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oll
a month ago500+ Views

하늘을 나는 '거북이 비행기'가 있다고 하는데...ㅋ

ANA가 하와이 노선에 투입하는 거북이 페인팅 비행기.


3월 21일, 도쿄 나리타 공항. 이날 비행기 머리부터 꼬리까지 바다거북 그림이 그려진 비행기 한 대가 프랑스로부터 도착했다. 일본 항공사 ANA(전일본공수)가 주문한 에어버스의 초대형 여객기 A380(520석 규모)이다. ANA는 2016년 A380 3대를 주문했고, 그 중 한 대가 이날 도착했다.(나머지 2대는 2020년 말까지 인수) ANA는 5월 24일부터 이 거북이 비행기를 나리타~하와이 노선에 투입한다.


이 비행기엔 ‘플라잉 호누’(Flying Honu)라는 별명이 붙여졌다. 호누는 하와이 현지어로 ‘녹색 바다 거북’(Hawaiian Green Sea Turtle)을 지칭한다. 호누는 하와이에서 행운과 번영을 상징하며, 현지 주민들에게 널리 사랑 받고 있는 신성한 존재로 알려져 있다.


ANA는 이 거북이 캐릭터 전략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고 한다. 동체 그림 선정을 위해 디자인 공모전을 열었는데, 전 세계에서 2197건의 작품이 접수됐다. 그 결과 선택된 것이 ‘플라잉 호누’다.


비행기 동체에 동물을 그린 장식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알래스카항공이 연어 산업을 지원한다는 차원에서 연어 737마리를 그려 넣기도 했다. 하지만 상업용 항공기에 ‘파충류 예술’은 처음이라고 한다. 페인팅 작업에 21일이 걸리는 등 도색 작업은 복잡하고 까다로웠다고 한다.


ANA는 하와이 주민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도 세심한 신경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버스에 A380을 주문하던 당시, 하와이에 특별한 기부를 했다. 나무심기 비영리단체인 HLRI(Hawaiian Legacy Reforestation Initiative)에 ‘밀로’(milo)라고 불리는 인디안 튤립 트리(Indian tulip tree) 520그루를 전달한 것이다. 520그루는 A380의 비행기 좌석 수를 의미한다. 이 이벤트는 하와이의 토착 생태계를 돕는다는 취지였다.


ANA가 거북이 마케팅 전략을 편 것은 고객 확보 차원이다. 매년 하와이를 방문하는 일본인은 150만 명. 아사히신문 영문판(3월 22일)은 “현재 하와이 항공편의 시장 점유율이 ...
<김재현 기자>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화투회사’ 닌텐도와 ML 구단주 스토리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는 매년 전 세계 부자 명단을 발표한다. 현재, 일본은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타다시 회장과 소프트뱅크그룹 손정의 회장이 수위를 다투고 있다. 부자 순위는 일본경제의 성장 단면을 보여주는 척도이기도 하다. 지금으로부터 11년 전인 2008년에도 그랬다. 그 무렵, 일본의 게임 산업은 황금기를 누렸다. 2008년 5월 포브스는 일본의 부자 순위(Japan's 40 Richest)를 발표하면서 “닌텐도의 야마우치 히로시(Hiroshi Yamauchi)가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야마우치 히로시(山内 溥:1927~2013)는 일본 최대의 게임회사 닌텐도의 3대 회장을 지낸 인물이다. 포브스는 “야마우치의 재산 순가치가 30억 달러로 치솟았다”며 “위(Wii) 게임기 판매의 증가 덕택에(thanks mostly to booming sales of the Wii gaming device) 2006년 이후 3배가 됐다”고 전했다. 위(Wii)는 닌텐도사가 제작한 가정용 비디오 게임기를 말한다. 닌텐도는 위(Wii)의 성공으로 2007년 시가총액 10조 엔을 넘어서면서 도요타, 미쯔비시 UFJ 파이낸셜 그룹에 이어 시총 3위에 올랐다. 12년이 지난 2019년 현재, 닌텐도는 시총 17위(5조 1600억엔)에 랭크돼 있다.(니혼게이자이신문 자료) 미국 작가 데이비드 세프(David Sheff)는 ‘닌텐도의 비밀’(이레미디어, 2009)이라는 책에서 “Wii라는 이름은 We로 발음된다는 점과 사람들이 모여 있는 모양을 형상화한 것으로 게임 인구 확대라는 닌텐도의 기본 전략이 담겨 있다”고 했다. 이번 ‘일본 브랜드 네이밍 이야기’는 일본에서 한때 부자 반열 1위에 올랐던 닌텐도(任天堂)의 야마우치 가문과 그 브랜드의 성장을 담았다. <편집자주> # 만약 스티브 잡스와 닌텐도가 맞붙었다면? ‘게임을 즐기면서 돈도 벌 수 있다.’ 수염을 기른 열일곱 살의 청년은 어느 날, 지역신문 채용란에서 이런 문구를 발견했다. 1974년 오리건 주의 리드대학(Read College)을 막 자퇴하고 캘리포니아주의 부모 집으로 돌아온 청년에겐 일자리가 필요했다. 이 청년의 이름은 스티브 잡스(Steve Jobs)였다. 잡스를 채용한 곳은 미국 최대 게임회사 아타리(Atari)였다. 아타리의 관계자는 당시 “우리는 로비에서 그 청년(잡스)을 만났는데, 그는 괴짜 아니면 좀 별난 사람처럼 보였다”고 말했다(We've got this kid in the lobby. He's either got something or is a crackpot.)고 한다. <원문: 북미 게임매체 가마수트라(gamasutra)에 실린 ‘스티브 잡스, 아타리의 40번째 직원’(Steve Jobs, Atari Employee Number 40)이라는 제목의 기사) 잡스는 별다른 경력이 없었지만 채용 공고를 낸 아타리의 40번째 직원으로 취직하게 됐다. 잡스에게 맡겨진 임무는 게임기 개발자를 보조하는 일이었다. 그 무렵 잡스에게는 컴퓨터 천재인 다섯 살 위의 친구 스티브 워즈니악(Steve Wozniak: 휴렛팩커드의 기술자)이 있었다. 게임광이었던 워즈니악은 아타리 공장에서 게임을 실컷 즐기는 대신, 잡스가 게임기 회로 수리에 애로를 겪으면 성심성의껏 도와주었다고 한다. 잡스는 업무 시간이 아닌 오프타임에 워즈니악과 집 차고에서 가정용 컴퓨터 회로판을 만들었는데, 이를 ‘애플 Ⅰ’(Apple I)라고 불렀다. 잡스는 후속 제품을 아타리 측에 제안했지만 거절 당했다. 최초의 비디오 게임으로 알려진 ‘퐁’(pong)의 설계자인 아타리의 개발자 앨런 앨콘(Allan Alcorn)은 당시 이렇게 말했다. <잡스는 애플 II를 아타리에 제안했다. 우리는 “사양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는 잡스를 좋아했다. 그는 훌륭한 청년이었다. 그래서 나는 벤처 캐피탈리스트에 잡스를 소개했다.> (가마수투라 원문: He offered the Apple II to Atari ... we said no. No thank you. But I liked him. He was a nice guy. So I introduced him to venture capitalists.) 잡스는 아타리와 결별하고 1976년 4월 1일 애플 컴퓨터를 설립했다. 이렇게 스티브 잡스 이야기를 장황하게 늘어놓은 것은 ‘가정’(if) 때문이다. 만약 게임회사 아타리가 잡스의 제안을 받아들였다면 어떻게 됐을까. 잡스가 훗날 애플을 크게 성장시킨 것처럼, 아타리를 글로벌 게임회사로 만들지 않았을까. 일본의 거대 게임회사 닌텐도에 대항하는 그런 회사 말이다. 닌텐도 입장에선 잡스가 아타리를 떠나 컴퓨터업계로 진출한 것이 다행이었는지도 모를 일이다. # 2대 째 아들이 없었던 야마우치 가문 그 행운의 기업 닌텐도는 교토에서 창업한 화투 제조 회사로 출발했다. 창업주는 야마우치 후사지로(山内房治郎: 1859~1940). 화가이자 장인(匠人)이었던 그가 일본의 전통 화투(花札: 하나후다)를 만드는 가게 ‘임천당골패’(任天堂骨牌: 닌텐도곳파이)를 창업한 건 1889년이다. 임천당(任天堂)은 ‘닌텐도’, 골패(骨牌)는 ‘곳파이’라고 발음한다. 골패는 일본의 상업용 카드 ‘카루타’(カルタ)를 지칭한다. 회사 이름 닌텐도(任天堂)는 한자 뜻 그대로다.‘사람이 할 일을 다하고 운을 하늘(天)에 맡긴다(任)’는 의미를 담고 있다. 초대회장 야마우치 후사지로는 손재주가 좋았다고 한다. 화투를 대량 생산하기 위해 도제들을 키웠고, 닌텐도 카루타(カルタ) 사업을 확장해 나갔다. 은퇴 무렵, 닌텐도는 일본 최대의 카드 회사가 되어 있었다. 그런데 야마우치 가문은 2대에 걸쳐 ‘양자사위’(婿養子)를 맞아들인 ‘희한한 집안’이었다. 창업주(1대 회장) 야마우치 후사지로에겐 아들이 없었다. 경영을 잇기 위해선 데릴사위가 필요했다. 그의 딸 야마우치 테이(山内貞)는 가네다 세키료(金田積良)라는 남성과 결혼했다. 가네다 세키료는 성을 야마우치로 바꾸고 ‘야마우치 세키료’(山内積良:1883~1949)가 됐다. 창업주 야마우치 후사지로의 ‘양자사위’가 된 것이다. 그는 1929년 닌텐도의 2대 회장에 취임했다. 어찌된 일인지, 세키료와 테이 부부 역시 아들이 없었다. 부부의 장녀 야마우치 키미(山内君)는 이나바 시키노조(稻葉鹿之丞)라는 남자와 혼인했다. 이나바 시키노조 역시 자신의 성 이나바를 버리고 야마우치(山内) 성을 얻었다. 야마우치 시카노조(山内鹿之丞)라는 이름의 닌텐도상속자가 된 것이다. 야마우치 시카노조와 아내 키미 부부는 3대째 만에 귀한 아들을 얻었다. 야마우치 히로시(山内 溥:1927~2013)라는 사람이다. 그런데 3대 회장 자리는 아버지 시카노조가 아니라 아들 히로시에게 돌아갔다. 아들 히로시가 다섯 살 무렵, 아버지 시카노조가 집을 나갔기 때문이다. 미국 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 선수들이 구단주 야마우치 히로시의 사망을 추모하고 있는 장면. photo=infendo.com # 시애틀 매리너스의 구단주가 되다 창업주의 증손자 야마우치 히로시는 1949년 닌텐도의 3대 회장에 올랐다. 그는 닌텐도곳파이(任天堂骨牌)라는 회사 이름을 ‘닌텐도 카루타’로 바꾸었다. 1953년엔 일본 최초로 플라스틱으로 코팅한 카드를 대량 생산하기 시작했다. 이후 회사 이름은 카루타를 떼어내고 ‘닌텐도주식회사’가 되었다. 편집자주에서 언급한 대로, 야마우치 히로시는 닌텐도의 중흥시대’를 열었다. 야마우치 히로시는 미국 프로야구 최초의 ‘비백인’ 구단주이기도 했다. 1992년 시애틀 매리너스(Seattle Mariners)가 경영 위기에 처하자 최대주주로 참여했다.MLB(Major League Baseball)는 당시 일본 기업이 미국 구단을 통째로 인수하는 것을 꺼렸다. 그래서 야마우치 히로시의 지분은 49%로 제한됐다.) 일본 프로야구 스타 스즈키 이치로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타진했을 당시, 구단주 야마우치 히로시가 “무슨 일이 있어도 잡아”(何が何でも獲れ)라고 했던 일화는 유명하다.(이치로는 2001년 시애틀에 입단, 11시즌을 뛰고 2012년 뉴욕 양키스로 이적했다. 이후 2005년 마이애미 말린스로 옮겼다가 2018년 시애틀로 돌아왔다. 올해 3월 은퇴를 발표했다.) 구단주 야마우치 히로시는 이치로 선수에 대한 애정도 표했다. 2005년 소속팀 선수 이치로가 연간 최다 안타를 기록하자 그 기념으로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닌텐도의 주식 5000주(당시 5800만 엔 상당)를 선물했다.(일본매체 ZAKZAK) 닌텐도 경영자이면서 ML 구단주였던 야마우치 히로시는 2013년 9월 19일 세상을 떠났다.(당시 85세) 며칠 후인 9월 23일, 시애틀 매리너스의 홈구장인 세이프코필드(Safeco Field)에서는 추모 묵념 행사가 진행됐다. 시애틀 선수단은 2013년 시즌이 끝날 때까지 야마우치 히로시의 영어 이니셜(HY)이 새겨진 휘장을 내걸고 경기를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구단이 다른 연고지로 팔려가지 않게 해준 일본 구단주에 대한 예의의 표현이었다. # 영국 여왕, 위(Wii) 게임의 팬이었다? 야마우치 히로시 사망 5년 전인 2008년엔 재미있는 일도 있었다. 그해 1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닌텐도의 위(Wii) 팬’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온 것이다. 여왕은 크리스마스 시즌에 손자가 위(Wii)를 하는 것을 보고 자신도 위(Wii)로 볼링 게임을 즐기게 됐다고 한다. 당시, 이를 마케팅으로 연결시키려던 회사가 있었다. 메이저 게임유통사 THQ였다. 이 회사는 2009년 여왕을 위한 전용 Wii를 만들기로 했다. 전 세계에 한대 뿐인 황금제품이 탄생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2009년 6월 1일 ‘엘리자베스 여왕, 황금플레이트 위를 받다’(Queen Elizabeth Receives Gold-Plated Wii)는 기사를 싣기도 했다. 하지만 이 제품은 여왕에게 전달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버킹엄궁의 사전승인을 받지 못해서다. 얄궂은 일이 THQ에 닥친 건 3년 뒤인 2012년 12월이다. 파산보호 신청을 내고 매각되는 운명을 맞은 것이다. 반면 위(Wii)를 만든 주체인 닌텐도는 엄청난 이익을 거둬 들였다. 닌텐도는 현재 중국을 겨냥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4월 18일 “닌텐도가 텐센트와 제휴를 통해 가정용 게임기 스위치 콘솔을 중국에 출시할 것”(Nintendo, With Tencent’s Help, to Sell Switch Console in China)이라고 보도했다. <이재우 기자, 재팬올 발행인> 기사출처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66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화웨이, 교통과 항공에 스마트시티 기술 우선 적용
화웨이 선전 캠퍼스 가보니....5G,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중국의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가 5G와 AI, 빅테이터를 이용한 스마트시티를 선보였다. 화웨이의 스마트시티 기술은 교통과 항공에 우선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이런 스마트시티 기술이 물류,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인터스트리 전 분야에 확대될 경우 한정적인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화웨이는 지난 16일부터 선전시에서 열리는 HAS(화웨이 애널리스트 서밋) 2019를 위해 한국 기자단을 초청했고, 선전에 위치한 화웨이 본사 캠퍼스를 공개했다. 이곳 전시장에서는 화웨이가 자신 있게 선보이는, 5G와 AI를 통한 미래의 스마트시티가 펼쳐졌다. 5G는 초고속, 초연결, 초저지연 등의 특징으로 모든 것이 연결되고 지능화된다. 이에 따라 IoT(사물인터넷) 역시 지금보다 훨씬 활성화된다. 자율주행이 등장하고 가로등이나 쓰레기통 등 생활에 밀접한 서비스가 보다 편리해질 전망이다. 이미 화웨이의 본사가 위치해 있는 선전의 경우 위챗페이로 모든 결제가 가능하다. 화웨이가 선보인 스마트시티 기술 중 기자에게 가장 인상적인 것은 바로 스마트 에너지였다. 전기, 수도 등은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시설이기 때문이다. 스마트 미터기가 가정에 다 보급되고 빅데이터와 이를 컨트롤하는 AI가 더해진다면 이용자들의 수요를 정확히 파악하고 생산량을 조절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이용자의 패턴을 분석해 전원을 안끄고 출근하더라도, 자동 알람을 통해 전원을 차단할 지 권하기도 한다. 간단해 보이는 기술이지만 정확한 센서링와 미터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사회가 발전되고 진화될수록 비행기 등 항공의 수요 또한 증가한다. 각 나라마다 공항을 늘리고 시설을 확충하는 것이 이 때문이다. 바쁜 도시인들에게 연착 등은 불청객일 수 밖에 없다. 스마트시티 시대에는 빅데이터와 AI를 통한 항공기의 효율적 배치 또한 가능하다. 이미 영국을 포함한 TOP 3 공항에 화웨이의 항공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빅데이터와 AI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인프라는 바로 5G다. 교통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대형 스크린 역시 눈에 띄었다. 도로 주변에 설치된 카메라가 지나가는 사람과 차량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촬영한다. 모니터링 화면에는 차량 번호판과 함께 차 모델명과 색상까지 뜬다. 예를 들면 남성, 나이대, 검은색 코트 상의, 청바지라는 키워드가 스크린에 뜨는 것이다. 이 모든 것은 AI를 통해 가능하다. AI가 영상이나 이미지를 자체 분석해 키워드로 결과를 낼 수 있다. 화웨이는 이미 AI가 적용된 공항 셀프 탑승 시스템을 선전 공항에 테스트 베드 형태로 서비스 중이다. 카메라를 통해 본인 인증이 이뤄지고 개인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항공권의 역할을 얼굴이 대신하는 것이다. 선전 공항의 경우 앞으로 화웨이의 공항 셀프 탑승 시스템의 기능이나 기기 대수가 더 확대될 예정이다. 화웨이는 이미 본사가 있는 중국 선전시 가장 큰 번화가에 AI가 도입된 신호등을 통해 교통 지연을 줄이고 있다. 기존에는 차의 운전자가 신호등을 감지했지만, AI를 통해 신호등이 차를 체크하고 통행을 맞추는 방식이다. 출퇴근 때마다 막하는 선전시의 교통에 상당 부문 도움이 됐다고 화웨이 측은 설명했다. 한편, 화웨이의 사업부문은 크게 3가지로 나눠진다. 엔터프라이즈 부문, 캐리어(이동통신사) 사업 부문, 컨슈머 비즈니스(스마트폰) 부문이다. 이중 가장 성장이 크게 이뤄지고 있는 부문이 바로 엔터프라이즈다. 작년의 경우 전년에 비해 20%의 성장을 기록했다. 다가오는 2025년의 경우 5G가 현재의 LTE처럼 안정화에 접어드는데다가 약 85%가 클라우드로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즉, 화웨이의 엔터프라이즈 부문은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유환석 화백의 CEO 명언’ 모아보기
왼쪽부터 도코 도시오,하나무라 니하치로,마쓰시타 고노스케, 혼다 소이치로. 재팬올이 ‘유환석 화백의 CEO 명언’을 연재중 입니다. ‘헹가래’라는 시사만화로 잘 알려진 유 화백(한국시사만화가협회장)은 일본 CEO들의 명언과 어록을 한 컷 삽화로 묘사합니다. 연재 내용 중 CEO들의 핵심 멘트만 모았습니다. 멘트들을 서로 비교해 보세요 <재팬올 뉴스팀> ᐅ도코 도시오(土光敏夫: 1896~1988)- 도시바 사장, 전경련 회장 역임 인간의 능력에는 큰 차이가 없다. 있다면, 그건 근성의 차이다. (일본어 원문: 人間の能力には大きな差はない。あるとすれば、それは根性の差である。) ᐅ하나무라 니하치로(花村仁八郎: 1908~1997)-일본항공 회장 역임 경영자가 반드시 똑똑해야만 하는 건 아니다. 사람의 재능을 알아보고, 격려해 주는 포용력이 필요하다. (일본어 원문: 経営者は必ずしも頭がよくなくてもいい。人の才能を見抜き、激励してやる包容力が必要なのだ。) ᐅ마쓰시타 고노스케(松下幸之助: 1894~1989)-마쓰시타전기(현재의 파나소닉) 창업자 실패의 대부분은 성공하기까지 포기해 버리는 데에 그 원인이 있는 것 같다. 마지막 순간까지 포기해서는 안된다. (일본어 원문: 失敗の多くは、成功するまでに 諦めてしまうところに 原因があるように思われる。最後の最後まで 諦めてはいけない。) ᐅ혼다 소이치로( 本田宗一郎: 1906~1991) 혼다 창업자 도전하고 실패하는 것을 두려워하기 보다,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을 두려워하라. (일본어 원문: チャレンジして失敗することを恐れるより、何もしないことを恐れろ。) 기사출처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52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이훈구의, 일본 영화 경제학④/ 재난과 메이와쿠
메이와쿠 문화는 일본 가정교육의 근간이기도 하다. 유치원과 학교에서도 이런 교육은 이어진다. 일본에서는 유치원에서부터 대중교통 이용 매너 등 공공장소 예절부터 가르친다. 버스나 지하철을 탈 때 탑승객이 내린 뒤 타기, 버스·지하철 등에서 큰 소리로 떠들지 않기 등 매우 구체적이다. 초등학교에서도 ‘도덕’ ‘생활’ 등의 과목을 통해 공공장소 예의나 대중교통 이용 예절 교육을 이어간다. 한마디로 남에게 폐를 끼쳐서는 안 된다는 기조가 강하다. 심지어 일본 부모는 아이에게 몇 달 동안 자기물건 정리하기만 가르치기도 한다. 자기 물건 정리도 안 된다면 남에게 폐를 끼치게 된다는 생각이다. “수준 높은 질서의식을 갖추려면 꾸준한 반복 교육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게 일본의 가정교육이다. 뿐만 아니라 거리가 정돈이 되고 늘 깨끗하게 청소 되어 있는 것도 남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는 인식이기 때문에 철저하게 자기 집, 혹은 건물 앞을 스스로 치우기도 한다. 이러한 가정교육이 큰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지난 2011년 대지진 참사에서 일본 공영방송 NHK는 절제된 보도를 했다. 강진 발생 직후 자막으로 속보를 내보냈고 즉시 특보체제로 전환했다. 그리고 한 시간여 뒤에는 센다이(仙臺) 상공에 헬리콥터를 띄워 쓰나미가 도로·주택·비닐하우스 등을 삼키는 모습을 생중계했다. 그렇게 화재 정보, 정부 발표 등을 신속 생중계하면서도 과도한 공포감을 막기 위해 절제된 톤을 유지했다. 이는 비탄에 빠진 시민들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식에서였다. 또한 일본인들은 복구 과정에서도 경이적이고 절제되며, 성숙된 국민성을 보여주었다. 재해로 인해 차가 한 대도 지나가지 않는 도로에서 신호등 파란불이 바뀌어야 길을 건넜다. 자연재해 앞에서도 줄을 서서 마트를 이용하고 일체의 약탈행위가 없었다. 규슈지역에도 대지진이 났다. ..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96)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지역민을 가게로 끌어들인 ‘167년의 경영 전략’
재팬올 서포터즈인 선설아씨가 일본 방송프로그램(‘캄브리아 궁전’, ‘가이아의 새벽’)을 모니터링 하고 글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에는 4월 4일 ‘캄브리아 궁전’에서 방송된 만쥬(饅頭) 기업 카시와야(柏屋)의 성공 비결을 전합니다. 다이어트&피트니스 관련회사 ‘다노’의 글로벌비즈니스팀에서 일하는 선씨는 일본에서 사회경험을 먼저 시작한 ‘재팬 덕후’입니다. <편집자주> 후쿠시마의 명물, 일본 3대 만쥬(饅頭), 창업 167년. 일본 음식을 잘 아는 일부 한국 독자라면 “아~ 그 가게”라며 무릎을 칠 지도 모르겠다. 또 다른 독자는 후쿠시마가 주는 ‘기피 이미지’를 떠올릴 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일본 만쥬(만두)는 팥앙금 등을 넣은 달콤한 빵 또는 떡을 말한다. ‘캄브리아 궁전’에 소개된 회사는 만쥬(饅頭)를 만들어 파는 카시와야(柏屋)라는 곳이다. 카시와야가 창업한 건 1852년, 올해로 창업 167년을 맞았다. 창업주는 혼나 젠베이(本名善兵衛)라는 사람이다. 지금은 5대 째인 혼나 사장이 경영을 맡고 있다. 카시와야는 후쿠시마현을 중심으로 27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총 매출은 40억원이라고 한다. 카시와야의 만쥬는 곧 ‘우스카와 만쥬’(薄皮饅頭)다. 얇은 피 안에 적당히 단맛을 내는 팥앙금이 가득차 있다. 식감과 맛이 좋아 지역 주민에게 인기가 높다. 이 가게가 167년 동안 사랑을 받아온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혼나 사장은 “지역 주민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큰 비결”이라고 말했다. 이 말 속에 카시와야의 ‘행복 경영술’이 숨어있다. 이 회사의 지역 친화 전략 2가지를 든다면, 월1 회 개최하는 차 모임과 시 모임이다. ‘마을의 툇마루’ 같은 존재가 되기를 바라는 카시와야는 매월 한 차례 아침 6시부터 차 모임을 연다. 이른 새벽부터 30명 이상의 손님들이 줄을 설 정도다. 이 모임에는 우스카와 만쥬와 차가 무료로 제공된다. 참여자는 학생, 주부, 노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얘기를 나누다보면 자연스럽게 커뮤니티가 형성된다. 이른 아침에 차 모임을 여는 이유는 뭘까? 일본인들이 만쥬를 먹는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 “지역 주민들에게 만쥬 먹는 기회를 더 제공하겠다”는 것이 카시와야의 생각이다. 카시와야는 월 1회 시 모임도 열고 있다. 1958년부터 시작했으니 벌써 60년 이상 이어오고 있다. 시 모임은 아이들을 주대상으로 한다. “아이들의 순진무구한 마음과 점포가 함께 어우러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한다. 차 모임, 시 모임 외에 매년 만쥬 축제도 개최한다. 점포 내에서 만쥬 만들기 체험을 하고 무료로 나눠준다. 카시와야가 전국에서 유명해진 건 점포 옆에 만쥬신사(萬寿神社)를 만들면서다. 1957년의 일이다. 경내에 20톤이나 되는 큰 만쥬 모양의 바위를 갖다놓았다. 한자 만수(萬寿)는 만두를 뜻하는 만쥬와 서로 통한다. 이해를 돕자면, 한국 사람들이 좋아하는 사케 구보타 만쥬(久保田 萬寿)를 생각하면 된다. 한자 만수(萬寿)는 장수, 축복, 경사의 의미가 담겨 있다. 주민들은 이 신사를 ‘파워 스폿’(power spot: 기운을 받는 곳)으로 여기고 있다. 이렇게 지역주민들에게 사랑 받았던 카시와야도 몇 번의 폐업 위기를 맞은 적이 있다. 1986년 태풍으로 홍수가 발생해 공장이 전부 침수됐다. 2011년 3월엔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한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터졌다. 후쿠시마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급격히 줄어들었고, 후쿠시마 음식을 기피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경영도 치명타를 입었다. 도저히 살아날 것 같지 않았던 사업은 기적적으로 회생했다. 카시와야의 사장은 눈물을 흘리며 당시를 이렇게 되돌아 봤다. “동일본대지진 이후 영업을 재개 했을 때, 손님들이 다시 와줄까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가게로 손님들이 들어오면서 ‘다행이네요’ ‘기다렸어요’라고 말하는 순간 눈물 겹도록 기뻤습니다.” 카시와야의 이런 모습은 사훈(社訓)과도 일치한다. 초대 사장이 만든 ‘진심으로 감싼다’(まごころで包む)이다. ‘감싼다’는 말에는 회사가 고객을 감싸는 것, 고객이 회사를 감싸는 것을 동시에 의미한다. 혼나 사장은 사원들에게 히트상품을 만들지 말라고 한다. 그 이유가 남다르다. “당장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 히트상품이나 붐은 언젠가는 끝이 납니다. 처음에는 히트치지 못해도 지속적으로 사랑받을 수 있는 상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재난을 극복해 오면서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 준 카시와야(柏屋)와 지역 주민들. 단언컨대, 카시와야 만쥬의 맛은 ‘달콤함’에 있지 않고 ‘정겨움’에 있지 않을까. <선설아 재팬올 서포터즈, ‘다노’ 글로벌비즈니스팀 근무> 기사출처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54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왕세자 저격 미수 사건과 방탄차
1990년 11월 12일, 도쿄의 궁성에서 아키히토 일왕의 즉위 퍼레이드식이 펼쳐졌다. 검정색 오픈카를 탄 일왕 부부는 길가에 몰려든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며 ‘헤이세이(平成) 시대’의 도래를 알렸다. 퍼레이드에 사용됐던 오픈카는 그해 영국에서 4000만 엔에 구입한 롤스로이스 코니쉬 차종이었다. 3년 뒤인 1993년 6월 9일, 나루히토 왕세자 부부의 결혼 축하 퍼레이드에도 이 오픈카가 사용됐다. 나루히토 왕세자는 내년 새로운 왕으로 등극한다. 가을에 역시 즉위 퍼레이드가 예정돼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롤스로이스 오픈카가 동원되지 않는다고 한다. 구입한지 28년 동안 단 2번 밖에 사용되지 않은 이 차는 연식이 오래돼 현재 주행이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국산차를 사용할 것이라는 방침을 굳혔다. 현재 외국 국빈 접대 등에 사용되는 왕실의 공식 의전차는 도요타 센추리 로얄이다. 즉위 퍼레이드에 사용되는 차는 그 자체만으로도 엄청난 홍보 효과를 갖는다. 일본 전국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때문이다. 일본 왕실이 퍼레이드용 오픈카로 도요타에 특별 주문을 할지, 아니면 다른 회사의 차종이 선택될지는 알 수 없다. 그런 점에서 일본 자동차 메이커들의 수주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 1대: ‘영일 동맹’ 맺은 영국의 다임러 차종 선택 과거 일본 왕실에서 사용했던 차종들은 국제정세에 따라 변해왔다. 왕실의 전용 의전차를 ‘어료차’(御料車: 일본어로는 고료샤)라고 한다. 왕실 전용차가 공식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다이쇼(大正) 일왕 때부터다. 당시 국가 원수의 차를 구입하기 위해 유럽에 조사단이 파견됐다. 다임러, 벤츠, 피아트 등 회사를 방문했는데, 최종적으로 결정된 것은 영국의 다임러(독일 다임러와는 별개)였다. 다임러가 선정된 것은 당시 일본과 영국의 관계 때문이라고 한다. 일본은 1902년 영국과 ‘영일동맹’(동아시아 이권을 나눠 갖기 위해 체결한 조약)을 맺고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이런 이유로 1912년 다이쇼 일왕 즉위식엔 다임러 란도레(Landaulet)라는 차가 사용됐다. 당시 영국 왕실도 다임러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일본은 같은 모델을 도입했다고 한다. 이 차가 일본 왕실의 ‘1대 의전차’다. █ 2대: 왕세자 암살 미수에서 롤스로이스 유리창 뚫려 ‘2대 의전차’가 도입된 건 1921년(다이쇼 10년)이다. 고급차의 대명사인 영국 롤스 로이스의 실버 고스트 차종 2대를 들여왔다. 그런데 이 롤스 로이스를 수입한 2년 후, 황태자 암살 미수 사건이 발생했다. ‘도라노몬’(虎ノ門) 사건이다. ... (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 ) <이재우 기자(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일본 '인기 직장' 1-2위는 항공사
일본 대학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직장은 어딜까. 일본 취직정보연구소(文化放送キャリアパートナーズ就職情報研究所)는 매년 ‘취직 인기 랭킹’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이 연구소는 2019년 졸업 예정자 2만 명을 대상으로 2017년 10월부터 2018년 3월까지 6개월간 300개 회사를 조사했다. 이에 따르면, 항공사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이유는 “교육과 연수제도가 충실하다”는 평판이 있기 때문이다. 1위는 2년 연속 전일본항공(ANA)이 뽑혔다.(성별과 계열별/여자 1위, 문과 1위, 남자 3위, 이과 5위) 2위는 일본항공(JAL)이었다. JAL은 지난해 10위에서 크게 도약했다. 2010년 경영 정상화에 이어 실적도 V자 회복세를 이뤘고, 회사의 분위기와 사원들의 인상이 좋은 점수를 받았다고 한다. 항공업계에 이어 여행업계 대표주자인 JTB그룹은 8위에 랭크됐다. 2020 도쿄 올림픽 개최 등 인바운드 증가로 항공과 여행업계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금융, 증권계의 인기는 크게 변하지 않았다. 미즈호 파이낸셜그룹이 3위, 일본생명보험이 4위, 다이와증권그룹이 5위, 미씨비시UFJ은행이 6위, 노무라 증권이 9위에 올랐다. 이밖에 7위는 메이지그룹, 10위는 남코 반다이 엔터테인먼트(게임업체)가 랭크됐다. 한국의 인기 직장엔 항공 회사들은 순위에 밀려나. 일본과 한국의 인기 직장을 한번 비교해 보자. 지난 7월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4년제 대학 재·휴학생 1531명을 대상으로 취업 선호 기업을 조사, 발표했다. 이에 의하면, 네이버를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23.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카카오가 22.6%로 그 뒤를 이었고, CJ제일제당(18.2%), 아모레퍼시픽(14.2%), 삼성전자(12.6%) 등의 순이었다. 성별과 전공별로는 조금씩 차이를 보였다. 남학생의 경우, 네이버를 가장 선호했다. 삼성전자, 카카오, SK하이닉스, CJ제일제당 등이 뒤를 이었다. 여학생의 경우 카카오, 네이버, 아모레퍼시픽, CJ제일제당, LG생활건강 등의 순이었다. 이공계는 삼성전자를 선호하는 대학생이 19.3%로 가장 많았다. 경상 계열과 인문사회 계열 대학생들은 각각 네이버(24.9%)와 카카오(25.6%)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일본과 차이가 있다면, 한국의 항공 회사들이 순위에 밀려나 있다는 것이다. 말 많은 두 항공사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봐야할까. <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이재우 기자>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미리보기
인천공항의 새로운 도약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내년 1월 18일 개장을 앞두고 있다.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등 항공동맹체 ‘스카이팀’ 소속 4개 항공사를 취항하는 제2여객터미널은 현재 운영 중인 인천국제공항 터미널에서 직선거리로 약 2km 떨어져 있으며, 연간 1800만 명의 승객을 수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ICT기술을 활용해 이용객의 출입국 소요시간을 단축시켜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 제2여객터미널의 개장으로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방법이 많이 바뀌게 된다. 여행길과 출장길에 두리번거리며 공항 터미널을 헤매지 않기 위해 제2여객터미널의 정보를 미리 알아보자. check 1 ‘셀프 체크인 카운터’. 승객 스스로 티켓 발권과 수하물을 부칠 수 있는 62개의 ‘키오스크(Kiosk·셀프 체크인 기기)’가 설치돼 출국 시간을 20분가량 단축시켜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출국장을 나갈 때에도 혼잡도를 확인해볼 수 있는 모니터 서비스도 제공한다. check 2 차량을 운전해 공항으로 이동한다면, 입구를 정확히 확인해보자. 제1여객터미널은 왼쪽, 제2여객터미널은 오른쪽. 두 터미널 사이에는 20분 정도 소요되는 16km 거리의 연결도로가 있다 . check 3 공항 순환 버스와 공항철도 하차에 유의하자. 두 교통수단 모두 제 1여객터미널에 정차 후, 제 2여객터미널으로 이동하니 잘못 탔다고 당황해하지 않아도 된다. check 4 국적 대형 항공사 터미널이 아시아나항공은 1터미널, 대한항공은 2터미널로 이원화된다. 제2여객터미널의 4개 항공사 승객은 제1여객터미널에서 발권이 불가능하니 주의하길.
이훈구의, 일본 영화 경제학/ 무성영화시대
온나가타(女形: 가부키의 여장 남자배우) 파동과 벤시(辯士: 말하는 남자)의 전횡이라는 과도기를 거친 일본 영화계는 비로소 무성영화의 황금기를 열어간다. 특히 기술의 발달로 벤시가 말로써 표현하던 것들이 영상으로 대체 되었고, 자막을 읽어 내려가지 못할 만큼 문맹률이 크지도 않았다. 촬영기술이 가부키, 문학, 회화 등 민족적 전통문화와 혼합되어 ‘영화’는 일본에서 가장 독보적인 문화영역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자신들만의 개성을 발전시켜 나갔다. 1920년대에 접어들면서는 ‘영화산업’으로 틀을 잡기 시작했고 ᐅ‘시대극(時代劇)의 아버지’라 불린 이토 다이스케(伊藤大輔) ᐅ사회비판적 리얼리즘 영화의 효시라 불리는 우치다 도무(內田吐夢) ᐅ서민극(庶民劇의) 대가 고쇼 헤이노스케(五所平之助) ᐅ일본영화의 전성기를 이끈 기누가사 데이노스케(衣笠貞之助) ᐅ아베 유타카(阿部豊)등을 통해 제1의 황금기를 맞이한다. 이들 외에도 스튜디오에서 무성영화의 성숙기를 맞이한 오즈 야스지로(小津安二郞), 미조구치 겐지(溝口健二), 나루세 미키오(なるせみきお) 같은 감독들이 배출되어 일본영화라는 자각과 함께 일본 영화의 근대화에 앞장섰다. 아이러니한 것은 이러한 일본영화의 근대화가 자연재해를 통해 더욱 확고해졌다는 것이다. 1923년 9월1일 ‘관동대지진’이 일어났다. 강력한 지진으로 도쿄와 그 주변 지역을 대부분 파괴한 것이다. 가마타의 쇼치쿠(松竹) 스튜디오와 무코지마의 닛카쓰(日活) 스튜디오가 심각한 피해를 입었고 이 과정에서 닛카쓰는 도쿄의 촬영소를 폐쇄하고 교토로 옮겼다. 이러한 자연재해로 인해 일본영화산업에 있어서 제작 스케줄은 물론 주당 목표로 한 영화제작이 불가능해지자 신속하게 미국과 유럽영화들을 수입하여 그 자리를 메워 버렸다. 프리츠 랑(Fritz Lang), 프리드리히 빌헬름 무르나우(Friedrich Wilhelm Murnau), 요제프 폰 슈테른베르크(Josef von Sternberg)등 당대 최고 감독들의 영화들이 수입되어 일본영화인들이 자신의 영화적 표현을 확립할 기술적 미학적 토양을 제공했다. 이들에게 받은 영감은 곧바로 ‘일본화’에 들어갔고 스스로 영화이론을 만들어가면서 장르적으로는 시대극(時代劇, 지다이게키)과 현대극(現代劇, 겐다이게키)이라는 양대 축으로 스토리텔링을 형성해 나갔다. 이중 가장 발전한 장르는 현대극이었다. 순영화극운동이라는 유행이 지나간 후, 쇼치쿠와 닛카쓰는 각자 근대화와 개혁에 서둘렀다. 쇼치쿠에서는 젊은 제작자 기도 시로(城戶四郞)를 중심으로 평범한 서민들의 희로애락을 묘사해 나가면서 명랑하고 경쾌한 감각의 영화들을 통해 소시민들이 꿈꾸는 작은 행복들을 ‘작풍(作風)’으로 정한다. 이때 등장한 대표적 인물이 오즈 야스지로다. 그의 영화는 최후의 순간까지 서민이 주인공이고 인생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희로애락과 체념, 달관, 유머, 해학, 무의미한 반복 등을 묘사해 나갔다. 반면 닛카쓰의 현대극들은 계몽주의적인 요소로서 차별화를 두었다. 무라타 미노루(村田寶)가 쇼치쿠에서 이적하여 ‘세이사쿠의 아내’(1924) 같은 농촌에 전승되는 인습을 타파하는 소재로 영화를 만들어 반향을 일으켰고, 할리우드에서 돌아온 아베 유타카를 통해 세련되고 스피디한 연출력을 전수 받았다. 이 시기에 감독들은 그림자를 강조하는 키아로스쿠로(chiaroscuro)기법, 오버랩, 독일 표현주의의 모방, 롱샷(long shot)기법의 확립 등 여러 가지 영화적 실험을 했다. 시대극에도 변화가 일어나는데 영화에 원작을 제공하는 장르가 가부키와 야담에서 대중소설로 바뀌게 되면서 스토리텔링이 단단해졌다. 덕분에 시대극의 전투장면 역시 빠르고 격렬한 난투장면으로 변해갔으며, 이때 닛카쓰와 결별한 마키노 쇼조(牧野省三)가 세운 마키노 영화사라는 독립 프로덕션이 생겨 자유롭게 제작과 배급을 병행 하면서 스타를 배출해 나갔다. 덕분에 교토가 아시아 으뜸의 영화 도시로 발전하게 된 계기를 마련하였다. 이 때 등장한 스타들의 면모는 오늘날 이른바 한국영화계에서 ‘다찌씬’으로 불리는 ‘다치마와리(立回)’를 통해 난투장면과 함께 특유의 야비함과 호쾌함을 보여줌으로 호평을 받았다. 이는 원래 가부키의 특수연출 용어인 ‘다테(殺陣)’에서 유래된 것으로 살인, 격투, 범인체포 등, 살벌한 장면에서 볼 수 있는 양식화한 무대 위 난투 연기의 일종이었다. 이중 반도 쓰마사부로(阪東妻三郞)는 무표정하지만 사회 주변으로 추방된 무법자의 절망을 보여주었는데, 호쾌한 난투장면과 낭인의 허무주의를 박력 있게 연기했다. 오늘날 교토의 명소인 정원 ‘오코지 산소’로 유명한 오코지 덴지로(河內傳次郞)의 신들린 검술연기는 큰 인기를 얻었다. 이 시절 일본영화는 검열을 받기 시작했는데 이 때문인지 현대극에서는 사회모순을 둘러싼 현실비판 정신과 리얼리즘은 물론 대사 가운데 니힐리즘(허무주의), 아나키즘(무정부주의)적인 요소가 대사에 묻어났다. 반면 시대극의 경우, 사회적 메시지들을 감추기도 하고 주로 천황에 대한 충성을 고취하던 에도 시대 말기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들이 많이 등장했다. 또한 하세가와 신(長谷川伸)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노름꾼의 유랑 스토리 같은 영화들이 등장하기도 했다. 이 때 관객들이 다이내믹한 카메라의 움직임을 좋아하는 것에 착안, 난투장면을 찍을 때 배우가 카메라 앞에서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카메라맨이 싸우는 배우들 사이에 끼어 들어 촬영 하기도 했는데, 오늘날 핸드헬드(handheld)의 시초라고 할 수 있다. 당연히 시대극의 인기는 무성영화 말기에 등장하는 트래킹 샷(tracking shot, 카메라가 인물을 따라가는), 오버랩(overlap, 한 화면이 끝나기 전에 다른 화면이 서서히 나타남), 클로즈업(close up, 피사체에 가까이 접근해 찍은 장면)같은 새로운 기법들을 접목해 가면서 성장했다. 또한 교토를 찬바라(チャンバラ, ちゃんばら, 사무라이, 닌자 시리즈물)영화의 성지로 자리매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진정한 칼싸움’은 교토에서만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무성영화시대 일본영화가 제1의 황금기를 맞이 하면서 무조건적으로 서양영화의 영향을 받기만 한 것은 결코 아니다. 1928년 러시아 영화감독 세르게이 에이젠슈테인(Sergey Eisenstein)은 모스크바를 방문한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사단지(市川左團次)가 ‘주신구라’에서 연기하는 것을 보고 그 유명한 몽타쥬(montage)이론의 계기를 발견했다. 논리적인 순서에 따라 줄거리를 전개하여 사건을 정적으로 재현하는 대신 새로운 양식, 즉 ‘어트랙션 몽타주’기법이 일본문화에서 파생되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에이젠슈타인은 ᐅ한자(漢字)의 기호적(記號的)성격과 결합 원리 ᐅ단카(短歌)와 하이쿠(俳句)에서 압축과 비약이 있고 상징적 표현이 사용되는 점에 주목, 몽타쥬에서 시각적 이미지의 연결을 위해 매우 유익한 소재를 얻었다. 서로 다른 연관 없는 두 단어가 결합하여 제3의 단어를 만들어내는 한자의 원리는 에이젠슈타인에게 “이것이-몽타쥬이다!”라고 선언적으로 말하게 되는 단초를 제공한다. 이 덕분에 기누가사 데이노스케가 일본 내에서 실패한 작품인 멜로드라마 ‘십자로’를 들고 이미 가부키에 매료된 에이젠슈타인을 만나게 되는데 이를 계기로 모스크바, 베를린, 빠리에서 개봉시켜 일본영화의 첫 해외 진출을 이뤄 낸다. 이러한 기누가사 데이노스케의 노력은 훗날 1954년에 칸영화제에서 ‘지옥문(지고쿠몬, 地獄門)으로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을 받는 귀중한 씨앗이 된다.<이훈구 시나오리오 작가> 기사출처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61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요괴 이름을 딴 공항이 있다는데...궁금하죠^&^
<1편에서 계속> #1. 고치현에 있는 고치공항은 2003년 11월 15일 고치료마공항(高知龍馬空港)으로 명칭을 바꿨다. 고치현 출신으로 메이지유신의 길을 연 무사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1836~1867)의 이름을 넣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파리의 샤를드골공항, 뉴욕의 JFK공항 등과 같은 정식 명칭은 아니지만, 공항에 사람 이름(애칭)이 붙은 것은 일본 최초의 사례다. 고치공항이 11월 15일에 이름을 바꾼 데는 특별한 이유가 있다. 사카모토 료마는 일본인들이 역사상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꼽는 메이지유신의 풍운아다. 서른한 살 나이에 암살당한 그의 운명은 기구했다. 태어난 날과 죽은 날이 공교롭게 11월 15일(음력)이었던 것. 그날을 기념하고, 료마의 고향이라는 점을 알리기 위해 고치공항은 과감하게 명칭을 변경했다. 메이지유신 인물-요괴-전통 춤 애칭을 붙여 지역재생 활성화 #2. 돗도리현에 있는 요나고기타로공항(米子鬼太郎空港) 브랜드도 재밌다. 원래는 요나고공항(米子空港)이었다. 중간에 들어간 ‘기타로’(鬼太郎)는 이 지역 출신 만화가 미즈키 시게루(水木しげる)가 그린 요괴 만화 주인공 이름(게게게노 기타로:ゲゲゲの鬼太郎)이다. 게게게는 도깨비가 나올 것 같은 느낌의 의태어다. 돗도리현은 죽어가던 상가를 활성화 시키고, 관광객을 불러들이기 위해 미즈키 시게루의 만화 캐릭터를 이용했다. ‘돗도리현=요괴 만화 명소’... <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