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화웨이, 젠틀몬스터와 함께 첫 스마트 안경 발표

무선 충전도 가능하다.
스마트 안경 시장에 불이 붙은 걸까. 애플(apple)에 이어 화웨이(Huawei)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화웨이 P30 공개행사에서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와 협업한 스마트 안경을 최초 공개했다. 눈에 띄는 점은 AR, VR 등의 콘텐츠를 위한 것이 아닌, 패션에 초점을 맞춰 기능성과 실용성을 모두 잡겠다는 것이다. 제품은 마이크, 스피커를 탑재해 안경테 부분을 살짝 두드리면 전화 통화가 가능하고, 음성인식 서비스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IP67 방진 및 방수 기능, 배터리는 2,200mAh, 안경 케이스를 통한 무선 충전까지 갖춰 놀라운 기능성을 자랑한다. 화웨이와 젠틀몬스터의 첫 스마트 안경은 오는 7월 출시를 앞두고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믿을수 없는 짱깨 제품ᆢ그럴듯하게 광고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초보자를 위한 자급제폰 구매 가이드
혹시 폰 바꿀 계획이 있는 빙글러를 위한 자급제폰 구매 가이드 나도 언젠가 폰 바꿀 때 써먹어야지 1. 자급제폰이란?? 말 그대로 '휴대폰 그 자체를 사는 것'이 자급제폰 보통은 휴대폰을 살 때 통신사 직영점 or 대리점에 가서 요금제와 결합해서 약정으로 사는데 삼성 온라인몰이나 애플 스토어에서 휴대폰만 사는 방식! 2. 휴대폰이 비싸서 약정 걸어서 사는건데 직접 사는거 부담스럽지 않나요? 요즘은 신용카드사에서 24개월 or 36개월 무이자 할부를 해주는 경우가 많음! 비교하자면 일반 방식 - 24개월 할부로 구매 + 기기값과 요금을 전부 통신사에 납부(+이자!) 자급제 방식 - 24개월 할부로 구매 + 기기값은 카드사에 납부하고 요금은 통신사에 납부 자급제 방식의 좋은 점은  할부에 이자가 붙지 않기 때문에 (무이자할부의 경우) 매달 4천원에서 5천원을 아낄 수 있다는 것! 웬만한 카드사는 이런 혜택 있으니 본인이 쓰는 카드에 있나 확인해 볼 것!! 3. 자급제폰의 좋은 점 일단 짜증나는 '약정'이란게 없음  (폰을 바꾸고 싶을 때 바꿀 수 있음, 물론 기기값 할부는 내야겠지만) 3~6개월 이상의 높은 요금제를 요구하는 경우가 없음 그리고 일부 악질 폰팔이들에게 호구맞을 일이 전혀 없음 (그냥 휴대폰 기기 자체를 사는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 사든 본전) 그리고 가장 좋은게 알뜰 요금제와 시너지가 좋음 +) 굳이 알뜰 요금제로 쓰지 않더라도 기존에 쓰고 있는 대형 통신사의 요금제 선택 약정을 걸고 쓰는 것도 가능! 4. 알뜰 요금제? SKT, KT, LG 전부 알뜰 요금제가 있음 sk의 경우 세븐 모바일, cj는 헬로 모바일 등등이 그것임! 요즘 알뜰 요금제는  LTE 무제한 (10~15G 기본 제공, 다 쓸 시 하루 2G) 문자, 전화 무제한 요금제가 보통 3만원대에 책정됨 (낮은 경우 2만원대도 가능) 대형 통신사에서 6만원대 요금제가 알뜰폰에선 3만원대라는 말! 5. 결론 자급제폰 + 알뜰 요금제를 쓰면 통신비를 아낄 수 있다. 6. 자급제폰을 사면 오히려 피해를 볼 수 있는 사람 1) 휴대폰 성지 등등을 잘 알아서 보조금 받고 잘 살 수 있는 사람 2) 대형 통신사를 가족이 전부 써서 가족 결합이나 인터넷 TV 결합 등등을 쓰는 사람 3) 대형 통신사에서 주는 제휴 포인트를 알뜰하게 잘 사용하는 사람 이라면 자급제폰에 대해서 조금 고민해보는게 좋음 다만 나는 포인트 이딴거 모르고 월에 내는 요금만 낮아지면 된다 싶은 사람은 자급제폰이 좋을 수 있음! +) 그리고 자급제폰을 살 경우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월납입형 휴대폰 보험에 가입하지 못할 수 있음. 이 부분은 애플케어나 삼성 모바일 케어로 커버 가능! 출처 : 도탁스 다들 흑우되지 말고 현명한 소비합시다.
안경원에서 알려주는 안경고르는 법
오랜만에 돌아왔습니다! 이것저것 하느라 많이 바빠서 빙글 글쓰는 것을 소홀히 했네요ㅠㅠ 혹시나 기다리고 계셨던 분이 있....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사과의 말씀드릴게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 오늘 올리는 글은 안경 고르는 법입니다! 아래 사진을 통해 어떻게안경을 골라야하는지 보여드리겠습니다. 눈알 가리개를 사랑하는 하정우님입니다! 두 사진을 비교해보면 안경의 좌우 크기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어요! 첫 번째 레이벤 선글라스의 경우 눈알가리개같은 느낌이 물씬나지만 두번째 선글라스의 경우 좌우 폭이 넓고 상하의 크기도 커서 하정우님의 멋을 증대시키네요! 얼굴 좌우 폭에 맞춘 크기의 중요성 느껴지시나요? 우리의 존잘러 톰크루즈 형의 사진을 통해 또 알려드릴게요~ 1번은 사이즈가 작은 안경이고 2번은 정 사이즈의 안경이에요! 톰형이 너무 잘생겨서 무슨 안경이든 잘 어울리는 느낌이라 이해하기 어려우시겠지만 일반적으로 관자놀이에서 일직선으로 가상의 선을 세우고 안경의 끝부분이 그 선에 맞추는 것이 가장 알맞는 크기입니다. 최근에는 개성있게 큰 사이즈의 안경을 쓰는 사람들이 많지만 정확한 사이즈의 안경을 고르는 것은 눈꼬리 옆에 얼굴이 끝나는 부분의 길이에 맞춘 크기를 고르는 것이 좋아요! 그 다음은 얼굴형을 이야기 하고 싶었지만 얼굴형이 정확하게 나뉘어 있는 것이 아니에요! 인터넷에 찾아보면 얼굴형을 크게 6가지 정도로 나누어 놓은 것을 보았는데 실제 얼굴형은 사람마다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이미지를 고려하는 것이 오히려 더 좋아요! 그리고 어떤 디자인을 사고 싶은지 선택지만 정해놓고 종류별로 직접 써보고 구매하는 것이 안경구매할 때 실패하지 않는 방법입니다! 안경테 인상은 제가 만들어보고 싶었지만 팅글이라는 곳에서 잘 만들어 놓아서 퍼왔습니다! 자료출처는! http://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358550&memberNo=11772585&vType=VERTICAL
안경, 호갱방지 팁
안경을 맞췄는데 비싸게 맞춘거 같아 찝찝하다. 설명은 들었는데 못알아 들었다. 그렇다면 집중하자. 내 눈이 되어주는 매일 함께하는 안경, 꼭 정확하게 알고 맞춰보자. 안경 맞출때 가격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3가지를 소개할테니 꼭 참고하도록! 압축? 안경에 그런거 없다 안경렌즈는 압축이라는걸 할 수 없다. 압축 몇번 했다는 말은 사실 이해를 돕기 위한 설명 방법일 뿐! 압축이 아니라 원료의 구성이 달라져서 얇아지는 것이다. 두께, 무게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이것의 정확한 명칭은 '굴절률'이다. 굴절되는 정도를 나타내는 숫자인데, 동일 시력 기준으로 이 숫자가 낮으면 굴절이 조금 되기 때문에 렌즈가 두꺼워진다. 반면 굴절률이 높으면 굴절이 많이 되기 때문에 렌즈가 얇아질 수 밖에 없다. 그래서 굴절이 많이 되는 렌즈는 얇기 때문에 '압축을 했다'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압축과 함께 중굴절, 고굴절, 초고굴절등의 명칭도 있지만 이것도 굴절률의 또다른 표현일 뿐이다. 도수에 따른 두께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적절한 굴절률의 선택이 가성비를 높여주니 꼭!꼭!기억하자. 굴절률의 표기는 1.50 1.56 1.60 1.67 1.70 1.74 1.76이 현재 생산되는 굴절률이다. 1.50 1.56은 근래에는 잘 쓰이지 않고 평균적으로 1.60이 가장 많이 쓰이며 도수가 높아짐에 따라 굴절률도 함께 올라간다.(가격도 같이..) 굴절률 만큼이나 렌즈두께를 결정하는 요인이 안경렌즈의 크기와 눈사이의 거리이다. 안경렌즈의 크기가 크면 두껍고 무겁다. 들어가는 양이 많기 때문에. 그리고 눈사이 거리가 넓다면 다른건 몰라도 안경에서 만큼은 도움이 된다. 눈사이가 멀어야 안경렌즈가 얇다. 다만 눈사이 거리는 지금와서 변경 할 수 없으니 굴절률과 안경렌즈의 크기를 안경사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결정을 하도록 하자. 압축 안 해도 비싼 이유? 압축만이 안경렌즈 사양의 전부가 아니다. '설계'라고 하는 요인이 가격을 들었다 놨다 한다. 두께와 무게에 결정요인이었던 굴절률과는 달리 설계는 눈에 편안함과 왜곡에 관계되어 있다. 안경사용자들이 가장 예민한 왜곡은 눈이 작아 보이는 현상과 가장 큰 연관이 있다. 이부분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설계의 업글레이드가 필수다. 안경렌즈는 바깥면과 안쪽면이 있다. 얼굴에 가까운 쪽이 안쪽면, 반대쪽 면이 바깥면이다. 이 두가지의 면을 만드는 방법에 따라 편안함과 왜곡이 달라진다. 구면, 비구면, 내면비구면, 양면비구면의 큰 분류로 나뉘는데, 구면보다는 비구면이 왜곡을 줄여 편안함을 올려주고 바깥면과 안쪽면을 함께 비구면으로 설계하는 것이 최상의 렌즈가 된다. 국내회사에서도 양면비구면이 출시되고 고유마크까지 있으니 눈이 작아 보이는게 신경쓰였다면 다음구입 때 참고하도록 하자. 굴절률과 설계. 두가지의 조합으로 안경렌즈는 선택된다! 렌즈 수명? 내구성! 렌즈는 여러겹의 코팅을 통해 내구성을 높이고 편안함과 멋을 낼 수 있다. 스크레치를 막아주는 하드코팅은 내구성과 직접적인 연관성을 갖는다. 다른때보다 사용기간에 비해 스크레치가 많이났다면 하드코팅의 강도와 관계가 있을 확률이 높다. 그리고 렌즈의 특성 때문에 반사되는 걸 최소화해주는 반사방지도 필수적인 코팅이다. 위의 두가지 코팅은 기본적으로 모든렌즈에 적용 된다. 그러니까 굳이 안경원에서 '하드코팅 되어 있는걸로 해주세요'라고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부가적으로 추가 되는 사양들은 먼지가 잘 안 붙고 물은 잘 닦이며 오염으로부터 지켜주는 발수코팅이 보편적인 추가 옵션이다. 최근에 기능성은 없지만 외관상 효과를 위해 미러 코팅을 추가하기도 한다. 청색광차단코팅 또한 이슈가 되고 있는데 이 코팅은 가시광선에 포함 되어 있는 청색파장 중에 유해한 파장은 반사시키고 무해한 파장만 흡수시킨다. TV, 모니터, 스마트폰 등의 사용빈도가 높다면 눈의 피로해소에 도움이 되긴 하지만 청색의 감도를 약간 떨어트려서 색감의 차이가 나타나기 때문에 구입할 때 고려해야한다. 보통 수입렌즈의 경우 코팅의 종류가 세분화되어서 많이 나와있다. 본인의 안경이 완성되는 기간이 대략 5일이상 걸린다고 했다면 주문생산렌즈이기 때문에 코팅을 일정금액 추가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고가의 렌즈를 소정의 금액추가로 내구성을 올릴 수 있다면 충분히 가치가 있다. 애교(혹은 압박)를 통해 코팅업그레이드를 서비스로 받을 수도 있으니 자신있으면 시도해보자. 단, 여벌렌즈. 당일 혹은 하루정도 후에 완성가능한 렌즈는 생산이 되어 있는 것이기 때문에 코팅이 정해져있다. 코팅의 업그레이드는 주문생산렌즈에 한해 가능하다. 당신의 안경이 여벌렌즈로 가능한데 코팅을 업그레이드 하겠다고 주문생산렌즈로 추가금액을 지불하고 코팅추가비용까지 지불하는 비합리적 소비는 피하도록하자. (특수기능성 코팅 제외) 새로운 눈이 되어주는 안경을 맞출 때 내가 맞춘 안경렌즈가 압축이 몇번인지가 아니라 굴절률이 몇인지, 어떤 설계인지 정도는 합리적인 구입을 위한 최소한의 지식이기 때문에 꼭! 알고있도록 하자. 참고로 숨겨진 렌즈회사별 고유 마크를 통해 본인의 렌즈를 확인 할 수 있다. 렌즈 표면에 반사된 형광등 빛을 이용해 찾을 수 있으니 궁금하다면 시도해보자. 단, 국산렌즈는 없는 제품이 대부분이니 참고하도록. 출처:파피루스
One Piece style glasses - for every Anime-nerd a must-buy!
Eyewear manufacturer JINS released a series of One Piece-themed eyeglasses on August 10 for computer users. The glasses are the fourth entry in the "One Piece Limited by JINS" collaborative series, and the first sold under the "JINS PC" brand. The current entry features designs based on nine One Piece characters, including: Luffy, Zoro, Nami, Usopp, Sanji, Chopper, Robin, Franky and Brook. In addition, six color variations are available exclusively online. The Luffy, Chopper, Robin, and Brook models include high-contrast lenses that reduce eye-damaging HEV light (also known as "blue light") by 50 percent. The Zoro, Nami, Usopp, Sanji, and Franky models reduce HEV light by 35 percent. The glasses retail for 4,990 yen each (about US$51). For an additional 4,990 yen (US$51), the lenses can be replaced with lenses designed for heavy PC usage. Each pair of eyeglasses comes with a soft carrying case printed with the One Piece logo and the character's name. The temple ends of the glasses are stamped with each character's symbol in gold print. Orders purchased from the JINS web store come with a "Gum-Gum Fruit" charm, while orders from the JINS Amazon and JINS Rakuten web stores come with a One Piece character charm. In addition, a limited edition box set of all nine models, all nine character charms, and the Gum-Gum Fruit charm is available through online stores for 44,910 yen (US$460), with a different box design available for each store. Purchases made at a brick-and-mortar JINS location will also receive a limited edition shopping bag.
모델들에게 고통을 안겨준 프라다와 랑방, 지방시의 하이힐
패션계에서 유명디자이너들의 모델들을 향한 갑질아닌 갑질 사례들을 써봄 09 s/s 프라다 시즌 09 s/s 시즌 프라다는 원시 시대로 돌아간 컨셉으로(It's primitive) 일부러 구겨진 텍스쳐로 만든 옷 원단들에 살짝 관능미를 준듯한 컨셉들이었음 그러나 보그의 에디터 수지 멘키스는 이 시즌 런웨이를 보고 이렇게 말함 "콘크리트 바닥으로 넘어질 때, 담배 파이프 청소도구처럼 구겨지던 모델의 몸처럼  분명한 흔들림이었다. 그 모습은 가장 잘 단련된 패셔니스타의 얼굴도 찡그리게 했다." 왜냐면 이 런웨이에서 워킹하다 흔들리고 넘어진 모델들이 매우 많았기 때문에....ㅠㅠ 율리아 칼라포노바는 휘청휘청거리다 결국 넘어지고 제시카 스탐도 균형을 잡지못하고 휘청거림 그중 제일 심하게 다칠뻔했던건 케이티 포카티였음ㅠㅠ 모델에겐 생명이나 다름없는 발목이 저렇게나...ㅠㅠ 결국 힐을 벗고 걷는 케이티.. 다른 모델들도 평소완 달리 마치 살얼음판 위를 걷듯이 걸음ㅠㅠㅠㅠㅠ 저렇게 프로모델들마저 당황한 이유는 토오픈 킬힐에 덧버선까지 신겨서......덧버선의 영향이 컸던듯함ㅠㅠㅠㅠ 율리아의 사진만봐도 덧버선을 신은 발과 힐이 완전히 미끌어져서 어긋나있는걸 볼수있음.. 2011 s/s 랑방의 슈즈 거의 90도 각도인 킬힐임에도 불구하고 아주 얇은 힐과  그것을 가보시와 연결하는 지지대 하나로 모델들은 런웨이를 걸어야했음 어떤 모델들은 얇은 가죽끈 하나만 믿고 워킹을 해야했음.. 거기다 가보시는 매우 짧았음  가보시라도 넓어서 밑받침 역할을 잘해줬으면 좋았을텐데 가보시마저 엄청 짧음; 결국 리허설중 어떤 모델은 신발을 벗기도했으며 애비 리란 모델은 리허설 워킹도중 울음을 터트림.... 이걸보고 디자이너는 왜 제대로 걷지못하냐며 질책을 하고 결국 애비 리는 총 3벌의 의상을 입기로 했지만 이 일로 인해 한벌만 입고 랑방의 런웨이에 서게됨.... 한마디로 디자이너의 눈밖에 벗어나 런웨이에 설 기회가 줄어듬...유명 브랜드 디자이너에게 밉보였다는건  모델로서 큰 손해인건 당연함 참고로 애비 리는 베테랑 유명 모델인데도 이런 대우를 받았는데  소위 말하는 대중 인지도나 빽이없는 모델은 그대로 도태될수도있음... 2016 지방시 s/s 작년 지방시의 힐 또한 문제를 불러일으킴 앞에있던 킬힐들에비해 힐이 낮아서 걷기쉽지않나? 할수도있지만 저 나풀대는 긴 끈과 슬리퍼같은 형식의 디자인으로인해 바닥에 질질 끌리는 끈을 밟고 넘어지는 모델도 생기고 슬리퍼처럼 자꾸만 벗겨지려는 신발로인해 엉거주춤하며 걷는 모델들도 많았음.. 결국 푸자 모르라는 모델이 계단 두개를 거의 무릎으로 내려오는 사태가 벌어지고...ㅠㅠ (저 모델이 신은 힐의 가죽끈...바닥에 엄청끌림...)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모델은 넘어지자마자 벌떡 일어나서 워킹을함.... 이 모습에 프로페셔널하다며 칭찬의 목소리가 컸지만 앞서 애비 리의 대우를 생각하면 넘어져도 의연하게 대처해야 밥줄이 안끊기는게 모델들의 현실임....ㅠㅠ 무릎에 피를 흘리면서 의연하게 워킹을 하는 모델... 빅시에서 킬힐을 신고도 당당하게 걷던 캔디스조차 이날 크게 넘어짐...ㅠㅠ 본인이 원하는 디자인을 선보이겠답시고 모델들에게 폭력아닌 폭력을 행사하는 디자이너들은 패션계에서 추방되면 좋겠음....전문 모델들도 신기 어려워하는 슈즈를... 여성 모델들에게 패션이란 이름으로 현대판 전족을 신기는게 아닌가싶음 출처 디자이너 본인이 신고 걸을 수 있으면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