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ychologyFairy
1,000+ Views

바다 그리고 플라스틱 | 필리핀 여행


안녕하세요! 또잉또잉입니다. 두 번째 시리즈는 플라스틱에 대해 다루고자 합니다! 시리즈를 준비하게 된 계기, 여행을 다녀오고 느낀 저의 감정과 생각을 여러분과 나누며 이 시리즈를 시작하면 좋을 것 같아 준비한 영상입니다.😇 미흡한 저의 영상 편집 스킬로 전달하고자 한 저의 메세지가 여러분들께 닿았는지 모르겠네요... 좋게 봐주셨으면 해요🙇🏻‍♀️하핳

이번에 필리핀의 정말로 깨끗하고 아름다운 바다를 만끽하고 왔어요⛵️
그런데 그렇게 깨끗한 바닷가를 걸을 때도 예쁜 산호 해변에서 문득문득 플라스틱 쓰레기가 보이더라구요.😢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가기 위해 배를 탔을 때도 마을과 가까워질수록 바닷물이 점점 탁해지며 악취가 나는 것을 느끼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많은 생명을 품은 깨끗하고 아름다운 이 바다가 인간 때문에 오염되고 있구나. 푸르고 청량한 바다 이 바다를 보호하고 싶다. 그대로 다음 세대에 남겨주면 좋겠다.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집으로 돌아와 🧜🏻‍♀️플라스틱🧜🏻‍♀️ 을 주제로 두 번째 시리즈를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첫 출발은 플라스틱과 해양오염이었지만 플라스틱의 역사부터 플라스틱이 일으키는 환경문제와 건강문제 그리고 이를 해결하려는 사회의 노력에 대해 다루는 것도 좋을 것 같더라구요.

제가 몰랐던 지식 그리고 여러분과 나누고 싶은 지식을 두 번째 시리즈의 영상에서 담아보고자 합니다. 두 번째 시리즈 기대해주세요!

함께 또잉또잉해요~
감사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번쯤 먹어보고 싶은 세계인들의 이색 커피 레시피.jpg
아메리카노가 지겨울 때 이색 커피 레시피 뭐가 있을까? ▶카페오스트 (핀란드) 레이패유스토라는 치즈 덩어리에 뜨거운 커피를 부어 같이 먹음. 다소 이상한 조합으로 보일 수 있지만 핀란드 사람들은 이 조합을 좋아함. ▶튜르크 카흐베시 (터키) 구운 커피콩을 곱게 갈아 구리 포트 용기에 넣고 뜨거운 물을 부어 가라앉혀 마시는 커피. 특이한 점은 곱게 갈린 커피 찌꺼기 그대로 서빙이 됨. 가라앉은 커피 가루는 놔두고 액체만 마심. ▶플랫화이트 (호주) 에스프레소에 미세 입자의 스팀 밀크를 혼합해 만든 커피. 라떼와 비슷하지만 양은 더 적은 편으로 카푸치노나 라떼에 비해 맛이 부드럽고 커피향이 진한 편. ▶프라페 (그리스) 인스턴트 커피에 얼음으로 차게 하여 마시는 커피로 우유 거품을 얹어 마심. 1957년 네스카페 대표에 의해 만들어진 커피로 그리스에서 여름에 인기임. ▶에스프레소 로마노 (이탈리아) 작은 레몬 껍질 조각과 함께 제공되는 에스프레소 커피. 최소의 설탕과 생 레몬즙으로 자바의 달콤한 향이 더 우러 나오게 됨. ▶카페 드 올라 (멕시코) 시나몬스틱과 함께 끓여 필론칠로(piloncillo)라는 정제되지 않은 사탕수수를 넣고 점토로 만든 머그잔에 즐기는 멕시코 전통 커피. ▶카페 투바 (세네갈) 아프리카 검은 후추인 기니아 후추를 뿌리고 가끔 정향을 쓰기도 함. 향신료와 커피 콩을 섞어서 볶은 다음 갈아서 내려 먹는 커피. ▶스파이스드 커피 (모로코) 카다멈, 흑후추, 계피, 정향과 너트멕 같은 향신료를 사용하며, 향이 독특한 다크 커피. ▶마자그란 (포르투갈) 무더운 여름 긴 유리잔에 얼음 가득 넣어 상쾌하게 마시는 블랙커피. 에스프레소에 탄산수와 얼음 그리고 레몬주스를 섞어서 만듦. ▶윤양 (홍콩) 커피와 밀크티가 혼합된 음료로 홍콩에서 인기 있는 음료 중 하나. 따뜻하게 혹은 차게 먹기도 하며 다양한 종류의 밀크티로 향을 첨가할 수 있음. 출처
Extra. 다시 찾은 제주도
Extra. 다시 찾은 제주도 집 안으로 따사로운 햇볕이 부서져 들어온다. 서귀포의 농가들 사이에 있는 조그마한 민박집이다. 리모델링을 최근에 했는지 내부는 깔끔하다. 다들 출발 준비를 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이다. 숙소에서 조식을 제공해준다기에 식당으로 향한다. 제주도 답게 귤나무가 참 많다.   식당으로 쓰이는 집 마당에도 귤나무가 가득하다. 고양이 한 마리가 햇볕이 주는 따스함을 가득 만끽하고 있다. 일행은 하루 더 묵을 예정이라 내 짐만 차에 싣고 출발 준비를 한다. 오늘의 첫 목적지는 성이시돌목장이다. 여전히 풍요로운 곳이다. 뛰어노는 말과 소들을 뒤로하고 카페로 이동한다. 밀크티는 언제 먹어도 맛이 있는 곳이다. 땅콩의 고소함이 혀끝으로 느껴진다. 카페 앞 테쉬폰으로 향한다. 사람들이 각자 사진을 찍느라 분주하다. 강아지 2마리가 눈에 들어온다. 귀여운 한 쌍이다. 파란 하늘만큼이나 푸르른 초원을 보고 있으니 가슴이 뻥 뚫리는 기분이다. 너른 풍경을 간식 삼아 차를 마시고 있으니 머리도 같이 시원해졌다. 이제 다음 목적지로 떠날 시간이다. 두 번째 목적지인 사려니 숲길에 도착했다. 사려니 숲길은 과거 제주시 숨은 비경 31중에 뽑힐 정도로 멋진 곳이다. 울창한 자연림 사이로 난 15km에 달하는 숲길을 걷다 보면 수많은 나무들과 동물들을 볼 수 있다. 우리는 미리 예약을 하고 사려니 숲길에 간 덕분인가 가이드의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완만한 숲길을 걷고 있으니 치유와 명상의 숲이라는 명성답게 마음속이 안정이 된다. 다음에는 겨울에 꼭 다시 찾고 싶은 곳이다. 서울로 돌아가기 마지막 여행지는 휴애리 자연생활공원이다. 안에는 참 많은 것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제주 전통 생활상부터 화산 석탑, 다양한 동물 등. 이곳은 수국과 매화 등으로도 매우 유명하다. 입구부터 매화향이 가득 날려온다.    매표소에서 표를 구매하고 들어가니 지기 싫어하는 동백꽃들이 가득 펴있다. 붉은빛을 띠는 이 꽃은 참 매력적이다. 휴애리 곳곳에는 수많은 꽃들과 소품들이 많다. 사진 찍기 참 좋은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조금 더 들어가니 매화축제답게 수많은 매화가 만발을 해있다. 홍매화까지 매화향이 가득한 이 공간은 마치 신선이 사는 곳 같다. 개인적으로 매화보다는 벚꽃이 더 좋지만 이곳에서는 잠시 매화 손을 들어주고 싶어 진다. 사람들이 가는 곳을 따라가 보니 동물들이 공연을 하고 있다. 오리와 돼지가 미끄럼틀을 따고 열심히 지나간다! 귀여운 풍경이면서 뭔가 안쓰럽기도 하다. 그 주변으로 토끼와 염소 등에게 먹이를 주는 많은 아이들의 모습이 보인다. 동물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면서 아이들에게 동물은 가둬서 키워야 한다는 선입견을 갖게 하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도 조금은 든다.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뒤 서귀포로 돌아오니 벌써 집에 갈 시간이다. 아쉬운 마음 한가득이다. 그들과 작별인사를 한 뒤 공항으로 향한다. 다시 내일부터는 실습의 시작이다. 다음을 기약하며 서울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힘들 때, 슬플 때, 기쁠 때...♣
오늘 잠시 비가 소강상태입니다. 너무나 긴 장마에 수고 많으세요. 오늘은 마냥좋은글에서 벗님들을 위해 삶이 지치고 힘들 때 읽으면 좋은 시를 준비했습니다. ♣ 삶이 버거울 때는..., 뒤를 돌아보는 지혜를 가지세요. 두려움이 앞서 망설였던 지난 시간을 생각해 보세요. 자신을 믿었잖아요, 그래서 여기까지 왔고 . . . 앞이 보이지 않을 때 먼저 한걸음 나아가 보는 거에요. 무엇이 앞에 있는지 모르는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에요. 중요한 것은 발을 내딛는 그 순간이 자신을 믿는 그 순간에 이미 두려움은 사라진다는 거잖아요. ♣ 힘들 때는.. 하늘을 보세요. 같은 하늘아래 자신을 믿어주는 사람들을 생각해 보세요. 어떤 오해 속에서도 따뜻하게 믿으며 바라봐 줄거에요. 오해가 사실이라도 그럴수 밖에 없었을 상황을 이해해 줄거에요. 너무 무겁게 느껴질 때는 그 짐을 하늘에 날려 보세요. 분명히 받아줄거에요. 항상 그래왔듯이 말없이 지켜봐 줄 거예요. 우리 서로 믿을수 있잖아요. ♣ 슬플 때는.. 비를 맞으며 걸어보세요. 어깨 위에 내리는 빗방울처럼 모두 씻어버리세요. 하늘도 울어주잖아요. 함께 잊어버리는 거에요. 젖은 몸을 말리며 다시 웃을수 있을거에요. ♣ 외롭다 느껴질 때.. 저녁노을을 바라보아요. 아쉬움을 남기며 가장 화려하게 지는 저 태양처럼, 아쉽지만 모두 버리는 거에요. 우리 그럴수 있잖아요. ♣ 기쁠 때는.. 사람들의 행복을 조금씩 나누어 가졌다 생각이 되면 그냥 웃어주세요. 나를 생각하지 않아도 괜찮아요. 맑은 웃음으로 모두에게 웃음이 묻어날 수 있도록 그냥 웃는 거예요. 세상의 중심은 자신이잖아요. 소중한 자신을 위해 누구보다 기쁜 마음으로 행복한 표정으로 웃어버려요. 그 대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잖아요. - <가슴에 남는 좋은 글>中 - 많이 힘드시죠... 오늘의 시 읽으시고 힘내세요. 조만간에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웃을 수 있는 시간이 다가 올 것입니다. 먀냥좋은글은 늘 벗님들의 행복과 건강을 위해 소원합니다. 아름답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마냥좋은글.... 하루에 크게 웃고 싶을 때 하루 한가지 최신 유머 스트레스 확 날리는 짧은 웃긴 영상 세상의 모든 유머 https://bit.ly/3gAaxhA << 오늘의 추천 마냥 좋은글 >> 시간 지나면 반드시 후회되는 35가지 https://bit.ly/3hPt5LR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간단한 방법 11가지 https://bit.ly/3hPt5LR
[책추천] 모두의 집, 지구를 위해 행동할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지구촌 모두가 심각성을 가지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환경문제. 우리가 실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와 환경에 관한 이야기는 왜 우리가 더욱이 관심을 가져야 하는지 궁금증이 피어날 때 우리가 살아가는 지구와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지켜야 할 자연에 관해 알려줄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모든 게 달라 보일 만큼, 환경 문제에 눈뜬 이들에게 안일했던 자신은 물론, 지구에 변화가 생겨날 책 두 번째 지구는 없다 타일러 라쉬 지음ㅣ 알에이치코리아(RHK)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DgZfjE 환경에 관한 이 최고의 고전은 왜 계속 읽히고 있을까? 정부와 기업의 압박, 유방암의 고통까지 버티며 쓴 책 침묵의 봄 레이첼 카슨 지음 ㅣ에코리브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hZNSLS 환경과 사업을 동시에 지킨 파타고니아가 궁금할 때 설립자에게 듣는 여덟 가지 신선하고 재밌는 철학 파타고니아, 파도가 칠 때는 서핑을 이본 쉬나드 지음ㅣ 라이팅하우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9QZJJf 인류를 뉘우치게 한 17세 환경 운동가를 아시나요? 나비 같은 한 소녀가 지구에 일으킬 장대한 효과가 담긴 책 그레타 툰베리의 금요일 그레타 툰베리 외 3명 지음ㅣ 책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DguTxL 환경을 생각하는 건, 나를 생각하는 것 아닐까? 마음만 있었던 나에게서 자그마한 실천이 일어날 책 무해한 하루를 시작하는 너에게 신지혜 지음ㅣ 보틀프레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fn2Wl8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fpzI4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