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1369987
5,000+ Views

(19금 유머)
양보다는 질



어느 박사가 성 문제에 대한 보고서를 쓰기 위해 300명의 남자와 면담을 했다.


질문은 부인과 일주일에 몇 번의 관계를 하느냐였다.


박사:일주일에 몇 번 합니까?


A:다섯 번요.


박사:당신은?


B:여섯 번.


박사:당신은?


C:(만족한 표정으로) 한 달에 한 번요.


박사:아니, 한 달에 한 번으로 만족한단 말입니까?
.
.
.
.
.
.
.
.
.
.






C:그거야, 질이 문제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유모글?    제목: 목욕간다고 나선 여동생 행방불명 5년째 아이 데리고 돌아와.        어느 날 목욕탕에 간다던 여동생이 실종되었습니다.    연락도 없고, 좀처럼 흔적조차 찾을 수 없어서 온 가족이 애를 태웠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여동생이 돌아왔습니다. 아이를 두명이나 데리고 말이죠......    온 가족이 아연실색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 이야기를 들어보니 어떤 남자에게 납치를 당해서    그날 밤 그 남자와 잠자리를 하게 되었고.....    이미 버린 몸이라는 생각에 집에 돌아올 엄두도 낼 수 없었고    그저 이렇게 살아야되나 체념한 상태로 그 남자 집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그의 어머니를 돌봐야 했으며    지금껏 해보지 않은 집안일과 농사일    게다가 밤이면 그 남자의 아내 역활로 밤 마다 수청을 들어야 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세월이 흐르고 아이를 둘이나 낳게 되었다고.....    친정집에 오고 싶어도 어디가 어디인지 도통 분간할 수 없는 곳이라 찾아올 수도 없었고    친정집에 가고 싶다고 아무리 부탁을 해봐도 그 남자는 들어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나마 살아돌아와준 것에 감사하며, 온 가족이 안심을 하고 있는데    글쎄...... 이 남자가 어떻게 알았는지, 저희집으로 쳐들어왔습니다.    이런 기가 막힌 스토킹이 또 어디에 있겠습니까?    감히 우리 여동생의 인생을 송두리째 빼앗아놓고 또 우리 가족 앞에 나타나다니요  . . . . . . . . . . . . . . . .  지금까지 전래동화 '선녀와 나무꾼'  선녀의 오빠와의 인터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