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num14
1,000+ Views

24세 사회초년생의 역대급 신용등급.jpg


지맘대로 핸드폰 요금 반값만 내는건 무슨 계산법이죠..?
신용등급 하나 올리기도 어렵다는데
이런경우는 어찌 해야하나요?
전 아직 사회초초초초년생이라 제 신용등급이 얼만지도 모르거등요..
보통 3,4 등급으로 시작하는 걸로 알고있는데
흠 이분은 10등급....
잘 모르는 저도 신용등급 망of망 이라는 건 알겠네요..
1 comment
Suggested
Recent
상위 99.9퍼센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우리회사의 당찬 신입사원 미경이
어느날 우리회사에 면접온 친구가 있었음 면접온날부터 다른사람과는 많이 달랐던친구였음 문을 열고 들어오자마자 예를들어 이름이 미경이라하면 미경이!!! 면접와떠여!!!! 다들안녕하십니까!!! 라고 우렁차게 소리치던 되게 이쁘게 생긴 친구였음 당차던 친구였기에 면접에 합격했음 그후 첫출근날 다시 문을 열고 들어오자마자 신입사원 미경이!!! 출근해떠여!!! 라고 소리침 사무실 사람들이 워낙 조용조용하고 말이 없기에 그친구가 굉장히 놀랍고 때론 부담스러웠음 첫출근하던 그날 그만두던 친구가 회사사람들에게 그친구를 소개시켜주기도전에 자기 혼자 여기저기 자기소개하러 다니기 바빴음 조용했던 사무실은 그친구가 오고나서 시끄러워짐 다같이 떠들어서 시끄러운게 아니라 혼자 떠듬. 사무실 직원중에 누구하나 벨소리가 울리면 그 노래를 혼자 따라부름. 기본벨소리여도 따라부름 하도 큰소리로 따라부르기에 이사님이 다들 일하는데 뭐하는거냐고 시끄럽다고 한소리함 그뒤로는 노래는 안부르고 자리에서 일어나서 조용히 춤을 추던 아이였음 직원들은 벨소리로 해놓던 핸드폰을 하나둘씩 진동으로 바꾸기 시작했음.. 그친구가 대학교 방학때 바리스타를 배웠다함 커피를 정말 맛있게 잘 만듬 밀크커피자판기만 있던 탕비실에는 그친구가 오고나서 뭔 이상한 기계들이 들어오고 커피도 종류별로 이상한것들이 많이 생겼음 회사에 가끔 사장님친구들이나 옆회사 사장님들이 놀러오시면 밀크커피,녹차 드릴까여 아니면 미경카페를 이용해보실래여??????? 라고 넉살좋게 웃으며 얘기를함. 다들 미경카페가 뭐냐고 그랬더니 언제 메뉴판을 만든건지 가지고가서 보여드림 그렇게 팔았던 커피값을 차곡차곡 모아서 신년 추석 설날 크리스마스와 망년회때 사무실사람들끼리 게임을 할때 사용하게됨 마니또게임이라했나 그 마니또게임도 직원들에게 하자고 한달을 조름 사장님까지 조름 결국 다같이 하게된 마니또게임 물론 진행은 그친구가함 하기싫어 억지로했던 게임이 어느순간 우리회사에서 중요한 게임이 되어버림 다들 마니또게임하기 한달전부터 뭐살까라고 고민하고 떠들기 시작함 아 그리고 크리스마스 마니또게임할때는 그친구가 어디서 가지고온건지는 모르겠지만 크리스마스트리도 가지고옴 그 조그만한 몸으로 저렇게 큰 트리는 어찌 가지고온건지 다들 신기해함 조용하고 지루하던 사무실 분위기는 매일아침 우렁찬 미경이의 인사소리와 함께 많이 시끌벅적 해졌음 미경이의카페는 직원들도 개인돈으로 각종커피와 과자들을 사와서 채워놓고 정말 초라했던 탕비실이 많이 변했음 미경이의 일화는 정말 많음 그만큼 여러모로 대단한친구였음 그친구와 함께했던 3년 어느날 갑작스런 사고로 세상을 떠난 그친구 그친구가 떠난지 6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실감이 안남. 그후로 탕비실 아무도 안감 아니 못감 그친구 흔적이 제일 많이 남아있어서 못가겠음 탕비실안에서 커피타면서 대리님 한잔콜?이라고 웃으면서 말할것만 같아서 너무 보고싶어서 못가겠음 아직 그친구 자리는 그대로 있음 사장님이 치우지말라함 그친구 자리에는 그친구 사진과 그친구가 좋아했던 커피 과자들만 놓여있음 그친구가 그렇게 떠난후 사무실은 다시 조용하고 지루해졌음 항상 네이트판에서 뭐보고와서 헐 대리님대박 과장님대박 이사님대박 이러면서 혼자 쫑알쫑알 얘기하고 욕하고 그랬던게 생각나서 여기에 글써봄 정말 매일아침마다 그친구가 문열고 들어와서 우렁차게 인사할것만 같음.. 너무 보고싶다 출처 네이트판 ㅡㅡㅡㅡㅡㅡㅡㅡ 아갑자기 너무 슬프잔아요...ㅜㅜ 저렇게 밝은 사람이면 평소에 회사밖에서도 항상 밝은 에너지를 주는 사람이었을텐데.. 왜 좋은 사람은 항상 먼저 가버리는 걸까요? 나쁜사람만 데려갔으면 좋겠는데 항상 세상은 좋은 사람 먼저 데려가버리네요 슬푸다..
청소년기의 금연이 얼마나 중요한가
안녕하세요. 날컴퍼니 입니다^^ 오늘은 '한국금연운동협의회'에서 한 자료를 가지고 왔어요. 아이에게 부모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나온 자료인데요. 10대에 흡연을 시작한 엄마는 체중이 낮은 아이를 낳을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데요. 미국 정부에서 1994~5년에 당시14세~18세 여자 21,000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출산한 아기들의 체중에 관련되는 위험요인들을 조사 분석하였다. 10대에서 흡연을 시작하는 여성들은 임신 중에도 흡연할 가능성이 높으며 바로 저체중아를 출산할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저체중아를 낳는다면 1. 임신 26주전에 태어난 아이는 눈을 못뜨는 경우도 있습니다. 2. 체지방이 부족해 피부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피부를 통해서 정맥과 동백을 볼 수있고, 피부에 붉은 보랏빛이 조금씩 돕니다.) 3. 조산아는 몸에 털이 전혀 없을수도 있습니다. ( 머리카락이 있다고 해도 가는 잔털처럼 이죠) 4. 보통 임신 34주가 되어야 젖꼭지가 생기는데 (아기가 그전에 태어났따면 젖꼭지가 없을수도 있어요) 그동안 흡연과 저 출산과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는 거의 모두 임신 중의 흡연에 초점을 맞추었지만 실제로는 10대 때의 흡연이 바로 임신 중의 흡연으로 이어짐으로 10대 때의 흡연을 방지하는 일이 근원적인 방법이라고 연구자는 말했다. 또한 출산한 저체중아는 커서 여러 정신적 육체적 문제로고통을 받게 된다. 조사결과 청소년시절의 흡연, 고등학교에서의 낮은 성적, 미혼출산, 우울증 그리고 과음 등이 저체중아 출산의 위험요인으로 나타났다. 이 중 청소년시절의 흡연이 가장 강력한 위험요인으로 판명되었다. 임신 전에 흡연을 한 엄마는 다른 엄마들에 비해 임신 중 흡연율이 8배나 높았다. 따라서 출산아의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10대 때의 흡연을 막기 위해 지금보다 2배 이상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연구자는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부모의 금연이 자녀들에게 흡연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막는 일도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내 잘못으로 인해 아이에게 질병을 준다면 그만큼 죄책감도 크게 느껴질거 같아요. 하지만 이런부분에 대해 아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지금부터라도 흡연에 대한 심각성을 아이들에게 알려주어야합니다.
안녕하십니까! 2대 프레지던트입니다!
후후후 안녕하십니까 여러분? 난몰랑입니다 😎 오늘은 카페투어 카드도, 직장썰도 아닌 '공지 카드'로 여러분께 인사드리네요! 굉장히 오랜만에 공지로 여러분을 찾아뵙게 된 이유는 바로바로... 제가 2대 프레지던트에 당선되었습니다! 프사때문에 1도 안신나 보이지만 저 지금 굉장히 기분이 조씁니다 꺄르륵! 정말 많이 부족한 저지만.. 여러분 덕분에 이렇게 연임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머리 오지게 박고 열심히 하겠다는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후후 요즘 좀 나태해진게 아닐까 생각했는데 다시 으쌰으쌰 해볼게요! 앗 맞당! 오늘은 드릴 말씀이 하나 더 있어요! 뭐 거창한 이야기는 절대 아닙니다 후후 2대 프레지던트로써 제가 혼자 몇가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뜻밖의 어필) 여러분도 함께 해주시면 너무 너무 좋을 것 같아서요 히히 자 그럼 지금부터 저의 소소한 프로젝트를 소개해보겠씁니다 :) 1. 우리 점심시간과 일상을 공유해요☕️ 이것은 바로 무엇이냐! 우리 직장인들 커피 없음 죽잖아요! 출근과 동시에 점심 뭐먹지 고민하잖아요! 오늘 하루 뭐했지.. 일기 안쓴지 오조 오억년 됐잖아요! 저와 같은 생각을 하시는 직장인 빙글러들 어디 없으신가요..? 있으시다면 저와 함께 #일상 카드를 작성해보지 않으시겠어요? 후후 그냥 뭐 거창하게 쓸 필요없이 사진 한 두장과 간단한 멘트만 적어도 좋아요! 전국 각지의 직장인들의 카페, 점심맛집 빅데이터를 공유해봅시다! 아.. 난 카드 쓰는거 귀찮은뎅.... 일도 바쁜데 뭔 카드야... 라고 생각하는 분들은 톡방에서 서로 맛집 공유를 해봅시다 껄껄! 모두 드루와 드루와 2. 우리 소소한 취미를 공유해요! 🏊‍♀️ 매일 회사 - 집 - 회사 - 집 ........ 지겹지 않나요...? 지긋지긋한 삶의 굴레 속에서 여러분의 오아시스가 되어주는 취미! 꼭 많은 시간이나 돈을 요구하는 취미가 아니여도 내 마음의 안식처가 되어준다면 다 좋아요! 주말이면 맛있는 디저트 카페 방문하기, 하루에 30분 헬스, 영혼의 동반자 댕댕이와 놀기, 유유자적 낚시하기, 쓱싹쓱싹 그림 그리기, 퇴근 후 맥주 한 잔 ... 소소한 꿀팁을 공유하거나 내가 만든 멋진 작품 자랑, 오늘의 운동 인증 등 빙글러들과 함께 즐겨봅시다요 👍 혹은 마음이 맞는 빙글러들과 함께 출사를 나가거나 운동을 하는 등 '정모'를 할 수도 있고요! (지난번에 정모를 현피라고 썼던 기억이 나네요 후후...) 여러분이 원한다면 취미별, 지역별 톡방을 만들어서 함께 놀 수 있죠 😎 Q. 앗.. 나는 진짜 취미가 없는데... 그러면 톡방에 못들어가나요? 왓?!?!!?!? 그럴리가요! 한번쯤 배워보고 싶었던 취미가 있는데, 혼자는 부끄러워 시작하지 못했던 빙글러도 환영합니다 :) 다양한 빅데이터를 가진 빙글러들과 소통하다보면 분명 여러분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취미를 발견할 수 있을테니까요 후후후..... 걱정말고 드루와요.... 자, 긴글 요약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깔끔하게 3줄 요약 드루갑니다. 1. 2대 프레지던트로 뽑아주셔서 감솨합니닷! 2. 점심, 일상공유 나와 시작하지 않겠나? 3. 우리 취미 공유할까요? 여기까지 읽어주신 분들이 있을까..싶지만 읽어주셨다면 캄솨캄솨 🙇‍♂️ 톡방에 놀러와주신다면 2차 캄솨캄솨 🙇‍♂️💕 앞으로도 열심히 빙글하는 난몰랑이 되겠습니다! 감사해요 열분덜 사랑해염! 히히 ❤️
5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