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ondmirror
5,000+ Views

컴백 앞두고 체지방10%까지 낮춘 남돌

KARD(카드) 비엠
3월 컴백때문에 4주정도 운동 개빡세게 한 결과


원래 키가 186cm 정도이고 6kg 뺐다고함 (미쳤ㄷㄷㄷ)
체지방률 15도 낮은데 10%까지 낮췄음ㄷㄷㄷ
존멋탱임ㅜㅜ

(* 요즘 살빠지는게 진짜 보여서 팬중에 누가 너무 스키니 해지는거 아니냐고 했는데 걱정하지 말라고 인스타 올려준거임!)

리스펙


+ 지금도 흉통이 커서 커보이는데, 옛날엔 진짜 막 와;;;; 이런느낌?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FOOL - 페퍼톤스 (BML 2019 ver.)
신곡은 역시 라이브로 듣는 것이 제맛 아니겠습니까 :)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OST인 'FOOL'의 첫 라이브를 바로 며칠 전인 토요일, 페퍼톤스와 너무 잘 어울리는 봄날에 '뷰티풀 민트 라이프'에서 선보였단 말이죠!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귀하디 귀한 페퍼톤스의 흔치 않은 사랑 노래 'FOOL'의 첫 라이브 함께 들어 볼까요?😘 꺄! 시작할 때 뚱땅뚱땅 피아노 치듯 하는 몸짓도 박자 맞추려는 까딱 까딱 손짓도 넘나 귀여운 것 (그래서 본의 아닌 제 앓는 소리가 들어갔습니다 죄송...) 원기옥으로 청량함을 모은 듯 이 날 온 세상 청량함은 오빠가 다 가졌나 봅니다...💕 (청량한건 신재평 귀여운건 이장원 아닙니까?) 전 라이브가 오백배 좋지만 음원으로도 함께 들어 보시겠어요? [CREDIT] Written by Peppertones Guitars, Piano, Programming 신재평 Bass 이장원 Recorded by Peppertones Recorded by 지승남 at Antenna Studio Mixing, Mastering 신재평 at workroom 피아노까지 신재평 ㅠㅠㅠㅠㅠ 오빠 못 하는게 대체 뭐야....? 암튼 가사도 귀여웅게 같이 보실랑가요? 헤헤 FOOL - 페퍼톤스 매일 밤 너를 생각해 항상 조금 이상해 가끔 씩 웃는 얼굴도 뭔가 난 조금 수상해 알 수 없는 너의 비밀을 볼 수 없는 너의 마음을 자꾸 떠오르는 웃는 그 표정을 지금 만날 수 있을까 어둑해진 저녁 거리로 익숙한 너의 집 앞으로 숨이 차 오른다 소리쳐 부른다 이제 숨길 수 없어 넌 WHO? WHO? WHO? WHO? WHO? HA HA HA HA HA 어떤 말을 꺼낼까 밤새 고민을 했어 Some say silly for love, fools fall in love 알 수 없는 너의 비밀을 볼 수 없는 너의 마음을 자꾸 떠오르는 웃는 그 표정을 지금 만날 수 있을까 함께였던 많은 날들을 셀 수 없이 많은 순간을 다시 떠올린다 너에게 달린다 이제 멈출 수 없어 난 WHO? WHO? WHO? WHO? WHO? HA HA HA HA HA
반복횟수의 한계, 방법
반복횟수의 한계, 방법 사람이 걷거나 달리기를 할 때는 다리를 몇 번 움직이고 팔을 몇 번 휘젔는지 숫자를 세지 않는다. 하루에 몇 번 앉았다 일어나고 무릎을 접었다 펴고 허리를 굽혔다 펴고 팔을 굽혔다 펴는지 세지 않는다. 사실은 하루 전체가 운동으로 이루어져 있다. 숨쉬기부터 힘쓰기까지 모든 하루가 운동의 범주에 포함될 수 있다. 점진적인 운동량의 한계는 관절이 견디는 한계, 심폐가 견디는 한계로 귀속된다. 그러니까 일정한 속도로 달릴 수 있는 거리가 점점 짧아지고 느려질수록 신체능력이 떨어지는 것이다. 일반인, 그러니까 초심자에게 필요한 것은 힘을 쓰는 방법이나 무거운 것을 들어 옮기는 최대근력이 아니다. 첫번째로 필요한 것은 지구력이고 그 다음 유연성이다. 그 다음이 근지구력이고 그 다음이 회복능력, 맨끝에 최대근력이다. 사실 최대근력은 굳이 추구하지 않아도 된다. 신체능력을 크게 좌우하는 것은 최대근력이 아니라 근지구력이다. 동작이 반복되고 횟수가 늘어날수록 관절에 가중되는 부하는 증가한다. 근육은 에너지를 동원해야하고 에너지 사용에는 제약이 따른다. 그러니까 사람마다 근육을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 효율이 다르고 그만큼 관절에 가중되는 부하는 비례한다. 점진적 과부하의 원리는 관절이 점진적 과부하에 적응하고 강화될 때만 작동한다. 그런데 문제는 근육보다 결합조직의 회복력, 성장속도가 현저히 느리다는 것이다. 이는 단기와 장기의 관점에서 모두 적용된다. 반복횟수의 한계는 관절의 한계에 귀속되고 그 안에서 동작을 반복하는게 근지구력이라 이르는 일련의 활동이다. 물론 근지구력에는 심폐능력이 연계되지만, 일반적으로 생각할 때 근지구력은 맨몸으로 얼마나 반복된 동작을 지속할 수 있는가를 말한다. 그것이 사실은 인간이 낼 수 있는 힘의 본질이며 근본이다. 어차피 한계치 이상의 힘은 지극히 일시적 일회적인 사용에 국한되며, 그것은 필연적으로 관절과 조직의 손상을 불러온다. 고중량의 무게나 저항이 일반인에게 불필요하다고 말하는 이유도 유전적으로 이미 어느 정도의 한계와 수준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골격의 두께와 크기의 한계는 극복하기 어렵고 그 이상의 근력을 내려면 오랜 시간의 훈련과 상당한 부상의 위험을 감수해야한다. 골격에 대해 잠시만 언급하자면, 60~70kg의 일반적인 체격이라도 약간이라도 뼈가 굵은 쪽이 유리하고 키가 작아도 골격이 큰 사람이 훨씬 더 유리하다. 유리하단 뜻은 관절도 더 크고 뼈도 더 두꺼우면 힘을 쓰기도 더 유리하고 따라서 운동의 효과가 훨씬 더 좋다는 뜻이다. 그리고 골격의 차이는 체구가 커질수록 더 큰 차이를 불러온다. 헤비급 이상이 되어버리면 뼈의 굵기도 굵기지만 동원할 수 있는 힘의 차이가 훨씬 커지고 달리기는 못하는 대신 몇 배 이상의 힘 차이가 발생해버린다. 그러니까 둘다 근질이 좋을 경우 몸무게가 70kg인 사람과 100kg인 사람의 몸무게 차이는 30kg이지만, 그 동원하는 힘과 근력의 차이는 가뿐히 2배를 넘어갈 수 있다. 물론 역도나 무게를 다루는 운동선수라면 역전이 가능하지만, 일반적으로 그럴 일은 없다. 그러니까 60 70 80kg대의 일반인이 오래 훈련했거나 타고난 장사를 힘으로 이기겠다고 목표를 잡는 것은 매우 비상식적이고 위험한 일이다. 또 건강과도 별로 상관없다. 고중량의 부하보다 맨몸의 고반복이 훨씬 더 건강에 유리하다. 반복횟수로 돌아가자. 어떠한 동작의 반복횟수는 그 동작에 필요한 근육의 한계, 관절의 부하와 연결된다. 동원되는 근육의 크기가 작을수록 한계는 빨리 온다. 관절이 견딜 수 있는 시간이 짧을수록 근육의 부하도 급증한다. 그 상태를 넘어서면 인대와 힘줄조직의 부상을 불러온다. 그러니까 부하를 큰 근육을 위주로 집중하거나 관절의 부하를 줄이는 방향으로 움직여야 한다. 똑같은 동작이라도 어디에 힘을 주고 어디에 먼저 힘을 주고 움직이느냐에 따라 견딜 수 있는 한계치도 달라진다. 그게 운동의 효율을 좌우하고 운동의 효과를 크게 좌우한다. 더 많이 오래할 수 있을테니까. 똑같은 횟수를 반복하더라도 사람마다 요령이 있다. 사람은 기계처럼 고정하고 동작을 반복하지 않는다. 관절은 베어링시스템이 아니고 마모되면 교체하거나 윤활유를 칠 수도 없다. 그래서 각자에 맞는 반복의 속도가 필요하고 약간씩 각도를 바꾸며 관절의 부하를 줄이는 기술이 필요하다. 일부러라도 그렇게 하지않으면 관절의 손상을 피할 수가 없다. 그러니까 요령피우며 운동하는게 보기는 안좋아보여도 다치지 않는 나름의 본능이란 뜻이다. 그걸 억지로 제한하고 강제하는 것은 예상치못한 부상을 일으킨다. 모든 동작과 운동은 본인이 판단하는 위험의 범주에서 회피되어야 한다. 그게 횟수든 한계든 본인의 감각과 판단에 맡겨야 한다. 몇 번을 하든 몇 분을 쉬든 본인이 시험하고 연습하는게 가장 좋다. 효율을 극대화하고 싶으면 반복횟수가 아닌 정지시간을 기준으로 한 아이소메트릭, 등척성 운동을 할 수도 있다. 그런데 이 방법은 이것대로 요령이 필요하고 근육에 가해지는 효과는 좋은 대신 관절의 단련이 안된다. 그러니까 근지구력은 근지구력대로 훈련이 필요하다. 대한
3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