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 사람은 제가 아니면 안될 것 같아요' 한효주가 직접 썼다는 <뷰티 인사이드> 대사들
날씨가 쌀쌀해지면 생각나는 이 영화 특유의 분위기랑 색감, ost가 독특해서 꾸준히 이야기 나오고 있는 작품 아래는 한효주가 직접 썼다는 대사들 = 매일 얼굴이 바뀌는 남주로 인해 자신이 정신병에 걸린게 아닐까 생각해서 정신과 의사랑 상담받을 때의 대사들 + 헤어지고 나서 이수의 나레이션 대사들 대부분을 한효주가 직접 작성했다고!  백종열 감독님이 이수로서 느끼는 감정들을 직접 대사로 써보라 부탁해서 그 중 컨택&수정 1. 그 사람이 저를 만질 때 '이 사람이 맞다' '이 사람이 맞다' 그렇게 생각하고 봐요. 눈을 감고 느껴요. 그럼 안심이 돼요. 2. '그 사람이 제 손을 잡을 때 쳐다보면 모르는 사람이 있어요. 그 사람이 절 보고 웃고 있어요. 그럼 저도 그냥 웃어요.' 3.  '익숙해지려면 하루가 너무 짧아요'  4. '네가 어떤 모습이라도 괜찮아, 난 이 안의 김우진을 사랑하는 거니까.' (영화 엔딩장면 대사) 5.  '제가 이상한 사람이 된 거 같아요 선생님' '끝내고 싶은 건가요?' '그 사람은 제가 아니면 안 될 거 같아요' 6. 그리고 가끔. 가끔 나에게 물었어. 오늘의 나는 어제의 나와 같은걸까? 날마다 같은 모습을 하고  날마다 다른 마음으로 흔들렸던.. 어쩌면 매일 다른 사람이었던 건,  니가 아니라 나였던 게 아닐까? +여기서부턴 그냥 갠적으로  좋아하는 명대사들+ 여전히 니가 곁에 있다는게  느껴져 근데 아는 척 할 용기가 않나.. 니가 헤어지자고 했을 때 그 때. 나도 모르게 안도한 거.. 그 마음 들킬까봐. (우진이를 느끼는 이수) 사랑이 모든 걸 해결해 줄 것 같지만 사랑때문에 모든 걸 망치기도 한다 이수 : 우리 한 바퀴 더 돌까? 우진 : 이수야..우리 헤어이자. 이수: 갑자기 왜 그래.. 우진: 그게 좋을 거 같애. 그 약도 그만 먹고.. 응? 감기 들겠다 얼른 들어가  어디 갔었는지. 뭘 먹었는지. 같이 갔던 식당 반찬까지 다 기억나는데. 그 사람 얼굴이 기억이 안 나. 오늘 만났던 여자와 내일도, 다음 주도 만날 수 있다는 거. 누군가에겐 평범한 일이지만 내게는 기적 같은 일이었다. +++ 영화 비하인드 1. 포스터에 들어간 폰트는 감독의 글씨체를 따서 만든 '백종열체' 감독이 예전에 CF 감독으로 유명했고, 유명한 '백종열체' 폰트의 주인공! 2. 이동휘가 애드립으로 직접 짠 대사들 처음으로 상백(이동휘역)이 우진의 비밀을 알았을 때 상백이 던진 대사. "내가 저그를 어떻게 하지?" "제일 좋아하는 일본 여배우는?" 등 친한 친구 사이에서만 알 수 있는 질문을 던지자, 우진은 바로 "4드론" "아오이 소라"라고 대답한 것 -> 전부 이동휘가 짬 '오늘 좀 불편하게 생겼지'는 조달환 배우의 애드리브 3. 영화에선 특정 남자주인공 외에도 다양한 주인공들과 키스신, 애정씬 등을 찍기도 했는데 실제 개봉 전 투자자, 관계자들 등의 의견으로 편집당해서 최종 영화에선 애정씬이 잘생긴 배우 위주로 등장했다는.. 그래서 감독도 배우들도 이 점이 아쉽다고 밝힘! +감독님 입장 인터뷰 -한편 로맨스의 결정적 순간은 박서준·이진욱 등 미남 배우가 담당한다.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우진이 이수에게 어떻게 해서든 더 잘해 주고 싶은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 특별한 날, 그녀를 기쁘게 해주려고 자신의 처지를 십분 이용하는 것이다. 이수에게 고백할 때도, 이수 회사 동료 앞에 나설 때도 잘생긴 남자가 되기 위해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사실 시나리오에서는 ‘잘생긴’ 정도로만 묘사했는데, 관객에게 확실히 서비스하자는 마음으로 그림 같은 남자 배우를 캐스팅했다.” + 영화 제목은 ‘뷰티 인사이드’인데 잘생긴 배우들만 이수와 연애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백감독은 납득할 만한 설명을 내놓았다. 백감독은 “사람들은 사랑을 하면 상대방에게 최선을 다하고 싶어한다”며 “우진이 잘생긴 얼굴로 연애하는 것은 우진이 이수에 대해 최선을 다하는 노력하는 모습이다”라며 “우진이 사랑에 정말 최선을 다했구나라고 생각한다”는 답을 했다  [출처: 중앙일보] [인터뷰]사랑하는 사람을 있는 그대로 보고 있습니까 어린이 우진 귀여움 ㅠㅠ 4. 한효주는 다양한 우진 중 김주혁이 몰입도 너무 잘하고 연기도 잘하셔서 기억에 남는다고 밝힘.(나도 그럼 ㅠㅠ넘 슬펐음) 5. 캐스팅이 된 후 일부 우진 순서가 바꼈는데 최종적으로  천우희와 고아성을 바꿨고, 박서준과 이진욱을 바꿨다고 함. 6.감독님이 우진 역할들에게 준 디렉션 우진을 연기하는 배우들에게 '침착하라'는 말을 동일하게 해줬어요. 상태가 그렇다 보니 우진의 대인관계는 엉망일 수 밖에 없습니다. 친구는 상백이 밖에 없고 엄마랑 할 수 있는 이야기는 한계가 있죠. 혼자 고립돼 있는 생활을 하게 되잖아요. 연속해서 사람을 만나는게 힘들고 감정을 안다치게 하려고 방어를 합니다. 그것에 대한 결론이 화가 나도, 즐거워도, 슬퍼도, 바깥으로 감정이 표출되지 않겠다였어요. 스쳐 지나가는 사람처럼, 무리에 있더라도 도드라지지 않게, 모든 감정의 표현이 차분해야 한다. 그렇게 우진들을 끌고 왔습니다." (영화 보면 전반적으로 우진은 차분한 편임) 7. 윤종신이 뷰티인사이드란 제목으로 만든 ost 8. 영화 엔딩 키스장면은 한번에 촬영했다고...ㄷㄷ 패러디나 오마쥬로도 많이 이용됐던 뷰티인사이드 포스터 원문출처 에서 편집, 추가한 카드입니다 가을 오니까 이 영화 생각나요 김주혁 배우가 연기했던 이별씬은 짤만 봐도 너무 슬프네요 ㅠㅠㅠ 덤덤한 척 뒤돌아서 걸어가는게 제일 기억에 남습니다. 여러모로 꾸준히 회자되는 작품인 듯해요
나코야 생일 축하해🎉🎉 Yabuki Nako誕生日おめでとう🎉🎉
안녕하세요 아이즈원 커뮤니티의 프레지던트 ha0712입니다. 6월 18일은 아이즈원의 요정! 나코의 생일인데요 그래서 요정 나코와 아이즈원이 탄생한 과정을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PRODUCE 48 18년 6월쯤이죠 그때쯤 방송이 시작 되었습니다. 시간이 빨리가네요 벌써 1년입니다.... 일단 아이즈원을 소개하는 자리인 만큼 저의 사담은 나중에 하고 이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합니다. 일단 이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을 못보신 분들을 위해서 프로듀스48 주요무대를 준비했습니다!! 그럼 프로듀스 48 주요무대 보시죠!! 내꺼야 앞으로 잘 부탁해 반해버리잖아? 꿈을 꾸는 동안 이렇게 96명중 12명만이 살아남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뽑힌 아이즈원! 본격적으로 살펴볼까요? 12명의 소녀가 하나가 되는 순간 IZ*ONE 일단 아이즈원의 뜻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IZ*ONE은 12명의 소녀가 하나가 되는 순간이라는 뜻입니다. 12*ONE --> IZ*ONE 한국 데뷔일은 2018년 10월 29일 일본 데뷔일은 2019년 2월 6일입니다. 아이즈원의 팬덤 이름은 위즈원입니다 이제 멤버들 생년월일,상징색등 멤버들을 자세히 알아보시죠 참고로 팬카페에 가입하려면 멤버들 생년월일은 알고 있어야 한다는점 ㅋㅋㅋ 외우느라 좀 힘들었어요 ㅎㅎ 역대 앨범의 타이틀곡 라비앙로즈 (La Vie en Rose) 프랑스어로 ‘장밋빛 인생’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어 ‘IZ*ONE(아이즈원)’의 열정으로 너와 나 그리고 우리 모두 ‘장밋빛 인생’으로 만들어 주겠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데뷔곡인 만큼 ‘IZ*ONE(아이즈원)’의 열정을 그려낸 곡으로 아이즈원 멤버들이 팬들을 만나고자 하는 마음과, 그 열정이 무대 위에서 고스란히 빛날 수 있는 파워풀하고 매력적인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라비앙로즈 (La Vie en Rose)’에서 아이즈원의 열정은 ‘붉은 장미’로 표현되어 데뷔와 무대, 그리고 팬들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나타내고 있다. 好きと言わせたい(좋아한다고 말하게 하고 싶어) 자존심 때문에 솔직해질 수 없는 여성의 마음을 노래 “좋아한다고 말하게 하고 싶어”라는 제목처럼, 좋아하는 상대방을 향해 깊어져만 가는 마음을 자존심 때문에 전달하지 못하고 상대방이 먼저 말해줬으면 하는 여성의 심리를 표현 정통 J-POP멜로디와 IZ*ONE 멤버들의 절도 있는 군무가 어우러진 IZ*ONE의 일본 데뷔곡 비올레타 동화 ‘행복한 왕자’의 스토리 일부분을 착안하여 탄생한 곡이다. 인트로 부분의 Future bass를 시작으로 POP, TropicalHouse장르가 어우러져 아이즈원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매력을 표현했으며 후렴 부분에서는 아이즈원의 신비로운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제비꽃을 나타내는 ‘비올레타’는 본인의 매력과 행복을 찾지 못한 사람임과 동시에 아이즈원이 사랑하고 응원하는 대상을 나타냈으며 이러한 제비꽃에 행복을 상징하는 ‘사파이어’를 전달하는 ‘제비’를 아이즈원으로 재해석했다. 마침내 ‘아이즈원’이 전하는 응원으로 인해 모두가 소중한 본인의 존재를 깨달았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는 타이틀곡 ‘비올레타’가 전하는 탄탄한 서사의 결론을 전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6월 26일에 발표하는 Buenos Aires!!! M/V Teaser1 M/V Teaser2 6월13일 공개 공식 M/V 6월 26일 발매 예정인 부에노스아이레스 많이 들어주시고 아이즈원 많이 사랑해주세요!! 마지막으로 나코야 생일 축하해 !!
27
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