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에어팟 2세대, 이전과 달라진 점은?

혁신은 어디에?
수많은 유출로 많은 이들의 애간장을 태웠던 무선 이어폰 에어팟 2가 지난밤 깜짝 공개됐다. 연일 지속된 아이 패드와 아이맥 신제품 발표에 이어 가장 손꼽아 기다리던 에어팟마저 등장한 것. 과연 1세대에 비해 어떤 점이 달라졌는지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디자인
에어팟 2의 외관상 모습은 이전과 동일하다. 당초 유출된 블랙 컬러 혹은 매트한 소재의 신제품을 기대한 이에게는 큰 실망을 안겨준 터. 새롭게 선보인 차세대 버전은 1세대와 같은 형태, 질감으로 전반적인 디자인 요소를 그대로 가져왔다.

성능
1세대 제품과 달리 음성으로 시리(Siri) 구동이 가능한 에어팟 2는 이를 통해 볼륨 조절, 곡 변경, 전화 통화 등 이전보다 쉽게 활용 가능하다. 또한 애플은 차세대 버전에 헤드폰 특화된 H1 칩을 새롭게 탑재했다. 이로써 아이폰, 아이 패드 등과의 연결은 최대 2배 빨라지고, 통화 시 음성 감지 가속도계가 대화를 인식해 외부 소음을 걸러내고 보다 분명하게 전달하는 장점까지 갖췄다.

케이스
무선 충전이 가능한 케이스로 탈바꿈된 에어팟 2는 Qi 호환 충전 매트 위에 제품을 올려두면 LED 표시등이 충전 여부를 표시해 보다 손쉽게 충전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한 번 충전으로 5시간의 재생과 최대 3시간의 통화 시간을 제공하기도. 완충 이후에는 무려 24시간 활용 가능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가격
무선 충전 케이스 모델의 경우 24만 9천 원, 일반 충전 제품은 19만 9천 원으로 책정됐다. 1세대의 가격이 21만 9천 원인 것에 비교하면 3만 원 상승된 것. 다만 일반 모델의 경우 오히려 2만 원 하락했으며 별도로 무선 충전 케이스만 구매시 9만 9천 원에 구매 가능하다.

에어팟 2는 미국 등 1차 출시국에서 다음 주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국내 발매일은 미정. 혁신적인 기대감에 부흥하지 못했지만, 차세대 제품을 기다린 이에게는 당연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자세한 사양은 이곳에서 확인하길.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흠... 배터리가 8시간에서 24시간으로 늘어난건 좋네 하지만 그것 때문에 멀쩡한걸 바꿀생각은 안드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애플을 이끈 스티브 잡스의 정성 10가지
1. '작은 것에도 완벽하라'(Go for perfect) 잡스는 작은 것도 세세히 챙겼다. 아이패드가 출시하기 하루 전에도 모든 애플 직원들은 헤드폰 잭을 교체하느라 밤을 새웠다. 잡스가 생각하기에 이것이 완벽하지 않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2. '전문가를 활용하라'(Tap the experts) 잡스는 루브르 박물관을 설계했던 유명한 건축가 아이 엠 페이(I.M pei)를 영입해 '넥스트(NeXT)'의 디자인을 만들게 했다. 또 그는 의류 기업 갭(GAP)의 대표이자 의류계의 대부격인 미키 드레그슬러를 애플의 이사로 영입하기도 했다. 3. '냉혹하라'(Be ruthless) 잡스는 자신이 내놓은 제품을 한단계 넘어설 때마다 뿌듯해했다. 그는 최초의 PDA인 팜-파일럿을 어렵게 개발한 뒤, 언젠가는 이것을 뛰어넘는 폰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잡스의 이런 자유로운 발상은 아이패드를 발전시켰다. 4. '소수 의견에 연연하지 마라'(Shun focus group) 잡스는 생전에 사람들은 직접 보기 전까지는 자신이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그래서 그는 테스트제품이 나오면 집에 들고가 몇 달 동안이나 썼다. 5. '연구를 멈추지 말라'(Never stop studying) 애플 브로셔의 초기 다자인 때, 잡스는 일본 소니가 사용중인 브로셔의 폰트와 레이아웃, 심지어는 종이의 무게까지 분석했다. 6. '단순화시켜라'(Simplify) 잡스의 다자인 철학은 '끊임없이 하나로 단순화시켜라'였다. 그 때문에 그는 아이팟의 다자인을 계획할 때도 디자이너들에게 전원을 제외하고는 모든 버튼을 없애도록 했다. 아이폰의 '원형 스크롤 휠'은 이렇게 탄생됐다. 7. '비밀을 지켜라'(Keep your secrets) 잡스는 직원들에게 아무에게도 애플에 대해서 얘기하지 못하도록 했다. 직원들은 정말 필요할 때에만 얘기하도록 했다. 이같은 잡스의 '비밀전략'은 소비자의 흥미를 유발시켰다. 그의 신제품 발표는 항상 놀라웠고, 그 결과 항상 기사의 헤드라인을 차지했다. 8. '팀은 작게 하라'(Keep teams small) 처음 매킨토시를 개발했던 팀은 100명으로 조직됐다. 만약 101번째 사람을 고용했다면, 누군가는 이 사람을 위해 나가야 했다. 그리고 잡스는 이러한 자신의 직원 100명의 이름을 모두 외우고 다녔다. 9. '채찍보다는 당근을 많이 줘라'(Use more carrot than stick) 잡스는 무서운 경영자였다. 하지만 그의 카리스마는 가장 큰 힘의 근간이기도 했다. 잡스의 열정에 매킨토시 팀은 1주일에 90시간을 일을 해야했고, 이것은 결국 매킨토시라는 결과물로 이어졌다. 10. '견본품도 정성껏 만들어라'(Prototype to the extreme) 잡스는 견본품마저 성심 성의껏 만들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애플 스토어도 그랬다.
초보자를 위한 자급제폰 구매 가이드
혹시 폰 바꿀 계획이 있는 빙글러를 위한 자급제폰 구매 가이드 나도 언젠가 폰 바꿀 때 써먹어야지 1. 자급제폰이란?? 말 그대로 '휴대폰 그 자체를 사는 것'이 자급제폰 보통은 휴대폰을 살 때 통신사 직영점 or 대리점에 가서 요금제와 결합해서 약정으로 사는데 삼성 온라인몰이나 애플 스토어에서 휴대폰만 사는 방식! 2. 휴대폰이 비싸서 약정 걸어서 사는건데 직접 사는거 부담스럽지 않나요? 요즘은 신용카드사에서 24개월 or 36개월 무이자 할부를 해주는 경우가 많음! 비교하자면 일반 방식 - 24개월 할부로 구매 + 기기값과 요금을 전부 통신사에 납부(+이자!) 자급제 방식 - 24개월 할부로 구매 + 기기값은 카드사에 납부하고 요금은 통신사에 납부 자급제 방식의 좋은 점은  할부에 이자가 붙지 않기 때문에 (무이자할부의 경우) 매달 4천원에서 5천원을 아낄 수 있다는 것! 웬만한 카드사는 이런 혜택 있으니 본인이 쓰는 카드에 있나 확인해 볼 것!! 3. 자급제폰의 좋은 점 일단 짜증나는 '약정'이란게 없음  (폰을 바꾸고 싶을 때 바꿀 수 있음, 물론 기기값 할부는 내야겠지만) 3~6개월 이상의 높은 요금제를 요구하는 경우가 없음 그리고 일부 악질 폰팔이들에게 호구맞을 일이 전혀 없음 (그냥 휴대폰 기기 자체를 사는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 사든 본전) 그리고 가장 좋은게 알뜰 요금제와 시너지가 좋음 +) 굳이 알뜰 요금제로 쓰지 않더라도 기존에 쓰고 있는 대형 통신사의 요금제 선택 약정을 걸고 쓰는 것도 가능! 4. 알뜰 요금제? SKT, KT, LG 전부 알뜰 요금제가 있음 sk의 경우 세븐 모바일, cj는 헬로 모바일 등등이 그것임! 요즘 알뜰 요금제는  LTE 무제한 (10~15G 기본 제공, 다 쓸 시 하루 2G) 문자, 전화 무제한 요금제가 보통 3만원대에 책정됨 (낮은 경우 2만원대도 가능) 대형 통신사에서 6만원대 요금제가 알뜰폰에선 3만원대라는 말! 5. 결론 자급제폰 + 알뜰 요금제를 쓰면 통신비를 아낄 수 있다. 6. 자급제폰을 사면 오히려 피해를 볼 수 있는 사람 1) 휴대폰 성지 등등을 잘 알아서 보조금 받고 잘 살 수 있는 사람 2) 대형 통신사를 가족이 전부 써서 가족 결합이나 인터넷 TV 결합 등등을 쓰는 사람 3) 대형 통신사에서 주는 제휴 포인트를 알뜰하게 잘 사용하는 사람 이라면 자급제폰에 대해서 조금 고민해보는게 좋음 다만 나는 포인트 이딴거 모르고 월에 내는 요금만 낮아지면 된다 싶은 사람은 자급제폰이 좋을 수 있음! +) 그리고 자급제폰을 살 경우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월납입형 휴대폰 보험에 가입하지 못할 수 있음. 이 부분은 애플케어나 삼성 모바일 케어로 커버 가능! 출처 : 도탁스 다들 흑우되지 말고 현명한 소비합시다.
맥의 ARM 이주
짤방은 텔레비전(LG OLED)의 네이티브 애플TV 앱으로 보는 WWDC, 애플의 ARM 이주는 확실히 큰 소식이기는 한데, 결론부터 내리자면 느낌적 느낌으로 1994년의 68k->PowerPC, 2005년의 PowerPC->인텔 때보다는 훨씬 부드럽고 문제도 덜할 것이라는 생각이다. 주된 이유는 트렌드(CPU 성능+환경) 변화 때문이다. 나와 같은 일반인들은 전혀 걱정할 게 없을 일이기도 하다. 주력 CPU를 바꾼다는 것의 의미는 당연히 거대하다. 90년대 초반 당시 애플은 모토로라 68k의 한계를 돌파하기 위해 RISC칩으로 방향을 틀었고 모토로라는 물론 IBM과 같이 PowerPC 컨소시엄을 구성했었다. 목표는 원대했다. IBM이 아직 개인용 컴퓨터 하드웨어를 판매하던 시기였고, 소프트웨어도 각자 최적화시켜서 마이크로소프트/인텔을 몰아내자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새로운 OS/2는 패키지 박스 없이 딱 1년동안만 번들로 나왔었고, 코플랜드는 아예 못 나왔다. 다만 애플은 팻 바이너리를 고안하여 그럭저럭 PPC 하드웨어를 유지했으나 서서히 노트북으로, 고성능 웍스테이션으로 트렌드가 바뀌어가던 상황에서 PPC는 68k 모토로라칩이 갖던 한계를 또다시 노출시킨다. 이 기간 중의 애플이 StarTrek 프로젝트, 그러니까 Systems와 MacOS, 그리고 Mac OS X을 포함한 맥용 시스템을 인텔 칩에서 돌리는 테스트를 계속 해왔음은 잘 알려져 있다. 언제든 스위치할 수 있게 준비를 했다는 의미다. 게다가 Mac OS X의 근본인 NeXTSTEP은 원래 인텔 칩 위에서도 돌아갔었다. 그런데 지금은 어떤 트렌드다? 노트북이나 고성능 웍스테이션이 아닌, 모바일이다. 인텔이 모바일에 와서 제대로 힘을 못 내고 있는 것. 우연찮게도 애플은 뉴튼 개발을 위해 영국 ARM에 지분을 갖고 있었고(현재는 소프트뱅크가 소유하고 있다) iPod를 만들 때도, 아이폰을 만들 때도, 아이패드를 만들 때에도 이 ARM을 사용해왔었다. 아마 macOS도 계속 ARM 칩 위에서 돌리는 테스트를 해 왔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째서 예전보다 문제가 덜 할 것이냐… 어쩌면 말이다. 2005년 애플이 인텔 이주를 발표할 때부터 애플은 이미 인텔의 대안으로 ARM을 후보 중 하나 정도로 놓았던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아이폰이 2007년에 나왔고 05년 당시에는 한참 개발 중이었기 때문이다. 물론 아이폰이 대성공을 거두리라고는 애플도 큰 예상 못 했을 것이다. 따라서 90년대, 그리고 00년-10년대와 지금이 다르다는 점이다. 그 때는 오롯이 컴퓨터 관련 제품밖에 없었지만 현재의 애플에게는 아이폰(+에어팟+애플워치)이 있다. 왜 자꾸 아이폰을 강조하느냐, 애플이 아이폰으로 먹고 사는 회사라서 그러느냐… 어떻게 알았지? 아이폰 사용자들 중에 절반 가까이는 애플 제품과 관련이 없는/던 사람들이다. 이들이 컴퓨터를 산다면, 혹은 워치를 산다면 무엇을 사겠는가? 00-10년대에는 매킨토시를 위주로 했던 디지털 허브가 이제는 아이폰을 중심으로 하는 디지털 허브로 바뀌었다는 의미다. 이미 아이폰때문에 대량으로 워치와 에어팟을 선택한 그들이다. iOS에서 친숙한 앱이 그대로 이식될 수 있는 macOS가 있는 컴퓨터를 선택할 가능성 또한 매우 높다. 한 가지 더 있다. 바로 위에 잠깐 워치를 언급했지만, 애플워치를 따라갈 자가 현재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다음 웨어러블도 기대된다. 이번 WWDC에서 말하지 않은 것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통화/시리의 윈도가 왜 작아졌을까? 위젯을 갑자기 왜 강조하는 것일까? 스티브 잡스가 애먼 사진을 보여주며 아이폰을 정식발표하기 직전에 했던 말을 다시 인용한다. Are you getting it? --------- P.S. 1. 좀 다른 측면에서 보자면 OPENSTEP/Rhapsody의 옐로박스(이 단어들의 의미를 아는 분들이 진정한 애플 매니아… ㅠㅜ)가 이제 정말로 애플 플랫폼을 다 점령했다는 느낌이다. P.S. 2. ARM 기반 맥에서 부트캠프는 구조적 차이때문에 안 될 것이다. 그렇다면 90년대 초중반 SoftWindows 시절로 돌아갈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얘기인데, 베르트랑 세를레가 지금도 Parallels에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Nikolay Dobrovolskiy의 능력을 믿쑵니다. P.S. 3. HairForce One 뱃지를 주문했다. 달고 다녀야지.
圏外になれちゃう電波遮断ケース「Yondr」って知ってる?
以前から、通信可能地域が増えるほど、どんどん圏外である空間が貴重になってくるという話があるけど、この「Yondr」はスマホをこのポケットに入れるだけで電波を遮断しちゃうらしい!能動的に「圏外」を作れちゃうんです。こういう「圏外」つくれる村や装置に興味があったので、ちょっとときめく。w 公式サイト:http://overyondr.com/ 公式サイトは英語だし、あまり詳細が書いていないので、Yondrに関する他の記事も見つけてみた。 今のところの用途は、コンサートとかコメディショー、演劇とかを見に行った時に観客にスマホを入れてもらって演目に集中してもらうこと。このYondrを採用したコンサートなどでは、上の図のようにスマホを使えないゾーンと使えるゾーンを分けている。 (左側が使えないゾーン、右側が使えるゾーン。) コンサート参加者は、左側の使えないゾーンに入ると一切スマホを使えなくなるが、必要であれば右側のゾーンに出てスマホをオンラインにすることもできる。 実際にこのYondrを使用したコンサートもサンフランシスコでいくつかあるようで、今後の展開が楽しみ!!圏外になる不安に慣れてしまっている現代人がどうなるのか、ちょっと見たい気がするw 参考記事: http://www.geekwire.com/2015/meet-yondr-the-company-that-wants-you-to-put-your-phone-away-and-enjoy-the-show/
일상에 바로 적용 가능한 상식을 알려주는 책
안녕하세요! 나만의 스마트한 독서 앱, 플라이북입니다! 여러분은 일상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상식들을 어디서 얻으시나요? 알아두면 도움 되는 상식들을 모아볼 수 있다면 어떨까요? 이번 플라이북의 추천 책은 일상에 바로 적용 가능한 상식을 알려주는 책 다섯 권입니다. 생활부터 과학, 역사, 자연, 사회에 이르기까지 일상에 꼭 필요한 지식만을 선별한 지식백과 1분 생활 상식 자세히 보기 >> https://www.flybook.kr/book/139329 양을 의심하는 고객부터 어린이 고객까지 모든 클레임에 현명하게 대처하는 꿀팁들 음식점 클레임 대응 꿀팁 자세히 보기 >> https://www.flybook.kr/book/139330 빌려준 돈 되찾는 방법부터 이혼, 상속 문제까지 일반인을 위한 사례중심의 생활법률 상식책 생활법률 상식사전 자세히 보기 >> https://www.flybook.kr/book/121389 신혼부부와 청춘들이 바로 적용 가능한 금융지식 최소 3년은 끼고 봐야 할 재테크 교과서 알아두면 정말 돈 되는 신혼부부 금융꿀팁 57 자세히 보기 >> https://www.flybook.kr/book/109558 내가 알고 있는 상식이 과연 진짜일까? 99%가 모르는 상식의 놀라운 반전들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1 자세히 보기 >> https://www.flybook.kr/book/118967 책 증정 받으러 가기 >> https://goo.gl/HpqS2W
Emojis Are Not Made The Same
Not all devices are alike. Apple, Android, and Windows, to name a few, are very different operating systems and that key difference also makes for very different variations of emojis. The most popularized Unicode Consortium, or the body that selects which emojis will make their public debut, is the Apple version. They are used in marketing campaigns, commercials, apps, texting, food delivery, etc. However operating systems like iOS, Android, Windows, Blackberry, Samsung, LG, etc. don't always have the same variations of emojis that the general public is accustomed to. This leads to an ultimate dilemma, emojis are basically a language all their own and somehow they are getting lost in digital translation. Thanks to Yahoo tech, a comprised list of varied emojis from device to device: 1. Woman With Bunny Ears You may recognize this emoji normally as the Bunny twins, tap-dancing girls, showgirls, or any of the other various nicknames. However when you transfer over to Android, you'll be in a surprise that the emoji becomes a yellow gumdrop looking face with a brown wig and bunny ears. The dynamic duo is no longer, which probably leads to some confusion at Halloween for Android users who are curious as to when there was an emoji of two Woman With Bunny Ears. 2. Colored Hearts This one is all about design. Apple keeps the hearts very uniform, vibrantly colored, and as basic as can be. For Android, the emojis hold a lot more meaning while also being somewhat cheesy. There is practically no color variation and I don't even know what to think about the fuzzy heart. Emojis are supposed to be playful and I think Android really missed the boat on this one. 3. Watch Obviously iOS looks classier but I am definitely a bigger fan of Android for some reason. I think sometimes less is more and I think it translates well in this instance. After all, a watch is a universal symbol so it's really hard to mess that up between devices. If anything, the emojis from device to device just show a different kind of watch that is solely exclusive to it's own device which seems cool in this example. 4. Eggplant You know exactly what this means if it's sent in iMessage. And you know exactly how hilarious this emoji can be because let's be honest, there is really no everyday use for an eggplant so you might as well spice it up a bit if you know what I'm aiming at. Now as for Android, it's a poor example of an eggplant to begin with but there is no way that it'd ever be used for alternative purposes within messaging. Just no way. 5. Slice of Pizza Okay Android wins on this one. The iOS version looks like a horribly designed emoji that is trying way too hard to be life-like. I appreciate the pic-art look of Android's emoji in this comparison. However, Dominos Pizza is using the iOS emoji in their brand as you can order a pizza now just sending that emoji. After all, that's pretty clever but the pizza emoji could get a generic facelift. 6. Rowboat This is a BIG difference. iOS looks certainly more appropriate and attractive on an interface. The Android immediately signals a date instance which could be totally misconstrued. Also Android needs to keep up with the times as emojis no longer have one option -- with LGBT and racial skin tones being introduced, their emojis need to be updated. Emojis are great because they include everyone and the rowboat needs the same. 7. Glowing Heart Either way, they both accurately depict what you're trying to show. Personally I like the iOS version more however the Android heart isn't horrible. A heart is a heart no matter how you dress it up. Good work to both. 8. Pistol/Gun Windows is the only operating system that doesn't include a gun that looks like iOS. Instead they've opted for a less serious space gun that could easily be more appropriate for Star Trek than anything else. With weapon emojis being taken more and more serious in the media, Windows will have to figure out how to not cause any trouble for its users who may be using their version of the gun emoji playfully while it will be translated into a more serious message. 9. Love Hotel Well to be honest, I've thought the 'H' on iOS stood for hospital and the heart symboled health. Apparently that's the exact opposite of what it meant. Windows does a much better job at representing this but they are both confusing. It wouldn't have killed them to spell out "hotel" on the building, you know. 10. Mobile Phone We get it, you love your own phone. 11. Donut Hmmm these are all very stereotypical of the interface they appear on. To be honest, Windows looks the least like a donut and I personally am not a fan. Android does a pretty good job and iOS is the most life like. I guess this one boils down to pure preference but it should be understood between each device fairly easily. I guess Windows doesn't like chocolate frosting. 12. Alien Monster Well these have very different connotations from the get-go. For iOS, most believe this emoji is a representation of an arcade game that you use with a joystick. For Android, however, it's actually alien monster that looks like an evil version of Pearl from Finding Nemo creepily ready to say "Awww you guys made me ink muhahahahahha!". We have an alien emoji already in iOS, why do we need this one? 13. Tennis Either way, they fit the bill and do a nice job at symbolizing. 10 for 10 on bo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