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까이 다가만가도 차도로 뛰어드는 유기견, 꼭 구하고 싶어요
*본 기사는 '김준배 님'의 제보를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11월 1일 새벽 3시, 대구 달서구 유천동 월배 아이파크 단지를 지나던 제보자는 신축공사 현장 옆에서 개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보호자 없이 홀로 흙길 위에 엎드려 있던 개는 추위에 온몸을 벌벌 떨고 있었습니다. "저는 일이 항상 새벽 3시에 끝나는데, 집으로 올 때마다 항상 녀석을 봐요. 그곳이 녀석의 잠자리인지 항상 제가 퇴근하는 시각에 그 자리에서 잠을 자고 있더라고요." 퇴근할 때마다 매번 보아온 개였지만, 날이 추워지며 벌벌 떨며 선잠을 자는 녀석을 보니 그냥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그가 사료와 물을 챙겨와 녀석에게 다가가자 강아지는 벌떡 일어나 뒷다리를 절며 차도를 뛰어들었습니다. "그때 만약 사고가 났다면... 전 엄청난 죄책감에 시달렸을 거예요." 그는 그릇을 든 채 초조한 마음으로 개가 도로를 건너는 모습을 초조하게 지켜봐야 했습니다. 다행히 아무런 사고도 나지 않았고, 개는 어딘가로 사라졌습니다. 그는 개를 어떻게든 돕고 싶었으나, 혼자 힘으로 녀석을 포획하다간 또다시 차에 뛰어들어 상황만 악화할까 걱정되었습니다. 지역 관할 시 유기동물 센터는 2018년에 철거되었으며,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SBS 동물농장에도 제보했으나 답변은 없었습니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네이버 카페 '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강사모)'에 글을 올렸고, 어떻게서든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고 녀석을 구해주었으면 한다며 호소했습니다. 사라졌던 녀석은 며칠 후 다시 나타났으나, 잠자리를 다른 곳으로 옮겼습니다. "경계심이 어찌나 심한지 녀석이 없을 때 사료와 물그릇을 갖다 놓아도 도통 먹질 않아요." 11월 말이 돼가며 날이 빠르게 추워졌지만, 녀석은 여전히 건설 현장 근처 흙길에서 선잠을 청하고 있습니다. "아이가 몸을 벌벌 떠는 걸 보면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집으로 갈 때마다 그 모습을 보는데, 이제는 녀석이 구조되어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제발 도와주세요." 그는 아이를 안전하게 구조해주실 단체와 개인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으며, 시간이 된다면 언제든지 구조 작업에 함께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아이를 구조해주실 분 혹은 단체는 아래 제보자의 연락처로 문의 바랍니다. 입양아 정보 이름: 알 수 없음 나이: 알 수 없음 성별: 알 수 없음 특이사항: 단이 수술을 한 미니핀, 한쪽 다리를 절고 있으며, 차도에 뛰어들 정도로 경계심이 매우 심함 구조/입양조건 입양신청서작성 및 녀석을 보다듬어줄 수 있는 분 구조/입양 문의 담당자: 김준배 님 이메일: xspon18@naver.com P.S 겨울은 유기동물들에게 말 그대로 지옥이라고 하네요... 녀석이 하루빨리 구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비상등을 키고 개를 호위하는 운전자들ㅠ 감동
지난 일요일, 토비 씨와 그의 아내는 텍사스 휴스턴의 한 고속도를 지나다 두 눈이 동그래졌습니다. 차들이 빠르게 달리는 고속도로 한가운데 개 한 마리가 달리고 있었습니다. 자칫 잘못하면, 개를 눈치채지 못한 차량이 빠르게 달리다 사고가 날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토비 씨는 비상등을 키고 강아지에 가까운 쪽 차선으로 이동해 차의 속도를 서서히 늦추었습니다. 강아지를 보호하기 위해 안전거리를 확보하기 위함이었죠. 그러자 놀라운 펼쳐졌습니다. 토비 씨를 필두로 주변의 차량들이 모두 비상등을 키고 개가 달리고 있는 차선을 감싸며 속도를 늦추었습니다. 수많은 운전자가 고속도로의 개가 다치지 않도록 감싸는 모양새였습니다. 토비 씨는 당시를 회상하며 말했습니다. "정말 감동적인 순간이었어요." 토비 씨는 다른 운전자들이 개가 다른 차량에 치이지 않도록 보호하는 동안 속도를 높여 멀리 앞질러가 차량을 세웠습니다. 개를 한참 앞질러간 토비 씨는 차량을 고속도로 갓길에 세우고 뒤를 돌아보자 장관이 펼쳐졌습니다. 개가 고속도로 위를 달리고 있었고, 그 뒤로는 모든 차들이 속도를 줄인 채 천천히 따라오고 있었죠. 그는 개를 구조하기 위해 고속도로로 달려갔습니다. 하지만 개는 사람을 피하려는 듯 뒤돌아 반대편으로 뛰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더욱 감동적인 장면이 펼쳐졌습니다. 따로 오던 운전자들이 도로 위에 차량을 세우고, 도로 밖으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그리고 서로 모르던 사람들은 힘을 합쳐 개를 한곳으로 몰았고, 무사히 붙잡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저 뒤에서 한 남성이 숨을 헐떡거리며 전속력으로 달려오고 있었습니다. 개의 보호자였습니다. 보호자 말에 따르면,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났고, 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개가 차 밖으로 뛰쳐나갔다고 합니다. 개는 고속도로 위를 약 800m를 질주했지만 아무런 사고 없이 보호자의 곁으로 다시 돌아갔습니다. 토비 씨는 당시 촬영한 영상을 트위터에 올리며 말했습니다. "개를 구하기 위해 서로 모르는 사람들이 힘을 합쳐 도로로 뛰어든 장면은 눈시울이 붉어질 정도로 감동적인 장면이었어요. 휴스턴은 정말 훌륭한 사람들이 모인 도시군요." P.S 와 실제로 봤으면 코끝 찡했을 것 같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