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morningman
50,000+ Views

짤줍_349.jpg

하잇
오늘은 미세먼지 보통이라는디
하늘은 흐리네여
미세먼지 보통인 날 흐리면 왠지 서러워
파란 하늘 뺏긴 기분
흥...

다들 점심 뭐 먹어여?
전 아직 몰라여
뭐먹지 고민쓰...
쓰면서 고민해야징

1
닝겐의 심장을 폭격중인 냥냥이
윽 내 심장....


2
블랙팬서에서의 어쩌다 보니 부산 교통상황 고증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부산은 어느 쪽으로 다니든 상관이 없죠
오른쪽으로 가고 싶다면 왼쪽 깜빡이를 켜야 하는 곳 ㅋㅋㅋㅋ


3
우리 유물 녹여서 무기 만든 드른놈의 자식들......
아 혈압 뻗쳐


4
소방관아저씨들 넘모 고마워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우리는 미세먼지 100만 넘어도 징징대는데ㅠㅠㅠㅠㅠㅠㅠㅠ


5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네여 ㅠㅠㅠㅠㅠ


6
인간의 품이 그리운 길냥이 ㅠㅠㅠㅠㅠㅠ


7
옛날사람들이 요즘 애들 약하다고 하는 이유.jpg

그럼 모두 맛점하시규
전 이만 짤 주우러
빠잇 ㅇㅇ
25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소방관님들..존경👍백만개! 길냥이 편히 쉴 동상이라도 있어서 다행ㅠㅠ
날 통돌이속에 넣고 원심분리했던 뇬놈들‥ 트라우마 극복하는데 오래걸렸다 이것드라! 세탁기속에서 마감하거랏~!!!!😠😠😠
폰 바꾸고 아이디 기억안나서 못들어옴... 보고시포 두글뻔해쪄여😢😢😢
찾아서 다행이네여!!!!!
첫짤부터 심장 부여잡고 봤네요~ 심쿵심쿵 😽😻
아 저 놀이 ?운동하는간가요?저 저는 저것들이 무엇인지 몰라요
왜그러세요 거짓말하지 말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저것도 발이라고 올리고 잠"..독특한 수면 자세로 존재감 어필하는 고양이
독특한 수면 자세를 뽐내며 잠든 고양이의 모습이 랜선 집사들의 엄마 미소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최근 반려묘 '레시'의 보호자 승은 씨는 SNS에 "저것도 발이라고 올리고 잠"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사진 속에는 승은 씨 동생의 옆에서 잠든 레시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2층 침대 한구석을 차지한 레시. 잠든 집사의 근처에 자리를 잡더니 집사와 함께 꿀잠에 빠진 모습입니다. 침대 프레임 한쪽 발을 턱 하니 올려둔 모습이 시선을 강탈합니다. "레시가 잠든 곳은 동생의 2층 침대"라며 "최근에 이사를 했는데, 아직 캣타워를 마련 못 했더니 레시가 저렇게 높은 곳은 점령했다"는 승은 씨. "레시는 평소에도 벌러덩 드러누워 잠을 잔다"며 "꼭 한쪽 다리를 요상하게 접은 채 자는 것이 단골 수면 자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처음 저 자세로 자는 걸 보고 너무 웃겨 바로 연사를 찍었다"며 "엄마랑 사진을 같이 보면서 얼마나 웃었는지 모른다"고 덧붙였습니다. 결국 승은 씨는 레시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참지 못하고 다가가 배를 마구 쓰다듬어줬다고. 깊게 잠들어서 그런지 레시는 미동도 하지 않고 계속해서 꿀잠을 이어갔다는데요.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