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moony
1,000+ Views

오늘의 기상정보(19.04.11)

__0__

[06:30 현재]

오늘 아침 부산 용호동지역은 맑은 날씨이고, 현재 기온은 9°c입니다. 강원 대형산불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이재민 돕기에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힘 내세요. 감기조심 하시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화이통! 화합과소통!
기상정보 : 2019년 04월 11일 04시 10분 발표

< 기상 현황과 전망 >
o 현재(04시),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으나,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낀 곳이 많습니다.

* 주요지점 가시거리 현황(11일 04시 현재, 단위: m)
- 경기도: 경기광주 100 안산 110 포천 120 양평 130 여주 150 파주 190 장호원(이천) 200
- 강원도: 안흥(횡성) 140 대관령 170 서석(홍천) 350 삽당령 430 남산(춘천) 450 원주 480
- 충청도: 청양 110 아산 130 예산 170 노은(충주) 220 서산 310 천안 660
- 전라도: 김제 130 고창 250 화순 270 완주 840 임실 940 진안주천 980
- 경상도: 산청 190 봉화 260 합천 280 수비(영양) 300 청송 320 함안 330 대곡(진주) 360 의성 400

o 오늘(11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많겠으나, 강원영서와 경북북부내륙에는 오후(15시)부터 밤(24시) 사이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o 내일(12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습니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새벽에는 가끔 구름많겠습니다.

o 모레(13일)는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는 오후부터 구름많아지겠습니다.

< 기온 전망 >
o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오늘(11일)과 내일(12일) 아침기온은 평년(아침최저 3~9도)보다 낮겠고,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라며, 농작물의 냉해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o 한편, 내일(12일) 낮부터 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올라 평년(낮최고 14~19도) 기온을 회복하겠습니다.

< 안개 전망 >
o 지표면이 습한 가운데 복사냉각이 더해져 오늘(11일) 오전(12시)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가 200m 이하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o 한편, 김포공항에는 오늘(11일) 아침(08시 30분)까지 가시거리 600m 이하로 저시정 경보가 발표되었으니, 항공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기 바랍니다.

< 해상 전망 >
o 오늘(11일) 오전(12시)까지 동해상과 남해상에는 바람이 9~14m/s(32~50km/h)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3.0m로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기 바랍니다.

o 오늘(11일) 오전(12시)까지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 사진 문용호/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상북면 배꽃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기상정보 #백꽃 #이화 #언양 #울주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에 승리 도둑맞았다" 주장한 영국 태권도 선수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준결승 경기에서 우리나라 이다빈에게 역전 발차기를 당했던 영국 선수가 "승리를 도둑맞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늘(28일) 영국 태권도 선수 비안카 워크든은 동메달 획득 후 BBC와 인터뷰에서 이다빈과 맞붙었던 준결승 경기를 언급했습니다. 세계랭킹 1위인 워크든은 "올림픽 메달을 따서 기쁘지만 원했던 메달 색은 아니다"라며 "준결승에 특히 신경을 많이 썼는데 몇몇 심판 판정과 관련해 운이 나빴다"고 말했습니다. 금메달이나 은메달을 딸 기회를 "도둑맞았다"고 표현하며 울먹이기도 했습니다. 워크든은 "영혼을 바쳤는데 좀 도둑맞은 것 같다"면서 "심판이 애매했다. (이다빈이) 발차기하기 전 나를 붙잡았는데 벌점을 받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날 67kg 이상급 준결승 경기에서 이다빈은 경기 종료와 동시에 워크든의 머리를 타격해 25대 24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중요한 경기인 만큼 격렬했습니다. 워크든은 이다빈을 손으로 잡고 넘어뜨리는 등 반칙성 공격으로 8점이나 감점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득점까지 하면서 한국 측이 비디오판독을 요구해 두 차례 정정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결승전에 올라간 이다빈은 은메달을 땄고, 워크든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해 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 워크든 반칙 수준 얘 진짜 ㅈㄴ 골때리네 태권도 흰띠부터 다시 배워와라