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up
a month ago1,000+ Views

스페인하숙 제육볶음 & 제육덮밥 만들기 만드는법 차승원 요리 황금레시피

안녕하세요.
집에서 할 수 있는 간단한 요리 황금레시피를 알려드리는 일반인입니다.

이번에는 제육덮밥 & 제육볶음 만들기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차승원과 유해진의 케미가 돋보이는 스페인하숙이 방영되고 있는데요.
1화에서 차승원의 요리로 등장한 제육볶음 & 제육덮밥을 입니다.

들어간 음식 재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양념장 재료
: 사과 1/4개, 생강, 마늘, 고춧가루 3T, 소금, 설탕 1/2T, 진간장 2T, 올리고당 3T, 참기름 1T, 깨

기본 재료
: 돼지고기(밑간 재료: 양파 1/4개, 마늘, 설탕 1T, 진간장 2T, 후추), 양념장, 당근, 양파, 대파, 밥

그럼 일반인 요리의 영상을 통해서 제육덮밥 & 제육볶음 만드는 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시작하겠습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안젤리나 졸리의 인생을 바꾼 장남 매덕스 졸리-피트
Maddox Jolie-Pitt 2001년 캄보디아 출생 안젤리나 졸리는 2001년 UN 난민대사로 임명되어  에라 리온, 탄자니아 등지의 고아들을 돌보는 봉사활동을 시작함 그러다 영화 <툼 레이더>를 촬영하러 간 캄보디아에서  안젤리나가 자신의 인생을 바꿀 한 아이를 만나게 됨 "그 아이를 오랫동안 안고 있었는데 마침내 그가 잠에서 깨어나 나를 쳐다보더군요.  우리는 서로를 가만히 바라보았죠.  난 갑자기 울기 시작했고 매드(매덕스 애칭)는 미소를 지었어요.  신을 느낀 순간이었죠. 그때까지 난 아이들과 함께 있는게 불편했거든요.  항상 난 너무 어둡다고 비난 받았고 아이들을 기쁘게 해줄수 있으리라 확신하지 못했죠.  비록 원한다 해도 내가 누군가를 편안하고 행복하게 만들어 줄수 있을지 의문이었어요.  그러나 이 아이가 내게 미소를 지으며 그렇게 몇시간을 함께 보내는 동안 난 그를 기쁘게 해줄수 있었고 우리는 가족이라 생각했어요"  안젤리나는 까다로운 캄보디아 입양절차를 걸쳐  매덕스의 입양에 성공하게 됨 그러나 당시 언론과 할리우드는 안젤리나의 행보에 회의적이고 부정적인 반응이었음 친아버지 존 보이트와의 가정 불화, 10대부터 시작된 우울증과 자살충동, 마약 등  온갖 기행을 펼치며 어느 한곳에 정착하지 못하는 불안정한 악동이 바로 안젤리나 졸리였기 때문 당시 안젤리아의 남편인 밥 손튼 역시 입양에 강력하게 반대했으며 둘의 이혼 계기가 이 때문이라고 함 하지만 우려와 달리 싱글맘이 된 안젤리나는 매덕스와 함께 한 이후부터 이전의 불안정한 모습과 달리 훨씬 안정적이게 되었으며 인권과 세계 난민 문제에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게 됨 이런 계기 때문인지 안젤리나와 매덕스 둘 사이에는 좀더 끈끈한 애정이 돋보이는듯 또한 안젤리나는 매덕스와의 만남 이후 꾸준히 캄보디아와의 인연을 함께 하고 있는데 작년 안젤리나는 캄보디아의 인권운동가 로운 웅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를 촬영함 "저는 캄보디아에 대해 깊은 유대감을 갖고 있어요.  캄보디아의 역사를 정중히 대하고 싶고 캄보디아의 이야기를 필름에 옮겨, 단순히 전쟁의 험난함을 보여주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캄보디아의 존엄성과 스스로 일어서는 힘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어요. 매덕스와 저는 이 영화를 함께 준비할 예정이고, 캄보디아에 대한 역사를 함께 배울 생각이예요.  매덕스는 다음 주에 14살이 됩니다.  지금은 매덕스에게 있어 자신이 누구인지 이해해가는 가장 중요한 시기예요.  매덕스는 제 아들이기도 하지만 캄보디아의 아들이기도 하니까요. 이 이야기는 매드와 우리가족에게 어떤 의미를 갖는지 모두가 알아가는 시간이 될 거에요."  "He changed everything, but in the most wonderful way.  Everything that should matter, matters.  He’s absolutely the center of my life." 최근 안젤리나와 매덕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면식수햏 10일차 // 도시어부와 해물라면
비록 요 근래 바빠서 들어오지는 못했지만 하루도 면식수햏을 쉰 날이 없었오. 매일매일 컵라면 컵라면... 이제 물릴 법도 한데 마땅한 대안이 없으니 그냥 꾹 참고 먹는 중이오. 그러던 중 재밌는 라면을 발견했오. 도시어부 해물 짬뽕이라니! 이건 간만에 카드로 올려야쓰겄다 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오. 그래도 도시어부면 이경규 얼굴이라도 하나 박혀있을 줄 알았는데... 그나저나 어째선지 물고기 모양 후레이크를 오지게 강조하고 있오... ...? 귀엽긴 하오. 귀엽긴 한데... 구태여 강조할 만큼 이게 이 제품에 필요한 요소인가 싶었오. 소비자들이 이 물고기 모양 후레이크에 메리트를 느끼고 사먹을 거라고 생각하는 건지 모르겠지만.. 그런데 쓰면서 느낀거지만 확실히 귀엽긴 하오. 뭔가 어그로도 끌리고 귀여웠오. 적어도 빨리 뚜껑을 까서 저 정체를 밝혀내고 싶은 심정이 들게 했오. 수학문제급으로 복잡하게 써놨오. 이건 뭐... 뭘 얘기하고 싶은 건지 모르겠오. 식품 성분을 얘기하고 싶었다면 뒤에 조그맣게 적어놨어도 충분할 텐데 이렇게 앞에 박아놓은 걸로 봐선 과시용같기도 하고... 근데 영 들어있는 비율이 형편없고 복잡해서 당췌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오. 마치 수학문제 같소. 다음 해물짬뽕별첨소스의 구성 성분 비율을 보고 새우는 생물 기준으로 몇 g이 함유되었는지 구하시오. 구성은 가루스프와 후첨 별첨소스로 구성되어 있오. 요즘 불맛, 해물맛, 마라맛 등 독특한 풍미를 추구하는 라면들은 이렇듯 별첨 액상 소스를 따로 구비함으로써 뜨거운 물의 열로 인해 그 향이 날아가는 것을 막고 있오. 편의점에 사러갔다가 너무 궁금하게 생겨서 구매해봤오. 자연인 김밥이라고 하오. 자르지 않은 통 김밥이 그대로 들어 있는. 근데 자연인이 언제부터 통소시지를 먹었오? 단면은 이렇소. 야채하나 없이 통소시지와 계란 지단, 밥과 김 뿐이오. 아마 통 김밥을 우적우적 씹어먹는 마초이즘을 드러내고 싶었나보오. 다만 마초적인 감성이 현 분위기와 어울리지 않으니 어거지로 '자연인'을 끼워 판 것은 아닐지... 물론 맛은 있었오. 혈관이 소리지르는 듯 했지만. 귀... 귀여워...! 생각보다 맘에 드는 디자인이어서 놀랐오. 마치 다이소 장난감 낚싯대 세트에 껴있을 법한 귀여운 물고기들이 가득하오. 맛은 오징어짬뽕과 간짬뽕의 중간맛이오. 해물맛이 부담스럽지 않고 자연스럽게 나면서 요즘 나오는 짬뽕라면들에 비해 그다지 무겁지 않소. 좋게 말하면 중도를 지키는 맛이고, 달리 말하면 특색이 강하지 않은 맛이오. 하지만 이 라면의 흐릿한 아이덴티티를 저 물고기 후레이크가 보충해주고 있는 듯 하오. 물반 고기반이오 약간 그로테스크하게 느껴지오 '귀여운 물고기 모양 후레이크'를 강조할 만큼 많이 들어있오... 분명히 면 먹으면서 꽤 많이 먹었다고 생각했는데 줄지 않은 듯 하오. 후레이크의 맛 자체는 별다를게 없지만 시각적인 재미 덕분인지 조금 더 맛있게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하오. 총점 7/10 한번쯤 먹어볼 만 한 라면이오
진짜 별이 됐으면...
여느 때와 같은 일상의 하루일 뿐인데 마음이 무거운 아침입니다 노틀담 성당이 불에 타서요? 물론 인류공동의 문화유산이 불에 탄것은 안타까운 일이기는 하지만 것보다 마음이 무거운 것은 우리의 아이들이 아무의미도 없이 사라져 갔다는 것입니다 저 역시 삶에 무게에 허덕이며 살다보니 그 날의 안타까운 일들이 점점 흐려지는 것을 보고 나도 똑같구나 생각 했습니다 아침에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그날 그때 잠수부로 고생 하시고도 대접은 커녕 오히려 국가에 소송을 당하신 분이 나오셔서 하신 말씀중에 울컥한 부분이 유리를 깨고 들어가 아이들을 처음 수습하는 부분에서...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말들을 합니다 다~ 지난 이야기 보상도 끝났고 앞으로 할 일도 많은데 과거에 묶여 있다고 그러면서 유가족들의 쓰린 가슴에 소금을 묻혀서 비비기 까지하는 그런 말을 서슴없이 합니다 자식을 가슴에 묻은 부모는 죽어서야 그 고통이 없어질까 그 분들은 아직도 진행중일 겁니다 그 분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 드리는 방법은 우리가 조금의 힘을 보태서 한 점의 의혹없이 그 날의 일들이 밝혀지면 그것으로 우리가 함께 사는 사회라는 것을 느끼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느분이 국민청원 게시판에 재수사 촉구의 글을 올리셨습니다 우리 빙글님들의 한사람 한사람의 힘을 보태드리는건 어떨런지요 그래서 진실이 밝혀지면 그제서야 아이들도 진정 별로 다시 태어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577697
4
Comment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