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ksp9
1,000+ Views

달콤한카페(3화 고소하고 담백한 에스프레소)

짤랑짤랑 이른아침부터 종소리가 요란하게 울린다 양복입은 남자두명이 가게안으로 들어왔다 한명은 중후하지만 기품이 있어보였고 다른한명은 중후하지만 그냥그래보였다 그중 중후하지만 기품있어보이는 남자가 카페사장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버럭화를냈다

호석:뭐하는 짓거리야 이새끼야!

갑자기 남자가 카페사장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소리를 지르며 욕을하기 시작했다

시언:아... 정말 여긴 또 어떻게 찾아내셨대요 아버지? 정말 아버지 정보력 하나는 알아줘야 한다니까 아 그리고 왜 오자마자 승질부터 내고 그러세요 알바생 출근전이라 다행이지...
호석:너 이 가게 정리하고 빨리 집으로 당장 튀어들어와
시언:아 왜요 또 저 집 안들어갈거에요 무슨일이 길래 그래요
호석:니 엄마가 너때문에 쓰러졌다 이 불효자새끼야
시언:피한방울 안섞였는데 뭔 엄마에요 엄마는 새삼스럽게
호석:이새끼가 할말 못할말이 없어
시언:아버지 저 그사람 싫어요 어차피 저 불러내서 동생이랑 비교 하려는게 뻔할텐데요 제가 그곳을 왜들어가요 진짜 우리엄마 가슴에 피멍들게할일 있어요?
호석:...
시언:그집에서의 제삶은 엄마가 죽고나서 다끝났어요 앞으로 그곳에 다시 들어갈일은 없어요 아버지
호석:... 너 정말 현성건설 안물려받을 생각이냐?
시언:아됐어요 됐어 엄마가 저한테 물려준 재산으로도 충분히 먹고 살아요 제뒷조사 해보셨으니까 여기 카페건물 제꺼인것도 아시죠?
호석:난 너에게 현성건설을 물려줄거다 꼭
시언:됐다니까 그러시네 엄마 현성건설 상속녀였어서 그러신거잖아요 어차피 아빠한테 다 넘기고 돌아가셨으니까 너무 책임감 가지지마세요 진성이 한테 물려줘도 엄마도 이해하실거니까
호석:어떻게 그럴수있겠냐 이노무자식아 내가 어떻게 너를 놔두고 다른놈에게 회사를 물려줘 내게 소현이가 어떤존재였는데 내전부였어! 내전부였다고...! 내전부가 남기고간 너만큼은 내가 포기할수가 없다
시언:됐어요... 아버지 정말 괜찮으니까 커피나 한잔 드시고 가실꺼면 드시고 가세요
호석:됐다... 다음에 또오마 그때 얘기하자 박비서 몇시 회의라 했지?
박비서:네 회장님 아침10시회의입니다 지금가시면 시간내에 도착할거같습니다
호석:이만 가보마
시언:아버지 그리고 차가 저게 뭐에요 나 회장이다 자랑하고 다니는것도 아니고 좀 검소하게 사세요 검소하게
호석:시끄러 이놈아 너야말로 차가그게 뭐냐 티코도 그차보단 좋겠다
시언:아토즈가 뭐 어때서요 티코보단 조금 나을거같은데요?
호석:에휴 쯧쯧쯧
시언:아 박비서님 이커피 가져가세요 방금뽑은 에스프레소2잔이에요 설탕도 드릴테니까 이거 회의가시기전에 아버지 드시라고해요 아버지 설탕넣은 에스프레소 좋아하시니까요
박비서님도 한잔 마시면서 가세요
박비서:감사합니다 도련님
시언:뭐 도련님까지야 아버지좀 부탁드려요 워낙 성질이 고약하신분이라
호석:뭐야!?
시언:늦겠다 빨리가세요 아버지

짤랑짤랑 거리는 종소리가 아까문을 열때보다 더크게 울린다 호석과 박비서는 다시 골목으로 나와 차를타고 회사로가기 시작했다

호석:나원참 저새끼 고집은 누구를 닮았는지 원!
박비서:큰도련님은 회장님과 판박이인것 같습니다 하하
호석:시끄러 운전이나 똑바로해
박비서:예 회장님
호석:이놈이나 저놈이나 요즘에는 비꼬아서 말하는게 유행인가? 하여튼

짤랑짤랑거리는 소리가 요란하게 울리며 카페안으로 유하가들어온다

유하:와 사장님 저 출근하면서  롤스로이스차 실물로 봤어요 본적있으세요 사장님?
시언:아니 본적없다
유하:와 정말... 롤스로이스같은차는 누가 타고다닐까요?
시언:내가 한번 맞춰볼까? 음... 아마도 시끄럽고 성질더럽고 욱하는성격을 가진사람?
유하:재미없어요 사장님 그런차 못타고 다닌다고 질투하시는거죠?
시언:야 아토즈가 어때서 롤스로이스보다 훨씬 좋다 뭐
유하:됐네요
시언:진짜거든? 롤스로이스같은차 타봤자 뭐해 마음이공허하면 끝인거야 너도 돈만 밝히지말고 공부열심히해라
유하:물질 만능주의시대에서 무슨 꿈같은소리를 하세요 사장님답지 않게 그런 소리말고 사장님 매출올릴 생각하셔야죠!!!
시언:알바생을 좀더 예쁜사람으로 구해볼까?
유하:제가 뭐 어때서요!!!
시언:아니야 그냥 아녀 농담 농담
유하:사장님 됐고 청소나 하셔요 아무것도 안하지말고 또 날씨 좋다고 핑계대고 놀러나가지 마시고요!!
시언:알았다 알겠어~~

다음화에 계속

재밌게 보셨으면 좋아요와 팔로잉 꾸욱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관심은 힘이됩니다!
그리고 연재분이 쌓여있는게 있어서 아마 하루에 2~3개씩은 올릴것같아요!!! 그럼 재밌게 읽어주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에서 빈민들과 반세기를 함께한 뉴질랜드 신부
한국에서 56년째 지내며 가난한 이들을 위해 헌신한 뉴질랜드 출신 로버트 존 브래넌, 한국 이름 안광훈 신부. 성골롬반외방선교회에 소속된 안광훈 신부는 1966년 뉴질랜드에서 한국으로 건너와 강원도 원주교구에서 사목활동을 시작했다. 안 신부는 강원도 정선에서 시골의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지냈고, 안식년을 마친 후 서울로 가 1988 서울 올림픽 준비로 인해 철거를 앞둔 목동에서 도시 빈민을 위한 사목을 이어갔다. 재개발에 들어갔던 서울 삼양동에서의 생활은 30년 전부터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재개발 지역 주민들과 연대해 철거반대운동을 진행하고 삼양주민연대 대표를 맡아 지역재생운동에도 노력해온 안 신부. 반 세기 넘는 빈민사목에서 참기 어려운 분노를 겪기도 했다고 백발의 노사제는 고백했다. 최근 팔순을 맞은 안 신부는 자신의 성장과정부터 한국에서의 56년 경험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자서전을 썼다. 어려운 일이 많을 외국에서의 사목, 그 중에서도 빈민사목을 선택한 것은 예수가 보여준 모범에 따라 모든 이들이 인간다운 삶을 살게 하기 위해서였다. 최종 목표와 꿈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빈민을 위해 헌신하겠노라고 대답했다.  출처 : 루리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