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ondmirror
1,000+ Views

[로맨스는별책부록] 여주상황에 남주시점으로 노래해주는 오스트

*음악 들으면서 보는걸 추천함
# 강단이(이나영)이가 딸이랑 전화하는 씬

-짧은설명:단이가 낸 마케팅 아이디어가 채택됐지만
책 뒤에 판권명(크레딧 같은거임)에 단이 이름은 빼게됐음
외근(이라쓰고 잔심부름) 하고 
회사로 복귀하고 있는중인데
ㅠㅠㅠㅠㅠ
그러고 딸한테서 전화왔음
단이도 생활하기 힘든데
그와중에 딸한테 예쁜 옷 사서 보낸거임
딸: 엄마 새 직장 출판사라고 했지? 어때?
"힘든데.. 난 너 엄마잖아"
"나는 너가 나중에 엄마가 롤모델이라고 말해줬으면 좋겠어"
"엄마가 울긴 왜울어ㅜㅜ"
단이가 냈던 마케팅 아이디어가 세워지고
반응이 좋았지만 어쨌든 판권명엔 안들어간건 팩트
.
.
이 씬에서 모트노래가 쭉 나오는데
약간 로별 대사나 꼬릿말에도 나오지만
이종석이 이나영한테 위로 해주는 듯한 내용들임ㅠ
음악감독이 이 음원을 내면서 했던말:
로별 음악감독님도 약간 배운변태같고
진짜 상황이랑 음악이 너무 잘맞음 광광우럭따ㅠ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채널 돌리다 어쩌다 보게된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쇼미더 머니가 거의 십여년동안 대환장 인기를 끌며 뿌뿌뿌뿌우~~~~ 할때도 아 머야 별루야 이랬는데 ..... 첫방에 입덕하고 3회 라떼는 말이야 에서 완전 미춰보렸더고나 할까 걍 아재들로 살던 래퍼들... 이중에 아는 이름이라곤 배치기랑 허니패밀리 힙알못이었어도 허니패밀리 노래는 좋아했던걸로 기억한다 그러다 진짜 완전 본방각이 되어버린.... 힐링 야유회 ~ ~~ 이거 보는 내내 정말 현웃 터졌다고나 할까... 방송이기도 하고 장기자랑 상금 백만원도 걸렸으니까 더 열심히 한것도 있겠지만.... 같은 연령대의 내눈에 울 아재들은 진심 즐기고 있었다 난 진심 그들이 부러웠다 평균연령 41세 아재들이 너무나도 해맑게 노는 모습이... 나또한 같은 사십대로서 정말 저렇게 놀고싶다라는 마음이 간절했으니... 그래도 삼심대 초중반까진 교회 청년부 수련회때만이라도 꾸역꾸역 쫓아가 왕언니의 귀환~~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참 술한방울 없이도 재미지게 밤새 게임하고 놀았는데... 이젠 그 어디서도 저렇게 또래들과 모여 넋놓고 놀 수 있는 기회가 없다는 것이 너무 속상하다 힝 ㅠㅠ 암튼 세월속의 음악 유행이 달라지며 잠시 도태되었던 아재랩퍼를 같은 올드가 응원합니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