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st
10,000+ Views

반려견과문자를할 수 있다면.jpg



9 Comments
Suggested
Recent
사표냈어? 그럼 내 밥은?
ㅋㅋㅋㅋ 맞아요 ㅎㅎㅎ
거..걱정마 월급 타니까
나는 가끔. 일마치고 집오면 울집강아지가 산책나가고싶어서 낑낑 댈때 마다 하루종일집에서 얼마나 답답할까 안스럽고 미안해질때 마음속으로 이렇게 외쳐본다. "니가 돈벌어오등가?"라고 어때 마음이 좀 가벼워지니?
집에서 냥이를 키우는 집사입니다. 키운지 2년가까이 되었는데, 요즘은 부쩍 외부일이 많아 집에 들어오는 시간도 늦고 놀아주는 시간도 적어요 작은등을 켜주고 가는데, 가끔 어두운 방에서 혼자있을 냥이가 안쓰럽기도 하고 마음이 아려오기도 합니다.오늘 아침에는 제손에다가 얼굴과 코를 비비는데, 내가 한동안 얼마나 신경을 안써줬는지 반성이 되더군요~~늘 함께자고 안아서 키워서 아이같은, 자식같은 친구인데~~ 손길이 그리웠나봅니다 ㅠㅜ 힘들때 많은 위로가 된 우리냥이가, 어느새 많이커서 숙녀냥이 정도의 나이가 되었어요, 나의시간보다 그친구의 시간이 더 빠르게 간다는걸 알면서도~ 외롭게 하는 시간을 만드는 저를 반성합니다.
반려동물도 우울증에 걸리기도 한다네요^^;
댕댕이나 냥이 있으면 좋겠다 여친따위 필요없고
울집 댕댕이는 주인에게 뭘 기르치려든다 "야 바닥에 발 글그면 내가 뭘 원하는지 알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낯선 기사님들 집 방문하자 '접대냥이'가 보인 반응..'따라다니며 참견하기'
낯선 사람들의 방문에도 경계는 커녕 신이나 이리저리 참견을 하고 다니는 '접대냥이'의 모습이 랜선 집사들의 미소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집에 온 기사님들을 온몸으로 환영해주고 있는 '모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생전 처음 보는 낯선 기사님들을 보고 잔뜩 신이 난 모네. 겁먹고 몸을 숨기지도, 경계를 하지도 않고, 버선발로(?) 뛰어나가 인사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한창 일을 하고 계신 기사님들 주변을 어슬렁 거리며 참견을 하느라 좀처럼 곁을 떠날 생각이 없어 보이는데요. 집에 손님이 오자 마냥 들뜬 모네의 모습이 더없이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제가 쉬는 날이라 인터넷이랑 집에 고장 난 여러가지를 다 해결해야 해 같은 날 여러 기사님들이 방문하시게 됐다"는 유미 씨. "다들 고양이 알레르기는 없으시다고 해서 편하게 뒀더니, 모네가 기사님들 옆에 앉아 간섭을 하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제 손에 연행돼 몇 번 끌려 나왔는데도 '웨옭!' 하고는 다시 가더니, 기사님들의 쓰다듬도 받고 귀엽다는 얘기도 끝내 듣고야 말았다"며 "결국 기사님들께 크게 방해 안 되는 상황까지는 그냥 뒀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런 모네의 사랑스러운 모습에 기사님들도 '니가 할 거야?'라고 농담을 건네시기까지 했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