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lawlgml04
2 months ago500+ Views

나고야에 못간게 세상에서 가장 후회되는일이다 「우리 윤기 만날순있나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도 너무 가고싶었어요 ㅠㅠㅠ
돈을 모으자....타니들을 보기위해 부자가 되자....(끄적)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ARMY 배지 달고 앨범 받자!
2019년 4월 12일,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로 컴백을 했습니다! 게다가, 컴백과 동시에 방탄소년단이 해낸일.txt -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전세계 MV 중 1억뷰 최단 기록 (37:37) - 새 앨범 전세계 86개 지역 아이튠즈 차트 1위 - 비영어권 아티스트 최초로 미국 SNL에서 컴백 무대 -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Halsey와 함께 퍼포머로 확정 등등... 이게 다 대한민국의 단일 아티스트가 해낸 일이라니! 빙글코리안의 덕심까지 뻐렁치는 이 순간, #방탄소년단 커뮤니티에서 풍악을 올리고 있는 빙글러들을 보며 결심 했습니다. 빙글도, 표현하고 말겠어, 마음 속 깊이 품은 사랑ㅇ... 아니 응원의 마음을! 빙글 #방탄소년단 커뮤니티와 함께 하는 본격 덕심 뿜뿜 이벤트 ARMY 배지 달고 앨범 받자! 빙글에서는 공식 ARMY가 아니어도 덕심만 가득하다면 모두 ARMY 배지를 달 수 있습니다. 'ARMY' 크립토배지를 받고 프로필을 꾸며 보세요. 내 프로필을 방문하는 누구나 내가 ARMY임을 알 수 있게 된답니다. >> ARMY 배지 받는 방법 (Click) Thanks to #방탄소년단 커뮤니티 프레지던트 @Bbangttan0613 미처 앨범을 구하지 못했거나 원하는 포토카드를 얻기 위해 고군분투중인 아미들은 주목하세요! 아래 미션을 모두 달성하고 방탄소년단을 널리 알린 빙글러들 중 추첨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를 보내 드리겠습니다 :) 개수를 채우기 위한 무의미한 댓글은 선정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벤트 상품 - MAP OF THE SOUL : PERSONA (Ver.1,2,3,4 패키지) 1명 - MAP OF THE SOUL : PERSONA (Random) 5명 + 어쩌면... 친필 싸인 씨디? (매우 노력중) 선정 기준 미션을 모두 완료한 빙글러들 중 추첨 (작성한 카드와 댓글 수, 공유 숫자가 많을수록 당첨 확률이 높아 집니다!) 이벤트 기간 2019년 4월 22일 자정까지 당첨자 발표 2019년 4월 23일 #방탄소년단 커뮤니티 바로가기 Tip! 빙글 카드는 어떻게 작성하는 건가요? 우선 빙글에 가입을 해야 한답니다! 가입 후 빙글 앱과 PC를 이용한 빙글 웹에서 카드 작성이 가능해요 :) 1. 앱에서 작성하기 2. 웹에서 작성하기
BTS Lands a Third No. 1 on the Album Chart in Less Than a Year
By Ben Sisario April 22, 2019 With its latest EP, “Map of the Soul: Persona,” the Korean pop group BTS has matched a chart feat last reached by another foreign-born boy band: the Beatles. The seven-song “Map of the Soul: Persona” (Big Hit), sung mostly in Korean, opened at No. 1 on the latest Billboard album chart, with the equivalent of 230,000 sales in the United States, including 196,000 copies sold as a full album and 37 million streams, according to Nielsen. Those 196,000 full-album sales — a robust number these days, when some chart toppers fail to crack 500 — were helped by a canny strategy of selling four collector versions on CD, with variant packaging. “Map of the Soul: Persona” is BTS’s third No. 1 in less than a year, after “Love Yourself: Answer” in September and “Love Yourself: Tear” last May, when BTS became the first K-pop act to land a No. 1 album in the United States. According to Billboard, the Beatles were the last group with three top sellers in such quick succession, with its three “Anthology” volumes, in 1995 and 1996. BTS, which performed on “Saturday Night Live” two weeks ago, is the most visible of a new wave of K-pop bands — Blackpink, a girl group, just made a splash at Coachella — and has managed to cross over with clever music videos and guest appearances by Western stars like Halsey, who sings in Korean on the song “Boy With Luv.”(Another track, “Make It Right,” is partly written by Ed Sheeran.) Also this week, Billie Eilish holds at No. 2 with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 which had 103 million streams, more than any other album last week. Khalid’s “Free Spirit,” last week’s top seller, falls to No. 3, while Anderson .Paak’s “Ventura” opens at No. 4 and Nipsey Hussle’s “Victory Lap” drops two spots to No. 5. Ariana Grande’s “Thank U, Next” is in sixth place, while Beyoncé’s surprise “Homecoming: The Live Album” — recorded at her Coachella appearances last year — opened at No. 7.
“Inkigayo” Explains Why BTS Was Not Nominated For 1st Place In Recent Episode
Apr 23, 2019 by K. Lew “Inkigayo” has spoken up in response to fans’ criticisms about the program’s chart ranking system and why BTS was not nominated for first place in the show’s April 21 broadcast. On April 23, BTS fans uploaded complaints on the program’s viewer message board saying things like, “Reveal how the numbers are counted on the chart,” and, “Explain why [BTS] was omitted from the rankings.” Their complaints were due to BTS’s title track “Boy With Luv” and other songs from the new album “Map of the Soul: Persona” not appearing on the chart. “Map of the Soul : Persona” was released on April 12. “Boy With Luv” achieved a perfect all-kill on domestic music charts and won first place on other music programs that week including KBS’s “Music Bank” and MBC’s “Music Core.” According to BTS fans, “Inkigayo” previously revealed that the time period used to determine rankings was the week starting from the Monday two weeks prior to the broadcast until the Monday one week prior to the broadcast. Because the most recent episode aired on April 21, the rankings should have been determined using data from April 8 to 15. As BTS’s new album was released on April 12, the album’s performance from April 13 to 15 should have been reflected on the charts. In response to these criticisms, a source from SBS stated, “Last week’s rankings came out the way they did because there was a difference between the data-gathering period and the period of [BTS’s] promotions. I believe the rankings came out as they did because there are many different detailed criteria for the rankings.” On calculating the rankings, the source added, “Other places also do not reveal their detailed criteria for calculating [the rankings], not only ‘Inkigayo.'” “Inkigayo” airs every Sunday at 4 p.m. KST.
방탄소년단 초동 200만장 돌파 및 드디어 미국과 영국에서도?? (Feat. 빵따니의 소소한 감사인사)
겹경사 겹경사, 여러부누우우우운 ㅠㅠㅠㅠ Map of the Soul : PERSONA 앨범이 발매된지 5일만에 초동 200만장 판매량을 돌파했습니다!! 그래프 치솟는거 보이시나요 여러분 ㅠㅠ 아직 일주일이 채 지나지도 않았는데 정말 대단한겁니다 진짜로 ㅠ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윤기오빠가 말했던 가사에 비해 이제는 정말 그것보다 너무 높아져서 부르지못하게 되는 싸이하누월...미안해...이젠 보내줘야할것같아😭 그리고, 혹시 오늘 빅히트 공식계정 트윗을 보셨나요?? https://twitter.com/bighitent/status/1117961838484803585?s=21 사실 아직 석권이 확정은 아니라고 해요!! 그런데... ..????? 뭐야 이거 진짜 현실이 될것같자나...? https://www.billboard.com/articles/news/bts/8507395/bts-map-of-the-soul-persona-midweek-uk-no-1 그래서 영어를 그래도 좀 할줄아는(..?) 빵따니가 기사를 읽어보니, 워낙 영국에서도 지금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어서 이대로 모멘텀만 유지하면 이번주 금요일에 오피셜하게 나오는 차트에서 1위는 따놓은 당상이라고 말하고 있더군요! https://www.billboard.com/articles/columns/chart-beat/8507332/bts-map-of-the-soul-persona-heading-number-1-billboard-200 그리고 미국 빌보드 200도 이번주 금요일에 오피셜하게 나오지만 2위랑 지금 격차가 너무나 커서 미리 발표한거라고 하네요!! (사스가 방탄...오마이가슈ㅠㅠ) 진짜 이런게 파뤼파뤼아니면 뭐란 말인가!!! 여러분 모두 풍악을 울리시오!!! 이런 대기록 행진만 이어가는 사람들이 바로 우리 가수랍니다 꺄💜💜💜 우리의 방탄소년단, 너희가 그렇게 웃을수있도록 우리도 항상 너희를 지켜주는 팬이될게, 너희의 수고는 아미가 알아💜사랑해 항상💜 P.S. 빵따니가 빙글러 여러분들께 전하는 인사 어느새! 빙글러여러분들이 눌러주시는 인정이 200을 넘었어요! 요즘 많은 빙글러분들과 소통하면서 처음에는 적응하기 힘든 빙글에 점차 적응하면서 함께할 수 있다는게 너무 즐거워요! 더더욱 열심히 활동할테니 함께해주실거죠?? 💜 💜항상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그리고 잊지않을게요, REMEMBER 0416
[Vingle x BTS] 이벤트 수상자를 발표합니다!
이벤트에 참여해 주신 모든 ARMY 여러분, 감사드립니다 :) 방탄소년단에 대한 전 세계 아미 여러분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많은 아미 여러분들의 참여로 치열했던 Vingle x BTS 이벤트, 과연 수상자는 누구일까요? 모든 미션을 완료하시고, 방탄소년단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보여주신 @Yugykookie97 @Yugykookie97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MAP OF THE SOUL : PERSONA (Ver.1,2,3,4 패키지)'를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MAP OF THE SOUL : PERSONA (Random)’에 당첨되신 @skyblossom117 @HUMANWIZARD @lovblue @AGUSTSUGA0309 @amingmangchae 수상하신 분들 모두 축하 드립니다! 우리 아미들 최고야! @skyblossom117 @HUMANWIZARD @lovblue @AGUSTSUGA0309 @amingmangchae @Yugykookie97 호명된 분들에게는 개별적으로 DM을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DM을 확인하시려면 앱을 꼭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해 주세요! 과연 어떤 멤버가 여러분을 찾아갈까요? 상품 수령 후, 카드로 포토 카드를 꼭 인증해주세요!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여러분의 후기를 기다리고 있을게요 :) 💜 수상자를 비롯하여 이벤트에 참여해주시고 지켜봐 주신 모든 ARMY와 빙글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여러분의 빛나는 덕질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로 찾아뵙겠습니다! 과연 다음 이벤트의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BTS, Chemical Brothers And Local Rock Favorites Reach The U.K. Top 10 With New Albums
Hugh McIntyreContributor Hollywood & Entertainment This week in the U.K., nobody was going to beat K-pop superstars BTS to the top of the albums chart, as their new release Map of the Soul: Persona was simply too popular from the moment it arrived. The set quickly became the first album by a Korean act to reach the highest spot on the albums listing across the pond, and it’s one of four brand new titles that start their time on the ranking between Nos. 1 and 10. After two stints in a row on the throne, teen pop singer Billie Eilish sees her debut full-length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 dip, but only by one rung. Steady in third place is the Greatest Showman soundtrack. New at No. 4 is No Geography, the latest release from electronic dance group Chemical Brothers. The record, their ninth proper studio album, is also their ninth to reach the top 10. It’s their first studio album to reach the charts, but not make it to No. 1, since their 1995 debut, and it ends an incredible winning streak for the producers. Tom Walker’s What a Time to Be Alive settles at No. 5, while Queen’s Bohemian Rhapsody soundtrack holds at No. 6 once again. While he may already be an absolute legend in the U.K. music industry, rocker Mark Wilde has only just landed his first top 10 album in the U.K. His new compilation Dreamboats and Petticoats Presents: The Very Best Of Marty Wilde starts at No. 7, giving the musician his highest placement, despite the fact that he collected his first top 10 hit single just over 60 years ago.
BTS x SNL💜 마침내 그들은 해냈다, 너무나도 멋지게!
2019.04.14 BTS x SNL 미국 SNL에서 초청 받아, 저번 FAKE LOVE때처럼 컴백무대를 미국에서 선보인 우리의 방탄소년단! 무려 엠마스톤! 과 함께 호스트를 맡은 우리의 소년단 (여러분 진짜 미국 전통인 방송사에서 비영어권 아티스트를 불러서 한게 세계 최초라구여 최초 ㅠㅠㅠㅠ) 상큼한 우리의 형광소년단 좀 보고 가세요 ㅠㅠㅠㅠ 빵따니는 10년 미국 유학을 마치고온지라 이런 방탄소년단의 행보가 더더욱 너무나 자랑스럽게 느껴졌는데요 ㅠㅠ 이번 타이틀곡인 BOY WITH LUV 와 함께 MIC DROP Remix ver. (여러분 아시죠 레전 꿀렁꿀렁 마잌드랍) 을 선보인 소년단! 정말 이 두 무대를 미국 라이브 방송으로 보다니 오늘 하루를 잊지 못할것 같아요!! 그래서 여러분들과 기쁨을 나누고자, 무대 영상을 들고왔답니다!! (흙흙 모래모래 자갈자갈) https://youtu.be/O4NB73HTlxI BTS - Boy With Luv https://youtu.be/jSFIwS2b-kg BTS - Mic Drop (Remix Ver.) 네 진짜 무대를 뒤집어 놓으셨습니다 이무대가 끝나고 어떤 역사가 일어났는지 아십니까?? 무려 구글 트렌딩 검색어에 올라갔답니다. 진짜 제가 좋아하는 가수지만 저 진짜 너무 감격했답니다 ㅠㅠ 비영어권의 아티스트가 이러한 주목을 받는다는건 그만큼 타니들의 노력과 수고가 빛나는 보상을 받았다는 뜻이니깐요 ㅠㅠ 하 정말 ㅠㅠㅠㅠㅠ 이렇게 무대를 멋지게 끝낸단 말이지 라고 했는데 그랬는데 정말 갑자기... https://twitter.com/bbmas/status/1117280566448025600?s=21 아앙아아아앙아아앙아아악 여러분 빌보드 빌보드 ㅠㅠㅠㅠㅠ 우리 소년단이 할시랑 빌보드뮤직어워드에 또 간대요 ㅠㅠㅠㅠ 겹경사 ㅁㅊ 겹경사 이 멋진 무대를 ㅠㅠㅠ 할시와 함께 볼수있다는거죠?? 여러분 미국시간으로 5월 1일입니다!! 정확한 시간은 알 수 없지만 아마 그때즈음 가면 알수있겠죠??? 하지만 그게 중요하지 않아 ㅠㅠㅠㅠ 내가기쁘다고 ㅠㅠㅠㅠㅠ 둠칫둠칫 내면의 어깨댄스 폭발즁 그리하여 정리되고 있는 이번 컴백 일정!! 4/17(수) 11시 컴백기자회견/14시 머5터 응모 4/18(목) 18시 엠카 4/19(금) 17시 뮤뱅 4/20(토) 15시반 음중 4/21(일) 16시 인가 4/24(수) 14시 머5터 발표/더팩트어워즈 4/25(목) 18시 엠카 4/26(금) 17시 뮤뱅 4/27(토) 15시반 음중 4/28(일) 19시 광주슈퍼콘 5/2(목) 9시 빌보드어워드 이제 우리 꽃길소년단만 앓으면 되는거랍니다 퓨ㅠㅠㅠㅠ 너무 기뻐서 내가 눈물이 다나네그려 ㅠㅠㅠㅠ 흐구륵 여러분 제가 확신할 수 있는건 여러분은 정말 우리의 방탄소년단을 자랑스러워 해도 된다는겁니다 ㅠㅠㅠ 지금 정말 전세계적으로 전무후무한 기록행진을 하고 있으니깐요!!! 정말 행복한 이 순간을 그저 즐기고 싶네요 ㅠㅠㅠ + 그리고 겹경사!!! 으아앙아ㅏㅇ악아아악 최단시간 1억뷰!!! 어제 밤에 9천만뷰에서 8천만뷰로 깍이는거 라이브로 보고 진짜 뒤집어질뻔했는데 이게 바로 아미 화력 아니겠습니까!! 37시간 37분만에 이뤄낸 최단 1억뷰!! 아미 칭차내대단해!! 앞으로도 역사를 함께 만들어나가자 얘들아, 사랑해💜💜 공계에 올라온 타니들의 사진💜 멋져요멋져요 우리타니들 너무 멋져요 🐱: SNL!!!!!! 윤기오빠 나도 윤기오빠 에센엘 잘봤어 크아아악!!! 너무너무 수고했고 사랑해요오오오오가ㅏ각!!!!! 🐰: 아미 고마워잉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ARMY💜 정국아 나도 고마우어어어오억 우리 정꾸 너무너무 수고했어 ㅠㅠㅠㅠㅠ나도 사랑해애액!!!! 🐣: 정말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모든 아미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이번 활동도 같이 즐겁게 알죠?☺️🙏😍 #JIMIN #SNL 지민아아아아 우리에게도 너무나 소중한 기억이었어 너무나 고마워 ㅠㅠㅠ 즐길준비되있다 사랑해애애액!!! 🐹: 한국 컴백에서 봐요 안뇽 석진오빠 오늘 너무너무 수고했어요!! 한국에서 보는거 기다릴게 사랑해애애애액!!! 🐨: 떨렸지만 재밌었어여 ~~~ !! 남준이 떨렸다고 말하기엔 너무너무 잘했는걸!!!! 리더로서 너무너무나 수고했어 사랑해애앵액!!! 🦄: 🔥🔥🔥💜💜💜🥺🥺🥺 이제부터 진짜 시작입니다 ! 레쓰고~ 💜💜💜🔥🔥🔥🤩🤩🤩 홉아 오늘 무대에서도 너믄 진리여써 이제부터 시작이라니 나 정말 너무너무 행복해 ㅠㅠㅠ 사랑해애애액!!! 🐯우리 태태는 아직 올라온 트윗이 없어서 움짤이라도 ㅠ +태형이 트윗 올라와서 추가! 🐯: 🤓컴백 ㅠㅠ 태형아 내 마음 진짜 너 즐기는거보고 완전 혼뺏기는줄 알았어 너무너무 수고했어 사랑해애애액!! 앞으로 더더욱 쓰여질 역사만 가득한 우리의 방탄소년단! 난 이번 컴백 정말 행복한 마음으로 즐길게! 너무너무 수고했고 우리 방탄소년단 정말 자랑스러워, 그리고 너무너무 사랑해💜💜💜
Entertainment Weekly 방탄 에디션 2차 출고를 기다리며, (엄청난뒷북...) 그리고 Map Of The Soul : PERSONA 발매기념 기자간담회!
왜 이런 존예로운 커버의...그리고 역사적인 Entertainment Weeklya 커버 모델이 되었다는걸 저는 지금 알았을까요... 빵따나 일해라 제발 커버랑 뒷이야기 사진 존예보스잖아.....하 젠장....ㅠㅠㅠ 네 상당한 뒷북인것을 알지만, 저는 이것을 지금 보았고...이미 우리나라에도 1차 예판이 10분도 안되서 품절되었다는것도 오늘 아침에 알았죠...? 무려 4일전의 일인데?? 하하 아니 잡지 예판에도 내 자리가 없다는게 도대체 말이 되냐고요....정말 슬퍼죽겠다...하지만 이게 너희의 인기를 입증해낸거라면 얘두라 난 행복해...8ㅁ8 근데 알림온지 5분만에 품절나는건 대체 뭐죠...방탄 너희는 대체..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start=short&ItemId=187607367 위에 링크가 바로, Entertainment Weekly 미국판 2차 예판이 열릴 (것 같은) 알라딘 구매 링크입니다! 언제 열릴진 모르겠는데...도전해볼게요...예.... 나만 포도알 없어....난 팬싸도 못가고 콘서트도 못가고 심지어 잡지 예판도 못구하고....인생 진짜 뭐있냐 이짤 너무 웃겨서 들고옴ㅋㅋㅋㅋㅋ 김남즄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빵따니가 너무 슬픈 나머지 뒷북을 뽱뽱 치다가....애들 개인컷올라온거 (트위터 + 인스타그램) 를 빙글에 들고왔어요...그렇게 해서라도 행복해야지....어쩌겠냐 하 인생 남준이, 너 요즘 잘생겨진거 알고있어?? 알고있으면 됐다....너무 예쁘다 남쥰....남...ㅠ 김석진...오라버니 ㅠㅠㅠㅠ 그냥 저거 인간감귤 아닌가요 감귤탱 진짜 존귀야...오빠아아아악 근데 저 배경색보고 나만 이날의 석진오빠 생각한거 아니죠? 아닌가보다 헿 그래, 민윤기 고양이인거 공식 인증됐다...EW도 인증해줬어 미쳤어.... 호석쓰...예뻐.....호석이랑 데코 다 너무 잘어울리잖아....호석이 예쁘네...예뻐휴ㅠㅠㅠㅠ 지민이 악마 아니야 ㅠㅠㅠㅠ 다음엔 지민이 천사로 그려주세요 ㅠㅠㅠ 우리 지민이 귀여운걸로 해주세요 다음번에 ㅠㅠㅠㅠ (그렇다고 고맙지않다는거 아닌거 알죠? 사랑해요 EW) 김태형 세상 형들하고 혼자 살지 ㅠㅠㅠ 그래 귀엽고 섹시하고 멋있고 너 혼자 다해 알겠지?? ㅠㅠㅠㅠㅠㅠㅠ정국이는 토낃다, 세계가 인정한 토끼야 ㅠㅠㅠㅠ 정꾸 ㅈㄴ귀여워 ㅠㅠㅠㅠㅠ 우리 애들 EW랑 공식 인터뷰한것도 보고가세여 여러분들~~~~ https://www.youtube.com/watch?v=ByI1QiTWcOc 미친 정말 애들 귀엽다....이제 회사일 해야하는데 방탄때문에 앓아 누워 ㅠㅠㅠ 나오늘 일못해, 사장님 저 오늘 퇴근할게요 이만 총총... 그래요, 제가 이렇게 일을 해야하는데 말이죠, 타니들 얘기도 생각도 줄여야하는거 내가 아는데, 알고있는데에에엑 https://twitter.com/bts_bighit/status/1118318266684858373 그래, 오늘은 이거와 함께 일을하기로 결정했어요 ^__^* 덕질과 함께 하면서 행복해져야 일도 더 잘할 수 있는거 아닐까요 (무논리) https://www.youtube.com/watch?v=bgEuggs_uLk&feature=youtu.be 생중계링크 달아놨으니 여기서 함께 컴백기념 기자간담회 보시면 됩니다 여러분! 근데 이와중에 기자회견장 예쁨이랑 클라스보소....허벌나다 진짜 아침부터 타니들 기운 듬뿍 받아가시고 오늘 하루도 방탄으로 가득찬 하루 되세요옹💜
방탄소년단 상황문답 05. Born Singer
[방탄소년단 상황문답 05. Born Singer] https://www.youtube.com/watch?v=Jh6KKnajrUA BGM: 방탄소년단 - Born Singer 떨면 안되는데, 매번 서는 무대는 우리에게 공포감을 선사한다. 팬들이 좋다고, 감사하다고 말하는데 매번 왜 그렇게 우리는 가면을 써서 노력하려는걸까. 부담, 허탈이 없을 수 없다. 햇살이 밝은 만큼 그늘이 크다. 어느 날 조명이 너무 세게 느껴졌다. 관객도 무섭게 느껴졌다. 우리가 올라간 위치와 맞물리면서 도망치고 싶었다. 그럼에도 지금 자리에서 도망치기보다 이루고 싶은 게 많다. 부담과 책임을 다 해소했다는 건 아니다. 안고 가야한다. - 20190417 RM 어쩔 수 없는 무대와 조명의 무게, 이것이 우리에게 허락된 축복이자 짐임을 알기에, 오늘도 그 무게를 견뎌내고 가야한다는 사실, 이미 알고있다. 우린 다들, 어떤 마음일까. 어떤 마음으로 우리를 기다려준 저 수많은 팬들에게 서고싶을까. "자, 마지막 곡이야. 팬들과 우리를 함께 있게 만들어준 그 곡." "절대, 실망시켜드릴수도, 그렇다고 이제는 물러설수도 없어." "우리에게 주어진 저 조명의 무게, 이제는 당연하다고 느껴지겠지만, 오늘 이순간 만큼은 다시 마음 다잡고, 저 조명까지도 허락해준 우리의 사람들에게 행복한 기억만 남겨주자." 방탄소년단은 그럴 준비가 충분히 되있고, 앞으로도 팬들과 함께 날아오를 준비가 충분히 되있는 사람들이니까, 그럴 수 있을거라 믿어. 모두가 흔들릴까봐, 자신도 두렵고 겁이 나지만 멤버들을 다독이며 동시에 자신의 마음도 쓸어내리는 진정한 리더, 김남준. "음...사실 나도 많이 무서운 것 같아, 그래서 더 아재개그도 하고 모두를 웃게해보려고 하고." "그렇다고 언제까지나 숨길수는 없으니, 오늘은 말해보려고 해, 내 진심을." "우리도 더이상, 제일 최고의 모습만 보여주려고 하지 말고, 힘들 때는 팬들에게도 진실된 모습을 보여주려고 해보자, 어쩌면 그걸 기다리고 계실지도 모르니까." 우리를 기다려준 저 수많은 사람들도 분명, 우리가 속으로 앓는 것보다는 겉으로 드러내면서 함께 우리의 아픔을 나누기를 기다리고 있는지도 몰라. 자신과 이 험한 길을 계속 함께해준 동생들이 더이상 가면으로 치장하는게 아닌 자신들을 가장 사랑해주는 사람들에게 털어놓기를 바라는 든든한 맏형, 김석진. "이게 진짜 내가 원한 길일까, 가끔씩 수도없이 이 생각이 나를 옥죄었던 것 같아." "수많은 사람들이 나를 송곳으로 찌르듯이 욕하고 깍아내릴때도 참을 수 있었어, 꿈이 있어서." "내 어깨에 느껴지는 이 부담감과 모든 짐, 나를 비상할 수 있게 만들어주고 수많은 송곳들로부터 보호해준 저 사람들의 사랑에 의해 당연히 생긴 것. 내가 할 수 있는건 감사히 받아들이고 그걸 즐기는 것 뿐인것 같아. 이제 저 사람들, 우리 삶의 일부니까." 내게 음악이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존재여서 이 일을 시작했다면, 이제 저 사람들도 나의 삶의 이유가 되었기 때문에, 이런 짐, 기쁘게 질 수 있지 않을까. 음악에 대한 꿈이 누구보다도 컸기 때문에 여기까지 오는데 가장 힘들었지만 그래도 그 덕분에 멤버들의 짐을 함께 질 수 있는 언제나 함께인 조력자, 민윤기. "방탄소년단, 모여봐 모여봐, 오늘의 마지막 무대 진짜 코앞이야." "그동안 이 순간만을 기다리면서 달려왔을 우리, 그리고 팬분들을 기억해보자." "저들이 웃고 울고, 그 모든 감정들을 단지 우리만을 위해서 보여주고 있으니 우리도 우리의 모든 것을 쏟아붓자. 그렇게 했을 때 비로소 우리가 짐을 지는게 아닌, 온전히 즐길 수 있게 됐던 것 같아, 항상! 그러니 오늘도 즐기자!" 우리가 짐때문에 뒤쳐지면 우리도 팬분들도 그 짐이 불어나는 것만 보게 될거야. 우리 모두 그걸 원치 않기 때문에 함께 즐길 수 있는걸, 함께할 수 있는걸. 무대위 우리가 즐기지 못하면 하는 사람과 보는 사람 모두 끝없는 감정의 늪으로 빠지는걸 알기에 자신이 먼저 멤버들을 북돋아주는, 그렇게 해야 자신이 마음이 편한 긍정 에너자이저, 정호석. "형, 정말 저 많은 사람들이 과연 우리를 보면서 실망하지 않을까요." "준비가 안됐다고 생각하는데, 저 많은 사람들이 우리를 기다리는게 때로는 너무 무서워요." "사실 팬분들은 내가 완벽하지 않아도 사랑하고 있다는걸 아는데, 나는 왜 스스로 짐을 만드려고 하는 걸까요. 막상 무대에서는 그분들의 마음만 보이는데, 그 전이 너무나 무서워, 항상." 안보이는 무대, 그리고 아직 모르는 상황때문에 나와 팬분들 사이를 가로막는 짐을 만드는것, 잘하고싶다는 욕심이 낳은 마음임을 알면서도 주저하게 되는 것 같아. 무대에 서기 직전까지도 내가 실수해서 망치지는 않을까 걱정하지만 막상 팬분들을 보면 그 마음이 너무나 고마워서 다시한번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짐이었구나를 깨닫게 되는 마음 여린, 하지만 강인한 박지민. "어떻게 하면 팬분들이 좀 더 환호하고 열광할까." "이 고민에 내가 잘하고 싶다라는 마음이 들어가는 순간 사슬이 되는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나에게 오늘 하루 주어진 이 마지막 무대는 이제 준비한게 내 손을 떠나게 되고, 정말 그 안에서 팬분들과 내가, 그리고 우리가 어떻게 서로 소통하는지를, 그저 즐길래요, 그래 즐길래." 어쩌면 팬들은 우리가 완벽한걸 기대하는게 아니라, 우리가 그저 있는 그대로 함께 있어주기를 바라고, 거기서 느껴지는 마음을 보기를 원하겠다라는 생각이 항상 들어요. 화려해보이는 우리지만 결국 우리도 자신들을 기다려주는 팬들과 함께하고픈 사람임을 미리 알고, 그 면에서 항상 최선을 다하려고 하는 사랑둥이, 김태형. "아미는, 어떤 마음일까요. 오늘 어떤 마음으로 저 자리에서 저렇게 빛내주는 걸까." "조명이 무섭다, 라는 생각은 해봤는데, 자꾸 팬분들이 주는 빛은 나에게 무서운 불빛이 아닌 나를 빛내주는 별빛같다라는 생각을 항상 해요." "이대로 쏟아지는 유성같은 별빛이 아니라 항상 그 자리에 있어서 나를 인도해주는 그런 등대같은 별빛, 바로 내 옆에 있는데 왜 항상 까먹고 두려워하는걸까요?" 지금 이 무대를 함께하는 이순간 맞이할 수 있는 팬분들의 별빛. 우리를 빛내주는 저 별빛을 향해가는 마음으로 더이상 가면에 의존하지 않을래요. 자신들과 함께해주는 팬분들의 사랑이 너무나 고마워서 그저 지나가는 시간도 자신의 걱정때문에 놓치고싶어하지 않는 아미바라기, 전정국. I'm a born singer 좀 늦어버린 고백 (I swear) 언제나 멀기만 했었던 신기루가 눈 앞에 있어 (여기 있어) I'm a born singer 어쩌면 이른 고백 그래도 너무 행복해 I'm good - Born Singer 중 함께 비상하자, 우리의 비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으니까. 2019 All Rights Reserved © Ppluto. 플루토 안녕하세요, 여러분, 플루토입니다 :) 오늘 기자간담회 영상을 보았었는데, 여전히 기쁜 자리에서도 타니들을 깎아내리려고 하는 시도들이 은연중에 묻어나는 것을 보고 상당히 마음에 화가 났었답니다. 하지만, 곧바로 생각을 고쳐먹고, 타니들은 과연 자신들이 이러한 대우를 받았을때, 팬들이 어떻게 대처하기를 바랄까 라고 생각해봤고, 그렇게 해서 오늘 상황문답은 그들이 팬들에게 직접 선물한 Born Singer에서 따와서 써봤습니다. 우리 모두, 우리와 우리 가수를 깎아내리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흔들리지말고 서로로 인해 계속 행복해하고 아껴주는 팬과 가수가 되어요, 그걸 타니들도 바랄거구요 :) 오늘도 부족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J-Hope x Reader: Flashback
by The_Kats_Meow WARNING: PLEASE HAVE A TISSUE NEARBY WHILE READING THIS. The salty sea air hit your nose, his eyes gazing into yours, a bright smile played on his face. Your own eyes warm and bright, taking your hand and gently entwining your fingers you leaned in, pressing your lips to his own. The kiss lasted only a moment because of the laughs and smiles you two shared. His brown eyes enveloped you in a loving gaze, you found a home in them. Although he had his own aspirations and maybe you always couldn’t spend time together, when you did, you both cherished every bit of it. “I see a future with you,” he suddenly shared with you, both embracing in the queen sized bed at a hotel room. You were drifting to sleep when he spoke and his words made you shiver, your eyes watering a bit. “Don’t cry baby, I really mean it. With all the traveling and being apart, you still light up when we see each other, every time I think about you my heart aches and rejoices all at once. I… I don’t want to lose you ever and if I ever did-,” you silenced him with your movement, having sat up next to him on the bed. His t-shirt on your body, a few tears dripping off your face. “Shhh… you won’t ever lose me, I love you too much..” with that he scooped you in his arms and squeezed your warm body to his in a hold as powerful as a life line. Months later you two shared your one year anniversary during a small weekend he had off. Playing around with the other boys and cooking a meal with Jin in the kitchen, you twirling and singing, Hoseok’s eyes never leaving you. Watching the dress you swirled in, it had a tear at the bottom and he offered to replace it once but you proudly insisted that it gave it character, you wore it on warm days with long sunsets and twirled all over, causing it to rise every so often. Your laughter made him smile more, bringing his attention back on you and how Jin seemed to never get angry at you for messing around in his kitchen. Together you two made a perfect dinner, Hoseok helping you set the table. Humming a song you two shared, your favorite that you taught him, “You are my sunshine,” he lightly whispered in your ear. The first night you two physically spent together still runs through his mind. Another hotel in Japan, one of the rare times you could actually journey with him. Only a few days after that dinner. You snuggled against him, his body warm, his eyes and yours connected, you felt a bit nervous as you crawled over him, his eyes widening and sitting up to meet you. “What’s wrong?,” his voice concerned. You gave your reply in a kiss, a strong and meek kiss, his own eyes widened, his arms quivering as he lifted them, hands placed on your back. “I don’t deserve you,” he whispered his eyes closed, he felt you shift, when he opened them you were bare in front of him. Your face a pale red but you stared back into his eyes with such intensity he knew not to argue, accepting that an angel such as you would choose him. Your bodies soft and warm against each other’s, the name he gasped into your ear throughout the night, the intensity in which your nails and hands grabbed onto him; everything made him how aware you both loved each other. Nights and days melted together, time seemed to only get better with you. It was one night, his body exhausted from practices, his eyes clearly tired but his smile still shown plainly on his face as you walked in through the door of the dorm. You had a winter coat on that nearly swallowed your figure and made you appear so much smaller than normal, your chapped lips curled in a smile but concern was in your eyes. A cup of coffee in your hand as you walked to him, he gratefully took the warm liquid before taking your hand and dragging you toward the dance studio, now empty and dark a small yellow light in the corner, propped on a chair. “What’s this?,” you asked, he just smiled before closing the door, making the room darker, helping you slide off your coat. “Go look,” he responded, your heart beating as you slowly made your way over to the light glowing on a chair. Trying not to slip and stumble, his soft laughter behind you. Carefully, you kneeled down where the candle was flickering, some wax dribbling down the side, a small box laid on the floor just a few inches from where the candle flickered on the chair. He watched you as your breath hitched, your shaky hands reaching forward to grasp the velvet box, his eyes glued to how your body moved, the light dancing off of your cream sweater, how your skin appeared warm and soft. Finally your hands cradled the box before opening it up. What you found inside was a piece of paper. A bit surprised, you took it out and read the words I see my future with you, angel. Turning around to Hoseok, your eyes bubbling up with hot tears as you saw him kneeling down before you, a beautiful ring reflecting the dim light off of the gemstones. “Will you let me start a future with you?,” his voice was so soft then, you couldn’t stop crying. He just smiled and helped you up, swaying you in his arms in the darkened room. Content with all life had offered you. You nearly fell into his arms, the ring still on your finger even now. A smile paying on his face as he gave you a bittersweet goodbye. “Don’t worry, angel, I’ll be back in three weeks..” trying to keep his face warm and devoid of sadness, you shaking softly in his arms before he left for the airport. “I’ll see you soon,” you finally spoke “I love you.” With that he bid you goodbye and spent the entire car ride in anxiety, already missing you yet excited to perform in Japan again. Closing his eyes as his hyungs spoke, Jungkook already had his earbuds in. Hoseok took the same idea and decided to listen to music, your playlist you made for him. Drifting into the sweet abyss of sleep. The phone call made him crumble, panic, rush. Beep. Beep. Beep. Beep. Beep. Opening his eyes, your form came into view. Taking your small hand in his, he gazed at your body, sleeping soundly on the hospital bed. The machines keeping you alive made a soft music that he tried to make happy. Humming to his angel the lullaby you taught him. “You are my sunshine, my only sunshine…” a laugh he tried to make happy only sounded broken. “Hey, angel, the wedding is soon.. You’re gonna be okay…” Your body stirred, he bit his lip having woken you up, but when you did, a smile played on your thin lips. “I love you…,” you said, making his heart pound. “I love you too, how do you feel?,” worry creasing his brow, his hand taking yours. Your body had gone through so much in the two weeks he was gone, he should still be in Japan but he was right here with you. Your body was bruised and beat up, a car accident did this to you, left you in a cold ICU, he thought of this made his anger fester inside. Anger at himself for not being there with you and anger towards the driver who did this to you. “I love you…,” you weakly repeated, he noticed your eyes closing as you spoke and his heart fell. “Baby-” “I don’t want to die, I’m so sorry for leaving you…,” your grip on him so tight, holding him as if he were your lifeline, hot tears burning your eyes. He couldn’t speak any words other than I love you. The machine beeping so loud, rapidly, then finally one long continuous beep that confirmed his worst fears. “You’re going to be alright…,” he whispered to himself as doctors and nurses flooded the room. Not registering what was happening or being said, letting it all melt into one, he closed his eyes and went back to memories. A warm sunny day in the countryside of Korea, you walking down, so beautiful in your wedding gown. His eyes watered when the vows were spoken, happy to be spending his future with you. The resounding empty room, the words the surgeons spoke, he knew that you were gone, the strongest woman he knew was no longer there. A broken promise, a numbing sensation, a crack deep enough to be where you were. All that was left was his memories of your past and the fictitious ones of the future. “Goodbye, my angel..”
9
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