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ronica7
a month ago5,000+ Views

서울동물원 그 뒷 이야기

서울동물원 내 음식점이 비싸서 (ex)어묵우동 8,500원
3,500원짜리 핫바만 먹은 채 강행군이었어서 배고픈 상태였어요.
그래서 지하철을 타고 사당역으로 넘어갔습니다!!!
세시파스타 라는 곳이 핫하다길래 지도를 보고 찾아갔어요.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소품들이 있어 여대생들이 좋아할 것 같은 감성이었어요.
매 달 피클을 직접 담그시고, 빠네에 나오는 빵은 그날 그날 구우신다고 해요.
저희는 무아르크림파스타(14,900원)을 시켜 먹었어요.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배고픈 상태에서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맛이 없었어요...전체적으로 밍밍하고 좋게 말하면 건강한 맛이라고 해야할까요. 어설프게 꾸덕하고 싱거웠어요.
다른 메뉴는 모르겠으나, 이 파스타는 별로 였어요.
그리고나서 스타벅스 신메뉴인 바나나 크림 파이 프라푸치노(6,500원)를 먹었는데, 세상에나 이것도 맛없어요.
파이는 종이 빨대로 안 꽂히니 손으로 뿌셔 먹거나, 음료에 넣어 드시는걸 추천드리구요.
바나나 크림이 진짜.....식감이 안좋았어요. 물컹하고 흐물거리는 식감이었는데, 몇 모금 못 마시고 결국 다 토했어요....
SNS는 거르고 봐야한다는 걸 다시금 느꼈던 순간들이었습니다.
이상 투덜거렸던 글을 마치겠습니다^^....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스벅 신 메뉴가 잘못했네요...ㅠㅠ
@soozynx 개인적으로 이 음료는 비추였어요.....(먼 산을 바라본다)
아기자기하고 따뜻한 느낌 나는 파스타 집 같아요🤗🤗🤗
@soozynx 아 맞아요!! 조명도 은은해서 앉아있으면 편안했어요! 건강한 맛을 좋아하신다면 가보시는것도 좋을 것 같아요!!
ㅋㅋㅋㅋ아 이런솔직한 리뷰 넘나좋아요. 사진 이쁘개 찍으셨어요 ㅎㅎㅎ
@kihy006 지극히 개인적 견해지만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서 솔직히 적고 있어요. 너..무...솔직하죠ㅠㅠ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그럼 일단 체리블라썸라테를 먹어봐야겠군요...
@vladimir76 네..그 이름도 긴 바나나크림파이프라푸치노는 마지막에 맛보시는걸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북악스카이웨이 팔각정
서울에서 연인과 함께 할 낭만적인 드라이브 코스가 북악산 스카이웨이라고 하기에 잠실에서 T맵에 "자하문 터널" 찍고 출발했다. 북악 스카이웨이가 정릉에서 자하문까지 동서방향 도로여서 간김에 "삼양동 떡볶이" 맛집까지 섭렵하려면 서쪽으로 올라가서 동쪽으로 내려와야 하기 때문이다. 한남대교를 넘어 남산 둘레길을 타야했는데 네비가 안내하는 대로 가다가 졸지에 남산1호터널 교통혼잡료 2,000원을 냈지만 걸리는 시간은 줄었다. 오랫만에 도심인 을지로와 청계천로를 지나 종로2가 사거리에서 좌회전하여 세종대로에서 우회전하니 이순신 장군과 세종대왕님이 반겨주셨다. 광화문 앞에서 좌회전하여 "북악 스카이웨이 팔각정"으로 경로를 변경하였더니 인왕산 둘레길을 타고가는 길을 안내하여 그 길을 따라 팔각정으로 갔다. 팔각정 카페에서 녹차라떼와 커피라떼를 16,000원에 샀더니 주차장 1시간 할인권을 주네요. 팔각정에서 북쪽 아래에 평창동이 있고 그 너머 북한산의 족두리봉, 비봉, 사모바위, 보현봉, 형제봉이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었다. 남쪽에는 남산타워와 서울 도심이 미세먼지 때문인지 희끄무레하게 보였다. 50여분을 보내고 삼양동떡볶이 찾아 정릉길로 내려가다 아리랑 고개에서 좌회전, "단장의 미아리 고개"에 나오는 미아리 눈물고개가 이 아리랑 고개인가 하는 생각을 하며 국물 떡볶이 달인 전영옥 할머니가 한다는 가게로 갔다. 카드는 안되고 떢볶이 3,000원 순대 3,000원 어치 사서 먹는데 밀가루 떡이라 그런지 목으로 매끄럽게 술술 잘 넘어갔다. 국물은 시장 떡볶이 같았지만 꼬마김밥과 삶은 달걀, 만두를 섞어 주어 한끼분량으로 충분한 것 같았고 순대도 꽤 많았다.
장미칼국수 ; 전북 군산
군산에서 꼭 가야한다는 장미칼국수에 다녀왔어요 처음에는 이름이 참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장미'에 슬픈 사연을 듣고 나니 이제는 숙연해지더라구요 그래도 이때까지는 그냥 예쁘다고만 생각되서 기쁜마음으로 다녀왔어요 식사시간보다 빨리왔는데 일단 사람이 참 많았어요 식사를 다 하고 나올때 보니깐 줄까지 서있더라구요 섞박지와 겉절이가 나왔는데 진짜 비주얼부터가 그냥 맛있어 보였어요 사진만 봐도 침이 고이는 그런 비주얼이에요 겉절이는 그날 만드는게 아니라 그때마다 만드시더라구요 테이블에 손님이 들어오는 동시에, 또 "더 주세요"하는 순간에 만드셔요 숨이 죽어서 맛이없어진다고 겉절이 맛을 살리는 노력을 하고 계시더라구요 이름답게 칼국수를 하나시켰어요 7,000원에 고명도 예쁘게 올라가고 양념장이 있어서 살짝 붉은 칼국수였어요 멸치다시마 향의 깔끔한 맛에 오통통한 면빨이 매력적이에요 얼큰칼국수처럼 많이 맵지도 않고 흔히먹는 칼국수와는 살짝 다른 느낌이에요 개인적으로 칼국수도 좋았지만 이 돌솥밥에 정말 놀랬어요 7,500원에 비주얼도 참 좋았고 양도 많았는데 맛도 담백하고 고슬고슬한 식감이 참 좋았어요 무엇보다 계란 노란자가 과하지 않고 고소한 향이 은은하게 남아있어요 사진보니까 또 먹고싶네요 진짜 군산에서 계속 입맛이 없었는데 다 싹싹 긁어먹었어요 40년 가까이 사랑받는 이유를 먹으면서 느꼈어요 먹을때 보니까 보통 관광객들이 우리처럼 시키고 현지인으로 보이시는 분들은 콩국수를 많이 드시더라구요 저도 나중에 가면 칼국수대신 콩국수를 먹어봐야겠어요 장미칼국수 ; 전북 군산 http://alvinstyle.com/221493216840
서울나들이 ㅡ 북촌한옥마을 둘러보기
서울하면 떠오르는 생각이 회색빛의 높은빌딩숲. 사람들로 빼곡한 출퇴근지하철. 매연. 바쁘게 살아가는 일상....등등 숨가쁘게 발전하고 개발되는 시대에 살고 있지만 그런데 서울에 600년의 세월을 느낄수 있는 아직도 사람 살아가는 장소가 있으니 그곳이 바로 북촌한옥마을이라는 곳입니다. 누군가들에게는 삶의 장소이고 누군가들에게는 여행지가 되는 북촌한옥마을.... 부산의 감천문화마을 통영의 동피랑 처럼 서울의 문화관광컨텐츠가 되어 많은 사람들이 여행의 목적지쯤으로 여기고 방문하는 곳이지만 삶의 공간이기에 지켜줘야할 에행객 에티켓도 있죠. 1.소곤소곤대화하기 2.금연 3.쓰레기버리지 않기 4.집안을 몰래 촬영하지 않기 5.집안으로 함부로 들어가지 않기 6.전화기는 진동으로 7.노상방뇨금지 8.불법주차 하지 않기 9.확성기 사용하지 않기 이고도 차츰 옛것과 현대의 감각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변화되어 가고 있는듯합니다. 북촌 한옥마을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 재동, 삼청동 일대의 한옥이 모여 있는 곳. 경복궁과 창덕궁, 금원(비원) 사이 북악산기슭에 있는 한옥 보존지구로 청계천과 종로의 윗동네라는 뜻으로 북촌이라고도 한다. 북촌은 고관대작들과 왕족, 사대부들이 모여서 거주해온 고급 살림집터로 한옥은 모두 조선시대의 기와집이다. 원래 이 지역에는 솟을대문이 있는 집 몇 채와 30여 호의 한옥만이 있었으나 일제강점기 말부터 한옥이 많이 지어졌고, 1992년 가회동한옥보존지구에서 해제되고, 1994년 고도제한이 풀리면서 일반 건물들이 많이 들어섰다. 총 2,297동의 건물이 있는데, 이 가운데 1,408동이 한옥이고 나머지는 일반 건물이다. 북촌 거리에는 북촌양반생활문화전시관과 북촌 한옥촌 상징조형물이 설치되어 있으며, 옛 선조의 생활모습을 구경할 수 있는 가회동 전통 마을축제가 열린다. 주변에 경복궁·창덕궁·덕수궁·금원·삼청공원 등의 관광지가 있다.
감미품 ; 건대
건대 카페는 참 많아요 보통 사람들 만나면 역 근처에 먹자골목(?)에서 만나니 그 쪽에 있는 카페를 많이 가는데 이번에 가본 감미품은 건대역에서 구의역쪽 방향에 있는 카페였어요 늦은 시간이고 간판이 잘 안보이지만 한자로 甘味品이라고 적혀있으니 잘 보고 찾아가야되요 감미품은 바깥에서는 어두워보였지만 내부는 엄청 밝아요 먼저 작은 테이블 두개가 반겨줬어요 깔끔하게 정돈된 느낌의 카페여서 그런지 분위기가 참 좋았어요 넓은 공간과는 대비되게 내부 홀을 비워되서 더 넓어보어요 요즘 카페들이 대부분 테이블은 많이 두지 않는 편이긴 한데 감미품은 공간대비 더 테이블을 두지않아서 더 넓어요 깔끔하고 깨끗한 이미지에 자칫 밋밋할 수 있는 공간은 작은 소품으로 채웠더라구요 일단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하러 갔어요 훈훈한 직원분이 반겨주셨는데 참 친절하시더라구요 영어로 써있는 메뉴판도 친절하게 설명해주셔서 부담없이 주문할 수 있었어요 케익도 있었는데 다 먹고싶더라구요 특히나 감미품은 프릳츠커피를 써서 괜히 더 기대가 되요 커피는 아메리카노와 아몬드라떼를 시켰어요 아몬드라떼는 감미품에서 처음보는 거라서 시켜본거에요 아메리카노 4,000원 아몬드라떼 5,000원 아이스를 시키면 코스터를 주시는데 골드의 코스터가 넘나 예쁘더라구요 고급져서 나중에 나도 검색해봐야지 하고 사진을 찍어놨어요 사실 저녁을 많이 먹고와서 디저트는 안먹을려고 했는데 넘나 맛나게 생겨서 어쩔 수 없이(?) 시키게 된 브라우니는 양도 적지 않았고 3,800원이라 다른 카페에 비해 가성비가 좋아요 건대 카페가 역근처에 많아서 근처에서 머무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괜찮은 카페들이 곳곳에 숨어있으니 앞으로는 더욱 찾아다녀야 할 것 같아요 물론 여기도 다시 방문할꺼에요 감미품 ; 건대 http://alvinstyle.com/221506156470
9
8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