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37조 6700억원 규모의 한국 산업

일반 오피스텔 문에 방음해놓고
일반 가정집 옆에서 행해지고 있는 성매매
국회의원, 검사, 판사, 경찰, 선생님, 심지어 매형 삼촌이랑도 같이 가는 세상
모두 성매매를 하니 처벌도 단속도 제대로 되지 않을 수 밖에요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33 comments
Suggested
Recent
ggupTOP
처벌을 강화해야함. 한번이라도 걸리면 패가망신수준으로 동네방네 개망신을 줘야지ㅉㅉ
wensTOP
원정성매매도 참 부끄럽든데 동남아에 한국남자들 너무많다고... 때문에 동남아 놀러못감ㅜㅜ 미래의 내 아내가 의심할까바 ㅎㅎ 물론 미래의 내아내가 존재할지 안할지 모르는상황
원정성매매중 구매자판매자가 더많은것도 현실입니다.
포항 보건소 박터지겠네ㅡㅡ 불법체류자라 역학조사도 어렵다는데 그동안 어느 루트를 거쳐 포항까지 오게 된건지도 모르니.. 남편이 아랫도리 막 놀려서 에이즈 옮아오면 여자친구랑 부인이 옮고 혹시 몰라 애가 태어나면 그 애기도 에이즈 보균자. 하여튼 성매매충은 사회 악이다 악!!!
불법인데 성매매를 왜해요ㅋ 안하는게 맞는거지 뭔 소리
이아...처음알았네요 저정도면 합법화? 해서 안전하게 하는게 서로서로 더좋을꺼 같고 거기다..세금도 걷는다면야...
스위스는 합법에 세금까지 잘 걷고 있다고 들었는데
성매매 합법화는 무슨ㅡㅡ 섹스를 하고싶으면 꽃을 사고 선물을 사고 구애를해야지 말이야. 성을 어떻게 사고파나? 그 쓸모없는 뇌나 갖다 팔아라.
네~ 성매매하는거 잘 알았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제강점기 당시 우리나라 사람이 기모노를 입은 이유는?
김마리아 개화 지식인이자 독립운동가였던 아버지와 삼촌, 고모들 사이에서 자라며 자연스럽게 조국과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게 되었다. 1906년 서울로 이주해 정신여학교에 입학하게 된 선생은 을사조약 이후 나라의 위태로운 상황 속에서 맹렬하게 전개되던 구국계몽운동을 목격하였고, 또 삼촌인 김필순 선생의 집에 드나들던 독립운동가들을 보면서 민족의식을 더욱 키워가게 되었다. 1910년 정신여학교를 졸업한 김마리아 선생은 광주의 수피아여학교의 교사로 부임하여 교육 계몽운동에 동참하였고, 1913년에는 모교인 정신여학교 교사로 전임하여 수학을 가르치다가 루이스 교장의 추천과 지원으로 일본으로 유학을 가게 되었다. 1919년 동경에서 2.8독립선언에 참여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항일투쟁에 뛰어들었다. 1차 세계대전이 끝나갈 무렵, 윌슨의 민족자결주의 원칙이 발표되고 파리강화회의가 개최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일본 유학생들은 이를 독립의 절호의 기회라 생각하고 독립선언을 준비하였다. 김마리아 선생은 황애덕 선생 등 여자 유학생들이 거둔 성금을 2.8독립선언 준비 자금에 보탰고 조선기독교청년회관에서 열린 독립선언대회에도 참여하였다. 선생은 독립운동을 국내에도 전파하여 전국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2.8독립선언문 10여 장을 미농지에 복사해 국내로 몰래 들여왔고 여성계, 교육계, 기독교계, 천도교계 등 다방면의 지도자들을 만나 국내에서 거족적인 독립운동을 벌일 것을 촉구했다. 선생은 3.1운동이 일어난 당일에도 독립운동 참여를 촉구하는 등의 활동을 하다가 3.1운동 배후 지도자로 지목되어 체포되었다. 약 6개월간 갖은 고문을 받고 출감한 선생은 후유증에 시달리면서도 다시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다. 대한민국애국부인회의 조직을 확대하였고 국권회복을 위해 비밀리에 독립운동 자금을 모아 6,000원의 군자금을 임시정부에 전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이후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3년형을 받은 선생은 병보석으로 출감한 뒤 1921년 8월 중국 상해로 망명하게 된다. 김마리아 선생은 중국 남경대학에서 못 다한 공부를 계속하면서 상해의 대한애국부인회에서 활동하였고, 또한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황해도 대의원으로 선출되어 활약하였다. 1923년 미국 유학을 위해 중국 상해를 떠난 김마리아 선생은 미국에서의 고학 생활 중에도 한 시도 조국 독립의 염원을 버리지 않았다. 그리하여 1928년, 미국에 유학 중인 여학생들을 중심으로 여성 독립운동 단체인 근화회를 조직하여 회장으로 활동하였다. 1932년 7월 귀국한 선생은 종교 모임과 강론을 통해 민족의식을 고취하고, 신사참배를 거부하는 등 지속적으로 항일투쟁을 전개하였지만 고문 후유증이 재발해 1944년 3월 13일 순국하게 되었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출처-더쿠 스퀘어방
50
33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