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seunggu
5,000+ Views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나오는 생선종류에 비해 가격이 비싼것 같아여~
그런 느낌이 좀 있죠 ㅎㅎ
호불호가 좀 갈리는 식당이기도 합니다. 요즘은 시내에서도 많이 보이는 생선 숯불구이고요. 가성비가 중요한 메뉴이기도 합니다 ㅎㅎ
올려주시는 댓글에 답글을 달아도 나타나지 않네요. 이유가 뭘까요?
생선 엄청 싱싱하고 종류도 많고 맛있었어요 아주머니가 다 구워주시는데 첨에 모르고 뒤집으려다 걸려서 혼남ㅋㅋㅋ 안간지 좀되서 아직 맛이 여전하려나...
호불호가 좀 갈리는 곳이기도 해요 ㅎㅎ 요즘 다른 곳에도 유명한 생선구이집들이 많이 생겨서 ㅎㅎ
고기 불판 위에다 생선 올려서 바로 구워먹는구나... 이런 집은 첨보네요
유명한 집이긴 해요. 요즘은 꼭 속초를 가지 않아도 동네에 많이들 생기더라고요.
요즘은 속초나 바닷가가 아니어도 많이들 이렇게 판매하고 있네요 ㅎㅎ 가성비가 중요한 메뉴인거 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강원도 속초] 남경막국수
원래는 저녁에 게를 먹기 위해 굶을 생각이었으나 항상 계획은 차질이 생기기 마련이다. Y.A.T에서 커피 한 잔 마시고 있다보니 저녁 때까지는 시간이 꽤나 남았고 고파지는 배는 참을 길이 없었다. 다이어트 중이니 그나마 쌀이나 밀보다는 메밀을 먹자. 그래. 그렇게 자기합리화를 해본다. 그렇게 찾아간 <남경막국수>는 대포항에서 속초로 향하는 도로 중간에 위치해있다. 주차장이 생각보다 불쑥 나타나니까 속도를 줄이고 가자. 나는 모르고 가다가 급정거 하느라 많은 사람들한테 폐를 끼칠뻔. (조심 또 조심) 이곳에는 세트메뉴를 판다. 막국수 2개 + 수육 맛보기 이렇게 해서 3만원. 원래 막국수 하나에 9천원, 그리고 수육 小자가 19천원이니 2인세트로 적당한 듯 하다. 수육이 먼저 나왔다. 상추와 참나물을 들기름으로 무친 채소들과 얇게 썰린 수육들. 생각보다 수육에 살코기들이 많아서 별로였다. 나는 비계있고 껍데기 있는 쪽이 더 좋은데 말이다. 그리고 살코기들은 예상과 다를 바 없이 씹는 맛이 좋지 않았다. 뭔가 오버쿡된 느낌들. 하지만 비계 달린 부분들은 야들야들 맛있었다. 그렇게 수육을 어느정도 먹어가고 있는데 막국수는 생각보다 느릿하게 나왔다. 면을 직접 뽑는 소리가 들리는걸 봐서는 시간이 조금 걸리겠다 싶었다. 그렇게 나는 들뜬 마음으로 막국수를 기다렸고 그렇게 기다리던 막국수가 드디어 나오게 됐다. 나는 들깨막국수, 다혜는 물막국수. 들깨막국수는 처음 먹어보는데 왜 이걸 처음 먹어봤을까? 30여년동안 나는 무얼 먹어온 것인가. 이거 참말로 존맛탱 아닌가요, 사장님. 들깨의 고소함과 달달함이 메밀의 꼬수움과 하나가 되어 입 안에서 춤을 추고 있었다. 물막국수를 먹던 다혜도 들막 한 입 먹더니 그대로 인정. 물막국수도 맛있었지만 이건 넘사벽이었다. 결국 다음에 또 오기로 하고 다음에 오면 1인1들막 하기로. 정말 맛있게 잘먹었습니다, 사장님. - : 남경막국수 in Gangwon 2020 / iPhone11pro + Adobe Lightroom 모든 사진에는 저작권이 있습니다. 허락 없이 사용하실 경우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