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up
a month ago1,000+ Views

파닭 만들기, 야식은 역시 치킨

안녕하세요.
집에서 할 수 있는 간단한 요리 황금레시피를 알려드리는 일반인입니다.

이번에는 파닭 만들기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한여름의 밤이 되면 시원한 맥주 한잔이 생각나는데요.
이때, 맥주와 함께 먹으면 좋은 안주를 준비해봤어요.
바로 파채를 올린 닭요리인 파닭입니다.

들어간 음식 재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파닭 소스
: 진간장 3T, 물 1T, 식초 2T, 꿀 1T, 올리고당 2T, 연겨자 1T

기본 재료
: 닭고기, 소금, 후추, 맛술 2T, 대파, 튀김가루, 비닐봉지, 소스

파채 써는법에 대해 모르셨던 분들은
영상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면 좋겠어요.

파닭을 맛있게 하는법 역시 어렵지 않답니다.

그럼 일반인 요리의 영상을 통해서 파닭 만드는 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시작하겠습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빙글챌린지)다이어트 5일차
안뇽하세요 오니에요~~ 벌써 5일차가 되었어요 와아아아아 예에에에에이~~~~~~ 모두들 화이팅 하고 계시죠?ㅎㅎㅎㅎㅎ 그럼 빠르게 인바디 부터 보시고 가실까요? 여러분~~~ 체중이 0.4키로 빠졌어요오 박수우우우우 (그 아무도 관심없었다고 한다)ㅋㅋㅋㅋㅋ 저게 중요한게 아니라 체지방 변화를 좀 보세요!!!!~~~!!! 체지방이 무려 0.3프로나 줄어버렸어요!!!! 야 진짜 대박이지 않냐? 체지방이 쪽쪽빠지는게 아주 대박이다 진짜~~ 체수분량도 갑자기 확 늘었구요 세에상에 근육량도 폭발적으로 늘어버렸네요ㄷㄷㄷ 이제 홈트로 계속 가야 하는 것인가ㅋㅋㅋㅋㅋ 1)점심 바나나 하나, 자몽 반쪽, 구운계란 두개 오늘은 점심때까지 늦잠을 자서 아침은 없어요ㅎㅎㅎ 주말은 역시 늦잠이 최고지요? 주말 낮에 약속없는거 아주 평범한 일상입니다. 절대 친구가 없는 게 아닙니다. 집순입니다. 2)간식 비트딸기레몬주스, 오트밀바나나브라우니 점심을 부실하게 먹은 저는 배가고파서 또 냉장고를 열었다 닫았다 하다가 간식을 만들어 먹기로 했어요. 마침 집에 비트도있고 냉동딸기도 있고 레몬도 있으니깐. 딸기라떼를 먹어야겠다^^ ㅋㅋㅋㅋㅋㅋ 생각했으니 우유가 없어서 결국 비트주스를 만들어 먹기로 했습니다 ㅂㄷㅂㄷ 우선 믹서기에 드뢉 더 비트 (이거 하고싶어서 죽는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ㄱ) 하시고 드뢉 더 레믄,스튜로베리 해주고 물 한컵 넣습니다. 그리고 왱왱왱 갈아주면 예쁜 선지;;;;색이 나와요ㅋㅋㅋㅋ 그럼 끝~~~ 음... 맛은 레몬향이 진한 흙맛 뭐.. 나.. 나름 괜춘했어요 홍홍홍 그럼 빠르게 오트밀바나나브라우니도 소개해 드릴게요 일단 오트밀과 바나나 사진에는 없는 코코아 가루와 견과류를 준비해주세요. 근데 견과류는 아무의미가 없었옹ㅎㅎㅎㅎㅎ ㅎ 견과류 걍 빼세요ㅋㅋㅋ 바나나한개와 오트밀 두줌을 넣고 주물주물해주면 오트밀이 바나나에 불어서 쫌 뭔가 반죽같은 반죽이 됩니다. 견과류 빻기는 너무 귀찮으니깐 맨손으로 부셔줍니다(건장) 원래 견과류는 손으로 부숴야 손맛이 납니다(?)ㅎㅎㅎ 사진에 안나온 무가당 코코아 가루를 넣고 만일 맛있게 드시고싶으면 설탕 넣어주세욥ㅎㅎ 그리고 에어프라이어에 18분 땡 돌리면~~~~ 완성☆☆☆☆☆☆ 맛이요? ㅎㅎㅎㅎㅎ 네 맛이가 없어요.ㅎㅎㅎㅎㅋㅋㅋ 오늘 대실패 파티ㅋㅋㅋㅋ 참고로 주말은 운동은 쉬어가기~ ㅎㅎㅎㅎ 3)저녁 쭈꾸미 볶음, 나쵸그랑데 오늘 저에게 선물로 쭈꾸미 볶음을 선물했는데요. 근데.. 입맛이 없어서 4젓가락 정도 먹고 ㅠ 히잉 덜먹었어요. 사실 저어어엉말 맛있는거 먹고싶어요... 뭘 먹고싶은지 고민고민해봤는데 역시 맥주네요... ㅠ 맥주가 너무 마시고 싶지만 담주까지 꼭꼭 참아서 세상에서 젤 맛나게 먹을거에요ㅠㅠ 나쵸그랑데 비주얼은 노맛인데 진짜 꿀맛이에요ㅠ 입맛없어하는 저한테 남치니가 사쥰 나쵸그랑데 덕에 저는 오늘 행복 또행복ㅋㅋㅋㅋ 근데 순삭되서 슬퍼용ㅠㅠ 더먹고싶다ㅋㅋㅋㅋ 주말에도 포기하지 마시고 우리 빙글러님들 모두 화이팅합시다!!!! 화이팅!!!!
[다이어트 식단] 곤약 시리즈 2 : 컵곤약 시리즈 후기
닥터 리브 곤약 시리즈 종류별로 다 시켜봤습니다. 앗, 맛 없을 듯 하여 모밀은 빼고. 결론적으루다가, 추천은 못드리겠습니다. 사천짜장, 비빔면, 곤약 떡볶이 세 종류를 먹어보았음. 사천짜장 일단 아침이니 매운 것 먹기 좀 부담스러워서 사천짜장을 먹어봄. 124 kal 곤약면 소스 가격 : 4000원 가량 겁나 매움. 매운거 잘 먹는 내게도 아주 얼큰할 정도. 면빨 :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실곤약. 단면 형태가 네모 납짝하긴 하지만 식감이 실곤약과 차이 없음. 실곤약에 매운 짜장을 비벼 먹는다고 상상해보면 딱히 맛있을 것 같은 맛은 아니지 않은가... 딱 그맛이다. 다 먹느라 고생했다. 비빔면 점심은 비빔면 110 kal 곤약면 소스 김/깨 가루 가격 : 4000원 가량 실곤약에 초고추장에 김가루. 딱 그만큼. 1. 지난 카드에 실곤약이 그닥 먹기가 좋은 식감이 아니므로 그 식감을 중화시킬 무언가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이건 순수하게 실곤약과 매운 양념이므로 정말 먹기 힘들었음. 2. 간편함을 장점으로 들 수 있다 하겠으나, 실곤약 비빔면을 만들어 먹는 것과 내 입장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 어차피 곤약면은 충진수 안에 들어 있고 그걸 한번 헹구어 내는 과정은, 요놈이나 실곤약이나 똑같다. 양념장은 일회용 봉지에 들어 있는 것을 쭉 짜서 쓰는 것 vs. 고추장, 설탕, 식초로 만들어 먹는 것의 차이. 종이컵 그릇과 김가루를 제공한다는 점 정도. 3. 가격은 4000원 정도. 실곤약은 1000원 정도. 나는 개인적으로 실곤약을 사서 만들어 먹는 편이 나았다. 자세한 노하우는 이 카드를 참고 https://www.vingle.net/posts/2598290 떡볶이 저녁은 기대했던 떡볶이! 다이어트식 떡볶이, 그 얼마나 강렬한 유혹인가. 엄청난 기대를 가지고 도전한만큼 실망이 크다 못해..... 분노를... 103kcal 곤약떡이라고 우기는 것 소스 가격 : 4000원 가량 내가 분노한 이유는 "떡볶이"라고 부를라치면, 최소한 "떡볶이" 비스무리한 흉내라도 내던가, 비슷한 맛을 내기 위한 "노력"의 흔적이라도 엿 보였어야 한다는 것. 그.러.나 이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떡 모양으로 자른 곤약에 고추장을 묻혀 먹는 맛" 이니 곤약을 극도로 애정하는 소비자가 아니라면 신중히 판단 하시기를 권고. 저의 리뷰가 너무 편파적일 수도 있으니, 다른 카드도 참고 하셔유~ https://www.vingle.net/posts/2598456 대체 식품을 맛있게 만든다는 것이 어디 쉬운 일인가... 나는 맛이 없음에 분노한 것이 아니다. 다이어트 하는자들의 절박함을 이용하여 "날로 먹으려" 드는 마인드가 나를 화나게 했고! 기대감으로 대량으로 구매 버튼을 누른 손가락... 니 손가락? 아니, 내 손가락...! 자를 수도 없고... !! 쌓여 있는 저놈들은 어쩔... 에잇 제길... !! 화난다!!
부모님 집들이
담주 주중에 아버지 생신이 있어서 미리 서울에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가락시장에서 몇십년동안 장사를 하시다 이제는 은퇴하시고 가끔 낚시를 다니시는 부모님께서 처음으로 새집으로 이사를 하셔서 집들이도 겸하게 됐습니다. 참 말도 많고 탈도 많더니 드디어 신도시급 아파트가 완공되고 부모님께서도 이사를 하셨습니다. 예전 시영아파트일때 살던 기억이 나네요. 이사가기전에 살던 집도 대각선 건너편이라 아파트가 올라가는걸 볼수 있었는데 시작이 어렵지 시작하고나니 후다닥 올라가더라구요. 부산사는 아들이 부모님집 못찾아올까봐 아버지가 입구에 나와 계셨는데 안나오셨으면 못찾아 갔을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ㅋ. 롯데월드 지하주차장 느낌이 들더라구요... 오옷, 이런것도 있네요... 바로 앞에 아파트가 없어서 전망은 괜찮더라구요. 왜 고층을 하지 않았느냐고 물어보니 엘베 고장나면 어떻게 걸어다니냐고 하시네요. 두분 모두 관절이 안좋으셔서요 ㅋ. 재활용 하는 곳이 주변에 세군데나 있어서 좋더라구요 ㅎ 촌놈 아들한테 새로 이사한 아파트 브리핑 해주시는 부모님 ㅋ. 주변환경이 좋은듯... 딸래미도 오빠랑 놀이터에서 한참을 놀았답니다. 몇십년을 가족을 위해서 수고하신 부모님. 꼭 새집으로 이사가셔서 새집에서도 한번 살아보라는 아들의 말에 이사를 와보니 새집이 너무 좋다고 웃으시네요. 머 제가 도움은 전혀 못드려서 죄송하지만 아들로서 너무 기쁘더라구요. 새집에서 낚시도 꾸준히 다니시고 맞고도 열심히 치시길 ㅋㅋㅋ. 항상 건강하세요 부모님...
망우동 /섬진강유황오리/포장
오늘의 메인은 오리도 영양죽도 아니다 ㅎㅎㅎ 입덧이 끝나가는 올케가 ㅎㅎ 서울 살때 자주 가던 오리집의 미나리 무침이 먹고 싶다고 했다 ㅎㅎㅎㅎ 포장 가능 한지 체크하고 서울 가서 포장 해서 보냉 가방에 넣어 갖고 옴 주차장은 별도로 없고 가게 주변에 주차 가능 육수랑 고기 떨어지면 일찍 문 닫는 집이다 오리구이 영양죽 5만원 맨 위에꺼 포장 전부 좌식이었는데 이제 좀 바껴서 테이블도 있고 셀프바도 생김 타란 오늘의 주인공 미나리랑 양념 ㅋㅋㅋ 올케가.입덧중인데 먹고 싶다고 전하니 진짜 많이 포장 해주심♥.♥ 영양죽 6시에 포장해서 친구 딸 돌잔치 들렸다 집에 밤 11시반에 왔는데도 따뜻했다 미나리 보니 뿌듯하다 1시까지 오라고 하고 포장 뜯어 준비 함 남동생이 부추랑 버섯은 마트에서 더 사 옴 버섯도 싱싱 구워지는 동안 기다리는 중 타란~~~~~~ 오늘의 메인 미나리 무침 싱싱하지.않은거 조금 골라내고 식초 넣어 5분 정도 담궜다고 헹궈 양념장 넣어.무침 소금 후추 뿌려 익히는 중 난 이 집 죽이 넘 좋다 건과류 한가득 들어있음. 통마늘은 피처링임 양이 어마어마 함 전복 2개 들어있음 전복은.사이.좋게.반씩 나눠 먹음 포장은 첨인데 맛있게.잘 먹었음 아!!감자도 따로 사서 구워먹었음 오늘도 잘 먹었습니다 ヾ(๑╹◡╹)ノ"
4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