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zynx
100+ Views

[집밥]오늘의 아침

고기는 아침에.먹어야 제맛!!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깻잎에 드심 더 맛나죠...모닝소주도 같이...^^
ㅋㅋㅋ 그러게요 ㅋ 먹고 출근 했어요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밥] 백종원 만능간장_몇주간 정리
남동생도 요리를 즐겨한다 아마도 요리사였던 아빠의.영향이 큰 것 같다 올케의 입덧으로.요즘 퇴근하고 이것.저것 만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가족단톡방에 시간에 상관 없이 마구마구 사진을 투척한다 ㅎ 그중에 오늘은 백종원의 만능간장 만드는 과정 몇컷과 지난 3주 정도의.사진이다 일단 완성되어 가져 온 만능간장 그래서 오늘 저녁은 간장 베이스로 조림 & 볶음 돼지고기 600그램 설탕 3컵 식당용이니??간장.모야??하고 내가.놀람 ㅎㅎㅎ 만능 간장 만들려고 샀단다 ㅎㅎ 남동생 손 큰거 이번에 알았다 간장6컵???이라고 한듯 함 ㅋ 끓여주면 끝~~~이라며 ㅋㅋ 남동생표 두부조림 재료가 한눈에.보임 ㅋ 난 두부를.들기름에 구운 뒤 조림하는걸.좋아함 남동생은 굽지 않고 바로 함 어묵볶음 양파와 파 썰어 볶다가 어묵.넣고 만능간장.넣어 볶아주면 끝~~~!! 가지볶음 진짜 초간단 볶다가 만능간장 넣고 마무리 내가.오늘 만능간장으로 두부조림 만들어 보니 이 정도 양이면 한 국자가 조리하기 좋은 것 같다 두부김치용 돼지고기 볶음 마늘 양배추 파 기본 밑간(소금,후추)후 볶다가 두부 데치고 고기는 양념하고 마무리 목살 김치찜 & 꽃게 된장찌개 된장꽂게찌개는 담날 나눠 먹었는데 소주를 부르는 얼큰함과 시원함 가득이었다 o(^^o)(o^^)o
학벌보고 캐스팅하는 소속사 甲
사장님 유희열 서울대 작곡과 블라인드 테스트 때 피아노 연주의 극한이라고 하는 바르토크 곡 연주 교수들에게 극찬 받고 준비 1년만에 서울대 합격 정재형 한양대학교 작곡학과 파리 유학파 파리고등사범음악원 영화음악, 작곡 석사 영어, 프랑스어 구사 가능 정재형이 대중음악 한다고 하자 교수들이 모여서 심각하게 회의 했다고 함 페퍼톤즈 이장원 아이큐 154 대전과학고 전교1등 조기 졸업 카이스트 전산학 학사 카이스트 대학원 경영공학 석사 현재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박사과정 재학 200:1의 경쟁률을 뚫고 미래에셋 입사에 성공했지만 음악과 병행이 어려워 관둠 토익 시험 치다 배탈이 나서 15분 남기고 급하게 나왔는데 990점 만점 페퍼톤즈 신재평 아이큐 150 중2때 이미경기과학고 합격 경기과학고 조기 졸업 학창시절 컴퓨터 프로그래밍으로 전국에서 유명했다고 함 수학 경시대회 경기도 대표 출신 카이스트 전산학 학사 박새별 연세대 심리학과 학사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석사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박사 과정 재학 루시드 폴 서울대 화학공학 학사 스위스 로잔연방공과대학 대학원 생명공학 박사 '일산화질소 전달체용 미셀'미국 특허 출원 2007 스위스 화학회 고분자과학부문 최우수논문발표상 (한국인 최초) 2009.9 세계 최고 화학 저널인 미국 화학회지 (Journal og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 JACS)논문 수록 (JACS지는 화학관련 학회지 중 가장 인용지수가 높은 저널 중 하나로, 논문 통과율이 채 10%도 되지 않을만큼 긴 심사 기간과 까다로운 통과 기준으로 정평이 나 있음) 스웨덴 그룹과 공동 연구한 논문 독일 화학회지 (Angewandte Chemie-Internation Edition)에 출판 하지만 안테나 뮤직 영입 기준은 100% 외모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설악산 흔들바위 굴려 떨어뜨린 미국인 관광객 11명 입건
강원도 속초경찰서는 3월 31일 오전 6시 30분경에 경기도 부천에 거주하는 설악산 관광 가이드 김 모(45) 씨의 설명을 듣다가 중요지방문화재 37호 '흔들바위' 를 밀어 떨어뜨린 미국인 관광객 제럴드(42) 등 일행 11명에 대해 문화재 훼손 혐의와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 일행은 이날 새벽 5시 일출 관광을 마친 뒤 흔들바위 관광을 하면서 "이 바위는 아무리 흔들어도 흔들리기만 할 뿐 떨어지지는 않는다"는 가이드 김 씨의 말에 따라 평균 체중 89Kg의 거구인 11명이 힘껏 밀어낸 끝에 바위를 추락시켰다. 그러나 이들 일행은 경찰에서 "가이드의 말이 말도 안 되는 소리라 생각해 밀어본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며 범행의 고의성을 완강히 부인했다. 주한 미군 근무 경험이 있는 미국 애리조나주 출신의 도널드 씨는 역도 코치 등을 하는 애리조나 주립체육연맹 회원 10명과 함께 지난 주 일주일 관광 예정으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소식을 접한 문화관광부와 강원도청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근처에서 관광 중이던 일부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흔들바위'는 추락시 엄청난 굉음을 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용인시 수지구에 거주하는 목격자 윤 모 씨에 따르면 흔들바위가 떨어질 때 이런 굉음이 울려퍼졌다고 한다. " 뻥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