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ums
10+ Views

환절기에 면역력 높여주는 음식 7가지

☆ 환절기에 면역력 높여주는 음식 7가지 ☆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에는 몸의 면역력이 떨어져 자주 피곤해지고 감기 바이러스에도 쉽게 노출된다.
외부의 기온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아지면서 몸 안의 ‘활성산소’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활성산소는 세포의 기능을 파괴하고 손상시키는 해로운 물질이다.

따라서 환절기에는 감기, 몸살, 피곤, 우울증 등 면역력 약화로 나타나는 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활성산소를 막아주는 항산화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우리 몸의 면역력을 높여주는 항산화 식품은 다음과 같다.


1. 고구마 

베타카로틴이 많은 고구마는 수분과 섬유질이 풍부해 위를 튼튼하게 해주며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대표적인 항산화 식품이다. 생고구마의 진액은 야라핀이라는 성분으로 변비를 없애주고 장 건강을 튼튼하게 새준다. 고구마 껍질에는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 성분이 더 많이 포함돼 있어 깨끗이 씻어서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2. 붉은 팥 

붉은 팥은 성질 자체가 한의학적으로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어서 체온을 항상 따뜻하게 유지해야 하는 산후조리기에 좋을 뿐 아니라 붓기를 빼 주는데 도움이 된다. 팥의 이뇨작용은 음식에 대한 소화흡수를 돕고 당질을 지방으로 축적시키는 아니라 바로 에너지로 변환시켜 준다. 또 해독작용도 한다.

3. 검은 콩

검은 콩은 건강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은 혈액순환 개선 및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고, 모발성장에 관여하는 시스테인 성분은 환절기 탈모와 새치 방지에도 도움을 준다.

4. 시금치 

시금치는 항산화 지수가 높은 식품으로, 찬바람이 부는 가을에 수확되는 시금치가 가장 달고 영양소도 풍부한다. 시금치 속의 식이섬유와 베타카로틴은 장 점막을 튼튼하게 해 장의 노화를 막고, 체내의 독을 풀어주는 해독작용을 한다.

5. 피칸 

피칸은 견과류 중 항산화 지수가 가장 높은 식품이다. 피칸을 섭취하면 혈액에 좋은 콜레스테롤 HDL을 증가시키는 감마-토코페롤은 2배가 되고, 동맥의 염증을 유발하고 심장혈관 위험을 증가시키는 건강에 나쁜 콜레스테롤 LDL 산화는 감소한다.

6. 홍시

홍시에는 노화를 막고 탁월한 항암작용을 하는 항산화 성분인 베타카로틴이 복숭아의 13배가 들어 있다. 감의 떫은 맛을 내는 탄닌은 혈관 속 콜레스테롤을 제거하여 혈압을 내리고 박테리아나 독소를 해독하는 작용을 한다. 위, 십이지장 등 소화기 계통 질환을 낫게 하고 심장, 신장 등 순환기 질환에도 효과가 좋다.

7. 호박

호박에 함유된 베타카로틴은 우리 몸의 면역체계와 장기 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시켜 준다. 섭취하면 몸 속에서 비타민 A로 전환되고, 눈의 피로와 노안 증상, 백내장과 야맹증 같은 눈 관련 질환에 효과가 있다.


========================  

■ 절친들에게만 공유하는 마음향기 무료앱 :


⚘아래 주소 꾹 눌러서 꼭꼭 더보기...

일년 내내 줄 수 있는 101가지 선물

걱정줄이는 10가지 방법

사랑하고 자주 웃으라

 
=========================  

#좋은글 #좋은글귀 #힘이되는글귀 #짧고좋은글귀 #아침엽서 #인생명언 #짧은명언 #좋은글모음 #행복 #희망 #감동 #성공 #동기부여 #자기계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겉모습보다 내면에 충실하자
중국 송나라 때 당대의 유명한 역술가가 있었습니다. 이 역술가는 한눈에 사람을 알아보는 재주가 있어 집 대문에 사람이 들어서는 순간, 샛문을 통해 이미 그 사람의 됨됨이를 파악했습니다. ​ 그리고는 성공할 사람 같으면 정중하게 마당까지 나가서 맞이하고 벼슬도 제대로 못 할 사람 같으면 문도 열어보지 않고 방으로 알아서 들어오게 했습니다. ​ 젊은 시절 범문공도 자신의 앞날이 궁금하여 이 역술가를 찾아갔더니 문도 열어 보지 않은 채 그냥 들어오라고 했습니다. ​ 역술가와 마주 앉은 범문공은 물었습니다. “제가 재상이 될 수 있겠습니까?” ​ 역술가는 그런 인물이 될 사람이 아니니 헛된 꿈을 접으라고 했습니다. ​ 그러자 범문공은 다시 물었습니다. “그럼 의원은 될 수 있는지 다시 봐주십시오.” ​ 역술가는 의아했습니다. 당시 의원이란 직업은 오늘날처럼 좋은 직업이 아니라 여기저기 떠돌며 약 행상이나 하는 고생스러운 직업이었기 때문입니다. ​ 최고의 벼슬 재상이 될 수 있는지를 묻다가 갑자기 의원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역술가는 어리둥절하여 그 까닭을 물었습니다. ​ 그러자 범문공이 대답했습니다. “도탄에 빠진 백성들을 위해 제 한 몸 바치고자 다짐했습니다. 재상이 되어 나라를 바로 잡고 그들을 떠받들면 좋았겠지만, 그럴 수 없다 하오니 나라를 돌며 아픈 사람이라도 고쳐주고자 하는 것입니다.” ​ 이 말을 들은 역술가는 다시 말했습니다. “대개 사람을 볼 때 관상, 족상, 수상으로 보지만, 심상(心象)이라는 것도 있소이다. 내가 실수를 한 듯하오. 당신은 심상으로는 충분히 ‘재상’이 될 수 있으니 지금 같은 마음이 변치 마시오.” ​ 이후 범문공은 송나라의 훌륭한 재상이 되어 간혹 외모로 사람을 판단하는 경우가 있는데 사람을 처음 만날 때 가장 먼저 보는 것이 겉으로 보이는 외모이기 때문입니다. ​ 그러나 아무리 외모가 출중하고 소위 말하는 정말 좋은 관상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됨됨이가 그를 뒷받침해주지 못한다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 됨됨이를 알기 위해서는 그의 생각과 행동 그리고 시간은 걸리지만, 그의 한결같음을 알아보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입니다. ​ 외면만큼 내면의 가치를 쌓는다면 언젠간 그 큰 가치를 알아보는 사람이 나타날 것입니다. 그럼 그토록 바라는 꿈을 실현할 수 있을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인생은 거울과 같으니, 비친 것을 밖에서 들여다보기보다 먼저 자신의 내면을 살펴야 한다. – 월리 페이머스 아모스 –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겉모습 #외모 #내면 #인격 #인성
[토박이말 살리기]1-23 꾸미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꾸미 #고기꾸미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국 #찌개 [토박이말 살리기]1-23 꾸미 오늘 알려드릴 토박이말은 날마다 먹는 밥 옆에 나란히 놓이는 국과 아랑곳한 말인 '꾸미'입니다. 이 말은 말집(사전)에 '국이나 찌개에 넣는 고기붙이를 이르는 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고 같은 뜻으로 '고기꾸미'라고도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다들 지난 설날 아침 끓여 드신 떡국에 어떤 꾸미를 넣어 드셨는지요? 소고기를 넣어 드신 집이 많을 것이고 꿩고기를 넣어 드신 집도 있을 것입니다. 제 어머니께서는 늘 닭고기 꾸미를 넣은 떡국을 끓여 주셨는데 어머니께서 끓여 주시는 떡국을 못 먹은지가 스무 해가 넘었네요. '꿩 대신 닭'이라는 말이 이 떡국 꾸미에서 나온 말이라는 것도 알아 두시면 좋을 것입니다. 옛날부터 떡국 꾸미로 꿩고기를 으뜸으로 여겼다고 합니다. 하지만 꿩고기는 쉽게 얻을 수가 없으니 닭고기를 넣어 먹은 데서 '꿩 대신 닭'이라는 말이 나오게 되었다고 합니다. 국이나 찌개에 있는 고기를 보실 때마다 '꾸미'를 떠올려 써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분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들봄달 스무이틀 한날(2021년 2월 22일 월요일) 바람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