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ilen82
10,000+ Views

집사를 배려하는 매너냥이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그‥손 많이가는 집사‥😤
착하다😍
어머어머어머ㅠㅠ♡♡
내가아는냥이 같아~♡♡♡ 도도아닐까?!딱 이쁜게 도도 같은데~매너도.착한것도~ 딱 도도인데~^^♡♡♡
저리하니 아니 이뻐할수 없을듯. 저정도 생각하는거 보니 완전능구렁. 아마도 서너살은 된듯.저리 다커도 여전히 사랑스러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6사이즈 디오라마 작업기 :) 다크나이트 오프닝 Bank Robber Joker.
the Dark knight Joker. 영화 다크나이트 시리즈는 10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그 인기가 하늘을 찌르는 명작이지요. 그것은 영화팬 유저분들부터 , 무비라인 피규어를 수집하는 콜렉터분들까지 모두 동의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놀란 감독의 다크나이트 시리즈 ( 배트맨 비긴즈 , 다크나이트 , 다크나이트 라이즈 ) 는 저에게도 인생 영화입니다. 이번 작업기는 그 다크나이트의 시작이자 끝이라고 할 수 있는 뱅크로버 조커의 디오라마 작업기 입니다. 한정 10체 제작을 맡은 단체의뢰작이다보니 의뢰자 분들에게 직접 전달해드리는 것이 가장 큰 일. 의뢰자분들 중 스튜디오 사진작가님이 한분 계셨던지라 겸사겸사 기념 촬영을 도와주셨어요 또 하나 추억거리가 생겼네요:) 감사합니다. 이녀석은 프로토 디자인이 아니다보니 기존 프로토 디자인보다 조금 더 디테일 요소들을 추가하여 완성된 타입입니다. 프로토 디자인은 국내 제 전속사의 전시일정 덕분에 급하게 만들어낸 타입이다보니..ㅎㅎ :) 그래도 작업과정까지 다 같이 올려드리는 것이 볼거리가 좀 더 있을테니 길어지더라도 축약하여 올려보겠습니다. 국내는 아트피겨&디자인 토이 전시가 많지않다보니 국내 큰 행사들은 그래도 빠지지 않고 출품했는데 올해 가장 큰 키덜트 페어 중 하나인 코믹콘이 취소되면서 일정이 조금 널널해졌습니다:) 덕분에 10월 예정이었던 제 개인전이 9월로 앞당겨져서 이래저래 손이 바쁜 요즘이네요:) 다크나이트 뱅크로버 디오라마의 프로토 디자인 역시나 모든 과정은 작은 창틀부터 큰 버스 자체까지 100% 핸드메이드 작업입니다. 3D 모델링으로 출력하여 작업하시는 분들도 늘어난 요즘이지만 이런 중&대형작들은 하나하나 출력으로 작업하는 것 보다는 수작업이 아직까진 디테일 요소들을 살려내기에 더욱 적합합니다. 물론 출력비용도 엄청날테고 , 그 많은 파츠들 모델링 비용까지 생각한다면 :) 사실 손이 좀 더 적합한 작업방식이겠습니다. 전체 작업과정을 모두 올려드리고 싶습니다만 노잼이 될 것 같아서 축약! 오롯이 내가 만든 나의 작업물이다. 라는 단 한줄을 더 첨부하기 위해서 수만번의 커터칼질과 수십여개의 스틱 사포 그리고 재 멘탈이 같이 갈려나갔습니다 Made by @aj_custom 단 한줄을 더 하기 위해서. 아집이고 고집인 것이 맞습니다. 만드는 그 과정을 즐기지 못한다면 몇달만에 이런 작업을 수십개씩 쳐내기엔 사실 어렵지요. 물론 즐기고 있는 저에게조차 버겁고 힘들답니다. 가끔 새벽에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려고.." 라는 생각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터진 적도 있었고 , 손가락 마디가 마비되는 느낌을 받아서 진지하게 다 부숴버릴까 생각했던 적도 있습니다. 그래도 받으신 분들이 찍어서 올려주시는 사진들과 기뻐하고 행복해하는 모습. 그것이 이일을 멈출 수 없게....ㅎㅎ :) 아이러니 하지요. 그래서 재밌어요. 작업도. 인생도. 축약한다고 축약해봤는데도 글이 길어지네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곳에서 다양한 응원의 말씀들을 듣다보니 그저 혼자 즐거워 시작한 일들에 "의미"가 생기고 그저 생각없이 했었던 커터질과 사포질에 " 뜻 " 이 담기기 시작하다보니 국내와 해외 유명 피겨 아티스트 분들과 콜라보 작업도 하기 시작하고 :) 여러가지 더 재밌는 작업들을 할 수 있게 되더군요. 아! 이번 포스트는 이만 줄여야하니 다음 포스트에서는 다른 유명 작가님들과 함께 콜라보 작업에 대한 이야기도 한번 써보겠습니다:) 부족함만 가득한 졸작들 , 즐겨주셔서 감사합니다. -AJ-
'오호? 여기 봐라?' 가정집에 놀러 온 아기 여우 7마리
"꺄루루룩" 데이비스 씨가 이상한 웃음소리를 처음 들은 것은 지난 5월입니다.  그리고 2달이 지난 지금, 그의 뒷마당은 여우 가족들이 즐겨 찾는 놀이공원이 되었습니다. 이 마을에 여우들이 자주 나타나거나, 데이비스 씨가 여우 전문가인 걸까요? 그러자 데이비스 씨가 고개를 가로저으며 말했습니다. "네? 저도 태어나서 여우 처음 봤는데요." 게다가 데이비스 씨의 집은 동네 중앙에 위치해있어, 여우들이 그의 집에 오려면 수많은 집을 지나쳐야 합니다. 여우들이 데이비스 씨의 집으로 오는 이유는 아직 미스터리지만, 확실한 건 데이비스 씨는 여우들의 방문을 무척 반긴다는 것이죠. "꺄루룩룩" 마당에서 아기 여우들의 웃음소리가 울려 퍼지자, 데이비스 씨가 소파 위에 엎드려 이 모습을 촬영했습니다. "녀석들이 편히 놀다 갈 수 있도록 멀리서 지켜만 보려고 해요." 확실한 건, 데이비스 씨가 이 여우가족들을 무척 좋아한다는 것이죠. 데이비스 씨 말에 의하면, 처음엔 두세 마리가 찾아왔습니다. 그러더니 여우의 숫자가 점점 늘어나기 시작하더니 현재는 7마리의 여우가 그의 마당에서 뛰어놀고 있습니다. 아기 여우들은 뒷마당을 뛰어놀며 나뭇가지를 씹고, 트램펄린 위에서 방방 뛰어놀다가 그늘 아래 쓰러져 잠이 듭니다. "여우들이 이렇게 장난기가 많고 귀여운지 몰랐어요. 이렇게 지켜보는 것만으로 웃음이 절로 나와요. 쿱!" 그때 한 아기 여우가 데이비스 씨를 발견하고 숨을 죽이며 카메라를 정면으로 쳐다봅니다. 아무 말 없이 한참을 응시하던 녀석은 뒤돌아 똥꼬발랄하게 도망치더니 다시 나타나 카메라를 응시합니다. 그러다 미친 듯이 도망쳤다가 풀숲 사이로 나타나 다시 쳐다봅니다. 물론, 여우가 혼자서 북 치고 장구 치는 동안 데이비스 씨는 제자리에서 꼼짝도 하지 않았죠. "저를 경계하는 것 같으면서도 뒷마당에는 꾸준히 찾아오고, 호기심이 강한 것 같으면서도 허겁지겁 도망가는 겁쟁이들입니다." 그는 여전히 소파 위에 엎드린 채로 아기 여우들을 촬영하며 개인적인 바람을 밝혔습니다. "딱히 번거롭지는 않아요. 녀석들이 편안하게 쉬다 갈 수 있도록 그냥 내버려 두기만 하면 되는걸요. 오히려 여우들이 오늘은 안 찾아오나 하는 생각에 애타는 마음이 들기도 해요. 여우 가족이 내년에도 2년 후에도 꾸준히 찾아와 주었으면 좋겠어요." P.S 그런데 정말 왜 데이비스 씨의 뒷마당인가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