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rielBarbosa
a month ago10,000+ Views

오늘자 연습경기에서 나온 이승우 - 이강인 공격루트

앞으로 우리가 국대에서 머지않아 보게 될 장면

이승우 어시 -> 이강인 골 크으 ㅠㅠㅠㅠ

비주전 선수들끼리 풋살게임으로 연습한 영상인데 이승우랑 이강인이 같은 팀이었음 이승우의 절묘한 스킬로 패스 들어가고 이강인은 놓치지 않고 왼발로 니어포스트에 꽂아버림 크으ㅠ ㅠㅠ

머지않아 국대 경기에서 보게 될 골루트일듯 ㅠ
이건 이강인 - 이승우 - 이재성 - 이승우로 이어지는 완벽한 연계골

이승우의 힐패스가 일품인 장면입니다. 이승우 선수의 좋은 점이 바로 이런 번뜩이는 재능이 있다는거죠. 이런 선수들이 파이널서드에서 확실히 틈을 만들어줍니다.

뭔가 이강인과 이승우가 발맞춰서 뛰고 골까지 만들어내는게 너무 감개무량하네요 ㅠㅠ
보너스로 이강인의 좁은 공간 탈압박 ㄷㄷㄷ 그리고 끝까지 압박하며 막아내는 백승호까지 ㄷㄷ

진짜 우리 국대는 앞으로가 더욱 기대됩니다 ㅠㅠㅠ
이건 이강인의 전매특허

수비수들 몰아놓고 비어있는 선수에게 스루패스 꽂기

콜롬비아전에서 조금이라도 이강인 선수 볼 수 있었으면 좋겟네요!

출처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번에는 저 조합이 선발이길ㅠㅠ
이승우 이강인 백승호 조합 넘 기대되요 \^0^/
아 황홀하다 진짜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U20 정우영 프리킥 골을 본 뮌헨팬의 반응
비록 3:1로 지긴 했지만 정우영은 확실한 개인 전술로 1골을 만들어주긴 했습니다. 정우영이 킥이 나쁘지 않다는건 알고 있었지만 프리킥도 이렇게 잘 차는지는 몰랐네요 ㄷㄷ 이강인에 정우영에 ㄷㄷ 앞으로 10년은 우리나라 대표팀 세트피스는 걱정안해도 되겠어요 ㅠ 정우영의 골은 비단 우리나라에서만 화제가 됐던건 아닙니다. 해외 커뮤니티인 레딧에서도 정우영의 골이 인기글에 올라왔습니다. 여기에 정우영 골에 대한 한 뮌헨 팬의 코멘트가 인상깊었는데요. "와 미친골이네. 정우영이 최대한 빠르게 1군 팀에 승격하길 바라고 있어" "하지만 이번에 코망과 그나브리를 양쪽 윙어로 영입하면서 정우영 자리가 없어지지 않았을까 싶어. 난 항상 영입보다는 유망주를 끌어다 쓰는걸 좋아하지만 말야. 정우영은 아마 다른 분데스리가 클럽들로 임대를 가던지 바이백 조항을 달고 팔리지 않을까 싶어. 아욱국이나 마인츠가 관심있어 한다지." 출처 https://www.reddit.com/r/soccer/comments/b5dovl/france_u20_11_south_korea_u20_wooyeong_jeong/ 전 저 뮌헨팬이랑 조금 의견이 다른게 그나브리는 그렇다쳐도 코망을 믿고 정우영을 보내는건 좀 미친짓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코망은 알다시피 최고의 선수긴 하지만 항상 부상을 달고 다니는 선수로 유명하죠. 당장에 로벤과 리베리가 떠난다면 코망과 그나브리가 그 자리를 잡아야할텐데 뮌헨처럼 여러 대회를 나가는 팀이 그런 커다란 위험 부담을 안고 스쿼드를 운영할 수 없겠죠. 사실 정우영에게는 어떤 선택지라도 나쁘진 않아보입니다. 뮌헨에서 서서히 출전기회를 잡아가는것도 나쁘지 않고 임대를 떠나든 바이백을 받고 떠나든 1군 경기를 꾸준히 경함하는게 더 중요하다고 보거든요. 팬입장에서는 어떻게든 정우영이 정기적으로 출전할 수 있는 팀에서 뛰었으면 좋겠습니다. 주말에 손흥민 경기만 보기엔 너무 길거든요 ㅋㅋㅋ 저 전력질주를 빨리 분데스리가에서 보고싶네요 ㅠㅠ
오늘자 굉장히 습득력이 빠른 음바페의 PK 행동강령
후반전 막바지 3:1로 앞서고 있던 PSG가 음바페의 돌파로 PK를 얻어냈습니다. 자연스레 PK는 음바페의 차지였습니다. 하지만 이때 PK에 미련이 있는 선수가 프레임에 들어옵니다. 바로 디 마리아입니다. 디 마리아는 쐐기골까지 성공시키며 이 경기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했죠. 그리고 PK 기회가 생기며 해트트릭을 완성할 찬스를 잡습니다. 보통 해트트릭을 목전에 두고 있는 선수들에게 PK를 양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법으로 정해진건 아니지만 뭔가 관례같은 느낌이죠. 하지만 이 PSG에서는 그게 통하지 않습니다. 디 마리아가 음바페에게 뭔가를 말합니다. 아마 본인의 해트트릭 기회를 위해 양보해주면 안되겠냐는 말이겠죠. 하지만 음바페는 양보해주지 않습니다. PSG가 3:1로 앞서고 있는 데다 시간도 90분으로 넘어가는 시간이라 분명 여유가 있었을텐데도 음바페는 양보 대신 본인이 처리하는걸 선택했습니다. 그리고는 기어코 PK마저 실패하고 말죠. 그러고보면 PSG는 과거에도 그랬던 적이 있죠. 카바니와 네이마르 기억하시죠? 음바페가 네이마르한테 많이 배운다고 했는데 네이마르가 거절당하는거보고 그대로 습득했나봅니다 ㅋㅋㅋㅋ PK는 아무에게도 안준다 ㅋㅋㅋㅋㅋ 경기 내적으로나 외적으로나 굉장히 습득이 빠른편인듯 ㅋㅋㅋ
손흥민이 경기 끝나고 딥빡쳤던 이유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의 모습은 조금 격앙된 모습이었습니다. 손흥민은 조잘대보라는 제스쳐를 누군가에게 취하며 도발하는 모습입니다. 사실 국대에서 그것도 친선경기에서 국제적 인싸인 손흥민이 이런 행동을 하는건 보기 드문 일입니다. 이 제스쳐를 받은 주인공은바로 콜롬비아의 5번 바리오스였습니다. 한 팬이 찍은 영상속에는 경기중 바리오스와 손흥민이 맞붙는 모습이 나옵니다. 다빈손 산체스도 말리다가 이내 포기하고 돌아서는 모습을 보니 둘 사이에 꽤 심각한 무엇인가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이야기를 들을 순 없지만 손흥민의 제스쳐를 보면 유추해볼 수는 있습니다. 아마 바리오스가 손흥민에게 트래쉬토킹을 집요하게 한거 같은데 사실 손흥민이 트래쉬토킹 듣는게 한두번이 아닐텐데 저렇게 빡친거 보면 어지간히 ㅈㄹㅈㄹ했나봅니다. 영상출처 https://www.instagram.com/p/BveY4HKA_QL/?utm_source=ig_share_sheet&igshid=1017tp2jvb9l4 트래쉬토킹도 토킹인데 이미 콜롬비아 선수들은 리드당한 순간부터 계속해서 거친 파울로 선수들을 위협했습니다. 바리오스와 손흥민도 한차례 충돌이있었죠 하지만 주심이 관대하단걸 알았는지 콜롬비아는 더욱 거칠게 선수들을 대했습니다. 카드가 나와야하는 상황도 그냥 넘어가더군요 여하튼 경기 이기고 손흥민이 저런 행동까지 보여준데에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생각하지만 콜롬비아는 이제 초청안했으면 좋겠네요... 선수들 상하겠어요...
이강인과 관련한 과도한 관심에 팩폭 날리는 손흥민
사실 A매치 기간은 해외 축구 좋아하는 팬들에게는 지루하기 짝이 없는 기간입니다. 하지만 이번 A매치는 유독 기대가 됩니다. 이강인과 백승호 등 미래가 기대되는 최고의 유망주들이 뽑혔기 때문입니다. 사실 그간 시기상조라는 말이 계속 있었지만 이번 A매치를 앞두고 두 선수 모두 소속팀에서 출전은 물론 경기력도 꽤 좋은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자연스레 스포트라이트는 어린 선수들에게 꽂히고 있습니다. 대표팀의 고참급인 손흥민은 이 상황에 대해 묵직한 팩폭을 남겼습니다. "어린 선수들인 만큼 팀 안에서 도와주는게 중요할거 같다" "너무 어린 선수들이기 때문에 관심이 쏟아지는 것은 그 선수들한테도 악효과가 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선수들이 옆에서 컨트롤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많은 축구 팬들도 여기있는 기자님들도 저희 선수들도 차분히 잘 성장하기를 지켜보면 될거 같아요" "이 선수들이 성장하는걸 보고 즐기는게 가장 중요하지 이 선수들로 인해서 관심을 끌고 이 선수들로 인해서 뭘 하나 만들려는 생각보다는 이 선수들을 보고 즐기는게 저희가 해야할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출처 https://sports.news.naver.com/kfootball/vod/index.nhn?id=522651&category=amatch&listType=total 관심을 끌고 뭐 하나 만드려고 한다는게 꼭 기레기들을 가리키는거 같습니다 ㅋㅋㅋㅋ (물론 참기자님들은 제외) 역시 주장들은 묵직해야 한다고 묵직한 팩트폭행 오졌습니다 ㅋㅋㅋㅋㅋ 커뮤니티에도 항상 나오는 말이지만 유망주들에게 과도한 관심을 주는건 위험할 수 있습니다. 이미 이런 관심을 통해 망한 유망주들이 수두룩하죠. 손흥민의 말처럼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것을 보고 즐기는게 가장 권장할 만한 자세라고 봅니다. 최고의 유망주들도 1군에 들어서며 평범한 선수로 전락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금은 이 어린 선수들이 하루하루 성장하는 것에 만족하는건 어떨까요.
27
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