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PODO
5,000+ Views

엄마 이거봐유!

입덧이 조금 나아져 활동을 시작한 포도애미. 포도 털 좀 잘라주고 목욕도 시켰어요. 애미 샤워하는 동안 신나게 놀고있던 포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 이새끼.. 꼭 코 푼 휴지만...... 아우 지지!!!! 귀여우면 다냐!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신나게 논것도ᆢ많이 어지럽힌것도 아니네ᆢ실망이다ᆢᆢ
포도에게 전해줄게요~
왠래 애들이 코푼휴지만꺼내서 가지고놀아요 어찌그리 잘아는지 모르겠어요 포도표정 넘 구여워요 다행이시네요 입덧이 가라앉으셔서 좀있음 더 좋아서 잘드실거예요 포도나무 사랑사랑♡♡♡
그렇겠죠? ㅠㅠ 입덧때 워낙 못먹어서 흑흑 포도나무도 덩달아 고생해서 이제 좀더 신경써주려해요. 이녀석들 없었음 더 힘들었을것 같네요
코푼 휴지의 짭짤함이야 말로.. 기가 막힌 진미
무슨맛인지 궁금하지만 맛볼수 없다능ㅋㅋㅋㅋㅋㅋ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고 .... ㅋㅋㅋ
ㅋㅋ 귀여우면 되죠.
그렇죠? ㅋㅋㅋㅋㅋ 열심히 치우는수밖에용 흑흑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진가가 펑펑 운 이유 '이미 4년 전 촬영한 개'
꼬리스토리가 오늘 마지막으로 들려드릴 이야기는 조금은 슬프지만 꼭 알아야 할 현실입니다. 유기견이 보호소에서 오랫동안 지내면 어떻게 변하는가에 대한 이야기이죠. 오랜 기간 외로운 만큼 외모도 조금씩 변하고 맙니다. 2016년, 사진작가 소피 씨는 앨라배마주 칼훈 카운티 보호소에 방문해 54마리의 개의 화보를 촬영했습니다. 아이들의 매력을 담아 입양 홍보를 돕기 위해서였죠. 그리고 그녀의 화보 덕에 53마리의 개가 새 보호자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랜 세월이 지나 칼훈 카운티 보호소를 다시 방문한 소피 씨는 그만 눈물을 흘리고 말았습니다.  6년 전, 자신이 촬영했던 개 한 마리가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었기 때문이죠. 보호소 케이지에서 '무려 8년간' 갇혀 지낸 유기견 그레이입니다. 2016년 소피 씨가 보호소를 방문했을 당시, 그레이는 이미 입소한 지 2년 차 된 유기견이었습니다. 이후로 4년이 지났으니 대략 6년간 좁은 케이지 안에서 갇혀 지낸 것이었죠. 노령견이 된 그레이의 얼굴 곳곳엔 어느새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 있었습니다. 심지어 어린 시절 보호소에 입소한 탓에 그레이는 한평생을 콘크리트와 철조망에서 살아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보호소에 함께 입양되었던 그레이의 엄마와 동생도, 그레이 보다 늦게 입소한 친구들도 모두 떠나갔습니다. 이제는 그레이만 남았습니다. 사랑을 받지 못하는 것도 서럽지만, 사랑하고 의지했던 가족과 친구들과의 이별을 견디는 것도 무척 힘들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눈물을 흘리던 소피 씨는 다시 한번 카메라를 잡으며 그레이의 사연을 세상에 알리기로 결심했습니다. 소피 씨는 2020년 촬영한 그레이의 얼굴과 과거 2016년에 촬영한 그레이의 얼굴을 홈페이지에 올리며 말했습니다. "모든 아이는 사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그레이가 진즉에 받아야 했을 관심과 사랑을 돌려주세요. 6년간 보호소에서 지낸 노령견을 입양해 주세요." 안타깝지만 그레이는 다른 개와 쉽게 어울릴 수 없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그레이의 입양을 포기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사람만큼은 무척 좋아하고 따른다고 하는데요. 개를 키우지 않는 단독 가정에서 녀석만을 온전히 사랑해 줄 좋은 보호자를 만나길 간절히 바랍니다. 더불어 보호소에서 사랑받지 못한 채 늙어가는 동물이 생겨나지 않도록 '유기동물을 반으로 줄이겠다'라는 19대 대선 공약이 이행되기를 소망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no title)
1 . 여자가 진정 원하는 것 전설에 의하면...    이웃나라와의 전쟁 중에 젊은 아더 왕이 복병을 만나 포로로 잡히는 신세가 되었다.    이웃나라 왕은 아더 왕을 죽이려다 그의 혈기와 능력에 감복하여 아더 왕을 살려줄 하나의 제안을 했다.    그 제안이란, 아더 왕이 1년 안에 이 질문의 답을 말하는 것이었다. “여자들이 정말로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what do women really want?    아더 왕은 자신의 왕국에 돌아와서 모든 백성들에게 이 질문을 묻기 시작했다.    현자들, 공주들, 창녀들, 승려들, 심지어 광대들과 일반 백성들에게까지...     하지만 그 누구도 만족할 만한 답을 하는 사람이 없었다.    그때 한 신하가 북쪽에 늙은 마녀가 하나 사는데 아마 그 마녀는 답을 알 것이라고 말했다.    약속했던 1년이 지나 마지막 날이 다가오자 더 이상 답을 구하지 못한 아더 왕으로서는    이제 늙은 마녀에게 물어보는 것 이외에 선택의 여지가 없게 되었다.    늙은 마녀는 답을 알려주는 대신 아더 왕이 거느린 원탁의 기사들 중 가장 용맹하고 용모가 수려한 거웨인과 결혼을 시켜 주기를 원했다.    아더 왕은 충격에 휩싸여 주저했는데 그도 그럴 것이    늙은 마녀는 꼽추였고 섬뜩한 기운이 있는데다 하수구 찌꺼기 같은 냄새를 풍겼으며    항상 이상한 소리를 내며 다녔기 때문이었다.    아더 왕은 자신의 가장 충성스러운 신하인 거웨인에게     이렇게 더럽고 추한 마녀와 결혼하라고 명령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이 소식을 들은 거웨인은 왕의 목숨이 달려있는 만큼 주저 없이 마녀와의 결혼을 자원했다.     결국 결혼이 약속되었고 마녀는 아더 왕이 가진 질문에 대한 답을 이야기하였다.    “여자들이 정말로 원하는 것은~    바로 자신의 삶을 자신이 주도하는 것, 곧 자신의 일에 대한 결정을 남의 간섭 없이 자신이 내리는 것이다.“ what women really want is to be in charge of her own life.    이웃나라 왕은 그것이야말로 진실이며 정답이라고 기뻐하며 아더 왕의 목숨을 보장해주었다는 것이다 다음 2번째 이야기도 기대해 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