 중국 타오바오 연관 한국파워셀러협회 관계자는 “중국 시장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 시대’는 끝났다. 국가를 보고 화장품을 고르기 보다는 믿음이 가는 브랜드에 중국 소비자의 관심이 크다”며 “중국 소비자가 원하는 소구점을 찾아내고 적확하게 매칭 할 수 있는 브랜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소비자가 해외직구 원산지를 고르는 가장 큰 요소는 무엇일까? 소후닷컴(搜狐网)의 2017년 상반기 ‘중국 해외직구 원산지 선택요인’ 조사에 따르면 “해외직구 이용자는 국가별 브랜드에 특별한 기호가 있는 편은 아니며 선진국 제품에 대해서는 품질에 신뢰도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중국 해외직구 원산지 선택 요인은 △제품 품질(36.6%) △제품 디자인(27.8%) △제품 평가(18.9%) △국가 선호도(13.9%) △제품 브랜드(2.5%) △기타(0.3%) 순이었다. 국가 브랜드보다는 품질과 디자인이 앞선다는 것. 이는 운 좋게 밴더를 만나 물량 떼기로 중국에 수출하는 관행에 제동이 걸렸다는 의미다. ◇중국 해외직구 원산지 선택 요인(2017년 상반기 기준=소후닷컴) 한류 붐에 따른 ‘Made in Korea'가 중국 시장에서 활개를 치던 게 불과 작년 초였는데 설문조사에서는 중국 소비자 10명 중 1명 정도가 원산지를 보고 구매한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올해 말까지 유예됐지만 갈수록 중국 정부의 △위생허가 요구 △세수 강화 △해외 쇼핑보다는 중국 내에서의 구매 유도 등 정책은 강화될 기미다. 따라서 ‘Made in Korea'에 기대 2, 3, 4선 도시를 노리던 중소 화장품 기업에게는 새로운 숙제를 안겨주게 됐다. 기자가 만난 대한화장품협회 관계자는 “중국 로컬브랜드의 추격이 거세다. 작년 중국 관계자와 만나서 대화하다보면 'Made in Korea'가 4~5년은 지속될 거라는 얘기가 많았다. 그런데 박람회에서 본 로컬 화장품을 보면 원료와 성분, 디자인, 패키징 등에서 K-뷰티 성공 요소를 많이 따라해 이젠 대등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그는 “중국 스카웃에 따른 인력 유출 영향으로 로컬이 K-뷰티 수준에 근접해 차이점을 모르겠다는 게 중국 현지를 다녀온 사람들로부터 전해들은 얘기”라고 덧붙였다. 중소 화장품기업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로드숍과의 경쟁에 밀리고, 대기업이 장악한 H&B숍 입점이나 홈쇼핑채널은 감당하기 어려운 비용과 시간 때문에, 중국과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이 유일한 활로였다”며 “‘Made in Korea'를 선호하던 중국 따이공이나 밴더도 중국 위생허가와 한국 실적, 홍보 내용 문의가 부쩍 늘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국파워셀러협회 관계자는 “온라인 플랫폼이나 오프라인 등 어디에, 어떻게 마케팅 비용을 써야 하는 지 한국 업체들은 중국 시장을 너무 모른다“며 ”한탕식 치고 빠지는 판매는 더 이상 중국에서 통하지 않는다. 꾸준히 제품 개발 여건을 갖춘 회사를 찾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차별화된 셀링 포인트와 가격, 입소문 효과 등을 통해 한국의 중소 브랜드를 발굴하고 있다“며 ”‘Made in Korea'를 앞세우는 기업보다는 브랜드 파워를 키우려는 기업이 중국 시장에서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중국 시장에서 ‘Made in Korea'라면 받아주던 시대는 사드 갈등을 겪으면서 확실히 꺾인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중국 소비자의 선택은 한국산(産)보다는 명품 브랜드로 쏠리고 있다. #K뷰티 #메인코리아 #중국 #해외직구 #소후닷컴 #대한화장품협회 #한류 #한국파워셀러협회 #중국시장 #중소기업 #CNCNEWS #권태흥기자
광군제·블프 시즌…해외직구는 '카드결제' 필수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A씨는 2018년 2월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드론을 구입했지만 2개월이 지나도 물건이 배송되지 않았다. 쇼핑몰에서 주문폭주로 배송이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이에 주문취소와 환불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K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고 속앓이를 하고 있다. 사연은 이렇다. 2017년 11월 해외 구매대행 업체를 통해 인덕션을 현금으로 구입한뒤 물건이 도착하기를 이제나 저제나 기다렸지만 함흥차사였다. 배송에 3주 걸린다던 것이 6주가 돼도 소식이 없어 주문취소를 원했지만 이마저도 구입처인 독일 현지에서 취소해 줘야 한다며 처리를 지연해 애를 태웠다. R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었는데 전후사정을 확인해봤더니 쇼핑몰에서 배송대행지로 보낸 물건이 분실된 경우였다. 대행업체는 "물건을 찾아보고 있다"는 말만할 뿐 R씨 물건은 배달되지 않았다. 값싸고 질좋은 물건을 싸게 구입할수 있는 이점 때문에 소비자의 해외 직구매가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지만 물건이 안전하게 도착하지 않는 경우가 왕왕 발생하고 있어 속앓이하는 소비자들이 많다. 한국소비자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해외직구 반입건수는 매년 30%이상씩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추세다. 관세청에 따르면, 해외직구 반입건수 2016년 1천740만건에서 2017년 2천359만건, 2018년9월 현재 2천266만건 등으로 급증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와 대비해 36%나 증가했다. 이에따른 소비자 피해도 증가하고 있다. 소비자원에 접수된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상담은 2016년 6천932건, 2017년 9천675건, 2018년9월 8천781건이다. 올해 해외직구 증가는 이번달 정점을 찍을 가능성이 높다. 11월에는 수천만원의 대륙 소비자가 움직이는 중국의 광군제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까지 겹쳐 대대적인 할인파티가 벌어지기 때문이다. 해외직구에 따라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피해는 배송지연이다. 가격과 배송조건까지 꼼꼼히 따져본 뒤 온라인을 통해 구매를 하지만 국내나 오프라인 구매와 달리 해외 소재 쇼핑몰을 상대로 피해를 구제받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일단 이메일 등을 통해 메시지를 남기더라도 판매자의 연락을 받기까지는 오랜시간 기다리기가 다반사이고 전화도 연결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다 설사 연락이 닿더라도 언어장벽까지 있어 소비자의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같은 점을 감안, 해외직구 소비자에게 피해주의보를 내리고 구입물품의 원활한 통관을 위한 팁을 제공했다. 해외구매대행의 경우 ▲해외사업자와 거래 시 현금보다는 신용카드 사용 ▲구매대행 사업자에게 원칙적으로 교환.수리 의무가 없음에 유의할 것, 배송대행은 ▲배송대행지 주소 정확히 입력 ▲파손·오배송 등 사고 발생시 사진자료확보, 해외직접구매 시 ▲사이트 신뢰도 확인 ▲소비자원 통해 사기사이트 여부 확인 등이다. 해외직구 시 차지백 신청이 가능한 경우 (표=한국소비자원 제공)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직구는 국내 구매보다 배송 지연, 분실, 환불 거부 등과 같은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무엇보다 구매 단계에서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이미 결제를 마친 상태에서 사기의심, 연락두절, 미배송, 결제금액 상이 등 피해가 발생한 경우 신용카드사 차지백(chargeback) 서비스를 이용해 피해를 구제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차지백 서비스란 사기가 의심되는 경우 등 소비자가 불이익을 당했을 경우 카드사에 이미 승인된 거래를 취소 요청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해외직구 시리얼 먹어보셨나요?
안뇽하세요 오니에요~ 저는 해외직구를 너무너무 좋아해요.ㅎㅎ 특히 새로운 과자들은 찾아나서는걸 괴앵장히 좋아해요ㅎㅎ ㅎㅎ 돼지라도 좋아요ㅎㅎㅎ 한국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외국 과자들을 발견하면 눈이 뒤집혀지고 바로 카드슬래쉬를 해버립니다. 어흐흑 잘가 내 통장 잔고ㅠㅠㅠ 제가 이렇게 카드를 들고 온 이유는 바로 제가 발견한 신기한 해외직구 시리얼을 자랑하려구 들고왔어요~~ ㅎㅎㅎ 네 소개가 아니라 자랑이에요. 하하하하하하하 그럼 바로 보실까요? 프렌치토스트크러쉬 가격 5920원 /구입처 쿠퐝~☆ 짜자잔 이것보세요오오~ 신기하죠? 토스트모양의 시리얼이라니 진짜 신기해요.ㅎㅎ 그래서 계속 눈여겨보다가 월급이 입금 됨과 동시에 질렀어요ㅎㅎㅎㅎ 저는 조금 알맹이가 클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많이 작더라고요. 역시 시리얼은 자잘해야 맛있는 건가?ㅋㅋ 크기는 손톱만해요. 제 손톱이 큰편이니까 음.... 백원보다 작아요ㅎㅎㅎ 진짜 요매앤해요ㅋㅋㅋㅋㅋ 진짜 제 엄지손톱만해요ㅎㅎ 심지어 모양도 비슷하게생김ㅋㅋㅋ 봉지를 뜻자마자 올라오는 달큼한 스멜ㅎㅎㅎㅎ 어제 노동절이라서 쉬었는데요. 자고있는데 갑자기 택배가 왔더라구용ㅎㅎ 그래서 배송 받자마자 뜯어서 아침으로 먹었어요. **맛평가 바삭바삭함 시나몬맛이 아닌데도 시나몬향이 남 우유에 넣어도 오래 바삭하게먹음 많이 달지는 않음 스낵으로 먹어도 괜춘함 제가 이것만 샀을까요? 댓츠 뉴뉴~~ 칩스아호이! 가격 5620원/ 로켓직구 짜자잔 칩스 아호이도 샀어요ㅎㅎ 시리얼이 초코칩쿠키라니 너무 신기해서 사봤어요ㅎㅎㅎ 완전기대기대ㅎㅎ 시리얼크기는 적당한데 양이 생각보다 많아서 놀랬어요. 이거시 바로 미쿡스톼일인거신가ㄷㄷㄷㄷㄷㄷ 개신기ㅋㅋ 이것도 크기는 쪼매냈어요. 시리얼은 넘 크면 먹기 힘드니깐 ㅎㅎ 식감은 초코쿠키가 아니라 코코볼이랑 똑같았어요ㅠㅠ 히잉 쿠키였으면 대박 맛났을텐데ㅠㅠㅠ 그래도 한그릇 호로롭 말아서 먹었습니다.ㅎㅎㅎㅎ **맛평가 초코쿠키가 아니라 초코쿠키 향 코코볼식감 많이 달달함 (참고로 단걸 많이 즐기지않음) 초코쿠키향이 나긴하지만 코코볼식감 금방 우유에 불어버림 우유에 말아서 먹으면 꿀맛 ㅎㅎ 이것 말고도 해외직구 과자들이 여럿있는데요 그것들도 먹어보고 또 카드 들고올게용ㅎㅎ 여러분 행복한하루☆☆ 꼬잉꼬잉
세상에 덜 알려진 와칸다급 득템 정보
요즘 들어 느끼는게 참 맛있는 것도 많고, 사고 싶은 것도 많고, 참가해보고 싶은 것도 많고,,,, 뭔가 누릴 것이 많고 다양해졌다고 느낍니다. 그런데 솔직히 제 돈벌이는 하고 싶은게 많아지는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ㅁ- 그러다보니 뭐.. 자연스럽게 할인정보에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됩니다. 어차피 살 거 싸게 사면, 남는 돈으로 뭐라도 더 할 수 있으니까요 ㅋㅋ 네, 저는 아끼기보단 조금 즐기렵니다ㅋㅋ 그럼 주변분들이 잘 모르는 제가 간혹 이용하는 꿀팁 공유해보겠습니다. 전시했던 상품이나 리퍼브제품을 싼 값에 살 수 있는 곳입니다. 노트북이나 가전제품 구매 전에는 꼭 들러보는 곳입니다. 컴퓨터를 많이 알지 못해서 그 기준이 너무 높지 않다보니 저에게는 꽤 괜찮았습니다. 특히 이사해서 가전제품들 살 때 잘 활용했네요. 근데 선물용으로는 주의하세요. 전시상품이나 리퍼브제품이라서 포장상태가 안좋은 경우가 많거든요. 저도 청소기 선물하려고 샀다가 난감했던 적이 있습니다 ㅎㅎ 꿀팁을 드리자면, 롯데아울렛 등에도 매장이 있던데 온라인 없는 득템을 할 수도 있습니다. ★★★★★ 점점 신상품 수량이 많아지다보니 상대적으로 할인상품이 적은 느낌이 들지만 그만큼 콜라보나 행사도 많아져서 별 만땅줘봅니다. http://www.ajjuncmall.com/ 공연을 좋아하신다면 혹은 커플이시라면 눈여겨볼 서비스입니다. 입찰을 통해서 보다 저렴하게 티케팅을 할 수 있는 서비스예요. 본래는 공연을 더 저렴하게 본다는 취지였는데 꽤나 괜찮은 공연, 단독 티케팅 공연들도 있다보니 최저가보다는 공연을 보게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을 주곤 합니다. 하지만 이전에 비해 공연 업뎃속도가 떨어져 점수를 좀 짜게 줘야 할 것 같습니다. ★★★☆☆ https://m.allwin.co.kr/ 특이한 해외직구샵입니다. 해외에서 이슈가 되는 비즈니스를 다루는 뉴스미디어였는데 최근에는 이슈가 되는 비즈니스 상품을 직접 판매까지 하고 있습니다. (뉴스기사 마지막에 구매버튼이 생겼습니다.) 해외에서 잘 나가는 회사들의 성공기를 보여주면서 상품구매로 연결시키니 구매욕이 꽤나 자극됩니다. 아마도 얼리어답터분들께는 참 매력적인 쇼핑몰로 느껴질 겁니다. ★★★★☆ 직접 직구에 비해 가격메리트가 떨어지는 경우를 종종봐서 별 하나 줄였습니다. http://ttimes.co.kr/index.html?menu=pick 무신사나 29cm같은데 입점한 국내 신진디자이너브랜드나 스트릿브랜드를 저렴하게 구할 수 있습니다. 이월상품 위주라서 할인이 크다고 합니다. 할인율이 굉장히 좋아서 여름티셔츠는 1만원도 안하는 가격에 나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요즘 국내신진패션브랜드들이 워낙 인기라서 거품이 좀 있다고 느꼈다보니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이월이라곤 하지만 6개월채 안된 제품들도 많고해서 유행에 처지는 느낌은 없습니다. ★★★★☆ 아직은 상품수가 적어서 별 하나 줄입니다. 상품수만 많아지면 꽤 큰 쇼핑몰이 될 것 같습니다. https://mdoutl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