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상대배우까지 비치는 한지민 눈동자

+ 컬러 렌즈 낀 한지민
눈이 보물이란 말은 이럴 때 쓰는 거죠?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9 Comments
Suggested
Recent
너무 이뽀~~날개 없는 천사
누가 지민이 누나눈에서 눈물 흐르게 했나?
진짜 예쁘다... 너무너무 맑다...
아는와이프촬영을 집근처에서해서 직접 볼 기회가있었는데 도자기인형인줄.. 피부에 전등들어옴
@jhhj4860 옥탑방 왕세자요!
어?...본건데왜기억이없지? ㅠ@water101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배우들의 평범한 이별 이야기
려원 "나는 항상 내가 너무 목을 매니깐 어느날 우리 엄마가 나한테 '려원아 사랑은 구걸이 아니야'라고 얘기하는데 내가 거기서 미친듯이 뛰다가 딱 놨어. 아.. 맞다.. 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을 해야되는건 있겠지만 구걸은 아닌거야. 이렇게 적선 주듯이 하는게 아닌거야. 그걸 듣곤 엄청 울었다 내가?" 서현진 "잘 참아서 연애가 길어진다. 그 사람이 실망스러워 보일 때 이별한다. 더이상 안 되겠을 때까진 버틴다." 오연서 "상대방은 이별이 다 끝난 상태인데 나만 몰랐던 이별... 상대방은 마음이 다 정리가 되었는데 나만 정리가 안된..." 한채아 " 이별할 때 너무 아프고 힘들었다. 헤어지고 일주일을 울었다. 이별은 매번 힘들다. 그때 감정을 생각하니 눈물이 날 것 같다. 이별이 두려워 사랑을 하기가 힘들다. 언젠가는 헤어질 거라는 생각에 내가 먼저 마음을 닫으려고 한다. 이별이 너무 아파서 그렇다." 문채원 "개인적으로 헤어지자는 이야기 꺼내는 걸 정말 어려워 한다. 들어도 보고 해보기도 했지만 제가 이야기할 때 정말 어렵다." "연애는 변할 수 있고, 이별이나 권태기가 찾아올 수 있다. 하지만 헤어진 이후에도 감정이 남아있을 때가 있더라." 전혜빈 "사랑을 했던 시간만큼 그 사람을 단번에 잘라내는 게 쉽지 않은 일 아닌가. 나 같은 경우엔 그만큼 똑같이 아픈 기간이 필요한 것 같다.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단번에 끊어낸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김하늘 "나한테는 '사랑한다'는 말이 정말 꾹꾹 참았다가 해야 하는 말이었다. 그런데 상대는 해도해도 좋은 말은 자주해야 한다고 하더라. 나와 다르다고 생각했지만, 나중에는 나도 자주하게 됐다. 하지만 이별하게 됐고, 1년 동안 금주를 했다. 전에 만났던 사람에게 술 마시고 전화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감정적으로 하기 보다는 운명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한지민 "당시 헤어지는 이유도 모르고 끝났다. 크게 갈등이 있었던 것도 아니었다. '내가 잘못한 것 같지 않은데 왜 헤어진 걸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 왜 날 떠났는지 이유도 묻고 몇 달 동안 혼자 힘들어했다. 하지만 어쨌든 마음이 변한것이니 되돌릴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마음이 변한게 죄는 아니니까."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부산IN신문] JTBC 슈퍼밴드, 분당 최고 시청률 5.4% 김형우 팀 ‘Creep’ 심사평 최고의 1분 등극
JTBC ‘슈퍼밴드’가 분당 최고 시청률 5.4%를 기록하며 금요일 밤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 10회는 시청률 3.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시청률은 지난 7일 방송됐던 9회의 시청률 3.3%보다 0.4% 상승한 시청률로 4라운드 돌입과 함께 시청자들의 관심이 한층 더 높아진 것을 입증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은 5.4%까지 올라가며 금요일 밤의 예능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최고의 1분’은 이날 방송의 마지막 무대를 선보인 김형우 팀이 심사위원들에게 경연곡 ‘Creep’에 대한 다양한 평가를 듣는 장면이었다. 김형우 팀(김형우, 아일, 홍진호, 하현상)이 재해석한 라디오헤드의 명곡 ‘Creep’은 이날 포털 사이트 및 음원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김준협 팀(김준협, 이찬솔, 강경윤, 임형빈)이 부른 노래 ‘Still fighting it’(원곡 벤 폴즈)은 프로듀서 윤종신이 울컥해 말을 잇지 못하게 하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방송 뒤에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됐으며, 음원 사이트 ‘멜론’에서는 ‘Still fighting it’, ‘Good morning son’, ‘Ben Folds’를 실시간 검색어 1~3위에 올리는 등 화제를 일으켰다. 또한 황민재 팀(황민재, 김우성, 김하진, 박지환) 역시 DNCE의 ‘CAKE BY THE OCEAN’을 부른 뒤 음원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김우성’, ‘더 로즈(보컬 김우성의 원 소속 밴드명)’를 올렸다. JTBC ‘슈퍼밴드’는 개별(팀) 프로듀서 오디션과 1~3라운드를 거치며 매주 업그레이드되는 음악천재 참가자들의 무대로 음악팬들을 사로잡아 화제의 프로그램으로 등극했다. 특히 참가자들이 자유롭게 팀을 구성하는 ‘자유조합’과 프로듀서들의 ‘점수제’가 처음 도입된 4라운드는 결선 전 마지막 라운드로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최고의 퀄리티를 자랑했다. 4라운드의 시작과 함께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JTBC ‘슈퍼밴드’는 매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슈퍼밴드] 천세행 기자 / busaninnews@naver.com #JTBC슈퍼밴드 #최고시청률 #김형우팀 #creep #이찬솔 #stillfightingit #goodmorningson #benfolds #황민재팀 #김우성 #더로즈 #cakebytheocean #하현상 #홍진호 #아일 #4라운드
76
19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