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랑의불시착] 계략여우인척하면서 사실 진심인 구승준.jpgif
하필이면 결말이 뻔한 구승준-윤세리 망붕렌즈껴버려서 사약길 걷고있는 드덕임 그치만 이 묘하게 될듯말듯하면서 존나 위험한듯한 분위기 트랩에 빠져서 나올수가 없음 ㅇ<-<... 세리: 나 전화 좀 쓸게 스벌ㅠㅠ 양초라니ㅠㅠㅠㅠ "전화는 왜" "누가 (신경쓰냐)" "그 보디가드?" "이젠 필요 없잖아" 탁 "이제 그사람 필요없다구" "내가 있는데? 왜 자꾸 그 사람이랑 같이있으려해?" "세리씨는 가버리면 그만이지만, 남아있는 그 사람한테 너무 못할짓 하고있는거 아니야?" 다가오는 각도 보세요ㅠㅠㅠㅠ... "총 맞았잖아" "오늘은 군인들도 들이닥쳤다며..?" (너무 맞말이라..) "총 다음에 군인 다음에.. 그다음에 뭐가올지 상관없어?" "원래 되게 똑똑한 윤세리, 잘생각해봐" 하지만 세리가 계속 리정혁한테 가려고 하니까 "여기 북한이야. 세리씨가 무사히 돌아간다는건 리정혁이는 무사하지 못할거란 얘기야" "지금 눈 딱 감고 참으면 괜찮아져" "다 원래자리로 돌아갈거야. 세리씨는 세리씨 자리로 저사람은 저사람자리로" 맞는말+현실적인말 하니까 존나 끌림 지금 이렇게 하는 데에는 7년전에 윤세리랑 정략결혼할 사이였는데 깨졌음 근데 깨진 후에 오히려 윤세리가 더 생각나고 좋아지게 됐다고함 계략여우인척 하면서 사실 진심인 구승준 응원한다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