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gran2129
a month ago1,000+ Views

내꺼는?!?!

사람 먹는거에 영 관심없는 애가 (과일빼고 금동이가 멀 먹기만 하면 저러는지;;
단호박이에요 삶아서 으깼어요 금동이는 냠냠 맛있게 잘먹는데
응? 왜용아 저 발자국 보이시나요 ㅋㅋㅋㅋㅋ 발자국만 남기고 사라지셨네요 한입먹어보고는 자기가 원하는게 아니라는걸 알았나봐요 금동이가 처음에 먹던 아삭아삭한거 달라고 조르다가 ㅋ
같이 아기가 되려나 ㅋㅋㅋㅋ 너도 아기띠로 안아주까?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왜용이 오늘도 애기짓 하고 간다~ㅋ
금동이 장난감 먹는거 입은거 관심이 많아요 ㅎㅎ 금동이는 왜용이 장난감을 빨고싶어하구요 ㅋㅋ 서로의 물건을 탐내는 상태에요
질투나서그렇거에요~^^ 흔적만남기고 사라지다ㅋㅋ
금동이 과일 먹을때 종종 같이 먹였더니 이젠 당당히 자기꺼도 달라고 ㅋㅋㅋㅋㅋ
오늘 여기서 누워야겠네요😄😄 엄마가 주는 간식 맛나게 먹는 금동이도 귀엽구요😙... 궁금해하는 우리의 왜용이도 귀엽구요😙... 따따블곱배기로 귀여워서 심장에 무리가 왔어요..😆😆😆
심쿵사 ~~~ 로 여기에 잠들다 ㅎㅎ
매트에 찍힌 왜용이 발자국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입 먹고는 자기가 원하는게 아니라서 ㅋㅋ 그냥 갔어요 과일인줄 알았나봐요
진짜 질투 하는거 같네용,,.,!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만.또.아.리 네 "
첫째냥(9살) : 또동군 늠름해뵈는 털가면아래.... 상쫄보 들어앉힌 냥이지요~ 간혹, 야망을 보이지만 천성은 안바뀝니다!!!! 또동: 기필코 1빠냥이 되고말것이야!!! 둘째냥(곧 7살): 아라리 장난감만 있음, 눈에 뵈는게 없어지는 말썽쟁이 둘째 아라리~ 똥그라미 얼굴이된후, 귀여움 장착중인 아라리예요~ 아라리: 떤져유~~~ 셋째(곧 6살): 아옹이 생긴것만봐도 성격이 단박에 보이는 이시퀴~~ 냥!아!치! 아옹이만 보면 왜이리 장난치고 싶은지~ㅋ 아옹: 촉이 안좋아!!! 저러가!!이 잡귀신아~ (집사를 바라보는 눈빛이 사랑이 뚝뚝 ㅋ) 아옹: 뭐 저런 독한 구신이 다있냥!?!!!!! 우지옹이 ~ 집사의 사랑을 독식하고 싶은모양이네!? 아옹: 귀신아!물럿거라!!!악귀네 아주!!!! (아마,아옹이는 저를 저리 생각할거예요~) 막내(곧 5살): 만듀 나이는 막내지만, 우리집 터줏대감 만듀예요!!! 여왕자리 안내려놓겠다고~ 매일 쌈쟁이 얼굴을하곤 돌아다녀요~ 괜히 지나가던 아옹이오빠..넘어트리기!! 밥 잘 먹고있는 또동이오빠...목 물어버리기!! 장난감 가지고 집사랑 놀고있는 아리언니...솜방망이 날리기!!! 요즘 느끼지만,, 만듀는 학습능력이 참 좋아요!!!!! 아옹이에게 배운 냥아치짓도하고, 또동이에게 배운 처량한 눈빛발사도 하고, 아라리에게 배운 집사에게 침뱉기도 합니다!!!! 나쁜건 참 잘도 습득하네요~^^ 매번 느끼지만, 다 제잘못일거예요 ㅋ 저는 요늠들과 즐거운 한주 시작해요~ 모두 즐거운 한주되세요!!^^ 2019/04/07
중학생이 놀이터에 버린 고양이
중학생이 놀이터에 버린 고양이 by꼬리Story 2018년 늦은 봄, 제보자는 아파트 입구에서 몹시 마른 고양이 한 마리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고양이는 사람의 손길을 피하지는 않았지만, 눈에는 두려움이 가득했습니다. 녀석이 길고양이인가 싶어 다가가 자세히 살펴보니, 털 상태는 집고양이처럼 깨끗하였고 손톱은 사람이 최근까지 다듬어준 흔적이 있었습니다. 누가 보아도 '버려진 집고양이'였습니다. 그날 이후, 제보자는 근처 놀이터에 자리잡은 고양이와 매일 마주치며 정이 들었고 녀석에게 '얼룩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제보자가 종종 놀이터로 찾아가 얼룩이에게 먹을 것을 줄 때면 얼마나 굶었는지 허겁지겁 먹곤 했습니다. 제보자가 놀이터에 찾아와 하루 이틀 유기묘 얼룩이를 돌보기 시작하자, 놀이터의 아이들도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중 한 아이의 입에서 나온 말은 제보자에게 큰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아이는 '어떤 사람이 얼룩이를 놀이터에 버리는 순간'을 목격했으며, 그 사람은 어린 중학생에 불과했다는 것입니다. 제보자는 얼룩이에 대한 걱정에 평일 출퇴근길마다 그리고 주말마다 놀이터에 들려 얼룩이를 보살폈습니다. 날이 지나 쌀쌀한 겨울이 찾아오자 제보자는 얼룩이를 위해 근처 건물의 지하창고에 간이 보금자리를 만들어주었습니다. 제보자는 얼룩이가 겨울을 무사히 나기만을 바랐지만, 직접 집으로 데려가 돌보지 못하는 자신을 자책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제보자는 놀이터 앞 화단 속에서 얼룩이를 발견했습니다. 평소라면 자신을 향해 반갑게 달려왔던 얼룩이가 화단 속에서 꼼짝하지 않았습니다. 이상하게 여긴 제보자는 얼룩이에게 다가가 녀석을 화단에서 꺼내 안았습니다. 품에 안겨 축 늘어진 얼룩이는 날타로운 물건으로 추정되는 물체에 오른쪽 뒷발을 다쳐 움직일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그 자리에서 곧장 병원에 데려가 검진을 받고 치료하여 무사했지만, 조금만 늦었더라면 상처를 통한 감염으로 죽음까지 이어질 수도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치료를 받은 얼룩이는 병원의 좁은 케이지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동안 길거리 생활이 도대체 얼마나 고단했던 걸까요. 병원 케이지의 좁고 시끄러운 곳이 낯설 법도 했지만,  얼룩이는 편하게 자리를 잡고 금세 잠이 들었습니다. 제보자는 그런 얼룩이를 보며 주인을 찾아주기로 했고, 현재 얼룩이는 쉼터로 옮겨져 새로운 가족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얼룩이는 이미 한 번 버려졌던 아이입니다. 집고양이였던 이 아이에게 길거리 생활은 더욱 힘들었을 것입니다. 이제는 얼룩이의 떠돌이 생활을 청산해주고 녀석을 따뜻하게 보살펴 줄 새가족을 찾습니다. 얼룩이를 사랑해줄 집사님이 있다면 아래 입양문의처로 연락 바랍니다. 입양문의 yebodle@gmail.com
냥아치시대 "만.또.아.리 네"
판다옹이올시다~ 사료 구매하니 사은품으로 ~ㅋㅋㅋ 집사만 신이나서 ,,, 아옹이에게!!!일빠로~~ㅋ 아옹: 이거 벗겨라!!!옛날의 옹이가 아니다!! 만듀도 살아남지 못하네요 ㅎㅎ 망더럽이가 된후,, 이지경이예요 ㅋ 만듀: 아~~~안들려~ 이거 치워!!! 늘~지켜주지못하는 아픈손가락이랄까요?ㅋㅋ우리 또동이는 왜 늘~ 이러는지 ㅋㅋㅋ 요즘도 여전히 투닥임을 멈추지않고 지내요~ 아옹: 기습작전!!!! 맞아라!맞아라! 반격하러 일어난 아라리여사~ 아옹: 깜놀했자나~ 점점 옹이시대가 열리고 있단거지~ 만듀: 저 옵빠 저러다 큰일나지~으이그~ 아옹: 나 말하는거?뭔일?웃기시네~ 만듀: 저 생각없는 옹이오빠~~ 만듀: 아 ~ 몰랑 자꼬야~ 우리옹이는 암생각없이 편했더랬죠~ 이갈고있던 아라리여사를 감지 못하구요~ 한번도 보복한적없던 아라리가 곰곰히 생각을 하더니... 살공살공 방댕이 흔들며 옹이에게 쫓아가더니, 줘패고 버르장머리 고친다고 난리였어요 ㅋㅋ 그 난리속에서도 잘 살아남고있는 또동아재~ 또동: 쟤들 왜저러니~ 오래살다보면 저른거 다 의미없쪄~ 참, 수더분하게~ 긍정적으로~ 착한심성으로 살아가는 또동이예요~^^ 옹이야!!부탁이다!!고만싸워~ㅎㅎ 집사에게 존심상하게 턱쓰담질 당하는 아옹이예요< 치실할줄아는 만듀!! 만듀: 치석제거에는 치실이랬쪄~ 아라리여사도 그만하라고해도~ 성질머리가 ㅋㅋ 제 말은 아무도 듣지않아요~ 말썽쟁이 "만또아리"는 이렇게들 지내요~^^ 즐거운 주말이네요~ 모두 행복한 주말되세요~^^ 2019/04/18
42
1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