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haju33
1,000+ Views

[뮤지컬동호회 추천] 제대로 공연해볼 수 있는 더열정뮤지컬!

[마감 D-1] 뮤지컬동호회 배우모집!

배우모집공고 ::

뮤지컬의 뮤자도, 연기의 연자도 몰라도 OK
도전을 통해 자신을 성장시키고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뮤지컬을 공연까지 할 수 있습니다!

⭐배우들의 공연후기⭐

1. 묻어둔 뮤지컬 배우의 꿈을 이루다.

2. 내 나이 열여섯, 뮤지컬을 공연하다.

3. 더 많은 후기

★ D-1 ★
#뮤지컬동호회 #뮤지컬동아리 #직장인뮤지컬 #직장인취미 #취미생활 #대외활동 #대외활동추천 #취미추천 #자기계발 #뮤지컬배우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티켓 이벤트] 그대를 위해 사랑의 아리아를 바치리! "아마데우스"
안뇽하SHOW요 SHOW팬 여러분! 휴일이 많아 행복했던 2월이 가고ㅠㅠ! 개강과 함께 3월이 시작되었습니다!(두둥) 잠깐, 그런데 개강만 있는게 아니죠? 3월 14일, 달콤러블리한 데이가 하나 있잖아요(흐.흐.흐) 아 이름하야 화.이.트.데.이! 그래서 여러분에게 특별달콤한 고백 데이를 만들어주고자! SBSSHOW가 뮤지컬 <아마데우스>의 티켓을 들고 찾아왔숍니다! 으잉? 뜬금없이 모차르트랑 고백이랑 무슨 상관이냐구요? 두 눈 동그랗게 뜨신 분들이라면~ 꼭 아쇼야 할 사실이 있습니다! 그건 바로! 뮤지컬 <아마데우스>의 주인공 모차르트가! 첫사랑을 위해 아리아를 작곡해 바칠만큼 로맨틱 가이라는 것이죠♥ 어떻게 음악까지 써서 바칠 생각을 했냐구요? 이쯤에서 <아마데우스>에 나오는 모차르트의 첫사랑! 알로이지아를 한 번 봐 보실까쇼? 그녀의 등장 테마곡 <빔밤붐(Bim Bam Boum)> 으아 마치 달의 요정 같지 않나요ㅠ.ㅠ 빼어난 미모와 몽환적인 목소리... 이젠 여러분도 모차르트의 맘이 이해가 가지유? 그치유? 흐흐 그럼 이제 SHOW팬들도! 모차르트처럼! 사랑하는 사람의 하뜨♥를 사로잡으러! 아래의 참여 방법을 따라 STEP BY STEP! 가볼까SHOW? 불러불러~ 사랑의 오!행!시!! (feat. 보니하니) 사랑과 함께 뮤지컬 티켓을 겟하는 건 BOBOBOBO BONUS!! 이벤트 참여 방법 STEP 1. 스브스 뮤지컬 공식계정 @SBSSHOW 컬렉션을 팔로우 한다! STEP 2. 요 이벤트 카드를 클립!하고 좋아요! 를 누른다! STEP 3. '아.마.데.우.스' 5글자로 나의 사랑하는 사람♥에게 보낼 오행시를 지어 댓글에 쓴다! 이벤트 혜택 뮤지컬 <아마데우스> 1인 2매 R석 티켓 (5쌍) 공연 일정: 2016년 3월 13일(일요일) 오후 2시 (데이트하기 딱 좋은 시간♥) 공연 장소: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이벤트 기간 2016년 3월 4일(금) ~ 2016년 3월 9일(수) 단 6일간! 당첨자 발표는 3월 10일(목)! 당첨확률 높이는 법 다른 SNS에 카드를 공개로! 공유하고 URL 댓글로 첨부하면 당첨확률 UP!GRADE! 많은 참여 부탁드려YO! 깜짝깜찍한 선물이 팬분들을 찾아갑니당! 오잉 근데 아마데우스가 무슨 공연인지 모른다구요? 그런 슬픈 말은 하지 말쇼욧ㅠ.ㅠ! 요길 봐용 이 뮤지컬의 매력을 200% 확인 하쇼요!! (▶ 클릭HERE! 아마데우스의 세계에 빠져빠져빠져보쟈구SHOW ) 더 많은 정보가 궁금하신 분들은 SBSSHOW 클립! 팔로우! 잊지 마세용! 다음 번엔 또 무슨 선물이 있을까나 두근두근하면서 그럼 이만 총총총...=3 ※ 본 이벤트는 빙글의 동의 하에 진행되는 이벤트입니다! #SBSSHOW #뮤지컬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사랑 #화이트데이 #티켓이벤트 #티켓 #선물 #고백 SBS 문화사업팀
<Travel KOREA> 강릉커피축제 2018
강릉커피축제 2018 행사기간 : 2018.10.05 ~ 2018.10.09 위치 : 강원도 강릉시 난설헌로 131 (초당동) 행사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e-zen 연락처 : 033-647-6802 이용요금 : 무료 / 일부체험은 유료로 진행 홈페이지 : http://www.coffeefestival.net 지도 : http://naver.me/F4xr42vI 행사소개 강릉커피의 특별한 맛의 이유!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신라시대의 차문화유적지가 있다. 이곳에서 신라의 화랑들이 차를 달여마신 당가 유적으로 남아있다. 그렇다면 강릉은 왜 천년전부터 차로 유명해졌을까? 결국 차는 물맛이 아닐까? 커피 1세대라는 표현으로 불려지는 박이추 선생님, 커피라고는 인스턴트 다방 커피뿐이던 시절 자가 로스팅 문화를 퍼뜨린 3박 1서 중의 한분이 강릉 연곡에 보헤미안을 연것으로 시작하여 수십년의 세월을 지나는 동안 커피명장으로 부터 강릉커피는 한걸음 한걸음 빠르게 성숙했다. 안목 강릉항의 커피거리는 강릉에서 나고자란 사람들에겐 측별한 추억의 장소이다. 그곳에서 자판기 커피를 뽑아들고 오래도록 백사장을 바라보며 마시는 자판기 커피는 지금까지 살아있는 강릉커피의 생생스토리의 현장이다. 이러한 커피스토리를 모아모아 강릉은 커피도시 강릉으로 성장했다. 그 한가운데 강릉커피축제가 있고 올해의 축제는 친환경 축제로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다가서고 있다. 행사내용 [친환경 축제로 변모하는 제10회 강릉커피축제] - 커피 부스에서는 1회용 컵 사용을 제한한다. 축제장을 방문시에는 나의 컵을 가져와 1회용컵 사용제한에 동참 프로그램 [공식 프로그램] - 100인 100미 바리스타 퍼포먼스 [강릉커피유락 스템프랠리] - 강릉의 다양한 커피숍 및 명소를 찾아가는 기록랠리 [세계는 향기롭다] - 커피벨트 지역 국가 대사관과 함께하는 다양한 커피문화 [어워드] - 강릉바리스타어워드 - 강릉핸드드립어워드 - 강릉커핑대회 - 강릉홈로스팅챔피언십 [공모전] - 강릉커피축제포스터공모전 - 자작로스터기 공모전 [체험프로그램] - 커피로스팅/추출체험 - 커피찌꺼기 환경 캠페인 - 커피샌드 아트 체험 - 커피커핑체험 [기획전시/공연] - 커피를 주제로 한 친환경 기획전시 및 공연 출처 : http://korean.visitkorea.or.kr/kor/bz15/where/festival/festival.jsp?cid=825295
신기한 꿈
나는 사실 외동이었어. 근데 엄마가 이혼하고 재혼을 하시면서 오빠 두명과 동생 한명이 생겼는데, 그건 내가 3학년 때 일이야. 그런데 내가 7살때 꾼 꿈이 있는데 내가 오빠 두명이랑 초능력으로 영화처럼 다른 사람들 피하고 도망치고 구하고 등등 유치한 꿈 이였어. 근데 나는 할 수 있는게 하늘을 날 수 있는것 뿐 이였는데 내가 오빠들한테 짐만 되고있었어. 그러다 꿈을 깼고 그 뒤로 비슷한 장르의 꿈도 안 꾸고 거의 까먹고 있었어. 근데 내가 최근에 그 꿈을 이어서 꿨어. 내가 잡아야 하는 나쁜 애들이 있는데 걔내가 비엠더블유에 타고있었고 나 혼자 무슨 용기로 옆에서 둥둥 떠서 걔내와 대화하고있다가 내가 말했어 너네는 두명이고 나는 혼자인데 왜 나와서 공격을 안 해? 그러자 그 나쁜시키들의 얼굴이 굳었어 너가 제일 강해. 몰라? 너 존나무서워 나는 몰랐지 나는거 말곤 못 하는데.. 그래서 내가 오빠들이 더 쎄 멍청아 ! 이랬어 그러자 걔내가 너는 상상하면 그게 실제로 될거야. 힘내 하곤 사라지고 나도 꿈에서 깼어 무슨 의미인가 싶었는데 우리엄마가 재혼을 내가 3학년 때 했다고 했잖아. 나 오빠들이랑 동생 생기기 전에 7살 부터 오빠 생기고싶다 여동생 생기고 싶다 이랬는데, 그 꿈 꾸고 3학년 때 생겼네. 근데 소름돋는거 알아 ? 내가 7살 때 꾼 꿈에 오빠들 나왔다고 했잖아 근데 우리 오빠들 내가 3학년때 가족이 됬어 뭘까? 진짜 내가 상상하는 대로 된걸까? 그 뒤로도 자잘한 것들이 내가 원하는대로, 상상하는대로 이뤄지고 있어. 지금도 말이야
누군가에게 힘이 된다면
세계 최초의 흑인 오페라 가수이자 미국의 위대한 여자 성악가 중 한 사람으로 기록되고 있는 마리안 앤더슨. 그녀는 1925년 28세의 나이에 '뉴욕 필하모닉' 주최 신인 콩쿠르에서 많은 경쟁자를 뒤로하고 1등으로 합격하였습니다. 1935년에는 흑인 최초로 잘츠부르크 음악제에 섰고 이 공연을 본 거장 지휘자 아르투로 토스카니니는 한 세기에 한 번 나올만한 소리를 가졌다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1939년 워싱턴 링컨 기념관 광장에서 진행한 무료 야외 연주회에서는 7만 5천여 명의 청중이 몰릴 정도로 유명해졌습니다. 그런 그녀가 조그만 도시에서 공연을 갖게 되었을 때의 일화입니다. 가난한 한 흑인 소녀가 새벽부터 호텔에서 잡일을 하다가 너무 피곤한 나머지 그만 깜빡 잠이 들었습니다. 얼마 후 소녀가 눈을 떴을 때 그녀 앞에 한 중년이 흑인 여성이 서 있었습니다. 그 여성은 소녀에게 부드럽게 말했습니다. "너는 많이 외로워 보이는구나!" 그러자 소녀가 대답했습니다. "네, 오늘 그토록 보고 싶었던 마리안 앤더슨의 공연이 근처에 있었어요. 그런데 저는 일을 해야 했기에... 갈 수, 없었어요..." 그러자 여성은 소녀의 손을 잡으며 나지막이 노래를 불렀습니다. 노래를 들은 소녀는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당신이, 마리안 앤더슨이군요." 그녀의 노랫소리에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다함께 노래를 부르면서 박수와 춤으로 화답하는 아름다운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당신이 부르는 노래 한 소절이, 당신이 건네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당신이 행동하는 작은 선행이, 누군가에게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위로와 힘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의 노래가, 따뜻한 말 한마디가, 작은 선행이 한 사람을 바꿀 수 있습니다. 아니 어쩌면 세상을 바꿀 수도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행복이란 자신에 국한되지 않은 다른 무언가를 사랑하는 데에서 싹트는 것이다. – 윌리엄 조지 조던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직캠] 진모짱과 캐릭터라이선싱페어(시카프), 애니송 커버밴드 안젤루스 라이브 공연 #3
대한민국 대표 캐릭터, 만화, 애니메이션 행사인 캐릭터라이선싱페어 2019가 7월 17일(수)부터 21일(일)까지 총 4일간 코엑스에서 열렸습니다. 여기에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시카프, SICAF) 2019도 같은 장소에서 공동 개최됐습니다. 캐릭터라이선싱페어 2019는 캐릭터, 만화, 애니메이션, 게임 등 국내외 대표 브랜드가 참가했습니다. 여기에 이모티콘, SNS 캐릭터 등을 볼 수 있는 키덜트의 선반, 식음료, 패션, 방송 등 캐릭터의 굿즈로 가득한 굿즈 라이프관, 마지막으로 유니버셜스튜디오와 드림웍스이 자리한 해외기업존 등을 운영했습니다. 또한, 투니버스와 대원방송의 2019년 하반기 및 2020년 상반기 애니메이션 방영 예정 작품도 공개됐습니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시카프, SICAF) 2019는 총 93개국 2565편의 작품이 출품되었으며, 이 중 다양성과 작품성을 갖춘 28개국 103편의 작품이 상영됐습니다. 개막작은 국산 3D 애니메이션 레드슈즈입니다. 영상 속 애니송 커버밴드 안젤루스(Angelus)는 특별 공연을 선보였습니다. Character Licensing Fair 2019, Korea's representative character, cartoon, and animation event, was held at COEX for four days from July 17 (Wed) to 21 (Sun). In addition, the Seoul International Cartoon and Animation Festival (SICAF, SICAF) 2019, representing Asia's leading international animation film festival, was also co-hosted at the same venue. Character Licensing Fair 2019 was attended by domestic and international representative brands such as characters, cartoons, anime, and games. In addition, we operated the Kid's Shelf where emoticons and SNS characters can be seen, the Goods Life Hall filled with character's goods such as food and beverage, fashion, and broadcasting, and finally, the overseas company zone where Universal Studio and DreamWorks are located. In addition, Tuniverse and Daewon Broadcasting plans to release animations for the second half of 2019 and the first half of 2020. Asia's leading international film festival, Seoul International Cartoon & Animation Festival (SICAF, SICAF) 2019 exhibited 2565 works in 93 countries, of which 103 were shown in 28 countries with diversity and workability. The opening film is a domestic 3D animation red shoes. The anime song cover Angelus in the video showed a special performance. 大韓民国代表キャラクター、漫画、アニメイベントであるキャラクターライセンシングフェア2019が7月17日(水)から21日(日)までの4日間、COEXで開かれました。 ここで、アジアを代表する国際アニメーション映画祭ソウル国際漫画アニメーションフェスティバル(シカプ、SICAF)2019も同じ場所で共同開催されました。 キャラクターライセンスフェア2019は、文字、漫画、アニメ、ゲームなど、国内外の代表ブランドが参加しました。 ここで顔文字、SNSキャラクターなどを見ることができるキデオルテウの棚、飲食、ファッション、放送などのキャラクターのグッズでいっぱいグッズライフ館、最後にユニバーサルスタジオとドリームワークス位置海外企業ゾーンなどを運営している。 また、トゥーニーバスと隊員放送の2019年下半期と2020年上半期アニメ放映予定作品も公開されました。 アジアを代表する国際アニメーション映画祭ソウル国際漫画アニメーションフェスティバル(シカプ、SICAF)2019は、合計93カ国2565本の作品が出品されており、このうち多様性と作品性を備えた28カ国103編の作品が上映されました。開幕作は国産3Dアニメーションレッドシューズです。 映像の中アニソンカバーバンドアンジェルルス(Angelus)は、特別公演を披露しました。 #캐릭터라이선싱페어 #시카프 #안젤루스
죽음체험 전시회 인생나침반
구태의연하지만 지금이야말로 나에겐 이런 신파가 필요했다. 예상가능한 감정들과 이유들에도 불구하고 나는 나에게, 그 뻔한 계기를 만들어주고싶었다. 전시는 대강 70분간 죽음을 준비하고 삶을 후다닥 정리하고 (어떻게 삶이 후다닥 정리되겠는가 하겠지만 실제로 후다닥 정리할 틈이라도 갖고 죽는다면 행운..) 잠깐 죽은척 하는게 큰 줄거리인데 전시 진행자를 따라서 이것저것 하다보면 시간이 정말 빨리간다. 이런저런, 쓰고 남기는것들이 있는데 그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건 이거. 장례식에 온 사람들에게 전할 인삿말이라니. 생각도 못해봤네... 이십대 초반에는, 장례식날 내 관속에. 나 대신 폭죽을 넣어서 터트리고. 사람들은 나를 추억하며 재미있었던 서로의 기억들을 나누고 웃고. 나를 폭죽처럼 엉뚱하고 기분좋게 떠올렸으면 좋겠다고 항상 말하곤 했는데... 지금은 안타깝게도 나는 마지막 변명을 한줄 쓰게 되었다. 지금은 더이상 삶이 폭죽같지않으니까... 게다가 나는 심지어, 이가 바득바득 갈리는 특정인물 한명에 대해 최대한 모욕적인 말까지 남겼다. 치사하고 쫌스럽다. 죽는마당에 그렇게까지 ... 그러나 나는 죽는마당에 그렇게까지할꺼다. 그게 어때서. 죽어서도 이렇게 빅엿을 먹이는 방법도 있군, 쾌재를 불렀다. 내 몸에 곤두선 솜털 하나하나까지도,그의 돼지같은 탐욕과 위선과 우스꽝스러운 돈자랑, 약자를 밟고 올라서는 비열함을 혐오하고 있음을 다시한번 느꼈다. 여러가지 글을 써서 봉투에 담는다. 종이는 나가면서 더 얻어갈 수 있다. 천천히 다시 정리해서 다시 쓰고싶다. L은 나오자마자, 그 관 사서 침대대신 쓰고싶다. 잠 진짜 잘올것같아. 라고 했다. 오, 찌찌뽕! 울컥했던 순간도 있었는데 막상 관속에 들어갔을때는 굉장히 편하고 안정됬었다. 뻔하긴하지만 계기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추천... 나오면서 뭔가 긍정적인 효과를 얻게될지는 모르지만 확실히,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이 누군지, 자신을 현재 가장 행복하게 해주는일이 무엇인지는 알게된다.(바꾸어말하면...자신에게 1도 안중요한 사람이 누구인지도 알게된다) ☆장소는 상명대 아트센터가 아니라 대학로 상명 아트홀. ☆☆ 위메프나 쿠팡으로 사면 삼천원 싸다. ☆☆☆ 전시회장이 드라이아이스 때문에 쌀쌀하다. ☆☆☆☆ L의 증언에 따르면, 첫번째방 왼쪽 맨 앞자리는 글을 쓸때 자신의 손 그림자가 종이를 다가려서 매우 짜증난다고 한다.
내가 꿨던 꿈 이야기
매일 빙글에서 글만 눈팅하다가 처음 글올려봐요 글재주가 없으니 양해 부탁드려요ㅠㅠ 때는 평범한 여고딩 시절 토요일을 신나게 놀고 집에서 목욕을 하는중에 깜빡 잠이 들었어요. 처음엔 이게 꿈인지 현실인지 구분하기 어렵게도 장소가 잠든 욕조 그대로였습니다. 너무 오래 몸을 담그고 있었나 싶어서 욕조에서 나와 양치를 하려고 했는데 입에 뭔가 걸리적거리는것이 있더라구요. 굴러다닌다고 해야하나? 그래서 이물질을 손바닥에 뱉어내니 어금니 였습니다. 난 아직 어린데 벌써 이가 빠지면 안되는데에!!! 하며 잘 보이지도 않는 입안을 살펴보고 혀로 더듬더듬 찾다가 왼쪽 위에 어금니 라는것을 알아차렸죠. 그때 엄마가 저를 다급하게 부르는 목소리가 들리고 숨이 턱막혀오면서 코와 입으로 물이 훅 들어오며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엄마말로는 목욕하러 들어가서 한참을 안나오고 물소리조차 안나는것이 이상해서 들여다봤더니 마치 죽은사람처럼 욕조안으로 정수리까지 다 잠길듯이 누워있었다고 해요. 이 꿈을 엄마한테 말씀드렸더니 재수없는 소리하지말라며 화를 내시기에 왜그러냐고 묻지도 못하고 혼자 인터넷으로 검색을 해보니 이 빠지는 꿈이 엄청난 흉몽이더군요. 여기까지가 끝이었으면 그저 개꿈이었겠거니 했겠지만, 그 후 정확히 하루뒤 일요일 밤 저희 외할아버지께서 저수지에 빠지셔서 돌아가셨습니다. 외삼촌의 연락을 받은 후 엄마는 저에게 "니 외할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검은색 옷 아무거나 빨리 입고 나와 지금 가야해." 라고 말하셨고 그 말을 마지막으로 한달을 저에게 단 한마디도 건내지 않으셨어요. 저 또한 괜스레 내 꿈 때문이 아닌가 싶은 마음에 엄마에게 쉽사리 말을 걸수가 없었지요. 자연스럽게 엄마도 저도 일상으로 돌아오며 대화를 하게 되었지만 엄마앞에선 꿈얘기는 금지시 되었습니다. 어떤 한 사건을 겪기 전까지는요. 주저리주저리 너무 두서없이 쓴것같네요 ㅠ 제 꿈에 얽힌 이야기가 몇가지 더있는데 다음카드로 이어서 써볼까 합니다. 누군가 보긴볼까 싶지만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