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독립예술영화인데 개봉 5일만에 만명 돌파한 덴마크 영화
어나더 라운드 (Druk Another Round, 2020) 시놉시스 각각 역사, 체육, 음악, 심리학을 가르치는 같은 고등학교 교사 니콜라이, 마르틴, 페테르, 톰뮈는 의욕 없는 학생들을 상대하며 열정마저 사라지고 매일이 우울하기만 하다. 니콜라이의 40번째 생일 축하 자리에서 “인간에게 결핍된 혈중 알코올 농도 0.05%를 유지하면 적당히 창의적이고 활발해진다”는 흥미로운 가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마르틴이 실험에 들어간다. 인기 없던 수업에 웃음이 넘치고 가족들과의 관계에도 활기가 생긴 마르틴의 후일담에 친구들 모두 동참하면서 두 가지 조건을 정한다. [언제나 최소 0.05%의 혈중 알코올 농도 유지할 것! 밤 8시 이후엔 술에 손대지 않을 것!] 지루한 교사, 매력 없는 남편, 따분한 아빠, 최적의 직업적, 사회적 성과를 위해 점차 알코올 농도를 올리며 실험은 계속되는데… 과연 술은 인간을 더 나은 상태로 만들 수 있을지, 도전의 결말은?! 덴마크에서는 2020년 개봉했고, 우리나라에는 이번 달 개봉한 <어나더 라운드> '혈중 알콜농도 0.05%, 약간만 취하면 인생은 축제다.' 포스터 속 문구가 굉장히 흥미롭지 않나요 ? 제가 좋아하는 매즈 미켈슨 배우가 주연이라 더 기대 중입니다 *_* 두근 내용 자체가 흥미로워서 꼭 보고 싶었던 작품인데 내리기 전에 후딱 보러 가야겠어요 - + 예전 @evantaylor0521 님께서 올려주셨던 리뷰도 추가할게요 ! 저는 @evantaylor0521님의 카드를 보고 이 영화의 존재를 알았 거든요 헤헤 :)
버섯 제대로 구분하는 법
이 9개의 버섯 중 독버섯이 무엇인지 맞혀보라는 글 보신 적 있으시죠? 쿨타임이 돌면 한 번씩 올라오는 게시물인데 사실은 9개 다 독버섯입니다. 과연 버섯 전문가들이라고 쉽게 맞힐 수 있을까요? 사실 이렇게만 놓고서는 전문가들도 정확히 무슨 버섯인지 동정하기가 쉽지않습니다. 버섯의 구조입니다. 크게 갓 주름살 턱받이 대 대주머니로 나뉘어져 있는데요 종류에따라 정말 비슷하게 생겼는데 아주 미묘한 차이 하나로 독버섯인지 식용버섯인지 갈리는 사례가 많습니다. 산림청같은곳에서 매년 홍보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둘의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독우산광대버섯은 뿌리쪽에 계란 껍데기같은 대주머니가 있다는 것입니다. 흰주름버섯은 대주머니가 없습니다.  즉 버섯의 윗부분만 찍어놓고서는 전문가들도 구분이 불가능하다는 뜻이죠 이것 말고도 주름살의 색 차이, 포자의 크기 형태등 미세구조로 들어가면 천차만별이지만 그렇지 않고 띡하니 버섯의 한쪽 면만 찍은 사진을 보고서는 전문가들도 판단하기 어렵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사진들은 모르는 버섯은 먹으면 절대 안된다는 경각심을 주기에는 충분하지만 버섯 전문가들에게 맞춰보라면서 가져다주는건 의미가 없다는 것이죠. 특히 8번이나 9번같은 구도의 사진은 이것만 가지고 무슨 버섯인지 맞춘 사람은 자칭 전문가라 해도 절대 전문가가 아닙니다. 우매함의 봉우리에 서 있다고 할 수 있겠네요. 물론 1번같이 독보적으로 형태나 인지도가 유니크한 친구들은 예외입니다 비유를 하자면 롤 하는 사람들에게 특정 템트리만 보여준 뒤 이거 무슨 챔프인지 맞출 수 있나요? 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정보가 너무 불충분하죠. 물론 오랜 경험이 쌓이면 전체적인 버섯 구조만 보지 않고 한쪽 면만 봐도 충분히 추론이 가능하긴 합니다. 저의 적은 지식으로 추론해보면 2번부터 7번까지는 광대버섯속, 8번은 무당버섯속, 9번은 큰갓버섯속같네요. 1번은 너무 유명하니 패스하겠습니다 9번 사진은 저 사진만 갖고 확정하기는 애매하지만(전체적인 형태를 확인해야 정확한 동정이 가능합니다.) 제가 예상하기로는 큰갓버섯이라는 식용버섯인데 큰갓버섯은 독흰갈대버섯과 아주 유사하게 생겼습니다. 아마 큰갓버섯 사진인데 독흰갈대버섯이라고 잘못 올린 사진을 작성자분이 구글링해서 찾은 뒤 잘못 편집한 것 같네요. 네이처링같은 생물 사이트에서도 버섯의 종을 혼동해서 업로드 하는 경우는 흔히 보이는 실수입니다. 확실한건 독흰갈대버섯(흰독큰갓버섯)은 아닙니다. 저 사진 하나만으로 무슨 버섯인지 맞추기는 애매하지만 무슨 버섯이 아닌지는 확정할 수 있습니다. 결론은 버섯 사진은 두 장 이상, 구조와 형태를 정확히 구분 할 수 있게 찍어야 정확한 동정이 가능하고 실제로 수십년 이상 버섯 공부하신 분들이 수두룩한 네이버 모 카페에서도 기본 규칙으로 정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항상 야생버섯을 다룰때는 겸손하고 신중해야합니다. 마지막으로 귀여운 광대버섯 친구들 짤로 마무리하겠습니다. 얘네는 아직 저도 구분이 힘듭니다. 요새 사람들이 버섯에 관심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잘못된 지식들이 난무하기에 적은 지식으로 글 하나 써봤습니다. 버섯 많이 사랑해주세요 감사합니다 땡큐 (출처) 산에서 조난 당해서 먹을 것이 없어 죽어가는 상황 아니면 웬만하면 버섯은 가게에서 사서 먹읍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