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오늘 저녁은 원동에서...

미세먼지도 없는데 드라이브나 가자고해서 집을 나섰습니다. 어쩌다보니 매화축제가 열리고있는 양산 원동으로 가고있더군요. 어제 오늘이 축제기간이라 꽃은 몰라도 차랑 사람은 엄청나게 봤습니다 ㅋ
할리스 양산원동점... 루프탑까지 사람들로 꽉 찼네요...
꽃보러 갔는데 정작 꽃사진은 한장밖에 없네요 ㅋ
돌아가는 길도 차들이 너무 밀리더라구요. 그래서 아예 여기서 저녁을 먹고 가기로 했어요. 원동에 왔으니 미나리랑 삼겹살 먹어야지요.
저녁을 먹고나니 차들이 거의 빠져서 길이 뻥 뚫렸더라구요. 저녁먹고 가기로한건 신의 한수 ㅎ
하이볼로 오늘을 마무리 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만남스넥 ; 전북 군산
이번 전북 군산여행하면서 검색해보니 생각보다 많은 음식점이 나오질 않더라구요 분식류가 좀 많이 나온 편인데 저도 분식을 좋아하긴 하지만 뭔가 토속음식?같은게 딱히 없어서 아쉽더라구요 그래도 그 중에 인기가 있어보이는 만남스넥으로 향했어요 아직 식사시간이 덜 됐는데도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약간 옛날 다방?같은 느낌의 쇼파들이 즐비한 공간에는 가벽도 있어서 옆 자리랑 분리되어 있어요 메뉴가 참 다양했는데 유명하다고 하는거 다 시켜보기로 했어요 이건 기본으로 나온 오뎅탕이였어요 서비스라고 하기엔 양도 많고 푸짐해요 맛은 딱히 잘 모르겠... 약간 느글느글한 맛이 나서 입맛엔 안맞았어요 이게 만남스넥의 시그니처 메뉴인 잡탕인데 2인분이에요 떡 만두 라면 등등 진짜 많은게 들어있어요 그래서 잡탕이라는 이름이 붙었나봐요 "와 엄청 맛있다"보다 그냥 이걸 먹고 자란 사람들의 추억의 맛?! 그런 느낌이였어요 김밥은 딱 기본적인 것으로 이뤄져있는데 신기하게 초장이랑 같이 주더라구요 특이한 맛이긴 했는데 익숙하지 않다보니 한 점으로 만족했어요 산미가 강한 김밥이에요 잡탕 국물이나 이따 소개할 순대볶음에 찍어먹기도 했어요 순대볶음은 한접시에 8천원이였어요 생각보다 비싸다고 느껴지더라구요 약간 맵단인데 매운맛보다 단맛에 너무 집중되어 있어요 제가 단맛에는 취약하다보니 많이 먹을 수가 없었어요 만남스넥에서는 너무 욕심만 부렸네요 둘이서 3가지 메뉴를 먹기엔 무리였어요 일단 잡탕도 2인분이였는데 김밥에 순대볶음까지라....너무 아깝지만 거의 다 남겨버렸네요TAT 그래도 뭔가 학교앞 분식점 생각나고 추억을 돌아보기 좋을 장소였어요 만남스넥 ; 전북 군산 http://alvinstyle.com/221490648542
[집밥] 만두 빚기&동그랑땡&순두부
만두 빚기 & 동그랑땡 날이 좋아 빚었다 o(^^o)(o^^)o 날씨 핑계삼아 ㅋ 내.멋대로 만두 빚기 ㅎㅎ 엄마랑 같이 빚음 가득 채워 빚은거 같은데 찌고나니 엉성한거 같은건 느낌 탓이겠지...ㅎㅎ 만두피 한팩만 사서 속 남음 부추(파스타면 삶을때 면 잡기 기준)2번 파 한줄 두부 반모 부침가루 뻑뻑 해질 정도 계란 한개 추가.후 반죽해서.구음 부침가루 추가 해서인지 간이 짭쪼름 함 찌는 중 만두는 다 익어가면 부풀어 오름 잘 쪄짐 모양은 제각각 재료 준비 시작 간.돼지고기 밑간 후 볶음 볶기 전 애정하는 참기름. 한바퀴 두름 판매자분 깨.로스팅 장인 임 마늘 가득 넣어 쉐키쉐키.볶아.줌 숙주 데치고 두부 물기 짜서 으깨.줌 파.볶아서 추가 당근은 짜투리가.좀 있어 다져서.넣음 숙주 부추 잘라서 추가 계란.두개 당면 잘라서.추가 참기름.한바퀴.두루고 쉐키쉐키 섞어.줌 먼가 허전하더니 김치 빠트림 준비 완료 여러 모양으로 빚음 남은 속 동그랑땡 만듬 굽기 테스트 하며 한번 굽고 끝~~~~ 오늘도.잘.먹었습니다ヾ(๑╹◡╹)ノ" 이틀째라 이쁘게 피는 중 그리고 마무리는 하얀.순두부 만두피 사러가서 순두부 팔길래 한팩 구매 세상에나 진짜 나 두부순이 답다 ㅎㅎ 무 넣고 맑게 국물내서 순두부에.부어 양념장.넣어.먹으니 캬~~~~~~몹시 배부름 담백하니 아주 맛닜었다는 얘기 ㅎㅎㅎ
혼자 떠나는 백패킹의 매력
일을 함에 있어서, 또 노는 것에 있어서 우리는 언제나 사람들과 부딪히며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끔 그런 부딪힘이 버거울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그냥 집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것도 좋지만 사람들에게서 더 멀리 떨어져 오롯이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백패킹은 어떨까요? 많은 사람들이 캠핑하면 비싼 장비에 부담을 많이 느낍니다. 그리고 그 많은 캠핑 장비들을 운반하는 것, 보관하는 것에도 걱정을 합니다. 백패킹은 단촐합니다. 사이트 구축에 1시간 이상 걸리는 오토캠핑에 비해 백패킹 사이트 구축은 10분이면 됩니다. 내 몸 하나 뉘일 텐트와 경치를 즐길 의자 하나 펼 공간만 있으면 끝입니다. 배낭과 텐트만 있어도 어디서든 혼자만의 캠핑을 즐길 수 있습니다. 캠핑장을 예약할 필요도, 특별한 계획도 필요도 없습니다. 거창한 캠핑 요리도 사치입니다. 차는 오히려 백패킹의 매력을 반감시킵니다. 그저 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배낭을 메고 버스를 타고, 기차를 타고, 혹은 배를 타고 떠나기면 하면 됩니다. 백패킹 어렵지 않습니다. 그냥 떠나고픈 마음만 있으면 됩니다. 요즘은 백패킹 장비를 대여해주는 서비스가 많아 더욱 쉽게 백패킹을 경험해보실 수 있습니다. 백패킹을 통해 주말 동안 철저히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며 주중에 도시에서 사람들과 부딪히며 일할 수 있는 에너지를 얻으셨으면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