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saying
10+ Views

1%의 행복

1%의 행복

사람들이 자꾸 묻습니다.
행복하냐고
낯선 모습으로 낯선 곳에서 
사는 제가 자꾸 걱정이 되나 봅니다. 
 
저울에 행복을 달면
불행과 행복이 반반이면, 
저울이 움직이지 않지만
불행 49% 행복 51%면, 
저울이 행복쪽으로 기울게 됩니다. 
 
행복의 조건엔
이처럼 많은 것이 필요없습니다.
우리 삶에서
단 1%만 더 가지면 행복한 겁니다. 
 
어느 상품명처럼 2%가 부족하면, 
그건 엄청난 기울기입니다.
아마..
그 이름을 지은 사람은
인생에 있어서 2%라는 수치가
얼마나 큰지를 아는 모양입니다. 

때로는 나도 모르게 1%가 빠져나가 
불행하다 느낄 때가 있습니다.
더 많은 수치가 기울기 전에 
약간의 좋은 것으로 얼른 채워 넣어 
다시 행복의 무게를 무겁게 해 놓곤 합니다. 
 
약간의 좋은 것 1%
우리 삶에서 아무 것도 아닌 
아주 소소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기도할 때의 평화로움
따뜻한 아랫목 친구의 편지
감미로운 음악
숲과 하늘과 안개와 별
그리고 잔잔한 그리움까지..  

팽팽한 무게 싸움에서는
아주 미미한 무게라도
한쪽으로 기울기 마련입니다.
단, 1%가 우리를
행복하게 또 불행하게 합니다. 
 
나는 오늘
그 1%를 행복의
저울 쪽에 올려 놓았습니다.
그래서 행복하냐는 질문에
웃으며 대답했습니다. 
 
행복하다고..  

- 이해인 -  
 

#세상의좋은글 #좋은글 #시 #감동 #위로 #힘이되는글 #힐링 #좋은글귀 #명언 #짧은글 #행복 #성공 #건강 #인생 #자기개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행복이란?
어떤 사람이 영험하다는 스님을 찾아가 물었습니다. "스님, 저는 사는게 너무 힘듭니다. 매일 같이 이어지는 스트레스로 인해 너무나도 불행합니다. 제발 저에게 행복해 지는 비결을 가르켜 주십시오.” 이 말을 들은 스님은 "제가 지금 정원을 가꿔야 하거든요. 그동안에 이 가방 좀 가지고 계세요.” 라고 부탁을 합니다. 가방 안에는 무엇이 들었는지 모르지만 그렇게 무겁지는 않았지요. 그는 행복의 비결을 말해주지 않고 가방을 들고 있으라는 부탁에 당황하기는 했지만, 정원 가꾸는 일이 급해서 일 것이라고 생각 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무겁다는 생각이 드는 것입니다. 30분쯤 지나자 어깨가 쑤쒀 옵니다. 하지만 스님은 도대체 일을 마칠 생각을 하지 않고 있었지요. 참다못한 이 사람이 스님께 물었습니다. "스님, 이 가방을 언제 까지 들고 있어야 합니까? ” 이 말에 스님은 한심 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니, 무거우면 내려 놓지 뭐하러 지금까지 들고 계십니까? ” 바로 이순간 이 사람은 커다란 깨달음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행복하기 위해서는 바로 자신이 들고 있는 것을 내려 놓으면 되는 것이었습니다. 내려 놓으면 편안해지고 자유로워 지는데, 그 무거운 것들을 꼭 움켜 잡고 가지고 있으려고 해서 힘들고 어려웠던 거지요. 우리는? 혹여 내가 내려 놓지 못하는 것이 너무 많은 것은 아닌지요? 모두 내려 놓으세요. 그래야 행복이 바로 내 옆에 있음을 발견 할 수 있습니다. 내려 놓고, 더 내려 놓고 사는 여유롭고 행복한 당신이었음 좋겠습니다.
목마른 사람들
작은 어선이 바다에서 태풍을 만났습니다. 배는 강풍과 커다란 파도에 시달렸지만 배는 끝까지 버텨주었습니다. 하지만 거친 풍랑에 시달리면서 엔진과 나침반 등 통신 시설이 모두 고장 났습니다. 어부들은 기약 없는 표류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물과 식량은 생각보다 빨리 소모되었습니다. 굶주림에 지친 사람들은 배 여기저기에 그저 누워 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굶주림보다 더 괴로운 목마름이 사람들에게 찾아왔습니다. 견디지 못하고 바닷물을 떠 마신 사람은 더욱 큰 갈증에 괴로워했습니다. 배 위의 모든 사람은 오직 한 가지 생각밖에 할 수 없었습니다. ‘물! 물을 마시고 싶다!’ 사람들이 모두 위태로운 상태에 이르렀을 때 멀리서 배 한 척이 다가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사람들은 마지막 힘을 다해 갈라진 입술로 배를 향해 손짓하여 외쳤습니다. “물! 물을 주세요!” 사람들은 살려달라는 말보다 먼저 물을 달라고 크게 소리쳤습니다. 그토록 괴로운 갈증이었습니다. 그런데 저쪽 배에서 누군가가 의아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물동이를 내려서 물을 떠 마셔요. 여긴 바다가 아니라 넓은 강입니다!” 표류하던 배가 어느새 강으로 거슬러 올라갔던 것입니다. 그것을 몰랐던 사람들은 간절히 원하던 마실 물을 발아래 두고도 목이 말라 고통스러워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인생의 괴로움에 절망하는 사람 중에 어떤 사람은 그 절망을 극복하고 빠져나오는데 어떤 사람은 그 절망에 그만 주저앉아 버리기도 합니다.   # 오늘의 명언 절망적인 상황이란 없다. 절망하는 인간만 있을 뿐이다. – 하인츠 구데리안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간절함 #위기 #극복 #현실
[경북] 예천 용궁 \ 일상
내가 태어난 곳 4학년1학기때까지 살고 엄빠손을 잡고 기차타고 청량리역에 내렸었다 난 그날이 아직도 생생하다 맥도날드를 처음 접한날 ㅎㅎ 치즈버거 먹고 그땐 휘시버거를 판매했는데 휘시버거 주문해서 또 먹었다 ㅎㅎㅎ 지금은 청량리엔 맥도날드가 없어 짐 휘시버거 먹고싶다 ㅜㅜㅜㅜㅜㅜ 100주년이.넘었구나 저 동상은 내가 학교 다닐때도 있었다 얼마나 학교가 아담해졌는지 ㅎㅎㅎ 한바퀴 도는데 금방 다 돌아봤다 이 쓰레기통..... 위치는 좀 바뀌었지만 내가 학교 다닐때도 있었던것 같다 이제 2개.남아있더라 쪼기 저 낙타 ㅎㅎ 위치가 바뀌듯 아주 어릴때 옛날 사진 찍은거에 있던건게 기억남 운동회날 친할머니가.내 남동생을 안고 앉아서 사진찍던 그곳 그대로있었다 추억은 참 따뜻한것이다 이곳도 그대로 있어서 너무 반가움 내가 어릴때 기억은 숲이 우거져 여름에 시원하고 앉을 곳이 많았다 해지는.하늘 어플별로 하나씩 찍어 봄 ^^v 이제 오징어볶음이랑 순대국 포장하러 갈 타임~~~ 언덕 올라가는 길 오른쪽 조각상이.없어진거구나 혼혈아님 ㅎㅎ 아직도 가끔 외국인으로 오해 받지만 내 인생 최고의 사진이다 아빠가 니콘으로 이때 사진 15첩 이상 찍어주심 ㅎㅎㅎ 첫째 사랑 알 수 있음 내 남동생이 서운한것 중에 하나임 어릴때 사진 10장도 없어서 ㅎㅎ(농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