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기 고양이가 되어 가족을 찾아온 할머니
며칠 전, 뉴욕에 사는 케일리 씨 집에 뻔뻔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잠시 열어놓은 문으로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당당하게 걸어들어온 것이었죠. 아기 고양이는 케일리 씨와 눈이 마주치자 잠시 발걸음을 멈추었으나, 이내 반갑다는 듯 엉덩이를 통통- 튕기며 그녀를 향해 뛰어왔습니다. 그리곤 두 앞발로 케일리 씨의 발을 꼬옥- 껴안았죠. 케일리 씨는 아기 고양이를 차마 내쫓을 수 없었습니다. "그날 비가 쏟아지고 있었어요. 그런 날 어떻게 앙증 맞고 귀여운 이 아기 고양이를 내쫓을 수 있겠어요." 그리고 아기 고양이가 얼마 전 '돌아가신 할머니' 혹은 '할머니가 보낸 선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죠. "얼마 전에 할머니가 돌아가셨어요. 고양이를 무척 아끼고 사랑하셨던 분이었죠. 그런데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시자마자 아기 고양이가 우리에게 찾아온 거예요." 케일리 씨는 혹시나 싶어 아파트 지하부터 옥상 그리고 주변까지 샅샅이 뒤져보았지만, 어디에서도 어미 고양이나 다른 아기 고양이들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케일리 씨는 아기 고양이의 방문을 운명이라 생각하며 녀석을 입양했습니다. 아기 고양이의 이름은 패티! 할머니의 이름을 그대로 딴 것이죠. "패티는 제 무릎에 올라와 낮잠을 청해요. 제가 어릴 적 할머니에게 안겼던 것처럼 말이에요." "후- 하고 불면 패티가 뒤로 날아가 버릴 것 같은데." 패티는 통통한 엉덩이를 좌우로 씰룩쌜룩- 움직이며 케일리 씨의 얼굴을 향해 달려들자, 그녀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할머니가 우리에게 아낌없이 사랑을 주었던 것처럼 그리고 우리 가족이 할머니를 사랑했던 것처럼 녀석도 그 사랑을 온전히 받을 거라는 거예요. 패티는 할머니가 우리 가족에게 보내준 마지막 선물이니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슬픈 사연은 없다! 귀여운 사진으로 가득한 물개 보호소
앙증맞은 표정으로 해변가에 드러누워 뒹굴뒹굴하는 물개를 보면 정말 댕댕이 같은데요. 실제로 개와 물개는 생물 계통상 같은 개아목에 속합니다.  그래서 물개이죠! 그런데 아일랜드 비영리단체 씰 레스큐(Seal Rescue)에 따르면, 플라스틱 오염으로 인해 물개가 죽어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정작 씰 레스큐 아일랜드의 홈페이지에 방문해보면 그들이 말한 심각한 메시지와 달리 여기저기 귀여운 물개 사진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물개들이 위험하다면서, 플라스틱 그물과 환경오염으로 죽어간다면서, 왜 귀여운 물개 사진들 뿐일까요? 조금은 심각하고 무거운 사진이 나올 것으로 예상했는데 말이죠. 씰 레스큐 아일랜드가 귀여운 사진을 업로드하는 이유는 아마 '귀여운 사진'이 '심각한 사진'보다 동물보호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도 매일 수천 명의 사람들이 귀여운 물개를 구경하기 위해 그들의 계정에 스스로 방문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를 한참 동안 살펴봐도 심각한 사진이나 무거운 내용은 보이지 않습니다. 그저 오늘은 자신들이 누구를 도왔는지, 또 어떠한 일을 했는지 유쾌한 모습으로 알릴 뿐이죠. "이 녀석의 이름은 썬듀에요. 따뜻한 거품 목욕을 즐기고 있죠. 녀석은 2019년 11월 24일 무사히 바다로 돌아갔습니다!" "여러분 작년에 구조한 프랑기파니 양을 기억하시나요? 몸집이 작았지만 정신력만큼은 누구보다 강인했던 프랑기파니 양이 건강을 회복했어요. 잘 가요. 프랑기파니. 보고 싶을 거야." "카디날이 왜 저렇게 웃고 있을까요? 오늘이 불금이기 때문이죠. 카디날이 날로 뚱뚱해져 가고 있어요. 아주 좋은 현상입니다. 조만간 카디날도 이곳을 떠날 날이 오겠죠?" "저 귀여운 혓바닥을 보시라. 이것은 댕댕이인가 물개인가." 씰 레스큐의 인스타그램에 놀러 오는 사람들은 어느새 그들이 구조한 모든 물개의 이름과 사연을 빠삭하게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무사히 회복할 수 있도록, 바다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도록 응원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환경보호에 신경 쓰도록 하는 것이죠. 해변가로 나간 봉사자들이 웃으며 비닐 쓰레기를 줍는 모습도 묘한 감동을 줍니다. 홈페이지 한켠에는 Seal adoption이라는 카테고리가 있는데, 물개 입양을 통해 특정 물개를 돌볼 수도 있습니다. 물론, 실제 입양이 아닌 가상 입양으로 해당 아이에게 식비와 의료비 등을 후원하는 형식입니다. 물개들의 일상을 지켜봐온 유저들은 익숙한 이름의 물개에게 심리적 애착과 애정을 갖고 '입양'을 통해 후원금을 보내기도 합니다. 전 세계 모든 보호소를 비롯해 우리나라의 보호소와 비영리 단체들 또한 많은 경제적, 인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사람들이 경각심과 동정심을 갖고 먼저 도와주는 것도 좋지만, 만약 현실이 그렇지 않다면. 위 사례처럼 사람들이 스스로 찾아올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새로운 해결책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소개해드렸습니다. 안성 평강공주 유기동물 보호소를 비롯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의 동물보호소를 응원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신부님 사제복은 '나니아'로 통하는 입구?
5월 23일, 영국 캔터베리 대성당의 로버트 신부님이 아침 미사 방송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여러분을 사랑하십니다." 그런데 그때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어디선가 고양이 한 마리가 나타나 태연하게 신부님에게 다가갔습니다. 그리곤 사제복 안으로 쏘옥- 들어가고는 그대로 사라졌습니다. 진지한 표정으로 설교하는 신부님의 의도와 달리 많은 신도들은 방송을 보며 웃음을 터트렸고, 캔터베리 대성당은 신도들의 반응을 통해 상황을 빠르게 인지했습니다. 캔터베리 대성당은 고양이가 로버트 신부님의 옷 안으로 들어가는 장면만을 따로 편집해 공식 트위터 계정에 공유하며 말했습니다. "장난꾸러기 고양이 레오가 또다시 사고를 쳤어요." 고양이가 신부님의 옷 속으로 사라지는 미스터리한 영상은 3일 만에 조회 수 7만 회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레딧을 비롯한 각종 유머 커뮤니티에서도 움짤(GIF)로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나니아로 향하는 비밀 포탈이다" "신부님의 옷 안엔 몇 마리의 고양이가 있을까" "기적을 보았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운 농담을 쏟아내고 있는데요. 성당하면 떠오르는 딱딱한 권위와 체면과 달리, 사람들에게 작은 웃음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성당의 태도가 더욱 유쾌해 보이는 것 같습니다. 로버트 신부님이 다음 방송에서도 나니아로 가는 포털을 열어주시길 바라봅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