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토끼모자 선물받은 프랑스 배우




거의 오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모자에 달려있던 태극기 빼지는 옷으로 이동♡







미남배우 씨가 말랐다는 프랑스에 혜성같이 등장한 얼굴 천재
막성스 다네포벨 (Maxence Danet-Fauvel)














막성스 다네포벨 (Maxence Danet-Fauvel)
작년에 이태원에서 두달간 여름을 보내고 간 막성스
7-8월에 또 온다고 하네요!!
하필 또 제일 더울때 한국에 온다니..
가을쯤 와서 오래 있다가 좋은 기억으로 돌아가줬으면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알랭드롱 다음으로 잘 생겼네요
오늘은 이거다
나중에 히들스턴이나 로다주가 이모자를 쓰고있는 모습을 볼수있을까?
어디로 가믄 되니 누나가 너 보러 갈께~
와, 잘생기셨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화장품 사업으로 1조 원을 번 1997년생 카일리 제너의 저택 랜선 집들이
할리우드의 유명한 모델 켄달 제너(Kendall Jenner)의 친동생이자 할리우드의 이슈메이커 킴 카다시안(Kim Kardashian)의 이복동생인 카일리 제너는 1997년생으로 만 21세의 백만장자입니다. 2015년 본인의 이름을 딴 '카일리 립 키트'를 런칭해 큰 성과를 이룬 후 다음 해 '카일리 코스메틱스'라는 브랜드를 만들어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카일리는 2018년 L.A.에 자신의 세 번째 집을 장만했습니다. 이 집에는 4개의 침실, 4개의 욕실, 수영장 자쿠지 등이 구비되어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카일리 제너는 미국의 유명 건축 잡지인 Architectural Digest에 집 내부를 공개했다고 합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는 1조 원 버는 카일리 제너의 집을 소개합니다. 1. 아트바 파티 패밀리의 일원답게 홈바가 있습니다. 이 바는 예술 작품으로 가득 차 있네요. 왼쪽에는 알렉 모노폴리(Alec Monopoly)의 그림이 걸려 있고 오른쪽 벽면의 콘돔 아트는 뷰 던(Beau Dunn)의 작품입니다. 그 위에는 생 로랑의 서프보드가 있네요. 2. 바 라운지 아트바의 바로 옆에는 편안히 앉아서 파티를 즐길 수 있도록 라운지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벽면에는 영국의 아티스트인 트레이시 에민(Tracey Emin)이 만든 네온사인이 있고 그 아래에는 앤디 워홀의 석판화가 나란히 세 점 있네요. 미국의 모더니즘 가구인 마일로 버먼(Milo Baughman)의 초록색 빈티지 소파와 칼 스프링어(Karl Springer)의 칵테일 테이블이 놓여 있습니다. 3. 글램룸 핑크를 특히 좋아한다는 카일리 제너는 이 집을 인테리어 할 때도 핑크색을 많이 써 줄 것을 주문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그녀의 글램룸은 이렇게 되었네요.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251 # 많이 본 컨텐츠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맨티스 역 배우 폼 클레멘티에프
프랑스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님의 사이에서 태어나 '봄'과 '범'을 합쳐 따온 이름 폼 한국계 프랑스배우 폼 클레멘티에프예요♡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는 마음을 읽고, 감정을 조종하는 능력을 가진 맨티스로 등장하는데 더듬이 분장을 하고 나오기 때문에 '누구였더라..?' 할 수도 있을것 같아요 여기에 이렇게 더듬이를 달고.. 검은 머리를 한 배우! 누군지 아시겠죠?>.< 맨티스 분장은 귀엽고 사랑스럽지만 더듬이 없는 모습도 신비롭고 오묘하네요! 얼굴이 정말 매력적이에요 화이트에 가까운 금발이 참 잘어울리고, 눈 색깔도 예쁘죠? 어벤져스 홍보차 한국을 방문 했던 폼은 어릴때 휴가차 방문한적이 있지만, 그땐 너무 어려서 기억이 나지않고 또 다시 방문하게 된 한국의 방문에 정말 기뻐했어요 비극적인 가정사가 있는 그녀이지만 배우라는 일을 통해 고통을 견딜 수 있었다 말하는 폼 너무 매력적인 배우니, 앞으로 더 잘되길 바라요♡ 내한했을 때 폼 마블친구들과 함께 있는 폼 욘두와 함께찍었어욘두 욘두와 욘두 우산씀ㅋㅋㅋㅋ 스바스찬 스탠(버키)와 함께 모두가 기다리는 Movie star 폼 클레멘티에프♡ 매력쟁이 완전 인정!!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나른하면서 잔망스러운 매력이 있는 프랑스계 배우 티모시 샬라메
최근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헐리우드 배우 중 한사람! 뉴욕 타임즈에서 "티모시 샬라메만으로도 이 영화를 볼 가치가 있다"라고 평하게 만든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주인공 엘리오 펄만! 티모시 샬라메 입니다♡ 1995년 출생, 신장은 182cm! 국적은 미국이지만, 아버지가 프랑스 출신이고, 어머니가 미국인으로 하프라서 퇴폐적이면서도 나른한 분위기를 가졌고, 애교 또한 넘치는 남자! 2009년부터 TV 드라마, 연극, 광고 등에 출연 했으나 2017년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을 통해 할라우드 기대주로 떠오르게 된 티모시. 우리에게 친근한 영화 <인터스텔라>에서 여동생 머피에게 한심한 취급을 당하는(ㅠㅠ) 아들 역을 맡기도 했어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이후 각종 평론가들은 티모시를 극찬했고, 22세의 어린 나이에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연소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게 됐어요 뉴욕타임즈가 뽑은 2017년 10대 배우 티모시 샬라메. 본인은 "모든 사람들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용감한 아티스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만한 사람이 되고 싶다"라는 뜻을 밝혔는데 외모만큼이나 멘탈도 미남이란 생각이 드네요! 꼭 그렇게 될거예요♡ 축구선수의 꿈을 접고, 배우가 되어줘서 참 고맙네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헐리우드 스타 제인 폰다가 시상식드레스를 돌려입는 이유.jpg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으로 기생충을 호명한 82세의 여배우 제인 폰다 그녀는 더 이상 쇼핑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 선언에는 어떠한 이유와 배경이 있었던 걸까요? 'Parasite(기생충)'을 호명했을 때, 그녀가 입었던 레드 컬러 드레스는 2014년도에도 입었던 옷입니다. 6년 전에 입었던 드레스를 재활용하여 입은 것이죠. 그리고 제인폰다는 한쪽 어깨에 붉은색 모직 코트를 두르고 나타났습니다. 그녀는 이 모직 코트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쇼핑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는데요. 그녀가 시상식에 이 붉은 모직 코트를 두른 것에도 역시 환경을 생각하는 남다른 뜻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구매한 이 붉은 빛 코트에도 의미가 있습니다. 이 코트는 미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Fire Drill Friday 집회에서 붙잡혀 들어간 감옥에서 깔고 잤던 옷입니다. Fire Drill Friday는 원래 소방 훈련을 의미합니다. 이 훈련이 기후 변화 시위로 변모된 건, '불이 난 것처럼 지금 당장 기후변화에 대응하라!'라는 의미가 있기 때문입니다. 매번 기후변화 대응 촉구 시위에 참여하는 그녀가 시상식에서 레드 계열의 옷을 선택하는 이유는 기후 위기를 경고하는 또 하나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죠.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그녀의 소신과 행동은 아카데미 시상식을 더 빛나고 의미있게 만들 뿐 아니라, 환경을 위한 경각심을 우리 모두에게 일깨워주었습니다. 추가로 돌려막기 남배우 출처 믓찌다...
파리에서 꼭 가야 한다는 이 곳, 프랑스의 명물 2대 약국?
파리에서 꼭 가야 할 곳이 에펠탑도, 루브르, 오랑제리도 아니고 약국이라구요? 빙글러님들은 파리 좋아하시나요? 저는 3년 전에 유럽 배낭여행을 하면서 파리에 들렀었는데, 아무 정보도 없이 그냥 훌쩍 떠났던 여행이고 또 제가 준비를 막 열심히 하는 편이 아니었어서 길도 잃고 모르는 동네도 가보고, 메트로도 물어가며 타고 했던 기억들이 있네요 :) 하지만 철저한 준비성으로 널리 알려진 ^^; 한국 여행자 분들은 여행하기 전에 무척 계획 많이 짜고 가시죠? 그리고 파리를 방문할 때 꼭 가야 하는 곳으로 꼽히는 장소가 있는데, 그게 바로 약국이라면 여러분 믿어지십니까 ?ㅅ?)/ 아니 아니 이런 약국 말고요. 약 파는 약국이라기 보다는... 음... 화장품을 파는 약국! 이라고 하면 더 이해가 되실런지 :O 약도 살 수 있지만 화장품도 파는 화장품가게라는 개념이 더 맞겠네요. 라로슈포제, 달팡, 비오템, 아벤느, 유리아쥬, 꼬달리, 눅스 등 우리나라의 올리브영이나 왓슨스같은 드럭스토어에서 볼 수 있는 브랜드들이 잔뜩 입점되어 있을 뿐더러 우리나라의 가격보다 상대적으로 무척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는 점! 특히 번들이나 기획 상품 같은 경우에는 사재기를 부를 정도여서 파리 여행 다녀 오는 분들의 캐리어를 꽉꽉 채우는 역할을 하고 있지요 :) 몽쥬약국(=파르마씨 몽쥬)는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반드시 들러야 할 곳으로 알려져 있고 정말 몽쥬 역에서 내리자마자 몇 걸음 걸으면 바로 앞에 나와요. 올 해 부터였었는지 한국으로도 주문 배송 서비스를 했었고, 인기 품목의 경우엔 1인당 구매 갯수 제한을 둘 정도로 언제나 시장통처럼 붐비는 약국입니다. 택스 리펀도 현장에서 가능하구요~ 한국말을 너무나 너무나 잘 하는 프랑스인 직원이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죠. 투어 여행 패키지로 파리 가는 분들 중에는 투어 코스 중에 여기가 끼어 있을 때도 있고요. 파리에서 한 명의 한국인도 만나지 못했다면, 여기에 들어서는 순간 명동에 온 듯한 느낌을 느낄 수 있다며 ㅋㅋㅋ 또 다른 2대 약국으로는 시티파르마 파르마씨가 있죠! 여기는 한국인보다 다른 외국인들을 더 잘 볼 수 있다는 점이 특징 bb 정말 한국인들에게만 유명한 곳이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이 다 쇼핑하러 오는 곳이에요! 프랑스 약국 화장품들의 가격이 좀 있는 편이고, 더욱이 백화점에 들어가 있는 달팡이나 르네 휘떼르, 비오템의 경우에는 한국 가격하고 너무 차이가 많이 나서 다들 이고 지고 싸고 매고 사온다는 것이 정설. 빙글러님들 중에서도 프랑스 파리 2대 약국, 시티 파르마와 몽쥬 파르마씨에 다녀오신 분들이 있으시려나요? 궁금합니다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