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mollang
a month ago1,000+ Views

직장인의 칫솔 관리법

사무실 책상 위 펜꽂이에 펜과 함께 꽂혀있는 칫솔, 책상 서랍 안에 무심하게 놓여있는 칫솔. 이런 모습은 어느 사무실에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는 풍경이다.


하루에 8시간 이상씩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장인들은 적어도 하루 1번 정도는 양치질을 한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칫솔을 대충 관리하다가 세균에 노출되면 흔히 잇몸병이라고 얘기하는 치주질환에 걸릴 수 있다. 또한 세균이 구강 뿐 아니라 온몸으로 퍼지거나 염증이 생기면 전신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지금부터라도 칫솔 관리에 신경쓰도록 하자.



1. 칫솔의 세척 및 보관


우선 칫솔은 사용 후 흐르는 물에 치약의 잔여물과 음식물이 남지 않도록 잘 헹구고 엄지손가락으로 문질러서 씻는다. 그리고 칫솔에 묻어 있는 물기를 탁~탁~탁~ 털어서 제거한 후에 햇빛이 잘 들고 통풍이 잘 되는 창가 쪽에 두고 자연 건조시키는 것이 좋다.

자연 건조가 좋지만 미세먼지가 많은 요즘에는 창가 쪽에 두는 것도 안전하지 않다. 이런 경우에는 책상 어느 한쪽 면에 잘 털어둔 칫솔을 칫솔모가 아래 방향으로 가도록 걸쳐놓는다. 그런 후에 칫솔모가 어느 정도 건조되면 칫솔을 칫솔캡에 씌우거나 칫솔 전용 통에 넣어 보관하도록 한다.

사무실 책상에서 화장실 변기 시트보다 400배 많은 세균이 검출됐다고 하니 칫솔을 펜꽂이나 서랍에 두는 일은 없도록 한다.

대부분 칫솔을 화장실에 보관하는데 다수가 사용하는 회사의 화장실은 가정집보다 사용량이 많아 공기 중에 바이러스가 훨씬 더 많을 수밖에 없다. 또한 화장실은 습기가 많아 세균 번식이 쉽고, 변기에서 물이 내려갈 때 공기 중으로 수많은 바이러스 입자가 퍼져서 칫솔에 침투할 수 있기 때문이다.



2. 칫솔의 소독


칫솔을 잘 털고 말렸다고 해서 안심할 수는 없다. 번거럽더라도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정수기의 온수나 뜨거운 물에 굵은 소금이나 베이킹소다를 넣고 10분 정도 담궈두면 소독 효과가 있다. 이런 재료가 없다면 구강 청결제에 20분 정도 담가두는 것도 좋으니 잊지말고 깨끗하게 관리하도록 한다.  

요즘 휴대용 칫솔 살균기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살균기마다 살균력의 차이는 있겠지만 칫솔에 번식할 수 있는 살모넬라균, 대장균, 포도상구균 등 약 28가지 세균들을 살균하므로 펜꽂이에 두는 것보다 훨씬 칫솔을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어 좋다. 

칫솔은 두 개 정도 마련해서 번갈아 가며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 이는 완전히 건조된 칫솔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훨씬 위생적이다.



3. 칫솔의 교체 시기

많은 직장인들의 경우, 칫솔 교체에 큰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이다. 하지만 양치질만큼 칫솔 교체시기도 중요하다.

개인별 칫솔질 방법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칫솔의 수명이 다를 수 있지만, 평균적으로 3개월 주기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교체 주기가 되지 않았더라도 칫솔모가 벌어졌거나 닳았거나 양치질할 때 잇몸이 쏠린다면 잇몸이 손상될 수 있으니 바로 교체해야 한다.

간혹 칫솔모 형태가 변하지 않았다거나 바꾸는게 귀찮다거나 돈이 든다고 절약하고자 오래된 칫솔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칫솔은 세균에 오염됐을 수도 있고, 칫솔질이 효율적으로 되지 않아 치아가 잘 닦이지 않을 수 있으므로 교체하도록 한다.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1 comment
Suggested
Recent
이 글 제목 보자마자 책상 위 칫솔 찾아봄... 하지만 세척은 귀찮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살면서 이런 사장님 처음!!!
저는 출판사에 다니는 직원임 사장1 직원1 프리랜서2명으로 일하고 있음 타이틀만 사장이지.. 전혀 사장님이라고 볼수 없는 일화가 많음 1. 사장님은 사무실에서 숙식을 다 해결함 내가 출근하면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게임, 예능프로그램 보고 직원있든없든 소리를 크게해서 봄 특히 게임 하면은 마우스 소리라던지 게임이 잘 안풀리면 탄성을 가끔씩 내니까 누가들어도 게임하는게 티가나는데 문제는 거래처에서 전화가 오면 사장님 자리에 전화번호 뜨자마자 갑자기 자는척을함ㅋㅋㅋㅋㅋㅋㅋㅋ 와...... 거래처에서 전화 왔다고 사장님 부르면 입벌리고 눈감고 일부러 2~3번 크게부르니까 기지개피면서 으으으음,,~~ 하품하는 척 쩜;;; 결국 전화받고선 거래처한테 마치 여태잣다는듯한 목소리로 잤어요.. 이럼.. 이런식으로 거래처 전화 매번 피함 .. 영화배우 저리가라임..나한테 거짓말도시킴 자기 없다고 말하라함 ㅋㅋㅋㅋㅋ 2. 월급문제 첫 월급날부터 아직 돈 안들어온게 있다며 내일 주면안되냐고 미룸.. 첫날이니까 사정봐드렸는데 두달째 되는 날에도 미루려고 하길래 단호하게 절대안된다고 말씀드렸음! 근데 월급, 상여금도 입금하기 귀찮아서 나더러 은행가서 돈을 찾아오라고 카드랑 비번알려줌 (사장님 귀차니즘 장난 아니심! 앉아서 숙식 해결 다하는 분임) 몇달전에는 월급날이 였는데 금요일 오후부터 사장님이 사무실에 안계심 ,,..전화해도 안받고 포스트잇,문자도 남겨놨음 돈 급하다고.. 주말에 사무실, 사장님 폰으로 10통넘게 장문의 문자도 남김! 모조리 씹고 잠수 타심..... 월요일날 출근했더니 아무일 없다는듯이 주말잘보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휴........월요일에 월급받음 그 후로는 월급날 지키려고 함 어휴... 3. 4대보험 이건 오늘 터진 사건임!!!!!!!!!!! 판에 쓴 이유도 오늘일때문에 열받아서 쓰는거임 서류좀 떼려고 공단에 전화해서 현직장 4대보험 내역서좀 팩스로 보내달라고했음 근데......4대보험이 가입이 안되있다는거임?? 사장님한테 혹시 4대보험 안들어노으셧냐고.. 아맞다! 깜빡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일한지 8개월이 됬는데 4대보험 다 내주는 조건으로 입사한건데 가입이 안되어있다니 너무 열받아서 사장님한테 할말 다했음!! 꼭 완납하고 가입하겠다고함 못믿겠다고 오늘 당장해달라고 했더니 내일 돈이 다 들어온다며 등본떼오라고함. 입사하자마자 등본 드렸는데 어디갔냐고했더니 그제서야지 아.. 어디갔지.. 서랍뒤짐ㅋㅋ없음 ㅋ ㅋㅋㅋ 개인정보 적힌거라고 어떻게서든지 찾아서 처분해달라고 말함 아무리 정신없어도 직원 4대보험을 까먹을 수가 있나 ㅡㅡ  아직도 열받음 4. 매달 작업하는 책이 있음 혼자서 60페이지가 넘는 책을 일주일만에 작업하려면 너무힘듬.. 사장님한테 몇페이지만 도와 달라고 부탁함... 입사하고 나서부터 지금까지 그 페이지만 부탁드렸는데 원고만 많이 들어가는 페이지라 시간이 많이걸림. 그러고 담날 오전까지 시안을 보내주기러 약속했는데 출근해서 보면 아예작업 시작도 안했음 왜안하셨냐고 하면 변명도 가지가지임,, 등산갔다가 피곤해서못했다.. 병원갔다.. 새벽에 옆 사무실에서 일해달라고 부탁했다.. 말도 안되는 변명 늘어놓음;;  거래처에 전화해서 사장님이 해놓으신다고 했는데 작업을 아예 하지않았다고 말함!!! 제가 한것 까지만 보내드릴게요 하고 결국 거래처한테 일정 약속 잡은거 거짓말만 하게 되는 꼴임 ... 사장님한테 부탁할때마다 못하시겠으면 하지말고 제가 주말에 출근해서 할게요 라고말해도 자기가 한다고함ㅋㅋㅋ 그래놓고 한번도 작업해놓은적 없음!! 거래처에 오후까지 다 해서 드릴게요라고 말하면 사장이 그거듣고 오후될때까지 게임함! 열받아서 지금 게임하시냐고~ 안한다고ㅋㅋ... 다 들킬 거짓말함 매번 이런식으로 거래처 일들 미루고 안함.. 그런데도 일이 안끊기는 이유가 단골도 많고 가격을 싸게 해줘서 그런거같음 5.냄새남 사장님 안씻음. 겨울되면 냄새 더 심함 발냄새, 담배냄새, 커피냄새, 속옷 안갈아 입어서 몸에나는냄새, 책상에 담뱃재 진짜 진심 너무너무 더러움!!!!머리아플때 한두번 아님.. 사장님은 자기한테 나는 냄새인지모름.... 화장실에서 담배피길래 진지하게 말함.. 2주 안피더니 이제는 화장실 들어가면 1시간 이상 있다가나옴 자기딴에는 담배냄새 다 빼고 나오려나봄 문제는 손님, 거래처 전화와도 절대 안나옴.......... 하..... 비염이 더 심해짐 6. 하품 ㅡㅡ 맨날 사무실에 하는 일이 게임하고 드라마보기 코골고 잠자기인데 나는 열심히 일하고 있는데 하품 겁나 해댐 ㅡㅡ 그냥 조용히 하는것도아님 크아아악!! 으허허ㅓ엄!! 프하하악!! 으악~~! 흐~억!! 이럼 ㅡㅡ 지금도 하고있네 진짜 으안리ㅏㄹ이ㅏㄴㅇㄹㅇ 일 집중 너무 안되서 사장님 그냥 주무세요 라고하면 으~~함 .. 이럼 아진짜.. 아갑자기 냄새도 올라와 더 많은 일화가 있지만 쓰다보니 울화통 터져서 여기까지만  ㅠ_ㅠ 그런데도 퇴사 안하는 이유는 여기 사무실이 내가 딱 ! 하고싶은 일을 함 다른 디자인회사 다녀봤지만 다 나와 거리가먼 일들만 해서 지금 다니는 곳으로 이직한거임 여긴 일적으로 힘들지 않고 편안한데.. 문제는 저위에 쓴 내용보다 더 한 일화들이 많다는거임ㅠㅠ 다들 사장님한테 일맡기면 수명단축 된다고 말할 정도인데 맡기는 이유는 싸게 해주는거같음^^; (출처 : 네이트 판) ---------------------------------------------------------------------- 여러분도 기억에 남는 사장님이 있으신가요? 저는 어느날 갑자기 나한테 일 다 넘기고 다른 학원 차렸던 원장선생님이 떠오르네요 ^^ 죽여.. 선생님도 안뽑아줘서 100명 넘는 원생들 다 혼자 수업하고 케어했는데... 3년 버티다 더이상은 못하겠어서 이직하겠다 하니까 소리지르면서 욕했었지... 아니 누가 다른 학원 또 차리랬냐... 다시 생각해도 $%^&%$#@$%^&*&%^$# 여러분도 딱 떠오르는 회사썰이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아래 링크에 댓글로 여러분만의 회사썰 적고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3^
[초보 영어:Bosom Friend]친한 친구의 새롭고 다양한 영어 표현│이건 몰랐을걸?│영어를 더 영어답게
친한 친구는 영어로 뭘까요? Best Friend 외 다른 표현이 있습니다. Bosom Friend입니다. 안녕하세요 여러분의 영어 친구 도민입니다~ 아 기다리~ 고 기다리~던! 여러분을 위해 재미있는 영어 강의를 준비했습니다-! 왜냐고요? 우리는 친한 친구이기 때문이죠-! 친한 친구를 영어로 뭐라고 할까요? Friend, Best Friend라고 하죠? 그런데 너무 식상하잖아요? 여러분을 위해 도민이가 새로운 표현 하나 알려드립니다-! 함께 공부해요~ 그것은 바로 Bosom Friend입니다. 친한 친구를 뜻하죠. 발음 주의하세요-! 원어민 발음을 듣고 싶다면 아래 강의를 시청하시면 됩니다^^ 당신은 나의 친한 친구입니다. You are my bosom friend. 그들은 나의 친한 친구에요. They are my bosom friends. Bosom Friend와 같은 표현인 Bosom Buddy 그리고 Buddy도 있다는 점 잊지 말자고요~찡긋 그 구독자는 나의 친한 친구에요~ The subscriber is my buddy. Subscriber은 구독자의 뜻을 가지고 있는데요, SNS와 온라인 사업이 활발한 요즘, 팔로워와 일맥상통하는 말입니다-! 나의 구독자인 당신은 나의 친한 친구에요! You are my subscriber, you are my bosom buddy. 당신은 저의 구독자 10명 중 한 명이군요? 당신은 저의 친한 친구입니다^^ 당신은 도민이의 소중한 Bosom Friend입니다. https://youtu.be/WYpCvAcYvpY 쉽죠? 여러분의 영어 친구 도민이는 여기서 이만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세요-! Thank you so much buddies for watching, come see me next time on Domin Daily
대도서관 "게임 심하게 하면 문제 있으니 중독이라고? 그게 게임만 그런가?"
"게임을 심하게 하면 문제니 게임 중독이 있다고 한다. 그런데 세상에 심하게 해서 문제 없는게 있는가? 아이들이 왜 게임에 빠지나부터 봐야 한다. 성취감 못 주는 학업 시스템이 문제다" 스트리머 대도서관(본명 나동현)이 17일, JTBC의 시사 교양 프로그램 '시사토크 세대공감'에 출연해 '게임 과몰입'(일명 게임 중독) 이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단순히 자신의 의견만 밝힌 것이 아니라, 게임 중독을 찬성하는 이들의 논리를 듣고 반박까지 해 더 인상적이다. JTBC 시사토크 세대공감에 출연한 대도서관 (출처: JTBC) 대도서관은 방송에 출연해 게임중독이란 개념과 단어 자체가 '게임은 인생에 도움이 안 되는 것'이라고 인식하고 있는 기성 세대가 만든 말도 안 되는 개념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다른 취미활동은 물론 심지어 공부에도 중독처럼 보이는 행동이 있는데도 게임만 문제시되는 것은 이런 기성 세대의 인식 때문이다라는 논리다.  또한 그는 "사람들은 게임하면 인생에 도움이 안된다고 하는데, 그건 게임을 안 해본 사람들이 하는 말이다. <문명> 같은 게임을 하면 자연스럽게 역사·문명의 발전을 체험할 수 있고, 하다 못해 RPG를 해도 남보다 더 앞서 나가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게임을 만들어 돈 버는 사람도 있고, 나처럼 게임 방송을 해 돈 버는 사람도 있다. 게임이 아무 쓸모 없는 것은 편견이다"라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 게임 많이 하니 문제라 하지 말고, 왜 많이 하는지부터 생각해보라 물론 대도서관의 이런 주장은 모두에게 공감을 얻진 못했다. 어떤 패널은 72시간 가까이 밥도 안 먹고 게임한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며 이처럼 심각한 사례가 있기 때문에 대도서관의 의견에 공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설사 게임을 통해 무언가를 얻는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자신의 현실을 통째로 바쳐 얻은 것이라는 논리다. 어떤 패널은 심리학 쪽에서 게임 중독으로 판정된 이들 대부분이 ▲ 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게임에 몰두 ▲ 대인관계 어려움 ▲ 주의 산만 ▲낮은 학업 성취 ▲ 충동 조절 어려움 ▲ 우울증 ▲ 병적 방황 등을 겪는다며, 게임 자체는 문제는 아닐지라도 게임 중독(과몰입)은 문제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처: JTBC 이런 반대 의견에 대해 대도서관은 먼저 무언가에 심각하게 빠져 문제 생기는 것은 극히 드물게 나오는 사례이며, 이런 것은 게임 외에 다른 분야에도 많다고 반박했다. 그는 "게임을 오래 하면 대인관계 망치고 디스크도 생긴다고 하는데, 그건 공부도 똑같다. 공부도 그 정도로 오래하면 대인관계 망가지고 허리 나간다. 많이 봤다"라며 게임만 부당한 시선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사람들이 게임을 많이 하는 것을 문제시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왜' 많이 하는 거를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소년들이 현실에서 '성취감'을 느낄 수 없기 때문에, 자신이 노력한 성과가 바로 보이는 게임에 더 빠져든다는 주장이다.  "우리 교육체계가 학생들에게 성취감을 줄 수 있을까? 아이들은 학교, 학원에서 하루 종일 공부만 한다. 아이들이 현실에서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수단은 공부뿐인데, 공부 만으로 성취감을 얻을 수 있는 사람은 5%도 안 된다. 그 상태로 아이들이 성인이 되면 아이들이 어떻겠는가? 요즘 젊은 친구들 정말 똑똑하고 좋은 사람 많은데, 대부분 자존감이 바닥이다. 성취감을 느낄 수 없는 현실 때문이다" 대도서관이 방송에서 한 말이다.  이런 대도서관의 주장에 한 30대 패널도 "게임 중독 증상이 한국이나 일본 같은 동북아시아, 그 중에서도 10대들에게서 주로 일어난다. 하지만 20대 이상부터는 놀라울 정도로 줄어든다. 이 말은 부모와 사회가 아이들을 입시로 몰아 넣어, 현실에서 성취감을 느낄 수 없어 게임에 빠져드는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이젠 아이들에게 공부 외에 다양한 활동을 열어줘야 한다"며 공감했다.
순대 내장 부위의 A to Z!
오늘은 왠지 순대가 먹고싶은 날이네요... 주말에 친구랑 을지로 산수갑산가기로 했으니까 거기서 푸짐하게 탁주에 아바이순대 쓱싹해야겠습니다. 그 전에 순대의 내장 부위들을 복습하고자...자료를 함 찾아봤는데, 한 블로그에서 좋은 글을 발견해서 입맛소수자 분들께도 공유합니다 홀홀홀,,, [출처 : 네이버블로그 희망의 빛 님의 열번째 노트] ----------------------------------------------------------------- 순대와 관련된 이야기를 쓰다가 순대와 함께 돼지의 내장을 언급해야 했다. 그런데 찾다 보니 사람들이 돼지 순대와 함께 나오는 내장의 부위에 대해 헷갈려 하고 나 역시도 좀 헷갈리는 부분이 있었다. 혼란은 다음과 같다. 1. 순대와 함께 나오는 돼지 내장은 몇 종류가 있을까? 2. 돼지의 염통은 무엇이며 돼지의 콩팥은 무엇인가? (염통과 콩팥의 유사성) 3. 돼지 새끼보란 어떤 부위를 가리키는가? 4. 오소리 감투란 돼지의 어느 부위를 가리키는가? 그래서 시간을 들여서 깔끔하게 정리를 해 보았다. (불가피하게 자세한 설명을 위해 돼지의 해부된 내장 사진이 있어요. 돼지 심장, 돼지 콩팥 사진 등이 있어서 불편함을 느낄 사람도 있을 거예요. 감안하고 밑의 게시물을 보세요.) 1. 찹쌀 순대 (찹쌀 순대 사진) 2. 피순대 (피순대 사진) 내장 안에 내용물이 찹쌀 순대와 다르다. 3. 돼지 간  : 퍽퍽하고 쌉싸름한 맛이 나는 부위 (돼지 간 사진) 간은 누구나 다 잘 알지. 4. 돼지 염통 = 돼지 심장 : 염통의 국어사전의 뜻은 심장이다. 즉 돼지 염통 = 돼지 심장이다. '심장'과 '신장'의 발음이 비슷하기 때문에 '돼지 염통 = 돼지 신장 =  돼지 콩팥'이라는 잘못된 말이 퍼진 듯하다. 또한 계속 이 글을 읽어 보면 알겠지만, 돼지 염통과 돼지 콩팥의 익힌 모습과 식감이 비슷하여 그 두 개를 사람들이 잘 구별하지 못하는 듯하다. (돼지 염통 사진. 사진출처 : 생물나라(링크는 밑에 표시)) 돼지 염통을 손질해서 요리하면 밑의 사진과 같은 모양이 된다고 하네요. (돼지 심장 단면 사진. 사진 출처 : 이글루스 고선생의 놀이방. (링크는 밑에 표시)) 돼지 염통의 익은 모습은 이렇게 생겼죠. (돼지 염통 익힌 사진. 사진 출처 : 유당 김길우의 블로그(링크는 밑에 표시)) 돼지 염통의 식감이 돼지 수육과 비슷하죠 5. 돼지 허파 : 이 내장 부위는 헷갈리지 않겠죠? (돼지 허파 사진) 흐물흐물하기도 하고, 비린내도 있어서 호불호가 갈리는 부위이기도 합니다. 좋아하는 사람은 정말 좋아합니다.  6. 돼지 콩팥 = 돼지 신장 : 돼지 콩팥 부분이 돼지 내장 부위에서 많이 헷갈리는 부분이에요. 우선 싱싱한 돼지 콩팥의 사진은 이렇게 생겼어요. (돼지 콩팥 사진. 사진출처 : 생물나라(링크는 밑에 표시)) 그럼 이 돼지 콩팥을 손질하면 어떤 모양이 될까요? 다음 사진과 같다고 하네요. (돼지 콩팥 단면 사진. 사진 출처 : 루리웹 유저(링크는 밑에 표시)) 위의 단면 사진을 잘 보면 아시겠지만, 저런 단면 모양으로 익어서 순대와 함께 나오는 부위를 봤을텐데 그게 돼지 콩팥입니다. 돼지 콩팥을 익히면 밑의 사진처럼 된다고 하네요. (돼지 콩팥 익힌 모습. 사진 출처 : 유당 김길우의 블로그 (출처는 밑에 표시)) 익힌 모습을 보면 알겠지만, 돼지 염통과 돼지 콩팥은 상당히 유사하여 구분이 어렵습니다. 7. 오소리 감투 = 돼지 위 = 돼지 위장 : 오소리 감투라는 부위는 '돼지 위'를 부르는 명칭이라고 한다. 요리해서 나오는 모습을 보면 다음과 같이 생겼다. (오소리 감투 = 돼지 위 사진) 8. 돼지 새끼보 = 돼지의 자궁 = 돼지의 나팔관 : 국어사전에 '새끼보'라는 말이 없다. 그러나 지식인에서 '새끼보'를 '돼지의 자궁'이라 설명하고 있다. 이를 내가 풀이해보니 "새끼 + 보(보자기)"의 합성어를 통해 자궁을 '새끼보'라고 하는 듯하다. 자궁이라 함은 "방광, 나팔관" 등으로 이루어진 생식기이다. 그러나 내장 요리에는 주로 '나팔관'이 쓰인다. 즉 '새끼보'는 '돼지의 자궁'을 가리키는 말이지만, 요리에는 주로 '나팔관'이 쓰이므로 돼지 순대에서 '새끼보'는 거의 '나팔관'의 부위를 가리킨다. 요리해서 나오는 부분은 다음과 같이 생겼다. (돼지 새끼보 사진. 사진 출처 : 노병의 맛집기행 다음 블로그 (링크는 밑에 표시)) 9. 돼지 귀 : 내장은 아니지만 먹어본 사람이 있을테니 참고 삼아서 보자. 사진으로 보면 다음과 같이 생겼다. (돼지 귀. 조리전 사진. 사진출처 : 애견생식 CCD 푸드. (링크는 밑에 표시)) (돼지 귀 조리 사진. 사진출처 : 새는 바가지 블로그 (링크는 밑에 표시)) 이상의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순대와 함께 나오는 대표적인 내장은, 간, 염통(=심장), 허파, 콩팥(=신장), 오소리 감투(=위), 새끼보(=돼지 자궁, 나팔관) 등이 있다. 2. 돼지 염통과 돼지 콩팥은 이름과 모양의 유사성으로 인해 혼란을 일으키지만 엄연히 다른 부위이다. 3. 돼지 새끼보는 '돼지 자궁'을 가리키는 말인데, 요리를 할 때는 돼지 자궁 중에서도 특히 나팔관 부위가 많이 쓰이므로 '새끼보 = 돼지 나팔관 부위'로 통용되는 경우가 많다. 4. 오소리 감투는 '돼지 위'의 다른 이름이라고 한다.
8
1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