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lidoli9766
5,000+ Views

봄이 미쳤나봐요.

봄을 이기는 겨울은 없다.
겨울이 제아무리 모질고 매섭게 추워도
봄은 온다.
봄은 소생의계절이다.
겨우내 땅속 깊숙히 움츠렸던 기운이 꿈틀대기 시작한다...
꽃들이 이 기운을 놓칠리 없다.
너도나도 잎다퉈 꽃망울을 터트린다
그런데 이상하다.
벚꽃도
목련도
개나리도
산수유도
매회도
동백도 한번에 피어버린다.
이 모든꽃을 한자리에서 보았다....
봄이 이래서는 않되는거 아닌가?
봄아,
꽃들을 이렇게 동시다발적으로 피워내면 어쩌니?
어느꽃을 먼저 감상해야 할지 헷갈린다....

#일상#일상그램 #일상기록 #일상스타그램 #봄#꽃#벚꽃 #개나리 #목련 #산수유 #매화 #동백꽃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천해수욕장과 즐길거리 소개 여름피서지 추천
<<대천해수욕장과 즐길거리 소개 여름피서지 추천 >> *더보기를 눌러주세요*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새벽까지 내리던 비가 그쳤지만 서울은 아직 흐리게 시작하고 있습니다. 햇살이 들면 덥고 비가 내리면 축축하고 날씨에 우리 마음에 변죽을 끓이는 것 같아요. 이번 여름 피서지는 어디로 정하셨나요? 여름휴가나 여름방학에 다녀올 수 있는 곳으로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을 추천합니다. 이미 아시는 분 다 아시겠지만 대천해수욕장은 규모가 워낙 크고 주변에 먹거리와 즐길거리가 잘 되어 있어서 사계절 인기 있는 곳입니다. 대천해수욕장에서 해수욕도 즐기고 짚트랙과 스카이바이크도 즐겨보세요. 그리고 다양한 오락시설이 있습니다. 혹시 1박2일로 하신다면 대천해솔통나무펜션을 추천합니다. * 댓글 링크를 눌러 상세한 여행 정보와 영상도 감상해요 * 이번에 다녀온 코스 안내와 대천해수욕장 소개합니다. 충남 보령 대천 가볼만한곳 여행코스 1박2일 1. 국내바다 추천 대천 해수욕장 짚트랙. 스카이바이크. 스카이라운지 2. 대천항 수산시장과 맛집 정남수산33호 3. 보령수협 로컬푸드. 카페 4. 무창포해수욕장(무창포항.무창포수산시장) 5. 용두해수욕장(캠핑장) 6. 보령 죽도 상화원(평일이라 외부만 7. 대천해수욕장 일몰 8. 무창포해수욕장 일몰 9. 대천해수욕장 맛집 10. 보령 숲속애 빛의 정원 빛축제 11. 보령 펜션 대천 갯벌체험 펜션.숙소(수영장펜션. 가족. 단체) 해솔통나무펜션 12. 보령 군헌 갯벌체험장 #대천가볼만한곳 #여름여행 #대천해수욕장 #대천여행 #혼자여행 #여름바다 #바다여행 #국내혼자여행 #서해바다 #국내바다여행 #충남바다 #보령바다 #국내바다추천
부산대 톤쇼우 (광안리점 6월 오픈예정)
앞으로 조금씩 부산맛집들을 투어하고 혹은 다녀왔던 곳을 남겨보자 한다. 첫번째는 부산대에 돈가스 맛집으로 유명한 곳이 있대서 작년부터 처음 가보고, 이제 나도 나름 단골이 되었다. 부산대 정문쪽에 자리잡고 있는 톤쇼우. 오픈11:30~ 21:00 브레이크타임이 있는것 같으니 참고해야한다. 우선 가면 꽉찬 자리와 오른쪽벽의 웨이팅석에 기다리고 있는 손님들 까지,, 오랜만에 맛집의 풍경을 볼수있었다. 정말 감탄 그자체다. 기름기 쫙 뺀 잘 붙은 튀김과 한입 배어물면 퐝하고 터지는 고기의 육즙, 유자향이 나는 소스를 얹은 샐러드 또한 돈가츠와 궁합이 잘 맞다. 앞에 작은 그릇들을 열어보면 고급진 게랑드소금, 돈가츠와 어울려 먹는 소스, 샐러드의 유자드레싱, 유자후추가 있으니 작은 종지에 덜어서 먹으면 된다. 나는 개인적으로 카츠산도를 좋아한다. 돈카츠식 샌드위치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이렇게 느끼하지않고 부담가지않을수가. 빵과 고기가 잘 어울러져 기름기도 없고 부드럽기만하다 놀러갈때 김밥 샌드위치 준비하지말고 카츠산도 준비해가도 될거같다. 진짜 맛집들은 웨이팅하는 시간도 아깝다고 생각이 들지도 않고 요리를 최대치로 정성을 담고 재료자체도 고급지다 사람들이 그냥 웨이팅하는 것이 아닐것이다 요리를 직접 안해도 맛으로 보나 가게 겉으로 보나 누구나 한번쯤가면 알아채리고 계속 찾아가게 될것이다 . 여기서 톤쇼우는 마무리 하겠다. 앞으로 조금씩 부산맛집을 올려볼 예정이다. 혹은 부산이 아니더라도 어느곳이든 기회가 있다면 놓치고 싶지않다. 맛있는걸로 배채우는 것을 좋아하고 아니면 차라리 굶는걸 택하는 나의 카드 첫번째 맛집 등록!
뱀장어.
냇가에 사는 뱀장어를 뱀이 무서워서 듣기 싫어하는 사람들이 민물장어라고 부르는지 '뱀장어'라는 말을 듣기 어렵다. 연어와 반대로 심해에서 태어나 강으로 올라와 팔여년 살다 다시 심해로 돌아가 알낳고 죽는다고 알려져 있다. 영천 시골에서도 뱀장어가 있었는데, 그 뱀장어는 바다에서 낙동강 하구를 거슬러 대구 금호강 하구, 영천 신령천, 우리동네 냇가로 왔다는 것인가? 거리도 멀지만 중간에 잡히지 않고 용케 살아 올라 왔다는 게 선뜻 믿기지가 않는다. 어쩌면 논장어라 불리는 드렁허리인지도 모르겠다. 초등시절 허리춤 정도의 물속에 까만 뱀같은 것이 헤엄치길래 "뱀이다!"하고 외쳤더니 하필 그때 옆을 지나던 등에 배터리를 진 아저씨가 물에다 전기로 지져 뱀장어를 잡아간 적이 있었다. 뱀장어의 대명사인 풍천장어의 風川은 바람부는 강하구이고 지명이 아니라는데 고창이라고 아는 사람들이 많다. 바다에서 사는 갯장어는 개처럼 이빨이 날카롭고 성질이 사나워서 잘 물기 때문에 붙여졌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일본어 하모도 ‘물다’는 뜻이라니까 일본어를 번역한 것이네. 붕장어는 구멍을 잘뚫는 지 일본어인 '아나고'로 불리며 탈수기에 넣고 돌려 회로 먹었던 기억이 있지만 별로 좋아하진 않는다. 먹장어는 꼼장어라고 부르는 건데 물고기가 아닌 원구류라니까 당연히 장어도 아니다. 눈이 퇴화되어 장님인데다 이가 없어 흡입하는 모습이 혐오스러워 625전쟁 전까지 먹지도 않다가 부산에 피난민이 넘쳐나던 시절 먹을게 부족하여 생긴 꼼장어 구이라니까 눈물이나네. 핸드백 가죽이 가짜장어인 먹장어 껍질이란다.
작살난 생태계를 그냥 냅두면 안되는 이유(feat.뗑컨)
매쿼리 섬(Macquarie Island)에 관한 이야기였는데, 기억할런지 모르겠다. 바다표범과 펭귄의 천국이었던 섬이 좆간이 들어온 뒤로 펭귄과 바다표범을 푹 쪄내서 기름을 짜내면서 생태계가 씹창났다는 내용임 어느 정도냐면 기름짜내서 죽인 펭귄의 뼈만으로 이루어진 지층이 존재함. 섬의 펭귄과 바다사자는 전멸 직전까지 갔을 정도임. 그리고 좆간이 이 섬을 떠난 뒤로, 바다사자와 펭귄의 숫자는 자연스레 회복되고 섬은 동물들의 천국이 됨 해피엔딩~ 인줄 알았으나 사실 중간에 이야기가 하나 더 있음 좆간이 떠나간 뒤에도 펭귄을 비롯한 야생동물의 숫자가 늘지 않자, 학자들이 이를 이상하게 여기고 조사에 들어감 사실 좆간은 이 섬에 기계들만 들여온게 아니었음; 배를 타고 움직이다보니, 배에 있던 쥐들이 자연스레 섬에 유입되기 시작했고 쥐를 잡기위해 좆간들은 고양이들을 데려옴. 당연히 고양이가 없던 섬에서 고양이가 늘어난다는 것은 바다새, 펭귄등의 야생동물에게 재앙이 됨. 좆간이 섬을 떠난 뒤로도 말이야. 연간 6만마리의 바다새가 고양이에게 먹혀서 전멸 직전까지 감;; 섬을 연구하던 학자들은 아 시발; 이게 아닌데 하면서 섬 고양이 박멸 프로젝트에 들어감. 그리고 고양이 수는 점점 줄어들고 섬은 해피엔딩......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던 거임ㅋㅋㅋㅋ 사실 좆간은 이 섬에 토끼도 들여왔음ㅋㅋㅋㅋㅋ 토끼고기 맛있지 아ㅋㅋ 고양이수가 줄어들자, 고양이가 먹이로 삼던 토끼가 미친듯이 늘어나기 시작함 굴을 파서 새들의 번식처를 망가뜨리고, 풀을 뜯으며 섬을 황무지로 만들어버림 학자들은 아 시발;;;을 외치며 토끼도 박멸하기 시작한다. +추가로 고양이때 언급했던 쥐 또한 문제였음. 원래는 쥐가 없던 섬인데, 들어오자마자 알은 물론 새끼새까지 공격하여 뗑컨과 바다새들의 번식을 방해했고, 고양이까지 사라지자 토끼들마냥 미친듯이 번식하기 시작함.  결국 대대적인 토끼 & 고양이+쥐 박멸 프로젝트로 인해 섬에서 모든 토끼와 고양이, 쥐가 사라지고 그제야 섬은 다시 바다사자와 펭귄들의 천국으로 돌아올 수 있게됨 그제야 좆간은 씹창난 생태계는 좆간이 떠나갔다고 자연치유 되는게 아니라는 것을 깨달음 똥을 쌌으면 똥을 치워야 한다 흑흑 (출처) 오늘도 인간이 미안해ㅠㅠ 그래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 똥 치우려는 노력 대단 우리도 자기 똥은 끝까지 치우는 사람이 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