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키나와 여행: 남부
일곱명이서 떠난 오키나와 2박3일 여행 벌써 1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지만 그리운 맘에 추억 다시 꺼내본다. 8인승 차를 렌트했다. 운전석 위치와 좌측 도로주행 적응 안되고요.. 좁은 차에 바글바글...귀여운 우리 오키나와에서의 첫 끼니는 돌판에 바로 구워먹는 스테이크 현지 직장인들이나 학생들이 많이 찾는 듯 하다. 주문은 자판기로! 스테이크를 제외한 밥, 샐러드, 스프 등은 셀프바에서 무한으로 가져다 먹을 수 있다. 류보백화점 쇼핑 한국의 현대백화점 같은 느낌을 주었던 오키나와의 류보백화점 사람이 많으니 볼 것도 많고 시간도 오래 걸린다. 길고 긴 쇼핑에 하나, 둘 낙오자 발생🤣 길거리를 걷다가 발길 닿는대로 구경. 코카콜라 수집하시는 분 희귀템 발견하고 신난 손😆 아늑한 카페에서 잠시 쉬어간다. +당충전 비 내리는 아메리칸빌리지 생각보다 비가 많이 내려서 우산을 샀더니 거짓말처럼 비가 그친다. 게임러버들을 위한 시간 게알못은 눈만 멀뚱멀뚱👀 저녁은 샤브샤브 무한리필 꽤 오랜 웨이팅에 좁은 방에서 더위도 같이 먹었지만 만족스러웠던 식사였다. 로손 편의점 숙소 가는 길 잠깐 들러 소소한 간식거리 쇼핑 모두들 피곤했는지 재빠르게 꿈나라로 떠나버린 오키나와 여행 첫날이었다.
사랑하는 것, 좋아하는 것
피닉스님께서 사랑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에 대한 차이가 무엇인지 저의 생각을 물어오셨어요 예전에 잠깐 생각해보기는 했지만 지금은 사랑을 안하고 있으니 깊게 생각해 보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사랑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에 대한 사전적 의미는 다음과 같습니다 사랑 1. 어떤 사람이나 존재를 몹시 아끼고 귀중히 여기는 마음. 또는 그런 일. 2. 어떤 사물이나 대상을 아끼고 소중히 여기거나 즐기는 마음. 또는 그런 일 좋아하다 1. 어떤 일이나 사물 따위에 대하여 좋은 느낌을 가지다 감정이란 것을 명확하게 설명하기는 힘들지만 사랑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은 그 대상에게 마음이 간다는 것은 분명하고 생각이 아닌 감정이 담긴 마음이 반응한다는데서는 같을 거 같습니다 하지만 그 차이를 두자면 차이의 핵심은 감정의 깊이와 대상에 대한 태도에 있는 거 같아요 보통 사랑에 중독된다라고 하죠 대상을 좋아하면, 있으면 좋고 없어도 상관은 없는 것이지만 사랑을 하면 그 대상은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어버리는 거 같아요 그래서 가슴앓이는 사랑을 시작할 때만 하게 되죠 보통 좋아하는 대상에 대해서는 질투하거나 집착하지 않지만 사랑은 다르죠 사랑을 하면 사랑하는 대상에 대한 질투나 집착은 사랑하는 감정으로 인해 생기는 소유욕 때문에 생기는 것이고 사랑하는 그 감정의  깊이에 따라 대상에 대한 태도 또한 달라지죠 그 태도는 사람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극명하게 보여집니다 너무 사랑해서 소유하려 하거나 또는 너무 사랑해서 너무 조심스럽다거나 하는 것이죠 사랑할 때나 좋아할 때, 감정의 흔들림은 비슷하게 보여지지만 안보면 더 보고 싶어지는 사랑하는 감정의 지속성이 그 둘을 구분짓는 또하나의 요소가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그 감정의 지속성이 떨어진다고 해서 사랑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서로에 대한 익숙함 때문에  그 감정의 지속성은 유효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죠 좋아하는 것과 사랑하는 것을 포괄적으로 마음이 끌리는 하나의 감정이라고 볼 때 좋아하는 것은 호감에 가깝고 그 감정이 깊어지게 되면 사랑이라 부를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랑을 어려워 하는 것은 아무리 타인을 이해할 수 있는 공감능력이 있다고 해도 같은 것을 보고, 같은 것을 듣고, 같은 것을 느껴도 다른 것을 생각하는 서로 다른 존재들이기에 그런 것 같아요 그 어려운 사랑이지만 사랑을 하려하고 필요로 하는 것은 스스로 채울 수 없는, 사랑함으로써 생기는 감정의 한 부분 때문이겠죠 이 글이 답이 충분히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감사합니다 - 본질에 대한 깊이 있는 고찰 타이핑 영상 https://youtu.be/J9fkEcqgykE
남해: 당일여행
남해 독일마을 오래 전 기억을 더듬어 다시 찾은 남해 독일마을은 기억 속 모습과는 꽤 달라져 있었지만 여전히 좋았다. 예전엔 독일 사람들이 사는 조용한 마을 느낌이었다면 요즘엔 좀 더 상업화 되어간다고 할까.. 그래도 여유 넘치고 평화로운 분위기는 여전했다. 쿤스트라운지 독일마을 안에 있는 카페/펍 쿤스트라운지에서 간단하게 점심을 먹었다. 독일식 소세지라고 해서 짤까봐 걱정했는데, 담백하고 카레소스와도 잘 어울려서 맛있게 다 먹었다! 마을이 내려다보이는 탁 트인 뷰도 굳✨ 원예예술촌 좋아하는 꽃을 보러 독일마을 바로 옆 원예예술촌에 갔다. 입장료는 5,000원 아쉽게도 꽃이 많이 피는 시기가 아니라 수선화, 러넌큘러스, 양귀비만 실컷 보고 왔지만 나무냄새 맡으며 걷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여름에 가면 더 다양한 꽃을 볼 수 있을 것! 사진열쩡🤣 사진을 찍고 있는 내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보면 대부분 자세가 굉장히 코믹한 경우가 많다;; 카페로 향하는 길에 너무 멋진 반영을 발견해서 차를 세우고 한참을 바라보고 찍어댔다. 그림 같기도 하고 가만히 보고 있으면 빨려들어갈 것 같아. +새소리 돌창고프로젝트 검색 끝에 찾아간 돌창고프로젝트. 마감시간인 6시가 지나 결국 헛걸음으로 돌아와야해 너무너무너무 아쉬웠다.. 어쩐지 죄다 햇살 가득한 사진들 뿐이라 했더니만😭 남해에 또 가게 된다면 꼭 다시 가보고 싶다!
8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