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yaNo1
50+ Views

잠을 제대로 못 자는 불면증 원인과 증상은?

넓은 의미의 불면증은 잠이 드는 것과 그 잠을 유지하는 것을 넘어 아침 일찍 일어나기가 어려운 수면장애를 통틀어 말합니다. 이런 불면증은 시점에 따라 수면 유지 장애, 입면 장애와 조기 각성 장애 등으로 구분을 합니다. 최근에는 평소 쌓인 정신적 스트레스로 인해 교감신경이 흥분되어 있거나 체력의 저하로 인한 숙면의 방해와 잠자리에서 쉽게 잠이 들지 못하는 이들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수면이 부족하면 우리 몸의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면역 질환에 취약해지고 백혈구의 활동성도 저하되는 만큼 불면증에 대해서 공부를 하는 시간을 가져 보겠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강아지 구충제의 항암 효능과 플라시보 효과
플라시보 효과는  효과 없는 가짜 약을 줬는데, 환자의 긍정적인 믿음으로 인해 병세가 호전되는 현상을 말함. 그런데 2000년대 이후 플라시보 효과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이루어지면서 몇가지 놀라운 사실들이 밝혀지고 있다. 넘어지거나 사고로 척추골절진단을 받은 환자들에게 가짜 시술을 해줬는데 일주일내로 즉시 호전되는 것을 느끼고 다시 일상생활을 영위 로션을 마취제라 속이고 통증 테스트를 했는데 진통 효과가 실제 마취제보다 뛰어남 이때 뇌를 같이 분석했는데 모르핀 같은 내인성 진통제가 분비됨 도파민 결핍으로 증상이 악화되는 파킨슨병 환자들에게 가짜약을 주고 새로나온 신약이라고 했더니 뇌에서 도파민이 알아서 분비됨 플라시보 효과가 놀라운 이유는 카페인이나 마약, 알콜 같은 자극적인 물질을 섭취하지 않아도 어떤 믿음, 생각만으로 뇌의 중추신경을 자극하여 여러 화학물질을 생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심지어 하버드의대에서 이루어진 실험결과를 보면  '가짜약'이라는 것을 밝히고 실험을 했는데도 해당 집단의 62%가 증상이 완화됐다고 한다.  실험을 진행했던 교수의 말에 따르면, 약에 대한 믿음 뿐만 아니라, 사람(의사)에 대한 믿음 역시도 플라시보 효과를 발현시킬 수 있다고 함. 몇몇 의사와 연구진들은 플라시보 효과를 암벽타기에서 밧줄이 주는 안정감에 비유한다. 안전할 것이라는 믿음은 인체의 면역체계에 극적인 변화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 요즘 강아지 구충제 - 펜벤다졸이 이슈가 되고 있는데 여기서 펜벤다졸의 항암효과 보다 중요한 것은, 약에 대한 사람들의 믿음이다. 1957년에 '크레비오젠'이라는 신약과 관련된  유명한 플라시보 사례를 보면, 신약을 믿고 투여했던 암환자의 상태가  처음에는 놀라울 정도로 좋아졌다고 한다. 그런데 얼마 후, 그 신약이 암에 효과가 거의 없다는 것이 밝혀지자  그 암환자는 다시 병세가 악화됐고, 얼마 후 세상을 떠났다. 결론은  말기암환자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펜벤다졸을 먹을 경우 실제 항암효과의 유무와 관계없이 믿음만으로 일정부분 효과를 느낄 수도 있다.  다만 이 믿음은 펜벤다졸 복용에 의한 안 좋은 결과들이 나오기 시작할 때, 급격하게 무너질 가능성이 크다. 그렇기때문에 한가지에만 의존하면서, 의사와 약에 대한 불신을 키우는 것 보다는 현재 나온 항암제들도 정말 미친 경쟁률을 뚫고 올라온 강력한 약이라는 것을 믿고, 의사의 지시에 따라서 병행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제로 이번 강아지 구충제 이슈를 촉발시킨, '조 티펜스'도 병원의 임상시험과 다양한 영양제를 같이 복용했다고함.
자궁에 샴푸 성분이 쌓인다는 썰의 진실.jpg
아마 시작은 이런 개같잖은 건강 마케팅이었을 것이다. 거지같은 공포소구... 계면활성제가 공중보건에 기여한 바를 생각한다면 당연히 개소리 이런 개소리가 트위터에 퍼지고 퍼져 대체 무슨 영상을 본거니 대체 주변 산부인과 의사는 누구고 환경공학 전공하신 분은 누굴까 막판의 "공부하세요"가 킬링포인트 전문가들은 N사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놀랐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이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위험성이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을 부각, 과장한 것으로 본다. 어떤 식품, 의약품, 화장품이든 위험도가 기준치를 넘는다면 판매할 수 없다. 시중에 판매되는 상품들은 전부 사내, 국가 안전성 부서들로부터 꼼꼼히 검사받게 된다. N사가 지적하는 문제의 계면활성제는 두 물질의 경계면에 흡착해 성질을 현저히 변화시키는 물질이다. 처음에는 천연 성분으로 만들었지만 2차 세계대전 중 독일이 석유에서 추출한 합성계면활성제를 개발하면서 석유계 화학물로 제작됐다. 이 성분에 문제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N사가 잘못된 정보를 주고 공포감을 조성하는 게 문제다. 한 피부과 전문의는 “합성계면활성제는 세정이 잘 되는 게 장점이나 제대로 헹구지 않아 두피에 남으면 각질이나 두피에 존재하는 천연보습인자 등의 방어막을 녹일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충분히 헹궈내면 해결될 문제다. 계면활성제를 샴푸에서 빼기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계면활성제가 없으면 세정이 되지 않고, 샴푸의 가장 기본적인 목적은 세정이기 때문이다. 대신 함유량이 적거나 천연재료를 활용한 샴푸를 찾아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그니까 걱정말고 샴푸 쓰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