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속 신스틸러 스니커 열전 TOP 7
Editor Comment 스니커 마니아라면 영화를 관람해도 자연스레 주인공의 신발에 눈길이 가기 마련이다. 다양한 역할에 따라 어떤 모델을 착용하고, 스타일링 했는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일상. 영화 속 명품 조연을 맡았던 <포레스트 검프>의 나이키 ‘코르테즈’부터 상영 내내 은근슬쩍 눈길을 사로잡던 모델까지 <아이즈매거진>이 수많은 작품 속 신스틸러 스니커들을 모아봤다. 과연 자신이 실제 소장하고 있는 제품도 포함됐을지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x 제레미 스캇 ‘윙 2.0’ 정갈한 슈트 패션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킹스맨>에 스니커 이야기가 뜬금없다고 생각했다면 영화를 다시 한 번 보길 추천한다. 시즌 1 당시 주인공 ‘에그시’가 젠틀맨으로 변하기 전 착용한 스타일을 기억하는가. 스냅백과 저지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x 제레미 스캇(Jeremy Scott) 협업 컬렉션 ‘윙 2.0’을 착용한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반항적인 면모로 처한 상황과 캐릭터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날개가 부착된 유니크한 비주얼과 킹스맨 요원으로 달라지기 전 본래의 모습이었기에 더욱 기억에 남는 스니커. https://youtu.be/BA4RMqEKy5Y <뺑반> 나이키 ‘에어 모나크 4’ 지난해 개봉한 <뺑반> 속 순경 역을 맡은 ‘류준열’은 색이 다 바랜 레더 재킷과 회색 트레이닝팬츠 그리고 나이키(Nike)의 ‘에어 모나크 4’를 착용하고 마치 단벌 신사인 듯 영화 내내 동일하게 등장한다. 본래 흰 어퍼에 네이비가 믹스돼 깔끔하면서 빈티지한 매력이 깃든 제품이지만, 작품에서는 때가 탄 모습에 언뜻 그레이 컬러인지 의심이 갈 정도. 패션에 전혀 관심이 없는 캐릭터처럼 오래된 신발장에서 몇 십년 전 스니커를 꺼내 신은 듯 어글리한 디자인에 깊은 인상을 남긴 모델이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에어 조던 1 ‘시카고’ 스파이더맨 시리즈 중 스니커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운동화가 있다. 애니메이션 버전의 새로운 주인공 ‘마일리 모랄레스’가 극중 착용한 에어 조던(Air Jordan) 1 ‘시카고’. 마치 신발을 모티브로 한 영화인 듯 내리 등장한 제품은 에어 조던의 상징인 레드, 화이트 컬러의 조합과 캐릭터의 이미지가 부합해 더욱 높은 시너지가 발휘됐다. 개봉을 기념해 스파이더맨 슈트를 연상케 하는 패턴, 컬러로 변형한 ‘오리진 스토리’가 발매돼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기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어벤져스>의 두 번째 시리즈에 등장하는 ‘퀵 실버’가 착용한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히어로의 특성인 빠른 스피드를 고스란히 담아낸 스니커는 괜히 이 제품을 신으면 나도 모르게 저절로 초능력이 생길 것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빨리 달리는 모습에 모든 능력은 운동화에 달린 듯 신발의 존재감을 배가시켜 내구성과 기능성 등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린 제품. <아이로봇>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극중 주연을 맡았던 ‘윌 스미스’의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는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그는 영화 초반부 어렵게 구했다는 말과 함께 박스를 열고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스니커를 확인한다. 참고로 작중 배경은 먼 미래로 주인공의 할머니는 촌스러운 신발이라고 핀잔하던 신발이었지만, 작품 성행 후 ‘컨버스 아이로봇’으로 불리며 많은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진리의 블랙/화이트 조합과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여전히 변치 않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포레스트 검프> 나이키 ‘코르테즈’ 달리기밖에 모르는 사나이 ‘포레스트 검프’가 그의 절대적인 존재이자 첫사랑 ‘제니’에게 선물 받은 나이키(Nike) ‘코르테즈’. 새하얀 어퍼에 빨간 스우시, 파란 컬러 믹스가 돋보이는 제품은 그녀가 떠난 뒤 미 대륙을 횡단하고 다 닳아 해진 모습이 영화가 끝난 뒤에도 잔상이 선명히 남아있다. 영화 속 순수한 마음처럼 나이키 클래식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닌 스니커는 2017년도 코르테즈 45주년 기념 재발매되며 지금까지도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 아이템이다.  <독타운의 제왕들> 반스 ‘어센틱’ <독타운의 제왕들>은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스케이트 보더들의 거칠고 자유분방한 라이프스타일이 그대로 구현된 영화로 스케이트보드의 상징과도 같은 반스(Vans) ‘어센틱’ 네이비가 줄곧 등장한다. 젊은 청춘들의 열정과 스트릿 컬처를 대변하는 반스와 제격인 작품은 극이 끝나고 나면 스케이트보드와 스니커를 함께 구매하고 싶은 충동이 생길 정도다. 더불어 지난해 영화에 영감받은 디자이너 우영미와 함께한 최초의 로컬 협업 컬렉션이 출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일본만화 주인공같은 일본 축구선수.jpgif
만 16세의 나이에  득점을 기록했고 촉망받던 유망주엿으나 품위 유지 위반 미성년자가 담배와 태도불량으로 팀내에서 방출 재능은 확실햇던 선수라 다른팀에서 계약제시 U-22대표팀에도 뽑힘 만 17세의 나이에도 일본 J리그에서 골 기록햇으나 또 퓸위 유지 위반 역시 또 담배로 팀내에서 방출 받아주는 팀이 없어서 한국의 경남FC 입단테스트를  받고 입단 쿠니모토는 재능은 뛰어나나 악동의 이미지가 강했다. 일본에서 외면받는 그를 왜 영입했나.  “말컹과 똑같은 상황이었다. 우리 팀 상황이 좋았다면 쿠니모토를 뽑지 않았을 것이다. 내가 어려운 일들을 많이 겪으면서 선수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게 됐다. 엘리트 코스대로 커 가는 선수들도 있지만, 현실은 순한 사람도 악하게 만들 수 있다. 쿠니모토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 ―트러블은 없었나. “많이 부딪쳤다. 쿠니모토가 집에 간다고 한 적도 있다. 그럴 때마다 아무 말도 안 하고 기다려줬다. 일본어 번역을 부탁해서 나의 꿈과 이상에 관해 편지를 써서 준 적도 있다. 최근엔 성실하게 훈련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쿠니모토를 다시 주목하고 있다.” 한국에 와서도 감독과 트러블도 있엇지만 좋은 감독을 만나 성장함 결혼도하고 딸도 낳고 정신적으로 안정됨 일본팬들에게 보낸 편지 고등학교시절 친구들과 친구를 응원하기 위해 온 고향친구들 고향에서 창원까지 300km 고향에서 이번 경기 있는 가시마까지 거리가 1126kn 한국으로 오는것보다 교통비도 더 비싸다고 ㅋㅋㅋ 한국 경남의 일본용병 쿠니모토 쿠니모토의 고향집이 있는 곳이 기타큐슈시 와카마츠구인데, 이곳이 치안이 불안하고 야쿠자가 많이 돌아다니는 동네라고 한다.  이거 완전 크로우즈의 스즈란 ㅋㅋㅋ 어제 결승골 넣고 눈물흘림 ㅊㅊ 디미토리
은근 모르지만 엄청 중요한 공간 촬영팁 6가지
첫번째, 공간을 넓게 담아라 공간을 넓게 담으면 딱히 다른 시도를 하지 않아도 훌륭해 보인다. 다만 공간 내에 두 개 이상의 코너를 담으려 하지 않는 것이 단정한 사진을 만든다. 공간을 위해 코너에 서서 촬영하는 것이 좋으며, DSLR을 활용할 때는 16~24mm렌즈를 활용하자. 잠실 레이크팰리스 by 지오아키텍처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q1PiFZ 두번째, 1소점 또는 2소점 투시도로 촬영하라 1소점 투시도는 공간의 구성을, 2소점 투시도는 입체감을 강조한다. 1소점 투시도는 벽과 수평으로 마주 섰을 때, 2소점 투시도는 코너에 섰을 때 적용된다. 이때 반대편 코너를 중앙에 둘 필요는 없고, 3벽을 드러낼 필요 없다. 울산 안보성당 by 건축집단MA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1nE5Dz 세번째, 수직/수평을 잘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앵글을 잡을 때 수직/수평을 잘 맞춰 사진 내 요소들이 왜곡 없이 바른 형태를 취하도록 하는 것이 보기 좋다. DSLR을 사용한다면 삼각대를 이용하여 수직/수평을 맞추고 흔들림을 방지하는 것이 더 나은 결과물을 내놓는다. 해운대 SIDE / FISH & CHIPS by RAW DESIGN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4Dn9dR 네번째, 적절한 밝기를 찾아라 빛이 고르게 퍼져 공간과 사물의 형태를 잘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 구석이 너무 어둡지 않은지, 창밖에서 들어온 빛이 강해 분위기가 왜곡되는지 살펴야 한다. 빛은 좋은 공간 사진을 위한 키(key)이다. 가능하다면 모든 조명을 켜고, 낮이라면 열 수 있는 창은 다 열어라. 옥인동 연립아파트 by 미우가 디자인 스튜디오 이미지 더 보기→https://goo.gl/p7R6B5 다섯번째, 인간의 인지체계를 활용하라 인간의 눈은 사진을 볼 때 책처럼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이동할 것을 예상한다. 사진의 왼쪽은 밝게, 오른쪽을 어둡게 할 경우 보다 자연스럽게 인식할 수 있다. The Hotel La Cher by 윤홍건축디자인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5Ck4oZ 여섯번째, 가끔은 인숙하지 않은 앵글을 시도하는 것도 좋다. 사다리나 계단을 이용해 앵글을 시도하거나 의자에 앉거나 쭈그리고 앉아 로우 앵글을 시도하면 흥미롭고 깊이 있는 사진을 얻을 수 있다. LIBERTY night & day by *KMGD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jomDrJ
7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