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healing
50+ Views

★여보, 미안합니다★

세월이 불러주지 않아
딱히 어디 갈 곳도 없으면서
집으로 빨리 들어오라는 당신에게
"나 바빠'하며 전화를 끊었습니다

세월의 무게에 짓눌려
지칠 때로 지쳐 봤으면서
어깨 좀 주물러 달라는 당신에게
"나나 주물러주라'며 귀찮아했습니다

세월이 무심해서 마음이 외롭다며
넋두리만 늘어놓으면서도
여행이나 다녀올까 하는 당신에게
"무슨 재미냐'며 손사래를 쳤습니다

세월에 뒤처진 발걸음
힘들어 빨리 걷지도 못하면서
조금만 쉬어가자는 당신에게
"왜 그래'하면서 얼른 가자고 재촉했습니다

세월에 속고 속아 놀라는 마음
떨어지는 낙엽만 봐도 울먹이면서
계절이 간다고 슬퍼하는 당신에게
"웬 청승이야'하며 혀를 찾습니다

지금껏 나만 바라 봐준 당신인데
들썩이던 어깨를 나만 몰랐나봅니다
세월 가니 이제야 알겠어요
당신이 내게 얼마나 소중한 사람이란 걸

눈물이 납니다
조금 더 잘해주지 못 해서
눈물이 납니다
당신을 너무나 사랑해서

늘 옆에 있어서
늘 부르면 와 주어서
당신은 안 늙고 안 아플 줄 알았는데
나만큼 당신도 작아지고 있었습니다

- 김학주, 여보, 미안합니다 -


하루하루, 지친일상의 위로가 되는 좋은글을 정리하여 전해드립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성장에 나이는 없다
한 살, 아이는 슬픔이란 감정을 채 배우기도 전에 부모를 잃었습니다. 이모와 할머니 손에 길러지다가 다시 깊은 산골 낯선 할아버지에게 맡겨지지요. 어디서도 환영받지 못하는 존재지만 아이는 자신의 삶에서 소중한 것들을 기어코 찾아냅니다. 아픔을 지닌 할아버지의 따뜻한 면을 발견하고 눈이 보이지 않는 그래니 할머니의 말동무가 되어드리며 목동 페터와 함께 염소들을 보살피지요. ‘알프스 소녀 하이디’ 이야기입니다. 하이디가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은 많은 걸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삶의 가치를 새로이 전합니다. “오늘은 눈에 보이는 것마다 예쁘고 사랑스러워요, 그렇죠?” 맛있는 음식도, 좋은 침대도, 비싼 옷도 없지만 하이디는 알프스의 대자연 속에서 육체와 정신을 가꾸며 성장해 나갑니다. 그런 하이디의 성장은 주변인들까지 성장시키지요. 마음의 문에 빗장을 걸고 살았던 할아버지의 마음을 열고 항상 슬픔에 잠겨 지내던 그래니 할머니는 살아 있다는 것의 기쁨과 행복을 느끼고 페터는 하이디에게서 글을 배웁니다. ======================================= 각자 삶의 어두운 면에 갇혀 있지만 말고 자신만의 삶의 가치를 찾아내는 것이 하이디의 성장이 말하는 바가 아닐까요? 아주 슬픈 일이 일어나면 당장은 좋은 일이 생길 거라는 생각을 하지 못해요. 그 슬픔이 절대로 끝나지 않을 것만 같거든요. 하지만 누군가가 그 슬픈 일로부터 좋은 것을 준비해두고 있다고 생각해보세요? 하이디에게서 자신의 삶을 사랑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도 사랑을 베풀 수 있다는 사실을 배웁니다. 여러분은 오늘도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나요? 아이가 정신과 육체가 건강한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해, 어른이 좀 더 어른다운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해, 건강한 성장의 의미를 생각해보세요. 성장에는 나이가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성장은 뜻밖의 어둠 속에서도 도약할 때 이루어진다. – 헨리 밀러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성장 #삶의가치 #인성 #성품
편지 봉투 안에 김 세장씩
글자를 몰라서 군에 간 남편에게 편지 한 장 못했다고, 그래도 할머니는 남편에게 편지를 보내긴 했습니다. 봉투 안에 편지지 대신 김을 넣어서요. 스물둘에 부모님이 정해준 사람에게 시집을 갔습니다. 남편이 군인이었는데 가난한 형편을 벗어나고자 월남 파병을 떠났습니다. 그런 남편에게 편지를 보내야 할 텐데 글을 모르니, 생각다 못해 김을 석 장씩 넣어서 붙였다고 합니다. 할머니께 여쭤봤습니다. “왜 하필이면 김인가요? 차라리 그림이라도 그려 보내시지?” 할머니는 정말로 생각도 못 한 대답을 했습니다. “김은 밥을 싸 먹을 수 있으니…” 머나먼 타국, 뜨거운 전쟁터에 있는 남편에게 아내는 편지 봉투 속에 사연 대신 김을 보냈습니다. 날마다 하루도 빠짐없이 보냈습니다. 다시 할머니께 여쭤봤습니다. “그럼, 왜 하필 석 장씩을? 한꺼번에 좀 많이 보내시면 되죠.” 그랬더니 순박한 할머니가 다시 말했습니다. “넉 장을 넣어봤더니 무게 때문에 요금이 많이 나와서.” 주소는 다행히 한글 주소가 아니라서 우체국 직원한테 부탁했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둘둘 말은 긴 김밥을 손에 들고 서 있는, 낡고 빛바랜 남편의 흑백사진을 보여주었습니다. 남편분은 아내가 날마다 보내준 김 석 장, 그 사랑으로 무덥고도 무서운 전쟁터에서 살아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가난으로 배우지 못했던 한을 벗어나고자 팔순이 넘은 할머니는 한글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이제는 남편에게 편지를 써 줄 수 있는데 사랑하던 남편은 이제 곁에 없습니다. 모두 늦은 나이라고 했지만, 글을 익히고 책을 읽고 시를 쓰는 어르신들의 노력과 감동이 녹아있는 책입니다. # 오늘의 명언 그대가 내일 죽는 것처럼 살아라. 그대가 영원히 살 것처럼 배워라. – 마하트마 간디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마음의전달 #편지 #배움 #사랑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