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zynx
5,000+ Views

[서울] 혜화역 / 도토리편백집 대학로점

스페셜 세트 3~4인분 주문
오늘은 혜화역으로 왔다
다욧 중인 친구 위해
굽는거 말고 찌는거 고름
마음을.다해 먹을 준비.중
7시40분쯤 도착했는데 테이블이 꽉 차있었다
웨이팅은 안 함
기본 반찬
백김치가 젤 맛있었음
명이 나물 같이 생겼는데
맛이 달라 알아차림 ㅎㅎ
즐갱이는.처음이라 ㅎㅎㅎㅎㅎ
첨 먹어보는 맛
여기서 부터.소스 라인

양념소스에
레몬 작는거 하나
대파
실파
다진마늘
무즙 투하
그리고 와사비랑.홍청고추 짜로 담음
세트 메뉴 떡볶이
맵기 강도.물어.보길래
제일.맵게 해달라고 했는데
세상에나 떡볶이.맛집 임 ㅎㅎㄹ
긴떡이 쫄깃하다
셀프 소스 만드는 사이
타란~~~!!
익은 고기와 숙주 & 두부
고기랑 버섯 올리고
와시비 살짝 올려 주면 굿~~
퐁당은 하지 말걸 ㅎㅎ
소스 앉에 든 파 건져 올리면 더 맛있다
샤브샤브 고기
인덕션의
장점이겠지
대나무 받침 위에 두꺼운 종이 안 음식
신선하다 ㅎㅎㅎㅎㅎ
이른.저녁 한바퀴.회전하고 조용하다
익는데 까지 시간은 좀 걸림
샤브샤브 소스 가지러 가자
발견 한 우동 국물
찜 먹을때 못 봐서 아쉽다
오늘도 잘 먹었습니다~~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역시 한국은 외식 문화도 쉬지않고 유행따라 발빠르게 변하네요 ~ 참 다음번에 대학로 가시면 식당 주변 모습도 몇컷 부탁드려요 ㅋㅋ
아~~~~~이베리코가요 ㅋㅋ 한국에...음...3년전쯤 부터 살금살금 시작 된거 같아요@fstar485
메뉴판에는 세트에 모듬해물도 포함인데 안나왔네요?
2인이 가면 무조건 단품이 나을것 같구요 3인이상이면 세트 추천 드려요~~~🤗🤗🤗 @anticom
핡 맛있는녀석들 보며 침 흘렸는데.. 가격대비 어떤가요?
3명 이상이면 세트 주문 괜찮을것 같구요 2인은.단품 주문하고 사이드 메뉴 하나 추가하면 괜찮을것 같아요 @start8910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열대야 속 맥주한잔, 후쿠오카#4
가벼운 산책길 다음날 아침일찍 텐진역에 있는 버스터미널로 향했다. 온천마을로 유명한 곳이지만 온천하는건 아니고 잠시 거닐기 위해 간다. 터미널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아침을 해결할겸 커피 하나와 빵 하나를 집어들었다. 편의점에서 가장 맛있게 먹었던 생크림 롤빵(?)을 주저없이 선택했다. 새하얀 생크림 롤빵과는 달리 커피맛이었지만 역시나 맛있다. 후쿠오카 시내를 지나 2시간 가량을 시골길을 관통하는 고속도로를 달려간 후에야 유후인 마을에 들어섰다. 겉으로 보기에도 작은 마을이지만 집의 형태나 지붕의 모습이 일본의 느낌을 고이 간직하고 있었다. 유후인 버스터미널에서 돌아오는 시간을 확인하고 바로 옆에 있는 기차역으로 구경갔다. 원래 기차를 타고 오는 방법이 더 예쁜 모습들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직접 기차역 안으로 들어가 보니 왜 그런지 알 것 같았다. 기차역과 푸르디 푸른 숲 사이를 통과하는 기찻길에 빨간색의 기차가 정차해 있으니 예쁠수 밖에 없었다. 기차가 플랫폼에 들어와 있으면 이렇게 안쪽까지 들어가는것은 불가능하다. 기차가 빠지고 나면 잠깐 들어가 볼 수 있다. 기차역 앞 부터 여기부터 유후인 관광 시작이라는 것을 알리듯 큰 입구와 함께 식당 및 카페들이 양 옆으로 줄지에 서서 반겨준다. 유후인 안에 있는 긴린코 호수를 가기 전 배가 고파 가던길을 되돌아 버스터미널 있는 곳까지 다시 내려왔다. 생각보다는 카페만 보이고 밥집이 보이지 않아서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빈 속으로 산책하기에는 아침부터 빵 하나만으로 버틴터라 충전이 필요했다. 한끼쯤은 좋은 메뉴를 먹어야 겠다는 생각에 장어 덮밥집으로 들어갔다. 메뉴판을 보고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10여초간 시선이 고정되어 있었지만, '아노~스미마셍' 을 시작으로 덮밥 2인분을 깔끔하게 주문했다 도시락처럼 뚜껑이 덮힌 찬합용기에 담겨져 나온 장어덮밥은 두툼한 장어가 윤기나는 갈색빛을 내며 2조각이 밥위에 살포시 올라가 있었다. 장어가 하얀쌀밥을 뒤덮어 있을 비쥬얼을 기대했으나, 실망은 조금 했다. 녹차로 가볍게 입을 적셔준 후 젓가락으로 장어소스가 배어든 쌀밥을 고이들어올렸다. 비록 장어의 양이 아쉽긴 했지만 소스는 진짜 맛있다. 달콤하면서 간장의 짜쪼름함, 생강의 매콤함이 은은하게 배어 있는 소스가 끈적임 없이 입에 착착 감긴다. 솔직히 소스 하나만으로 그릇에 가득 나온 밥을 한 그릇 다 비울 자신이 있었다. 양이 부족해 보였던 장어는 두툼한 살집을 자랑해서 먹다보면 양은 적당했다. 계산대 앞에서 보니 장어덮밥이 3600엔.. 계산을 위해 내민 엔화를 잡은 손이 좀 전에 장어를 먹었다는 사실과 대조적으로 힘이 쭉 빠진다. 그래도 맛하나는 확실했으니~ 다시 퐈이팅있게 호수를 향해 마실간다~
연남족발1987 ; 홍대
간만에 지인을만나서 홍대 연트럴파크까지 다녀왔어요 그 옆 골목에 연남족발1987 간판이랑 외관이 끌려서 일단 앞에서 대기를 했어요 안에 들어가서 번호표를 받으면 되는데 이 동네도 외국인이 많아졌지만 한 외국인 가족이 번호표를 못 뽑고 기다리길래 우리가 알려줬다 (는 저 빼고 다들 도와줌) 앞에서 30-40분 기다려서 안으로 들어갔는데 사람이 정말 많더라구요 다들 홍대 연트럴파크왔다가 여기에 온건가 싶었어요 살짝 내부가 좁아보였지만 꾸깃꾸깃하게 앉아야지 어쩌겠어요 족발을 주문하고 먼저 밑반찬이 나왔어요 좁은 상에 한가득 반찬이 나왔어요 선지해장국이 나왔는데 이거 진짜 맛있더라구요 만약 술먹었다면 진짜 환상의 안주였을껀데 이게 무한리필이라고 하네요 테이블이 점점 더 좁아지고 있어요 4,000원짜리 날치알주먹밥이 한그릇 나오더라구요 마요네즈가 듬뿍 들어가서 주먹밥 만드는게 쉽지 않았지만 맛있어요 족발은 연남족발과 불족발이 절반씩 나오는 반반족발을 시켰어요 연남족발1987의 족발은 많이 달지 않고 야들야들하더라구요 대자를 시켜도 여자 넷이서는 부족해요TAT 맛있으니 부족할 수 밖에... 족발이 부족할 걸 예상하고 시킨 쟁반막국수도 신의 한수였어요 새콤달콤하니 입맛을 더 돋아줘서 자제하느라 큰일나는 줄 알았어요 아쉬웠던건 삶은계란... 뭐임??? 1/4조각도 아니고 1/8조각인가..... 진짜... 실망이였어요 초토화된 연남족발1987 테이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랜만에 홍대 연트럴파크왔다가 좋은 맛집을 발견해서 행복한 날이였어요 연남족발1987 ; 홍대 http://alvinstyle.com/221545854035
제일곱창 ; 화양시장
건대에 참 자주가던 시절이 있었어요 요즘 포스팅이 자꾸 건대로 도배되고 있네요 화양시장 아찌떡볶이(http://alvinstyle.com/220898098263)옆에 위치한 제일곱창은 늦은 시간에도 사람이 많아요 영업시간이 15:00~01:00라서 더 그런거 같아요 뭔가 소박한 내부이지만 또 지저분하지 않고 깔끔하더라구요 옛날집느낌이라면 벽지도 누렇고 찌든때가 있는 경우가 있지만 건대 제일곱창은 첫느낌과 다르게 정말 깨끗해서 더 놀랬던 집이에요 가격도 넘나 저렴해요 요즘 왠만한 곱창이 싸야 9천원정도라서 부담스러운데 참 착한 가격이에요 반찬은 크게 뭐없어요 쌈채소, 마늘, 고추, 국물 한그릇인데 진짜 여기는 깔끔 깨끗 그 자체더라구요 쌈채소도 각을 잡아서 쌓여있어요 진짜 더럽거나 물러진부분 하나도 없고 마늘, 고추도 정말 다 깨끗히 손질해주시더라구요 야채곱창도 시켰는데 역시나 맛도 깔끔하고 진짜 군더더기없는 맛이였어요 포장해가는 사람도 많고 진짜 다시 와서 먹고 싶은 맛이에요 아쉬운건 배불러서 볶음밥을 못먹었는데 진짜 다음번에는 곱창도 많이 먹고 밥까지 먹어야지 생각했어요 그러니까 또 가야하는 그런 집이에요 진짜 모든게 깔끔한 것도 좋았고 주인분도 넘나 친절해서 더 좋았던 곳이라 조만간 또 다녀올꺼에요 제일곱창 ; 화양시장 http://alvinstyle.com/221537644293
12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