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 식탐왕 행운이 모음 2

>>> 253
요석은 빵이란 빵은 다 먹으려고 해요 ㅎㅎ
계란 후라이도 좋아해여 ㅎㅎ
고구마에도 관심을??!!! 쫒아가서 뺏는일이
다반사예요 ㅎㅎ
간식은 행윤이를 일어서게 합니닷 ㅎㅎ
화초를 따 뜯어버려서 죽었어여~~;;;;
과자는 없는데 뭘그렇게 열심히 도전했뉘??ㅎㅎㅎ 역시 넌 빙구미가 ㅎㅎ
누나 햄버거 탐내면서 점점 길어지는 ㅎㅎㅎ
한입 줘보라냥~~;
저 미련 잔뜩남은 눈빛 ♡.♡ ㅎㅎ
홍삼도 한번..??
멸치는 좋아하는간식-♡
사료는 왜이리 개걸스럽게 먹는거얔ㅎㅎㅎ;;
밤새 빵훔쳐가서 난도질을 ○.○;;
치킨을 애처롭게 바라보는 저눈빛 ㅎㅎㅎ
반찬만드는데 어찌나 관심을 보였는지요 ㅎㅎ
찜닭도 참 먹고싶어했었네욘 ㅎㅎㅎ
아이스크림도 넘 먹고팡~~;;
흥! 두고보라냥~!
숟가락에 묻은 밥풀하나 어떻게 해보겠다고ㅎㅎ
행운이는 지밥 후다닥 먹고나서 초코밥을 넘 탐내서 냉장고위에 올려줬어여~~~ ㅎㅎㅎ
누나집사 아이스크림 못먹어서
냥무룩 ㅡㅅㅡ
동글동글~♡.♡ ㅎㅎ
먹을꺼없다고 엄마손 깨물깨물???
반항하는듯한 ㅎㅎㅎ
아주 그냥 볼따구가 ㅎㅎㅎ>.<
아이들이 살쪄서 더 귀엽고 다람쥐 같데요 ㅎㅎㅎ
좀 더 아가아가 했을땐 참 날씬 했고나~♡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이야기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읔!진짜행운아널어쩜좋니!너무귀엽다!ㅜㅜㅋㅋㅋ
@jhhj4860 넘 귀여워서 맬 볼따구 만지작~♡만지작😘🤩😍
아이구 이 똥꼬발랄 행운이 우짜쓰까 ㅋㅋㅋㅋㅋ 몸은 컸는데 아직 아기네요 집사님 귀찮은 일이 많겠어요
사람먹는건 다 먹으려고 덤비는 사고뭉치군요 ☺😊
@evilen82 ㅎㅎ 욘석덕분에 남은 음식이나 먹거리는 깔끔하게 치우고 자게되었네용~😆
아!!!!!!!진짜!행운이 뭐야아아아~~~~~~♡♡♡♡♡ 커여뷰~~😍😍😍😍😍
행운이는 표정이 정말 다양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월, 이달의 한 줄 입양 후기 'TV는 사랑을 싣고'
해외 커뮤니티 보어드 판다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취지로 매달 감동적인 입양 후기를 모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캠페인 덕인지는 몰라도 작년 보호소 입양률은 전년 대비 무려 68%나 증가했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긍정적 효과가 우리나라에도 작은 나비효과가 되길 바라며. 4월. 이달의 입양 후기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01. TV는 사랑을 싣고 얼마 전 보호소에서 우리 가족의 마음을 사로잡은 유기묘 한 마리를 입양했어요.  지금은 TV가 녀석의 마음을 사로잡았네요.  02. 인공지능 엉덩이 2주 전, 보호소에서 슬픈 표정으로 복도에 앉아있던 댕댕이와 눈을 마주쳤어요. 녀석은 아무 말도 없었지만 눈만은 제게서 떼지 않았어요. 한참 동안 쳐다보자 녀석이 자리에서 일어나 저에게 다가와 엉덩이를 붙이더군요. 그때 이후로 녀석의 엉덩이와 제 엉덩이는 자석처럼 붙어 다녀요. 03. 휴먼줍 웬 고양이 한 마리가 창문을 통해 우리 집에 들어왔습니다. 이웃집 고양이인가 했지만 창문을 열어놓아도 한 달째 우리 집에 앉아 꼼짝하지 않더라고요. 네. 그렇게 우리 가족은 고양이에게 입양됐습니다. 04. 냥하하 작은 친구야 울지 마. 이제 넌 괜찮아. 아니, 마음껏 울어. 이제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해. 아빠가 원하는 대로 다 해줄 테니까. 냥하하 웃는건데오. 05. 퇴직 연금 은퇴한 군견을 입양했습니다. 그동안 원하는 대로 장난감을 가지고 놀지 못했다고 해요. 그동안 얼마나 놀고 싶었을까. 그래서 준비했어. 축구공만 한 테니스 공이야. 연금이 이렇게 불어났네요. 노후를 편안히 즐겨요. 06. 18번째 기념일 녀석은 16년간 함께하던 가족에게 버려진 후 보호소에서 1년간 지냈다고 해요. 그리고 몇 달 전, 녀석은 또 새로운 곳으로 옮겨졌다고 해요... 우리 집으로♡ 07. 나를 사랑해 줘요 딕시를 통해 사랑받지 않는 것과 사랑받는 것의 차이를 확실히 느꼈어요. 모든 개는 사랑받을 가치가 있다고요. 영원히 빛나라 딕시. 08. 싱글 대디 고양이를 입양할 계획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냥 친구를 따라 보호소에 가볍게 들린 것뿐이거든요. 그런데 하얀 고양이가 제 어깨에 올라타더니 떨어지지 않지 뭡니까. 제 딸 리비입니다. 09. 초속 2cm 녀석은 내가 입양한 첫날부터 지금까지 침대 아래 숨어 단 한 걸음도 밖으로 나온 적이 없어. 그러다 인기척이 들려 고개를 돌려보니 밖에 나와 햇볕을 쬐고 있더라고. 물론, 아직 녀석이 마음의 문을 전부 연 건 아니라서 내가 다가가면 다시 숨어버려. 하지만 나는 분명히 느끼고 있어. 우리가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다는걸.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