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10,000+ Views

잘 안 웃는 만큼 더 즐겁게 지내라고 지어진 아이돌 예명

데뷔곡 제목따라 행복을 전파하는 행복 전도사가 되겠다던 조이였는데
사실 조이는 여동생 둘 있는 장녀라 애교도 없고 웃음도 없는 편
그래서 트레이너 언니가 잘 안 웃는 만큼 더 즐겁게 지내라고 예명은 지어줬고,
연생승때는 웃는 연습을 많이 많이 했다고 해요!
심지어 아버지가 데뷔 초에 항상 웃고 다니는 조이보고
어색하고 무섭다고 했다고....ㅠㅠㅋㅋㅋㅋㅋㅋ
학교에서 별명도 차도녀였다던 조이!
조이의 무표정도 너무 예쁘지만,
별명 맑음이 둥둥이답게 웃는게 참 예뻐요♡
(본인이 좋아하는 별명은 섹시다이너마이트인게 함ㅋ정ㅋ)








웃든 안웃든 그저 존예로운 레드벨벳 조이가 좋다면

하트뿅뿅♥x1000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안웃어도 매력적이야
파닥파닥하며 놀라는거 졸귀탱인데ㅋㅋ
있는 그대로 예뻐
조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몰라보게 예뻐진 오디션 출신 가수 근황
빙글러 여러분은 윗 사진을 보고 누군지 단번에 맞출 수 있으신가요? 저는 처음에 위 사진을 보고 박시연인가? 하고 생각했었는데 장재인이라는걸 알고나서 깜짝 놀랐어요! 원래도 예쁘다는거 알고 있었지만 살을 쪽 빼서 더 예뻐지더니 거기서 더 예뻐질게 남았었나봐요. 또 한번 달라진 모습이네요. 배우느낌도 좀 나는 것 같고? 오늘 낮에 공개된 장재인의 신곡 '까르망' 뮤비 촬영을 위해서 파리에 다녀왔다고 하네요. 앨범 준비에 관한 사진과 이야기들이 장재인 오피셜 폴라 앨범에 올라왔더라고요. 아래는 뮤비보다가 예뻐서 제가 짤 쪄본거 ( 저퀄주의..) 분위기 넘치는 파리지엔느 같기도하고 창 밖을 바라다보는 공주님같기도하고 웬지 아멜리에라는 영화가 생각나는건 저 다리가 아멜리에 영화에 나왔기 때문이겠죠? 파리에서 마시는 와인이라니 제 로망이네요! 뮤비에서도 아티스트미 낭낭한 장재인. 시크하게 모자쓰는데 멋짐이 뿜뿜하네요! 다소곳한 모습보다 더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조막만한 얼굴 크기 ! 장재인의 스타일링이 파리의 밤 풍경과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마지막은 시크하게 웃음 던지는 재인이의 모습. Carmin이 프랑스어로 양홍빛이라는 뜻이고 사랑에 빠지는 때를 이야기하는 노래라 제목을 Carmin으로 붙였다고 하네요. 노래도 좋으니 꼭 들어보세요 !!
대전시 여자공무원 클라스
한 택시기사가 공무원의 황당한 비리를 목격하고 하도 기가 막혀 신고를 했는데 오히려 봉변을 당했습니다. 지난달 말 토요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에서 한 여성 공무원이 친구와 함께 택시에 탑니다. ◀SYN▶ 대전시의회 공무원 "시청 가주세요. 시의회. 휴일근무 찍고 다시 집에 가서 자려고." 10여분 뒤 시의회에 도착한 공무원은 택시를 붙잡아 둡니다. ◀SYN▶ 대전시의회 공무원 "이 앞에서 기다려주시면 제가 이거(출근카드) 찍고 얼른 나올게요." 휴일근무 수당을 더 많이 받으려고 허위로 출퇴근카드를 찍고 나온 겁니다. 이를 보고 기가 막혔다는 택시기사 57살 허정길 씨. 대전시에 이런 상황을 신고했습니다. 그런데 이틀 뒤 허씨가 다니는 택시회사로 대전시의 택시업무 담당 공무원이 전화를 걸어 왔고, 허씨는 회사 사장으로부터 황당한 얘기를 들었습니다. ◀INT▶ 허정길 택시기사/제보자 "(사장이)좋게 해결했으며 좋겠다 왜 그러냐면 우리의 모든 인허가 관계를 시청에서 지시를 받으니까..." 대전시는 또 해당 공무원을 징계하기는커녕 오히려 제보자 허씨가 증거로 제출한 블랙박스 영상이 불법이라며 추궁하기도 했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246977 휴일근무 찍고 다시 집에 가서 자려는 여자 공무원 신고했다가 오히려 역풍 맞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