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up
1,000+ Views

돼지고기 고추장불고기 만드는법, 매콤한 맛에 쌈으로 먹기 딱 좋아요

안녕하세요.
집에서 할 수 있는 간단한 요리 황금레시피를 알려드리는 일반인입니다.

이번에는 돼지고기 고추장불고기 만들기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돼지고기 앞다리살로 할 수 있는 가장 대중적이고 맛난 음식인데요.
저는 이 요리에 이름이 항상 헷갈린답니다.

주물럭? 두루치기? 혹은 돼지고기 고추장볶음 등등
아! 제육볶음도 있겠네요ㅎ

아무튼 이놈이나 저놈이나 맛나다는 것만은 확실한 것 같네요.

그럼 어떤 재료들이 들어가는지 살펴볼게요.

돼지고기 고추장 불고기의 양념 재료
: 고추장, 진간장, 다진 마늘, 생강, 미림 맛술, 고춧가루, 설탕

그 외
: 돼지고기(앞다리살), 양배추, 양파, 대파, 후추

그럼 일반인 요리의 영상을 통해서 돼지고기 고추장불고기 만드는 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시작하겠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옛날엔 빈민의 음식이었던 것들
퐁듀 옛날 스위스 산골짜기에서 살던 스위스인들이 겨울에 농사도 안되어 먹을게 없어서 남은 치즈들을 냄비에 쏟아부어서 녹이고 딱딱해진 빵을 부드럽게 먹고자 녹인 치즈에 찍어먹던 음식 비빔밥 여러가지 반찬들을 섞어먹어 처리하기 좋은 비빔밥의 기원에 대해선 여러가지 설이 많다. 왕이나 양반집에서 먹었다는 주장도 있고 그냥 서민들이 대충 집에 남은 재료를 장에 비벼먹은 가정식이라는 주장도 있다. 부대찌개 이름처럼 유래는 6.25 때 미군기지에서 얻은 햄통조림, 치즈 등을 김치와 섞어서 만든 퓨전찌개 꿀꿀이죽이 부대찌개의 기원이라는 말도 있으나 이것은 절대로 사실이 아니다. 꿀꿀이죽은 진짜로 먹다 남은 잔반으로 만든 거지만 부대찌개는 음식물 쓰레기로 만들거나 질척한 상태로 끓이지 않는다. 오트밀 귀리로 만든 죽 오트밀은 과거 가장 가난한 빈민들이나 먹던 음식이었다. 귀리는 말의 사료로나 주던 음식이었고 먹을게 없던 스코틀랜드에서는 이거라도 먹어야 했다. 서양 영화에서 걸쭉한 죽 같은거 먹고 있으면 십중팔구 이거 고래고기 2차 세계대전까지만 해도 고래고기는 가장 싼 생선 중 하나에 속했다 일본 대중매체에서 60~80년대초까지 학창시절을 보낸 세대들이 학창시절 급식 반찬이나 하숙집에서 나오는 반찬으로 고래고기를 많이 먹었다는 추억의 음식으로 많이 나온다. 당시에는 돼지고기로 만든 햄,소시지가 더 비쌌던 시절이다. 86년 전세계적으로 포경금지가 되면서 고래고기 가격은 치솟게 된다. 보리밥,현미밥 현대의 한국에서는 건강식으로 먹지만 과거에는 하얀 쌀밥보다 낮은 음식으로 취급 받았다. 현재 우리가 먹는 보리밥은 맛있게 먹을 수 있게 가공된 것이다. 원래 보리,현미 등의 잡곡밥은 거칠어서 잘 먹기가 힘든 곡물이다. 북한에서 온 탈북자들은 북한에 있을 때 하도 질리게 먹어서 남한 사람들이 맛있는거 사준다고 보리밥집에 데려가면 실망하는 경우가 많다 랍스터 옛날 미국에서는 빈민, 어린아이, 하인, 죄수들이나 먹는 흔해터지고 싸구려 취급받는 물건이었다 초기 미국 이민자들이 고향에 보내는 편지에 빈곤해서 허구헌 날 바닷가재나 먹고 있다고 푸념하는 내용이라든지 너무 가난해서 먹을 것이 바닷가재밖에 없고 대접할 음식도 바닷가재뿐이라고 하는 내용이 나온다. 미국에 이주한 영국인들은 대개 처음에 남의 집에 하인으로 들어갔는데 이들의 계약서에 1주일에 바닷가재를 3번 이상 주지 말 것을 요구하는 조항이 있었을 정도로 싸구려 음식이었다 지구촌갤러리 211.36 님 펌
하이면 순창식 명인 비빔냉칼국수
간만에 비빔냉칼입니다. 이번엔 순창식… 비빔냉칼이라고하는걸 근래에 경험해봤기 때문에 솔직히 홍천식 첨 먹었을땐 맛은 좋았지만 비주얼도 그렇고 적잖이 당황했었습니다. 이런게 비빔냉칼이구나 하는 정도였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순창식 비빔냉칼을보고는 뭔가가 딱 떠올랐습니다. 네, 순창하면 떠오르는 고추장^^ 드디어 이제껏 생각해왔던 비빔면 스탈의 비빔냉칼이 등장하는구나 했습니다 ㅎ 역시 고추장 소스가 있군요. 음, 이번에도 끓는물에 넣었다 꺼냈습니다. 이제껏 먹었던 하이면면들은 모두 이런 스탈이었던것 같습니다. 근데 한가지 좀 아쉽다고 해야되나 하고 생각되는게 있어서요. 끓는물에 면을 넣고 1분후에 저어서 풀어주라고 써놨거든요 하이면은요. 음, 근데 이 면들이 1분이 지나도 떡처럼 서로 엉겨 붙어서 그냥 슥슥 저어서는 풀어지지 않는다는겁니다. 진짜 떡이에요 떡 ㅡ.,ㅡ 그래서 풀어 준다기보다 젓가락을 넣어서 찢어준다는 표현이 더 맞다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이 아이도 면의 식감이 퍼진 칼국수를 식혀서 비벼먹는다는 느낌적인 느낌이 ㅡ..ㅡ 그렇다고 맛이 없다는건 아닙니다^^ 와, 고추장 소스가 한가득… 이게 비빔냉칼국수 비주얼이지 암 ㅋ. 홍천식에선 좀 놀랬지요^^ 첫맛은 단맛이… 그러다 단맵단맵 하네요^^ 홍천식은 홍천식대로 순창식은 순창식대로 맛있더라구요…
10만원 이하 간단한 애기 선물 추천 2탄
1. 기저귀 가방 칸으로 나뉘어져서 기저귀 / 물티슈 / 손수건 / 간식 / 여분 쪽쪽이 등 넣을 수 있는 가방입니다. 부모님들 무선 이어폰 / 핸드폰도 넣고 다니기 편하고요 여러 가지 크기가 존재하는데 조그마한 크기가 유모차에도 매달고 간단하게 나갈 때 좋습니다. 손가방인데 각지고 칸 나눠졌다 정도로 생각하는 거 추천드립니다. 2. 로토토 역류 방지 쿠션 / 마더스 베이비 수유 쿠션 전 글에 댓글 보고 떠오른 왜 추천 안 했지? 싶은 상품입니다 역방쿠라고 줄여말하는데 작은거 큰거 두개 있습니다. 작은거 쓰다가 너무 잘 써서 큰거 사서 네돌인데 아직도 쓰고 있습니다. 신생아 때 계속 안고있기 힘든데 토하지 말라고 눕혀놓는 용도입니다. 여기서 엎드리기 연습도 하고 다양하게 쓸 수 있습니다. 수유쿠션은 모유 수유 시 애매하게 낮은 위치를 잡아주는데 모유수유가 잘 안되는 경우가 많아서 반반정도 추천이라 역방쿠랑 같이 묶어서 추천드렸습니다. 3. 해피테일즈 임산부 바디필로우 임신 중에는 똑바로 누워자기 힘듭니다 애기가 있다보니 불가능에 가깝죠 무조건 옆으로 자야합니다 그래도 배가 살짝 불편해서 바디필로우가 있으면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합니다 애기 나오기 전 임신중일 때 선물할만한 추천템이 없었어서 추천해보았습니다. 4. 포그내 힙시트 국민아기띠 라고 불리는 포그내 브랜드 입니다. 근데 아기띠랑 조금은 다른 용도인 제품입니다. 그냥 안고있으면 너무 힘든데 아기띠는 답답해서 싫어하면 힙시트 하나정도 있으면 잘 씁니다. 허리에 힘들어가는 애기는 앉혀서 여기~저기~ 산책하거나 집안 돌아다닐때 좋습니다. 포그내 아기띠는 가격대가 좀 비싼데 라이트 힙시트는 또 생각보단 저렴합니다. 5. 코니 아기띠 and 워머 아기띠인데 신생아때 부터 쓸 수 있어서 좋았던 제품이에요 누워서 싸서 넣을 수 있고 커서는 다리 빼고 안을 수 있어요 캥거루 주머니 효과 라고 하는데 맞는지는 모르겠어요 코니 아기띠 살땐 무조건 여름용으로... 추울땐 워머하면 되는데 그냥 코니아기띠 샀다가 여름엔 더워서 죽을 것 같았어요 무조건 여름용 이것 만 기억하세요 그리고 추우면? 워머 사서 두르면 됩니다. 워머는 다른 아기띠랑도 잘 어울려서 겨울에 어디 나갈때 항상 두르고 나갔어요 6. 아기 쿨매트 범퍼침대 / 아기침대 설치 시 쿨매트 or 방수매트 같이 넣어주면 좋습니다. 더울 때 애기들 등에 땀 생기거나 더워서 짜증낼 수 있어서 눕히기전에 어디든 깔아놓으면 좋습니다. 막 춥다 춥다 할 정도로 차가워지진 않는데 그냥 시원~하네 정도는 느껴집니다. 7. 아기 수영타월 이제 시국이 풀리고 있습니다. 수영장이나 거주지 주변에 놀이터인데 물놀이가 동시에 가능한 곳들이 많아요 수건으로 아무리 닦아도 물기는 남을 수 있고 그럼 수영복 위에 입힐 수 있는 수건으로 두르면 추위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또 수영장 놀러갔다가 찍은 사진 보면 보통 이거 입고 찍은게 많아서 이쁜거 사주면 좋아합니다 도탁스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