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sujang56
1+ Views

구* 마틀라쎄 숄더백 인디핑크 
 
저희 구* 제품은 받아보셔서 아시겠지만
퀄리티는 말할것두 없지요
최상입니다. 매장에 걸어놔두 모를정도?
안감 역시 동일해요 
 
숄더,크로스 모두 가능하신
슬라이드 체인방식입니다 
 
26*15
더스트구성 
 
250,000원

ㄴㄴ

카카오톡아이디 (상담, 문의, 주문)
  
    dpshop1 바로가기 ↔ https://c11.kr/14u6

네이버 카페 바로가기 ------> http://naver.me/GUudiKut

카카오스토리 : dpshop1
    


다음까페바로가기 --------> cafe.daum.net/dpshop7


'dpmall' 밴드로 초대합니다.
아래 링크를 눌러 들어오세요.
From dpmall

저희제품과 같은 제품인데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곳이 있으면 말씀주세요❕그곳보다 더 저렴하게 드리겠습니다.

카톡 문의,주문 받습니다⚠
(댓글은 비밀댓글 부탁드립니다)

✔주문,문의방법
카카오톡➡친구찾기(오른쪽 노란색)➡ID/플러스친구찾기➡dpshop1  검색➡친구추가 후 사진캡쳐해서 주문,문의

✔모든사진은 직접 찍은 실사 입니다(사진도용해서 터무니없는 저가가격에 제품올리시는분들 많습니다 속지마세요~제발!!!)

✔교환&환불 어려우니 다른곳도 많이 둘러보시고,비교해보신 후에 신중한 주문부탁 드립니다.

#구찌신상반지갑 #구찌반지갑추천 #구찌반지갑신상 #구찌반지갑인기 #구찌반지갑
#구찌반지갑신상 #구찌반지갑신상추천 #구찌반지갑신상추천 #구찌레더woc
#구찌티셔츠 #구찌맨투맨티셔츠 #구찌팔찌
#구찌마몬트백 #구찌마몬트마틀라쎄 #구찌소호백
#구찌가방 #구찌휴대폰케이스 #구찌삼선보스턴백
#구찌신상보스턴백 #구찌클러치 #구찌메신저백
#구찌여행구 #구찌여행가방 #구찌bee반지갑
#구찌패드락반지갑 #구찌오디피아지갑
#구찌벌반지갑 #구찌블룸반지갑 #구찌페브릭장지갑 #구찌장판지퍼돌이
#구찌후드티 #구찌후드티추천 #구찌타이거장지갑
#구찌클러치 #구찌양면쇼퍼백
#구찌클러치백추천 #구찌반지갑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메데아
수요일은 역시 이탈리아죠. 요새 뜨고 있는 이탈리아 브랜드 중에 메데아/MEDEA가 있다. 이 브랜드의 이야기를 보면 소셜네트워크 시대에 있어서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 준수해야 하는 매뉴얼을 보는 느낌이다. 내가 마음에 드는 지점은 피에르 파졸리니의 "메데아/Medea(1969)" 때문에 이름을 그리 지었다는 부분이지만 말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메데아가 뜬 제일 큰 이유가, 리해나와 비욘세, 브리 라슨, 지지 하디드, 테사 톰슨, 카야 거버가 갖고다니기 때문이다. 이 이름들만 합쳐도 대략 500만 명 이상의 팬들이 메데아를 호의적으로 본다는 의미다. 물론 처음부터 셀럽들이 메데아를 들고 다니지는 않아다. 시작은 쌍둥이 자매, 쥴리아/Giulia 및 카밀라 벤투리니/Camilla Venturini였다. 원래 쌍둥이 자매가 목표로 했던 것은 자기 주변의 예술가스러운(!) 친구들이 들고다닐 가방을 하나 만들기였다. 카밀라는 원래 뉴욕에서 예술도서와 사진집 발간 일을 하고 있었고, 쥴리아는 밀라노와 파리에서... 토일렛 페이퍼(참조 1)라는 잡지 팀을 하고 있었다. 혹시 이 잡지를 아신다면 재미나는 사진을 많이 보실 수 있다. 자, 뉴욕-파리-밀라노의 예술 관련업 종사자, 혹은 그 친구들의 네트워크가 들어 있다. 그렇다면 사람들과 환경은 구비됐겠다(참조 2), 쌍둥이 자매의 원래 아이디어는 무엇이었을까? 파리에서 가졌던 한 파티였다고 한다(참조 3). 때는 새벽 2시, 한 남자가 쇼핑백을 갖고 클럽에 들어가는 모습을 본 것이다. 도대체 쇼핑을 한 다음에 클럽을 가는 건 또 웬 모습일까? 카밀라가 뉴욕에서 본 것도 한 몫 했다. 특히나 맨해튼 Upper East Side의 부촌 사람들이 에르메스 숍 쇼핑백을 일상 생활에 들고다니던 것이다. 물론 명품 브랜드라면 쇼핑백도 정말 잘 디자인하게 되어 있습니다. 나만 해도 카르티에 쇼핑백은 아까워서 못 들고 다니겠더라. 이런 쇼핑백스러운, 어디서나 들고 다닐 수 있게 만들었지만 "아무나"가 아닌 가방을 만들어 봅시다. 그것이 바로 2018년 메데아의 탄생이었다. 일단 그들은 3-40개의 프로토타입을 만들어서 주변에 뿌렸다. 어차피 그 뿌린 친구들이 대체로 예술업 종사자들, 결국 이 가방은 런던 셀프리지스(Selfridges)에 입점한다. 물론 그것만으로는 부족, Nan Goldin 같은 사진가, Isamaya Ffrench(스펠링 잘못 쓴 거 아닙니다) 같은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협업도 이어진다. 그리고 협업으로 가방을 낼 때는? 1년에 딱 500개만 찍습니다(참조 2). 특히 이들 중에서는 이사마야 프렌치가 핵심이었다. 이 아티스트가 화장해주는 사람들 중에 리해나와 마일리 사이러스, 카다시안, 카일리 제너가 있었기 때문이다. 즉, 본격적으로 셀럽들이 메데아를 들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는 의미다(참조 4). 이제 셀프리지스만이 아니었다. 파리의 The Broken Arm과 런던의 Dover Street Market도 메데아를 판매하기 시작한다. 다만 메데아 판매 소매점을 무작정 늘리지 않았고(소매판매점은 전세계에 50개 정도) 온라인 판매를 주력으로 했는데, 그게 판데믹 시기에 오히려 들어맞기도 했었다. 게다가 역시나 이 쌍둥이 자매가 젊은이들이어서 그런지, 판촉은 메데아와 요청한 아티스트들의 음악으로 한 것(참조 5)도 있었다. 그렇다면? 본사(?)를 밀라노에 놔둬도 된다는 의미다. 어차피 온라인이 주력이었고, 거창하게 뉴욕이나 파리, 런던에 사무실을 놓을 필요는 없으며, 가방 생산을 베로나에서 하기 때문에 생산지와 되도록 가까이 있고 싶어하는 이유도 있다. 앞으로는? 지금 당장은 가방 뿐인데 더 확장할 여지가 보이기는 보인다. 하지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매뉴얼,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1) 훌륭한 아이디어 2) 감각 좋은 친구들 네트워크 그리고 협업(+한정판)과 인맥 3) 셀럽과 소셜미디어 그러면 선순환, 당연히 말이 쉽지 실천은 어렵다. ---------- 참조 1. https://www.toiletpapermagazine.org/ 2. 짤방도 원출처는 토일렛 페이퍼이지만 여기에 올린 사진은 아래 인터뷰에서 가져왔다. MEDEA. L’arte della borsa(2020년 3월 2일): https://www.iodonna.it/moda/news/2020/03/02/medea-borsa-intervista-giulia-camilla-venturini/ 3. Manuale per una borsa di successo(2021년 5월 17일): https://www.ilpost.it/2021/05/17/medea-sisters-borse/ 4. 리해나는 Nan Goldin과 콜라보했던 메데아 백을 갖고 사진을 찍었었다. 이게 큰 히트를 쳤다. https://www.instagram.com/p/BxBLUifAmOg/ 5. 가령 애플뮤직의 리스트를 보시라. https://music.apple.com/it/playlist/guy-manuel-de-homem-christo-daft-punk-star-of-a-hero/pl.u-b3b8VGgFKzVmyoY?l=en
미중 무역 전쟁에 ‘꿩 먹고 알 먹은’ 루이뷔통
... ... 블루박스가 상징인 티파니(Tiffany)가 결국 손을 들고 말았다. 중국 고객 감소의 영향은 컸다. 반면, 글로벌 명품 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는 미-중 무역 전쟁으로 인한 어부지리를 낚은 셈이 됐다. LVMH, 19조원에 티파니 인수 LVMH가 25일 “미국 보석업체 티파니엔드컴퍼니(이하 티파니)를 162억달러(약 19조원)에 인수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인수는 명품 업계 역사상 최대 규모의 거래다. 인수를 지휘한 이는 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70) 회장. 60여 브랜드를 보유한 그는 이른바 ‘아르노 컬렉션’에 티파니를 추가하게 됐다. (아래 재팬올 10월 31일 기사 참고) ▷루이뷔통이 '티파니' 눈독 들이는 3가지 이유 아르노 회장 재산 117조…세계 3번 째 부자 19조원에 달하는 ‘거액 쇼핑’이 가능했던 건 아르노 회장의 두툼한 지갑 때문이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아르노 회장은 세계에서 3번 째 부자”라며 “블룸버그 빌리어네어 지수(Bloomberg Billionaires Index)에 따르면 순재산은 1000억달러(약 117조)로 추산된다”고 했다. 이번 인수는 아르노 회장의 끈질긴 ‘티파니 사랑’의 결과라고만 말할 수 없다. 그 배경에는 미중 무역 전쟁이 크게 한몫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티파니에 대해 중국 고객들이 발길을 돌렸던 것이다. “미중 무역 마찰과 중국인 구매 축소 영향”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6일 “티파니가 인수 제안을 받아 들인 배경에는 미중 무역 마찰과 중국인에 의한 티파니 구매 축소 등의 영향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아르노 회장을 인용 “티파니는 미국과 일본에서는 강하지만 유럽에서는 약하다”며 “중국에서는 성장할 수 없다”(not up to growth in China)고 전했다. 결과적으로 미중 무역 전쟁속에서 LVMH의 아르노 회장이 ‘꿩 먹고(티파니 인수) 알 먹은(중국시장 공략)’ 격이 됐다. <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598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명품이 왜 명품인지 이해하게 되는 패션쇼 디테일 샷.jpg
이건 전체샷 이렇게 초근접으로 줌을 최대한 당겨서 디테일을 보여줄 때가 있는데 ㅇㅇ 그냥 보기에는 꽃이랑 구슬들 달고 끝인거 같은데 줌을 당기니까 황홀할 정도로 색감 소재 조화 완성도 죽임😂😂😂😂😂😂 역싀 샤넬이다 하트 주변을 감싼 구슬들 꽃들이 화려함의 절정😣😣 정말 비잔틴 시대 모자이크화처럼 조그만 비즈 하나하나를 붙여서 옷 전체를 꼼꼼하게 발라버리듯이 바느질 ㅇㅇ 중앙에 붙은 진주 주변 디테일 진짜 환장... 하나하나 뜯어볼수록 말이 안나오는 예술의 경지 심지어 저 분홍 장미도 무늬가 아니라 꽃모양으로 붙여놓은 장미🌹 겁나 강한 원색 위주로 썼는데 안촌스럽고 무엇보다 완성도 bb 파란색 보석들 사이가 꼼꼼하게 아주 자잘하게 보석들로 메워져 있음😂😂😂😂 어디서 샤넬 디자이너 영혼 갈리는소리 안나니...?ㅠㅠ 중간중간 보석들 채워넣은 디테일 무릎갈리고 보라색 리본 사이사이 메워진 구슬들 보면 전부 다 위치가 다름 ㅇㅇ 직접 손바느질로 붙인 흔적 치마 밑단이 연필 뒤꽁무니인게 킬링파트인데 가슴의 장미 비즈랑 잘 안보이는 어깨랑 소매에 흩뿌려진것 같은 구슬들도 다 퀄리티 장난아님 화려함의 끝장판 디테일샷 중에서도 초근접+ 초초근접으로 줌을 당겨서 찍은 사진인 듯 자세히 보면 초록색 부분도 그냥 원단이 아니라 스톤들 여기서는 그냥 좀 화려한 옷인가 싶지만 초초초초근접 디테일샷을 보면 이렇게 디자이너의 영혼 갈린 냄새가 솔솔남^^ 이런 근접샷 없었으면 그냥 화려한 옷이구나 넘겼을듯 하...내가 왜 열받지😷😷😷 그리고 글쓴이가 감탄을 금치 못한 화룡점정 황금잠자리 블라우스 그냥 슥 보면 오디세우스가 리라 뜯을때 옆에 입고 앉아있을 법한 (어엄청 비싼) 옷이다 하겠는데 캬.... 이거 보고 잠자리 박제인 줄 알았잖아😂😂😂 여튼 디오니소스님 죄송합니다 됐고 이 늑대 털 질감 표현이랑 혓바닥,송곳니, 디테일.... 털 굵기도 자세히 보면 귀 부분 턱 부분 이마 부분 다 다름! 감탄을 금치 못한 또다른 영혼갈이 의상 그냥 보면 투명옷감에 불어펜 뿌린거 같지만 자세히보면 하나하나가 다 비즈 손바느질임 얼마나 사실적인지 꽃 떼어서 심으면 자랄 것 같은 디테일 이 새 깃털 좀 봐 눈알 빼고는 모든 부분이 다 바느질 땀으로 되어있음 초고퀄리티 새 자수는 구찌 셔츠에도 있어 꽃부분은 광택이 전혀 없는 실로 수놓고 새를 번쩍거리는 실로 수놓아서 강조했음 새 머리 몸통 날개 깃 사이사이에 바느질된 하얀 큐빅이 포인트같지만, 사실 이 옷의 킬링파트는 꽃줄기 위에 앉은 보석 곤충이라고 생각ㅇㅇ 다른 구찌 옷인데 진짜 동백꽃같지 않니 😂😂 특히 동백꽃 특유의 저 노란색 수술 부분이 진짜 정교함의 끝...끝...진짜...😭😭 겉에 걸친 재킷에 수놓아진 자수 디테일에서 강한 영혼갈이 냄새 훅 끼침...☆ 어깨에서 시작된 크기가 다 다른 진주구슬들이 팔을 타고 내려와서 소매부분에서 폭발하는 디테일...박수를 드려요👏👏 블라우스 전체를 아주 자세히 보고있으면 바느질 흔적이 보임 무늬가 아니야 자수였어...😂😂😂 의외로 이 착장의 킬링파트는 치마의 피아노 흑건 부분이 무늬가 아니고 비즈라는 것 이게 신발인지 박물관 유물인지 구분이 안감 이 양말이 놀라운 건 잘 보면 저 비즈 붙은 위치가 사람이 손으로 붙인 거라 아주 미세하게 삐뚤빼뚤한거.. 오히려 삐뚤빼뚤하다는 게 사람 수작업이라는게 티가 나서 더 고급져보임 출처 명품이 비싼 이유가 있구나.... 하나하나 유니크하고 디자이너의 땀과 노력이 들어있었음... ㅋ
현재 충격적이라는 샤넬 한국 매출.jpg (법개정으로 처음 공개)
관련 법 개정으로   (유한회사의 500억 이상 자본금, 매출 발생 시   감사보고서 의무화)  그간 베일에 꽁꽁 싸여있던 명품 브랜드들의   국내 매출이 속속 공개되는 가운데,  에르메스와 함께 아예 한국 진출 당시부터   유한회사로 진출하여   지금껏 매출을 공식적으로 공개한 적이 없었던   샤넬의 국내 연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공개됨.  샤넬의 2020년 국내 연매출은  매출 9300억 원  영업이익 1491억 원  순이익 1069억 원.  이는 모두의 예상을 깬 상상 이상의 성적.  그런데 이는 심지어 감소한 수치라고(...)  2019년에는 1조 639억 원을 올리면서   당시 루이비통 매출(7864억 원)마저 넘어선 압도적 1위.  2020년 매출은 2019년에 비해 하락하였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30% 이상 폭증함.  이게 얼마나 충격적인 수치냐면,  샤넬 전 세계 매출 중 무려 '10%'에 해당하는 수준임.  (작년 전 세계의 오프라인 리테일이 마비되었기에  한국 매출 비중은 더욱 커졌을거라 예상됨)  일정 수 이하의 매장만 오픈하는   '매장 총량제'로 인해   10개도 안되는 백화점 매장에서   저 정도의 매출을 올리는 샤넬은 정말 경이로운 수준.  '샤넬은 매장당 매출이 1000억이다'라는 우스갯소리가  이젠 정말 우스갯소리가 아니게됨...  다른 브랜드의 순위를 보자면  1위   루이비통 1조 467억 원  2위   샤넬 9296억 원  3위   에르메스 4191억 원  4위   디올 3285억 원  5위   프라다 2714억 원   (미우미우 등 프라다 그룹 브랜드 포함)  6위 롤렉스 2329억 원  7위 불가리 1840억 원  8위 보테가베네타 1581억 원  9위 몽클레르 1499억 원  10위 생로랑 1470억 원   11위 발렌시아가 1090억 원  12위 페라가모 1056억 원  13위 펜디 787억 원  14위 로로피아나 605억 원  15위 막스마라 488억 원  16위 골든구스 440억 원  17위 발렌티노 387억 원  18위 쇼메 325억 원  19위 토즈 313억 원  20위 부쉐론 244억 원  21위 휴고보스 212억 원  3월 결산이라 아직 공개되지 않은   버버리의 경우 2019년 매출이 2490억 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최소 6위권 내에는 들것으로 보이고,   역시나 3월 결산인 리치몬트 코리아는  (까르띠에, IWC, 바쉐론 콘스탄틴, 피아제, 몽블랑 등)  2019년 기준 매출이 1조 이상.  까르띠에 매출은 리치몬트의 40%라고 잡아도   에르메스와 비등한 수준이었을 것으로 예상됨.  법 개정에 맞춰  유한책임회사로 전환해  끝끝내 매출 공개 의무를 피한 구찌의 경우,  세계 시장에서 루이비통과 매출 비율이   5:3 정도임을 감안하면 적어도 6000억 가량의  매출을 올렸을 것으로 보여 3위권은 확정적.  또한 디올, 펜디의 최근 인기세를 힘입은 상승세가 눈에 띔.  그리고 역시나 (...)  매출이 공개되니 명품 브랜드들의  한국 시장에 대한 인색한 사회 기여와 책임도   수위에 올라 비판선에 오르고 있음.  한국, 특히 서울의 명품 부티크 밀집도는   세계적인 수준으로 3대 명품을 유치한 백화점과   시내 면세점이 이 정도로 밀집한 도시는   세계적으로도 몇 안되는 유일무이한 수준이며,  품 브랜드의 부티크들은   인구 대비로 보거나 1:1 비교로 보아도   도쿄나 뉴욕, 홍콩 등 전통적인 명품 산업 핵심 도시들과  맞먹거나 넘어서는 정도.  이를 증명하듯 서울은 아시아에서 도쿄와 함께  3대 명품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입점한 유일한 도시이고,   전 세계 30여 개 남짓한 고야드의 매장이 3개나 위치,  포레르빠쥬와 같은 매우 희소한 명품 브랜드들의  부티크까지 보유함.  당장 위 순위로 보아  연매출 1000억 원이 넘는 브랜드들이   무려 12개나 된다는 점도   한국 명품 시장이 상상 이상으로   얼마나 커져가고 있는지를 반영하고 있는데,   (아마 병행 수입, 직구 등으로 안 잡히는 매출까지   포함하면 더욱 어마어마 해질 것)  파는 가격과 올리는 매출에 비해   참으로 야박한 인심이라는 것을 부정할 수 없을 정도의   수치들이 속속 공개되고 있어서 씁쓸...  적어도(양심이 있다면) 한국 소비자들을 위해서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하는 성의라도 보여주길.  출처 진짜 요즘 돈있어도 못사는게 명품인듯... 아침부터 오픈런은 기본이라고... 다들 돈 많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