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a month ago5,000+ Views

샤넬 x 퍼렐 윌리엄스 협업 컬렉션 티저 공개

베일에 가려졌던 자태는?
지난 1월, ‘5’가 새겨진 샤넬 백을 공개하면서부터 소문만 무성했던 샤넬(CHANEL)과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의 협업. 그랑팔레에서 펼쳐진 샤넬의 18/19 크루즈 컬렉션에서 퍼렐이 ‘coco’ ‘5’ ‘chanel’ 등의 레터링이 새겨진 옐로 후디를 입고 등장하면서 퍼렐은 샤넬과의 협업을 기정사실화했다. 그리고 며칠 전, 퍼렐이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티저 영상을 발표했다.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가 직접 작명한 타이틀 ‘CHANELPHARRELL’까지 함께 공개하며 이번 협업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퍼렐x샤넬 컬렉션 제품군은 그의 캐주얼한 감각을 담아 밝은 원색 팔레트를 적용한 후디, 셔츠, 아우터, 백 등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볼 수 없던 경쾌한 무드가 가득한 컬렉션은 올해 말 정식 출시된다던 앞선 소식과는 달리 곧 발매를 앞둔 것으로 예상된다. 업데이트 소식을 기대해보며 앞서 공개된 티저부터 슬라이드에서 확인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9 F/W 서울패션위크 스트릿 패션 총정리
Editor Comment 봄기운이 감도는 3월 20일, 19 F/W 서울패션위크가 시작됐다. 비교적 따뜻했던 첫째 날을 뒤로하고 후반으로 갈수록 비와 우박까지 내리며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던 날씨임에도 불구, 패션을 사랑하는 이들의 발걸음은 계속해서 이어졌다. 새 시즌 새롭게 막을 연 DDP는 여느 때와 다를 바 없이 화려한 아이템으로 무장한 패션 피플의 열기로 가득했다.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런던 기반의 코트와일러(Cottweiler)를 비롯해 해외에서 진가를 인정받은 내셔널 브랜드 이세(IISE)가 국내에서도 첫 런웨이를 선보이며 다시금 서울패션위크의 위엄을 느낄 수 있었다. 일주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 지으며 <아이즈매거진>이 포착한 서울패션위크의 핵심 포인트 스타일링만 모아봤다. 지금 바로 아래의 슬라이드에서 확인해보자. Point 1. Style 올 시즌은 작년 겨울부터 탄탄한 입지를 다져온 현란한 네온 컬러가 주연급 존재감을 자랑했다. 매년 패션위크 현장은 믹스 매치로 과감한 연출이 돋보이는 스타일을 대거 만날 수 있는데, 이번 시즌은 유난히 포인트 디테일을 네온 컬러로 선택한 이들이 많았기 때문. 브랜드 라인업은 스톤 아일랜드(Stone Island), 노스 페이스(The North Face) 등 고프 코어를 반영한 브랜드가 강세를 띄었다.  Point 2. Shoes 아디다스(adidas)의 이지 부스트, 프라다(PRADA)의 스포티 스니커즈를 네온 컬러로 선택한 이들처럼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네온 컬러가 선뜻 도전하기 부담스럽다면 비교적 작은 사이즈의 아이템으로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 그중에서도 제일 쉬운 단계는 신발이다. 멀끔한 블랙 룩에도, 화려한 색감의 룩에 더해져도 톡톡 튀는 존재감을 자랑할 테니. Point 3. Bag 19 S/S 시즌만 해도 서울패션위크를 찾는 인파들의 대부분의 룩은 하이 브랜드의 클래식 백이 장식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조금 달라진 듯하다. 미래적이고 스포티한 무드를 가득 머금은 슬링 백, 패니 백, 백팩 등의 탄탄한 입지를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 그중에서도 군인들의 방탄조끼를 연상케 하는 체스트 리그, 일명 체스트 백이 트렌디 아이템으로 꼽혔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19 F/W 서울패션위크 스트릿에서 포착한 ‘유니클로 UT’
Editor Comment 지난 19일부터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서울패션위크가 참스(Charms) 쇼를 끝으로 6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시즌은 이전과 달리, 주말 양일 모두 패션위크 기간에 포함돼 많은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루며 나날이 높아지는 서울패션위크의 위상을 실감케 했다. 트렌드의 현주소라 할 수 있는 이번 시즌 서울의 스트릿 패션은 어땠을까.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네온 컬러를 활용한 룩은 물론, 체인과 같은 액세서리를 겹겹이 레어이드한 스타일, 자신만의 개성을 뽐낼 수 있는 키 아이템을 활용한 스타일 등이 강세를 보였다. 그리고 크게 눈에 띈 한 가지. 스트릿 패션의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그래픽 티셔츠를 활용한 스타일이다. 그래픽 티셔츠는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다채로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며, 무엇보다도 간편하고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점에서 큰 매력을 가진다. 그럼, 서울패션위크 스트릿에서 포착된 수많은 그래픽 티셔츠 중 어느 브랜드의 활약이 가장 돋보였을까? <아이즈매거진> 레이더망에 유독 눈에 띄는 브랜드가 있었으니, 바로 ‘유니클로(UNIQLO)’다. 유니클로는 2003년부터 그래픽 티셔츠 라인인 UT를 선보이면서 매 시즌 다양한 협업을 바탕으로 독창적이고 흥미로운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19 봄, 여름 시즌을 맞아 새롭게 출시된 UT 컬렉션 라인업에는 뉴욕현대미술관이 소장한 전설적인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재해석한 서프라이즈 뉴욕(SPRZ NY)부터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로봇 애니메이션 기동전사 건담, 미국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대표 캐릭터인 미니언즈, 폭스바겐과 베스파 같은 다양한 모빌리티 브랜드, 페즈 캔디(PEZ CANDY), 컵 누들(Cup Noodle), 레고(LEGO) 등 오랫동안 스테디셀러로 사랑 받고있는 다양한 분야의 특징을 살린 티셔츠도 포함돼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폭넓은 카테고리를 아우른 UT의 무한한 매력. 올 10월에 열리는 20 S/S 시즌을 기약하며 ‘유니클로 UT’로 스타일링한 서울패션위크 스트릿 패션을 공개한다. 스타일링 참고 시 보기 쉽게 남, 여로 구분해두었다. MEN WOMAN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하이드아웃 19 봄, 여름 ‘드림비치’ 컬렉션 공개
7가지 해변의 정취를 담아 성큼 다가온 봄과 함께 곧 다가올 여름을 준비할 때. 매 시즌 급변하는 트렌드를 클래식하게 재해석해 감각적으로 풀어내는 하이드아웃(HIDEOUT)이 새 시즌을 맞이해 돌아왔다. ‘드림비치’라는 타이틀의 이번 시즌은 누구나 한 번쯤 가보고 싶은 꿈의 해변을 컨셉으로 이비자, 하바나, 마이애미, 니스, 포지타노, 나바지오, 본다이 총 7곳을 선정해 아름다운 해안 절경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제품군은 데일리로 착용하기 좋은 캐주얼한 실루엣에 텍스트와 그래픽 조합이 매력적인 7가지 컬러의 티셔츠 9종. 풍성한 선택지를 자랑하는 하이드아웃의 ‘드림비치’ 컬렉션은 오는 4월 19일 브랜드 온라인스토어(hideout.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구매에 앞서 드넓은 자연과 어우러져 독보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아래 영상 먼저 감상하고, 디테일 면면은 위 슬라이드에서 참고하길. 업데이트 하이드아웃이 ‘드림비치’ 컬렉션 발매를 앞두고 새로운 화보를 공개했다. 광활한 바다를 배경으로 촬영된 룩북은 다채로운 제품과 모델들의 자연스러운 포즈가 어우러져 편안하면서 서정적인 무드를 물씬 자아낸다. 다가올 여름에 착용하기 제격인 해당 컬렉션은 4월 19일 하이드아웃 웹 스토어(hideout.co.kr)에서 구매 가능하다. 참고로 현재 사이트 리뉴얼 기념으로 일부 품목 20% 할인 이벤트가 한창 진행 중이니, 놓치지 말고 방문해보길 바란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영화 속 신스틸러 스니커 열전 TOP 7
Editor Comment 스니커 마니아라면 영화를 관람해도 자연스레 주인공의 신발에 눈길이 가기 마련이다. 다양한 역할에 따라 어떤 모델을 착용하고, 스타일링 했는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일상. 영화 속 명품 조연을 맡았던 <포레스트 검프>의 나이키 ‘코르테즈’부터 상영 내내 은근슬쩍 눈길을 사로잡던 모델까지 <아이즈매거진>이 수많은 작품 속 신스틸러 스니커들을 모아봤다. 과연 자신이 실제 소장하고 있는 제품도 포함됐을지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x 제레미 스캇 ‘윙 2.0’ 정갈한 슈트 패션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킹스맨>에 스니커 이야기가 뜬금없다고 생각했다면 영화를 다시 한 번 보길 추천한다. 시즌 1 당시 주인공 ‘에그시’가 젠틀맨으로 변하기 전 착용한 스타일을 기억하는가. 스냅백과 저지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x 제레미 스캇(Jeremy Scott) 협업 컬렉션 ‘윙 2.0’을 착용한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반항적인 면모로 처한 상황과 캐릭터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날개가 부착된 유니크한 비주얼과 킹스맨 요원으로 달라지기 전 본래의 모습이었기에 더욱 기억에 남는 스니커. https://youtu.be/BA4RMqEKy5Y <뺑반> 나이키 ‘에어 모나크 4’ 지난해 개봉한 <뺑반> 속 순경 역을 맡은 ‘류준열’은 색이 다 바랜 레더 재킷과 회색 트레이닝팬츠 그리고 나이키(Nike)의 ‘에어 모나크 4’를 착용하고 마치 단벌 신사인 듯 영화 내내 동일하게 등장한다. 본래 흰 어퍼에 네이비가 믹스돼 깔끔하면서 빈티지한 매력이 깃든 제품이지만, 작품에서는 때가 탄 모습에 언뜻 그레이 컬러인지 의심이 갈 정도. 패션에 전혀 관심이 없는 캐릭터처럼 오래된 신발장에서 몇 십년 전 스니커를 꺼내 신은 듯 어글리한 디자인에 깊은 인상을 남긴 모델이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에어 조던 1 ‘시카고’ 스파이더맨 시리즈 중 스니커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운동화가 있다. 애니메이션 버전의 새로운 주인공 ‘마일리 모랄레스’가 극중 착용한 에어 조던(Air Jordan) 1 ‘시카고’. 마치 신발을 모티브로 한 영화인 듯 내리 등장한 제품은 에어 조던의 상징인 레드, 화이트 컬러의 조합과 캐릭터의 이미지가 부합해 더욱 높은 시너지가 발휘됐다. 개봉을 기념해 스파이더맨 슈트를 연상케 하는 패턴, 컬러로 변형한 ‘오리진 스토리’가 발매돼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기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어벤져스>의 두 번째 시리즈에 등장하는 ‘퀵 실버’가 착용한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히어로의 특성인 빠른 스피드를 고스란히 담아낸 스니커는 괜히 이 제품을 신으면 나도 모르게 저절로 초능력이 생길 것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빨리 달리는 모습에 모든 능력은 운동화에 달린 듯 신발의 존재감을 배가시켜 내구성과 기능성 등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린 제품. <아이로봇>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극중 주연을 맡았던 ‘윌 스미스’의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는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그는 영화 초반부 어렵게 구했다는 말과 함께 박스를 열고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스니커를 확인한다. 참고로 작중 배경은 먼 미래로 주인공의 할머니는 촌스러운 신발이라고 핀잔하던 신발이었지만, 작품 성행 후 ‘컨버스 아이로봇’으로 불리며 많은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진리의 블랙/화이트 조합과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여전히 변치 않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포레스트 검프> 나이키 ‘코르테즈’ 달리기밖에 모르는 사나이 ‘포레스트 검프’가 그의 절대적인 존재이자 첫사랑 ‘제니’에게 선물 받은 나이키(Nike) ‘코르테즈’. 새하얀 어퍼에 빨간 스우시, 파란 컬러 믹스가 돋보이는 제품은 그녀가 떠난 뒤 미 대륙을 횡단하고 다 닳아 해진 모습이 영화가 끝난 뒤에도 잔상이 선명히 남아있다. 영화 속 순수한 마음처럼 나이키 클래식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닌 스니커는 2017년도 코르테즈 45주년 기념 재발매되며 지금까지도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 아이템이다.  <독타운의 제왕들> 반스 ‘어센틱’ <독타운의 제왕들>은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스케이트 보더들의 거칠고 자유분방한 라이프스타일이 그대로 구현된 영화로 스케이트보드의 상징과도 같은 반스(Vans) ‘어센틱’ 네이비가 줄곧 등장한다. 젊은 청춘들의 열정과 스트릿 컬처를 대변하는 반스와 제격인 작품은 극이 끝나고 나면 스케이트보드와 스니커를 함께 구매하고 싶은 충동이 생길 정도다. 더불어 지난해 영화에 영감받은 디자이너 우영미와 함께한 최초의 로컬 협업 컬렉션이 출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Its been a while...but i need help lol
Heyy guys ik its been a really long time and i havent posted anything on here in such a long long time but since i really needed help on decided what i want because they all look soooo good soo pls help me lol ill really appreciate it These are for my hips These are the first ones i need help choosing ill upload the next set i wanna get once i get this one choosen and done with already sooo which one would look better? ill upload a pic of me as well and see which one would go good on me as well ( sorry for the uglyness lmao) photo of me tagging the fam~ @twistedPuppy @VatcheeAfandi99 @Sammie9952 @B1A4BTS5ever @resavalencia @moose1998 @vipgirl5 @locoforjiyoung @xxchicharitoxx @AubrielPope @LemonLassie @SuperJuniorelf @kennaxx @KAddict @Yugykookie97 @awkwardlove23 @NicoleFireRose @salo @janessaakemi @LisetteZapata @mrsjeon @swarrier16 @JuanitaBooRiv @xoxorittie @LunaCordero @merryjayne13 @alyssadonell @TerraToyaSi @MariRi @CallMeMsDragon @Isolate @amandamuska @AmberRelynn @TheEnlightmen @EmilyPeacock @RebeccaLondon @kisashimizu16 @Tamaki1618 @SkyBlast @StephaniePoore @OhltsJas @tiffany1992 @Polarstarr @firstladyfamog @minimanim3 @AnnieGodman @Winx9119 @KhrystinaLee @Raz4L @KarenGuerra93 @lizbethruiz617 @Gaarita100 @Chace @Kimnam94 @FaithMarrison @JuliaVIP @Kpossible4250 @NellybugJohnson @MelissaGarza @BangtansWife95 @amberg171997 @strawberrylover @EmilyGardner @Parktaemi @romsalina @KwonOfAKind @micahirene @KaeliShearer @ChandraTorres @ManiGray @kpoplover492 @hayoungforever @vlargo @otakukpoper @mariadelzam @CristinReynolds @Exoexo @leviniax @HyunnieKim @adorably @Zoelove @3SecoundsOfHope @BrandyJones @MaelStormVIP @NikkoNole @VIPFreak2NE1 @cagonzales9696 @ShifaKulsoom @Abigailh758 @xMangaLover @HeichousRegalia @IsisMayaVelasco @GreciaFlores @FromBlue2U @RandomName @dianalakoreana @RandomName @Princess2425 @RKA916 @MichelleRosa @IDK2018 @SweetDuella @KPandaLover @loljan17 @BridgetJara @Kitty17 @ShinoYuki @Hongbinhyung @LemonLassie @AliceChess @Izzy987 @yaya12 @BiasKpop @Kenzielogical11 @Baekyeol27 @dreemer13 @QueenPandaBunny @KhouYang @BTSxEXO @Princess2425 @AngelaDarkness @LunaFergus @InfinitySky @tiffany1922 @Kyokeo @Momina427 @imiebegay14 @AshleiRyals @SindyHernandez @ImHayley @jjrockstar @OppasManBun @Tae4everyoung @EvodiaEbraheem @AraceliJimenez @YessicaCardenas @SugaKookieV @MaelstromVIP @LunaCordero @ESwee ( please tell me if you want to be untagged i will gladly untag you so please just be polite and ask i would do it if you want to be tagged in my cards tell me and i would be glad to add you on my cards thank you also tell me if you have changed your tag so i can fix it and which one it is)
옷덕후 특집 / 셀비지 입문
이번 셀비지 입문은 정말 자료조사를 많이했어..그래도 2주 안넘기고 용케올렸다는게 신기하구만! 참고로 질이 좋다고 알려진 셀비지 데님들은 대부분 일본산 원단을 사용해. 일본산이 아니어도 질이 좋은 원단은 많지만, 현재 일본산 데님 원단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부정할 수 없어. 왜 일본 데님원단이 유명하냐면, 구식 방직기는 품질은 좋았지만 생산 효율이 별로 높지 않았어. 신식 기계들에 비해 폭은 3배, 넓이는 5배 가까이 차이가 났지. (이게 무슨 말이냐면, 한벌 만드는데 들어가는 원단의 양이 더 많아 진다는 소리야.) 그렇기에 미국이 신식 기계로 갈아타면서 쓸모 없어진 미싱기와 방직기를 일본 데님 회사들이 사들였고, 결국 일본 데님은 과거 미국의 데님 원단을 아직도 생산중인거야. 명품 브랜드에 원단을 납품하는 데님 생산공장들도 대부분 일본에 위치해 있어. (여기서 품질이 좋다는 말은 튼튼하고 뭐 그런것도 있지만, 오래 입음으로서 워싱이 얼마나 잘 진행되느냐의 의미도 있어. 워싱에는 염료의 탈락인 페이딩 뿐만 아니라 원단의 뒤틀림이나 주름 잡힘도 있으니 '좋다'라는게 의류의 성능을 표현하진 않아.) 물론 전량 매수했다, 혹은 미국에선 저런 구식 데님이 생산되지 않는다! 라는 말은 아니야. 하지만 데님의 본고장인 미국에서는 패션아이템으로의 용도보다는 작업복의 용도로 먼저 시작되었으니, 본래의 목적에 적합한 데님을 생산하는게 먼저라고 생각해. 특히 작업복의 원조인 리바이스라면. 이외에도 디젤, 돌체&가바나, 발망, 디올, 입생로랑, 디스퀘어드2, 게스, 캘빈클라인, 리, 랭글러, 에드윈, 에이프릴77, 모드나인, 칩먼데이, 닥터데님, 에비수, 플랙진, 누디진, 텔라슨, 로그테리토리, 레일카, USDG, 퓨어 블루 재팬, 재팬블루, 언브랜디드, 모모타로, 트루릴리전, 락리바이벌, 모디파이드, 이스트쿤스트, 사무라이진, 3Sixteen, 더 플랫헤드, 데님 인디고 마스터, 피스워커, 슈가케인, 스컬 진, oni shoai, Studio D'Artisan, 이터널, 리얼 맥코이, 아이언 하트, 등등..이 외에도 수많은 브랜드들이 데님을 생산하고 있어. 이중 가성비가 좋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들은 다음과 같아. 언브랜디드-네페 하위라인, 10~20사이. 데님 인디고 마스터-제품군이 정말 많다고.. 10만원대 중반 피스워커-모드나인과 함께 가성비 양대산맥. 10만원 내외 모드나인-국내브랜드. 부담없이 소비하기 좋은듯?역시 10만원 내외. 돈을 좀 더 쓰면 그만큼 퀄 좋은 데님은 많지만, 입문용이나 그냥 적당히 괜찮은 거 입겠다면 피스워커, 모드나인, 플랙진 등을 추천해. 10만원 정도의 데님을 구매하고자 한다면 저 세 브랜드도 나쁘지 않을듯 해. 진짜 질 좋은 청바지를 입겠다면 국외로 눈을 돌리는 것이 더 좋겠지만!
패션을 사랑한다면, 기억해 둬야할 명언들
저도 패션을 좋아하지만, 가끔 패션잡지를 읽다보면 물질적인 것에만 집착하게 되는 것 같아 걱정스러울 때가 많아요. "이번 시즌에는 이것을 꼭 사야한다" "이 아이템을 안사면 뒤쳐지는 사람이 될 것이다" 이런 메세지들 너무 지겹지 않나요? 그래서 오늘은 그런 뻔한 메세지 대신 정말로 스타일에 영감이 주는 멋진 명언들을 모아봤어요 :) 먼제 제가 제일 좋아하는 디자이너인 코코샤넬의 명언부터. " 누추하게 입으면 모두가 그 옷만을 기억할것이다. 하지만 완벽하게 차려입으면 모두들 그 옷을 입은 여인을 기억할 것이다" "오늘 최악의 적을 만날 것처럼 차려입어라" "좋은 신발을 신은 여자는 못생겨보일 수 없다" "스타일이란 말 없이 당신에 대해 말하는 방법이다" - 레이첼 조 "여자가 남자들을 위해서 옷을 입는 것이라면, 항상 벗고 다녔을 것이다" - 벳지 존슨 "수년간의 경험을 통해 나는 배울 수 있었다. 드레스에 있어서 중요한것은 바로 그 옷을 입는 여인이라는 사실을." -입 생 로랑 "트렌드를 쫓지마라. 패션이 너를 소유하게 두지마라. 무엇이 될 지 스스로 결정하라" - 지아니 베르사체 "패션은 사라지지만 스타일은 영원하다" - 입 생 로랑 "걸어라. 당신 뒤에 세 명의 남자가 따라오고 있는 것처럼" - 오스카 드 라 렌타 "그냥 들어가서 옷들을 한번 입어보세요. 한번도 입을거라고 상상도 못했던 것들도요. 스스로에게 그런 자유를 선물하세요" - 베라 왕 " 완벽하게 보이는 것은 재미없어요. 그렇게 하는것엔 의미가 없죠. 당신이 입는 옷이 자신에 대해 말하게 하세요. 당신이 누군인지에 대해서요" - 엠마 왓슨 "진주는 어떤 상황에서나 어울린다" - 재클린 케네디 "다른 사람이 내 옷에 어떻게 반응할지 신경쓰지 않아요" - 블레이크 라이블리 여러분은 어떤 명언이 가장 와닿으시나요? 혹시 알고계시는 다른 명언이 있다면 댓글로 소개해주세요 :) 그럼, 다시 만나요<3 xxxx
Exploring the 2014 Grammy's Album of the Year Nominees
The Grammy's have released their nominations for 2014, and I wanted to offer my thoughts on the four albums nominated for Album of the Year. I won't comment on the actual process of picking these albums, but rather just focus on the nominees as they appear. Please let me know your thoughts in the comments! Album of the Year "Beyonce" - Beyonce Beyonce stunned the world with her secret release of this album, complete with visuals to accompany each track. This album really makes us look into how the music industry and the world of the physical CD will change in the very near future. Album format aside, she also recorded a seriously great collection of songs. The sequencing of this album with songs crossing and creating genres was not an easy task, and the Queen B team managed it flawlessly (pun intended) "x" - Ed Sheeran This album is filled with songs that I always find myself asking my friends 'who is this?' when I overhear it on the radio. I don't know whether that is a good or bad thing when it comes to a relatively new artist. Sheeran is experimenting with new sounds (dare I say rapping?) and is taking his acoustic singer-songwriter title and setting it on fire. While I much prefer his lyrics over his music, I loved what I heard of the album. I hope he continues to grow as an artist and while I don't think this is his year, I look forward to more work from him. "In the Lonely Hour" - Sam Smith I fell for this album fast and hard. Sam Smith busted on to the scene with 'Latch' and that ridiculously catchy chorus, but his solo tracks have the ability to cut through you. Songs like Stay with Me and Restart have actually put me in fetal position before - mainly because Sam Smith has the uncanny ability of telling the whole ugly truth of emotions. I can't speak more highly of this entire piece. "Morning Phase" - Beck This album has already picked up Best Album at the World Music Awards this year and continues to find a strong place on charts all over the world. This is actually the only album on the list that I haven't delved into, so forgive me for not having any comments on it. I'll put this high on my to-listen list! "Girl" - Pharrell Williams Pharrell Williams has music running through his veins. For someone who has been in the industry for as long as he has (check for yourself, you won't believe it!) and to still be able to reinvent himself as an artist is incredible. While many of these tracks sound like a music supervisors dream (very commercial friendly) I can't say this was my favorite album of the year. I appreciate Pharrell more as a whole than I do taking his work as separate entities.
Snoop Doggy Dogg
미국의 래퍼 겸 배우. 특유의 목소리와 랩 스타일로 호불호가 갈리는 편이기도 하지만, 미국 힙합 씬에서는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힐 만큼 중요한 인물로 거론되는 인물입니다. 이전 예명인 스눕 독은 그 유명한 스누피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얼굴이 스누피를 닮아서 어머니가 붙여준 별명이라고 하네요. 주로 가사에 섹드립, 마약에 관한 것을 많이 집어넣고 크립스 갱단 출신이라서 자기 갱단 자랑질도 많이 넣기도 합니다. 빈민가 태생으로 범죄에 연루되어 교도소 살이를 하기도 했으며, 자신의 데뷔 앨범이 발매되기 전에 살인 사건에 연루되었었는데 길고 긴 법정 재판 끝에 무죄 판결를 받았습니다. G-Funk라는 새로운 스타일을 정립한 닥터 드레의 첫 솔로 앨범 "The Chronic"에서 다수의 곡에 피쳐링해 앨범의 사회현상적 평가와 더불어 주목받으며 등장, 이후 1993년 드레가 전곡을 프로듀싱 한 데뷔 앨범 "Doggystyle"로 엄청난 성공을 거두며 핫샷 데뷔합니다. 이 앨범은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최초의 데뷔 앨범이 되었고, 당시 웨스트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레이블 데스 로우 레코드 소속이었으나, 드레가 Suge Knight과의 불화로 레이블을 떠난 후 혼자 힘으로 1996년 2집 "Tha Doggfather"를 발매하고 이후 자신도 슈그 나잇의 갑질에 빡쳐서 레이블을 떠나 당시 대세이던 Master P의 No Limit Records와 계약하여 4, 5집을 발표해 재기했으나, 감옥에 갇힌 Suge Knight의 협박을 받기도 했다고 합니다. 90년대 말에 그는 다시 닥터 드레와 함께 작업하였으며 그 결과 'Bitch Please', 'Still D.R.E.,' 그리고 'The Next Episode'와 같은 뛰어난 트랙을 만들어 냅니다. Drop It Like It's Hot (Feat. Pharrrel Williams) 21세기 들어서는 다수의 앨범에서 프로듀싱 팀 The Neptunes와 작업하며 메가 히트곡 'Drop It Like It's Hot' 등을 만들어내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투 쇼트나 클릭의 E-40처럼 최신 트렌드에 너무 동화되어 서먹함을 느낀 골수 팬들도 많았다고... 소녀시대의 미국 진출 앨범에 피쳐링을 했습니다. 또한 K-POP을 즐겨 듣는다고 얘기한 적이 있습니다. 2012년 11월 5일 부산 벡스코, 10월 6일 일산 킨텍스에서 내한공연을 가졌습니다. Epic Rap Battles of History 시즌 2 12편에 모세 역할로 출연하셨습니다! 그리고 71%의 득표율로 당당하게 승리. 오오 스눕독 오오 2012년 7윌엔 자신의 예명을 "스눕 라이언"이라고 바꿨습니다. 자메이카의 절에서 하사받은 이름이라고. 자신은 그곳에서 다시 태어났으며 사실 밥 말리의 환생이라고 합니다(...) 마리화나를 너무 많이 한 거 아닐까하지만 이는 스눕이 레게 활동 시에만 쓰는 예명으로 엄밀히 말해 개명은 아닙니다. 2013년 4월 22일에 본격적으로 스눕 라이온으로 개명을 하고 레게 장르로 나온 첫 앨범인 'Reincarnated'가 발매되었으며 기존의 힙합 팬들은 아쉬웠겠지만 기대 이상의 퀄리티를 보여주며 제대로 레게 뮤직의 정수를 뽑아냈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특히 드레이크와 자신의 딸인 Cori.B 가 피쳐링한 'No Guns Allowed'와 같이 총기 소지 반대를 내는 목소리를 낸 곡은 메세지적인 면에서 극찬을 받았습니다. 2014년에 컴백하는 싸이의 (무리수...) 신곡에 피처링을 하고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2015년 5월, 13집 'Bush'가 발매되었고, 프로듀서는 스눕 독의 히트곡 중 하나인 'Drop It Like It's hot'을 제작했던 The Neptunes입니다. 쇼미더머니4에 출연하였습니다. 그런데 스눕독이 출연하는 회에서 10분 싸이퍼 방식이 논란이 되었었죠..... 창피함은 왜 시청자의 몫인지... 여담이지만 미국에서 대마초하면 스눕 독이라고 합니다. 미국에서는 스눕 독의 Smoke Weed Every Day는 필수 요소 수준.
동물학대를 보며 즐거워하는 한국 네티즌들
by 꼬리스토리 ㅣ 귀여운 강아지 푸들 한 마리가 귀여운 옷을 입고 두 발로 통통 뛰며 앞으로 나아갑니다. ㅣ 네티즌 반응 이 영상은 한때 짤방으로 국내 유머 커뮤니티에 돌아다니며 큰 인기를 누렸습니다. ㅣ 동물학대충 꺼져라 그중 몇몇 네티즌들은 동물학대를 의심했습니다. '동물학대 아닌가요?' '저런 행동은 아이 관절에 좋지 않습니다' '이거 동물학대에요' 그러자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동물학대를 의심하는 댓글에 거친 반응을 보였습니다. '개빠들 꺼져라' '어휴, 오늘도 어김없이 나타나는 동물애호가충들' ㅣ 몇 달 후 공개된 훈련방법 이에 대한 전문가들의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동물에 대한 스트레스와 관절 건강. 훈련방식에 대한 의구심 등이었죠. 뒤이어 강아지가 두 발로 걷게 하기 위한 훈련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영상에 등장한 한 남성은 강아지에게 두 발로 서있으라고 명령 하지만, 강아지가 고통을 버티지 못해 앞다리를 내려놓자 남성은 폭력을 가합니다. ㅣ 뒤늦은 깨달음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이런 사실을 뒤늦게야 깨닫거나 이것이 왜 동물학대인지 여전히 납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ㅣ 귀여운 사진의 진실 그외에도 눈썹 그린 백구, 물 웅덩이에서 선채로 조는 강아지 등 유독 우리나라에서 귀여워 인기를 끌었던 사진과 동영상은 모두 동물학대로 밝혀졌습니다. 이제는 귀여운 사진을 보는 데에서 그치지 말고, 그 과정을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꼬리스토리입니다. 제목이 좀 자극적이었지요? 하지만 위 짤은 2~3 년전 제가 빙글에서 직접 접했던 움짤과 빙글 유저분들의 반응입니다. 물론 타 커뮤니티의 반응도 빙글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귀엽다고만 생각하지 말고 이제는 그 과정이 어떻게 이루어진 것인지 의심해보자는 취지로 콘텐츠를 작성했으며, 비난과 비평은 달게 받겠습니다. 그러나 이 기회로 귀여운 사진을 볼 때마다 '동물학대인지 아닌지' 돌이켜보고 의심할 수 있는 시선과 안목이 생겼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6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