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news
5 years ago5,000+ Views
KBS가 수신료 부과 대상을 태블릿PC와 스마트폰, 컴퓨터 모니터 등 수신기기까지 확대한다는 문서를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해 파문이 일었다. 야당 추천 상임위원들은 이사회를 경유하지 않고 일방적 제출된 절차적 문제를 지적하며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